영부인

令夫人[1]

1. 다른 사람의 부인을 높여 이르는 말
2. 대통령의 부인
2.1. 대통령 배우자가 남성인 경우
2.2. 기타
2.3. 각국의 대통령 배우자
2.4. 배우자가 한 번도 없었던 대통령
2.5. 가상의 대통령 배우자
3. 고스톱 룰의 일종

1. 다른 사람의 부인을 높여 이르는 말

영부인이란 다른 사람, 특히 지체 높은 사람의 부인을 3인칭으로 높여 부르는 말로, 일상 생활에서 얼마든지 쓸 수 있는 말이다.[2]

아래 2.항의 “대통령 부인”이라는 뜻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지만 표준국어대사전을 비롯해 어느 국어사전에도 그런 뜻은 없다. 본래 따라서 한자 표기도 領夫人이 아니라 令夫人이다. 그 뜻이 왜곡되어 사용되고 있는 대표적인 단어이다.

2. 대통령의 부인

현재 많은 사람들이 대통령의 부인(퍼스트 레이디[3])을 일컫는 사전에 존재하지 않는 뜻으로 사용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박정희 대통령 재임 기간에 그의 미성년 자녀(박근혜, 박근령, 박지만)들이 청와대에 함께 기거하면서 영애(令愛), 영식(令息)으로 호칭된 탓에 영애와 영식을 대통령의 자녀를 일컫는 말로 알고 있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영애와 영식 또한 영부인처럼 다른 사람의 자녀를 3인칭으로 높여 이르는 표현일 뿐이다.

과거 군사 독재 시절, 특히 배우자 및 미성년 자녀들과 함께 오랜 기간 청와대에 머물렀던 박정희 대통령 재임 기간에 언론에서 육영수 여사와 그 자녀들을 무분별하게 높여 이르는 표현으로 영부인, 영애, 영식을 사용한 탓에 대중들에게 이들 호칭이 대통령의 가족을 일컫는 말로 각인된 영향이 크다. 그러나 영부인이라는 말을 위와 같이 대통령 부인을 일컫는 뜻으로 사용하는 것은 국어 사전에도 근거가 없을 뿐 아니라 법령상으로도 근거가 없다. 대통령 부인을 지칭하는 법령상 명칭은 대통령 배우자이며, 기혼 여성이 대통령이 되지 말란 법이 없으니 당연하다.

본 뜻이 남의 부인을 높여 이르는 말이니 1인칭으로는 당연히 쓸 수 없으며, 만약 그런 방법으로 사용하면 우습게 된다.[4] 따라서 대통령 부부가 다른 사람에게 선물이나 서신을 보낼 때도 “대통령 ○○○, (줄을 바꾸어) □□□(대통령 배우자의 이름)”이라고 적어 보내는 것이 관례이다. 대통령 배우자에게는 직함이 없고, 자기 자신을 '영부인'이라고 높여 부를 수 없기 때문에 이름 앞에 직위나 직책을 나타내는 아무런 수식어도 적지 않는 것이다.[5] 그러나 이명박 대통령 재임 때 청와대에서 “대통령 이명박, 영부인 김윤옥”이라고 적힌 기념품을 배포하여 세간의 빈축을 산 일이 있다.# 아울러 MBC의 시대극 제5공화국에서는 박근혜, 박지만 등 박정희 대통령 자녀들의 이름에 '영애', '영식'과 같은 수식어를 직함처럼 표시한 자막을 내보내 이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설왕설래가 일어나기도 하였다.

중국에서는 악명 높았던 마오쩌둥의 부인 장칭 때문에 영부인의 대외 활동 자체를 바라보는 시선이 좋지 않다고 한다.기사 사실 중국 역시 고위 공직자들 가운데 여성이 많은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사회주의 영향 덕택인지 여성 부총리도 몇몇 나오기는 할 정도로 여성의 정치 참여에 아주 부정적인 나라는 아니다. 그렇지만 장칭 이후로 국가주석의 부인들은 “거의 사회 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봐도 좋을 정도로” 철저하게 모습을 감추었다. 거기에 다른 사회주의 국가들과 달리 영부인의 대외 활동이 전혀 없다시피했다. 시진핑의 아내 펑리위안은 이 같은 전례를 깨고 활동을 늘려가는 추세이다. 중국과 문화를 공유하는 대만의 경우, 총통 부인들은 다른 서방 국가처럼 일반적인 대외 활동을 하는 편이다.

빌 버는 영부인이 해야 하는 역할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은 바 있다.

> "왜 자꾸 입을 여는 거야? 당신이 당선된 거 아니잖아! 닥치라고! 당신 남편나라를 운영하고 있단 말야!" (...)

2.1. 대통령 배우자가 남성인 경우

대통령의 배우자가 남성인 경우 어떻게 불러야 할지 논란이 있는데, 원래 영부인에 대응되는 표현으로 다른 사람의 남편을 높여 부르는 말은 부군(夫君)이다. 한국 언론에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남편인 필립 공작을 지칭할 때에도 일반적으로 “여왕 부군 필립 공”이라고 호칭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언론과 미디어에 의해 영부군(令夫君)이라는 국적불명의 신조어가 퍼지기도 하였다.[6] 이런 혼란이 벌어지는 이유는 역사적으로 여성 국가지도자가 적었고 특히 한반도 국가나 그 주변에서 결혼한 여성 대통령이나 정부수반이 배출된 전례가 없기 때문이다. 한국을 포함한 주변 국가의 여성 지도자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대만차이잉원 총통이 있는데 모두 독신이다.

