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교사

1. 개요
2. 원어민 교사
3. 관련 단체
4. 나무위키에 작성된 실제 전/현직 영어교사
5. 관련 문서

1. 개요

중학교,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교사.

문과에 어문계열이라 그런지 여교사가 많다. 사범대학 문서에서 볼 수 있듯이, 대부분의 영어교육과는 여학생들이 대다수를 차지한다.

가르치는 방법이 천차만별이라, 학생들이 이해도 못하는 문법이나 좌르륵 늘어놓는 교사, 본문만 해석해주고 끝내는 교사, 본문만 해석해 주고 '자고있는 학생을 깨워 문제를 풀게 시키는 교사' 등 여러가지 유형이 있다. 그런가 하면 전체적으로 핵심을 잡아 설명해주는 선생님도 있지만, 이런 경우 수업 준비 시간이 너무 오래 걸리다 보니, 웬만한 정성으로는 힘든 감이 있다. 또한 교수법에 있어서 기자재 사용에도 차이가 나는데, 수업시간에 많은 부가 자료를 이용하여 화려하게 설명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전체를 다 말로만 설명하는 경우도 있다.[1]

현역으로 뛰는 영어교사들 중에는 과거 영어교사가 부족하던 시절에 영문학/영어교육 비전공자 출신들로 땜빵삼아 마구 쑤셔넣은 교사들이 간혹 있어서, 이 경우 교실이 수면실로 변할 수 있다. 특히 사립학교의 경우 더 심하다고 한다. 또한 나이가 많을수록 발음이 이상한 경우가 많다. 특히 연세 지긋한 교사라면 특유의 한국식의 구수한 영어 발음을 들을 확률이 높다. 절대 영국 영어가 아니다! 허나 연세 지긋함에도 불구하고 유창한 발음을 하는 경우도 있어서 사람들을 데꿀멍하게 하기도.

2000년대 이후 교사가 인기직종이 된 이후에는, 영어교사에 우수한 인재가 많이 몰리면서 부족하거나 한 일은 없어졌다. 오히려 국가에서 영어교사들에게 요구하는 것이 너무 많아서 일선 교사들이 불평을 할 정도. 게다가 전체 영어로 수업하라거나, 과도한 직무연수를 요구하거나 하는 등 현실과 동떨어진 경우가 많아서 교사들이 고생하고 있는 중이다.[2]

그리고 과목 특성상 제2외국어 과목도 겸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체로 프랑스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독일어 등 유럽어권 중에서도 로마자를 사용하는 유럽어권 제2외국어 과목을 겸직하는 경우도 있다.

2. 원어민 교사

원어민 교사는 한국인이 아니라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을 영어교사로 채용한 것이다. 주로 미국이나 호주쪽 국적을 가진 사람을 채용하는데 원어민 교사는 영어 중에서도 회화 위주로 수업한다. 그러니까 문법 독해는 한국인 교사에게 배우고 회화는 현지인 교사에게 배우는 게 현재 자리잡힌 영어교육 시스템이다.

하지만 이 바닥도 인종차별이라는 게 존재해서 요상하게 흑인보다는 백인을 선호하고 히스패닉보다는 원조 영어권 원어민 출신을 선호한다. 안그런 학교, 흑인이어도 실력만 좋으면 그냥 채용하는 학교도 있지만 인종이나 출신을 엄격하게 따지는 학교도 있다. 이런 문제점 때문에 일부 학교에서는 석사 출신 흑인 원어민 교사조차 홀대받기도 한다. 최고의 대우를 받는 건 순혈 앵글로 색슨 계열 미국인 원어민 교사이고 최악의 대우를 받는 건 동남아 출신 원어민 교사이다. 동남아 출신은 흑인보다 더 가혹한 대우를 받는다.

학교 교사가 아닌 학원 강사의 경우 원어민강사 문서 참고.

3. 관련 단체

4. 나무위키에 작성된 실제 전/현직 영어교사

5. 관련 문서


  1. [1] 물론 이것은 학교의 시설이나 개인의 취향에 따라 다르다.
  2. [2] 하지만 영어로 수업하라는 것이 일리는 있는 게, 외국에서는 초반을 빼곤 외국어를 일절 모국어로 가르치지 않는다. 외국어는 외국어로 배우고 외국어로 생각해야 한다고. 수준 떨어지는 학교라도 선생이 모국어로 토를 달아주는 경우는 있어도, 한국마냥 모국어로만 가르치는 짓은 안한다. 외국어를 모국어로 가르치는 것은 의사소통 능력보다는 어법과 어휘력을 지나치게 중시하는 한국의 체계식 영어 교육 때문에 생겨난 또다른 경향으로 보인다.
  3. [3] 육군사관학교에서 영어교사로 활약한적이 있다.
  4. [4] 대한민국에서 10년 동안 영어 원어민 교사로 재직했었다.
  5. [5] 1929년도시샤대학 영어영문학과 졸업 후 귀국하여 해방 전까지 휘문고보에서 영어교사로 재직하였다. 참고로 윤동주 시인도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이 대학 영문과에서 수학하였다가 일경에 사상범으로 잡혀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옥사하였다. 그래서 도시샤 대학에는 현재도 두 사람의 시비가 남아 있다. 정 시인의 시비에는 압천이, 윤 시인의 시비에는 서시가 한일 양국어로 모두 적혀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0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