영어로는 성중립적인 표현으로 'First Mate'라는 말이 제기된 바 있지만 일반적으로는 First Gentleman이라는 표현을 쓴다. 남성 대통령/국가 지도자의 경우 대부분 결혼을 했고, 부인이 남편의 공식 석상에 자주 등장하여 노출될 기회가 많은 반면 여성 대통령/국가 지도자의 경우는 남편이 아예 없거나(사별한 경우 포함), 있어도 남편은 오히려 대외적인 자리에 잘 나타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힐러리 로댐 클린턴이 미국 정계에서 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었을 때는 남편이 전 대통령인 빌 클린턴이라 대외적 자리에 잘 나타나지 않을 수도 없기에 이 용어가 언론에 본격적으로 오르내릴 가능성이 있었으나,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당선되면서 결국 그 가능성도 낮아졌다.[7]

동성결혼이 허용되는 국가에서는 여성 지도자가 여성 배우자를 둔 경우가 있다. 그중 아이슬란드의 전 총리 요한나 시귀르다르도티르가 있다. 아직까지 남성 대통령/지도자가 남성과 결혼한 경우는 없다. 남성 동성애자로는 벨기에의 전 총리 엘리오 디뤼포와 룩셈부르크의 현 총리 그자비에 베텔이 있지만 디뤼포는 독신이며, 베텔은 그의 동성 파트너와 아직 결혼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2. 기타

대통령 혹은 기타 국가지도자의 행사에서 이런저런 이유로 그 배우자가 있어야 하는데 없는 경우 형제/자매나 직계비속(자녀), 친척이 대신하기도 한다. 미국 22대 대통령 그로버 클리블랜드의 경우 결혼하기 이전까지 여동생이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했으며, 한국에서도 박정희 전 대통령의 경우 재임 말기에 딸 박근혜가 이런 행사 자리에서의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했다.

2.3. 각국의 대통령 배우자

2.4. 배우자가 한 번도 없었던 대통령

2.5. 가상의 대통령 배우자

등장 작품

영부인

대통령

국가

강철의 연금술사

브래들리 부인

킹 브래들리[8]

아메스트리스

백악관 최후의 날

마거릿 애셔

벤저민 애셔

미국

에어 포스 원

그레이스 마셜

제임스 마셜

미국

에어리어88

리디아 나다트

바룰라 움 나다트

밤바라

웨스트 윙

애비 바틀렛 (43대)

제드 바틀렛

미국

렌 산토스 (44대)

맷 산토스

인디펜던스 데이

메릴린 휘트모어

토머스 J. 휘트모어

미국

지정생존자

알렉스 커크먼

톰 커크먼

미국

죠죠의 기묘한 모험

스칼렛 밸런타인

퍼니 밸런타인

미국

프레지던트

최정임 (17대)

이수명

대한민국

조소희 (18대)

장일준

하우스 오브 카드

클레어 언더우드

프랭크 언더우드

미국

화이트 하우스 다운

앨리슨 소여

제임스 소여

미국

3. 고스톱 룰의 일종

총통과 비슷하나 바닥에 패가 깔린 경우 영부인이라고 하는 경우가 있다. 총통과 마찬가지로 스톱없이 그냥 진행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 총통보다 격이 낮은 배수를 배당받거나 배수가 아예 없는 경우도 있다.


  1. [1] '대통령(大統領)'의 '령(領)'을 떠올려 '領夫人'으로 알고 있는 경우도 있는데, '令夫人'이 맞다.
  2. [2] 한 예로 오만과 편견의 캐서린 드 버그(남주인공 다아시의 이모) 부인을 '캐서린 드 버그 영부인'으로 번역한 판본도 있다.
  3. [3] 부통령 부인의 경우 '세컨드 레이디'라 부르기도 한다.
  4. [4] 심지어 '영(令)' 자를 뗀 '부인(夫人)' 자체도 남의 아내를 높여 부르는 존칭어이다.(일반적인 부녀자를 뜻하는 婦人과는 한자가 다르다.) 따라서 자신의 아내를 3인칭으로 일컬어 다른 사람 앞에서 '부인'이라고 부르는 것은 실례이다. “제 아내”, “제 처” 정도로 불러야 한다.
  5. [5] 아니면 차라리 “대통령 내외 ○○○, □□□”라고 적는 경우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종종 이런 방법을 쓴다.
  6. [6] 가상의 대통령들의 이야기를 다룬 국내 영화 《굿모닝 프레지던트》에서는 '영부군'이란 호칭을 사용했다.
  7. [7] 미국에서는 First Gentleman이라는 용어를 여성 주지사의 남편에게도 쓰는데 여성 주지사는 꽤 많이 배출되었으므로 First Gentleman이라는 표현 역시 미국 내에서 잘 쓰이지 않은 것은 아니다.
  8. [8] 정확히는 대총통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3.5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