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금역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나무위키 철도 프로젝트</a> · <a href="/w/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나무위키 수도권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수도권 전철

오금역

<div style="font-size:13px"><font color="#585858">대화 방면</font>경찰병원
← 0.8 km

<div style="font-size:13px"><font color="#FFFFFF">3호선<br>(352)</font>

시종착

<div style="font-size:13px"><font color="#585858">방화 방면</font>방 이
← 0.9 km

<div style="font-size:13px"><font color="#FFFFFF">5호선<br>마천지선<br>(P552)</font>

<div style="font-size:13px"><font color="#585858">마천 방면</font>개 롱
0.9 km →

다국어 표기

영어

Ogeum

한자

梧琴

중국어

梧琴

일본어

オグム

주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지하 321
(舊 오금동 44-2)

운영 기관

3호선

5호선

개업일

5호선

1996년 3월 30일

3호선

2010년 2월 18일

역사 구조

지하 2층 (5호선)
지하 4층 (3호선)

승강장 구조

복선 상대식 승강장 (횡단 가능)
(3호선, 5호선)

梧琴驛 / Ogeum Station

1. 개요
2. 특징
3. 역 주변 정보
4. 일평균 이용객
5. 승강장
6. 최단거리 환승 및 하차 구간

1. 개요

서울 지하철 3호선 352번.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지하 321(舊 오금동 44-2번지) 소재.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지선 P552번.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지하 321(舊 오금동 44-2번지) 소재.

2. 특징

역 안내도.

5호선 오금역 개통 초기의 역번호는 557번이었으나, 얼마 못가 지금의 역번호로 변경되었었다. 2010년 2월 18일부터 서울 지하철 3호선이 개업하여 환승역이 되었다.

3호선 승강장의 경우 기존 3호선과 일관성을 찾아볼 수 없는 서울시 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채용해서 완전히 9호선과 똑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역명판도 9호선 스타일인데 환승띠라고 당연히 있을 리가 없다. (정확히 말하자면 9호선에서 앞뒤역 영어역명을 뺀 것이다.)

우연히도 3호선, 5호선 두 역 모두 역 번호가 '52'이다. 약수역, 삼각지역, 상봉역, 검암역, 회룡역, 서면역, 반월당역, 신남역과 같은 케이스.

영화 본 레거시에서 오금역에 도착하는 서울 지하철 3호선이 짤막하게 등장한다.

전체적으로 보면 환승동선 자체는 그닥 어려운 편이 아닌데, 이는 마천지선을 지을 때 부터 3기 지하철 계획상에 3호선 송파연장구간이 포함되어 있었던지라 환승동선 짜기가 수월했기 때문이다. 아니, 환승동선만 구상한 정도가 아니라 아예 3호선 환승통로층과 본선 구조물[1] 까지 통째로 만들어 두었다. 8호선 가락시장역도 마찬가지.

그러다 3기 계획이 무기한 연기되면서 삽질이 될 뻔 했지만, 다행히도 9호선과 3호선 송파연장은 어거지로라도 겨우 원안대로 개통시켜서 비용을 투자한게 빛을 볼 수 있게 되었다. 애초에 9호선과 3호선 연장은 3기 계획 당시부터 우선추진대상으로 정해져 있었을 정도로 중요도가 높은 노선이며, 수서에서 오금까지 얼마 안되는 짧은 구간을 경전철로 대체한다는거 자체가 말이 안되기 때문이다. 당장 건설에 들어갈 비용은 중전철 대비 경전철이 더 저렴할지 몰라도 별도의 환승이 필요함은 물론이고, 차량의 규격도 다르므로 신차 구매와 별도의 역사 및 차량기지가 필요하여 장기적으로는 더 비효율적이다[2].

외주화 및 직영화로 인하여 역사를 운영하는 업체가 달라지는 경우는 왕왕 있지만, 이 역은 외주화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서울 지하철 사상 최초로 영업 도중에 운영사가 바뀐 역이다. 물론 지금은 두 운영사가 통합해서 그 의미를 상실했다.

당연하겠지만, 마천지선인지라 3호선에서 상일동역 방면으로는 환승할 수 없다. 강동역까지 올라가서 반대편 승강장으로 가는 식으로 갈아타야 하는데, 희한하게도 이 역에는 상일동 방면으로도 환승할 수 있는 것처럼 안내되고 있다.

3. 역 주변 정보

역 주변은 평범한 주거지역과 근린공원인 오금공원이 있고, 송파우체국과 송파경찰서가 있어서 관공서 이용이 용이하다. 주변의 가락동에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제2기동단과 성동구치소가 있었지만, 뭐 그걸로 뭔 일이 일어난 건 없으니 별 문제는 없다. 다만 역 앞 대로변 사거리 중 2개가 관공서에 점유당하고 한쪽은 구치소, 남은 한쪽은 공원이 차지하고 있어 상권 형성은 교통의 편의성에 비해 상당히 빈약한 편이다. 주변 주민들은 빨리 성동구치소를 이전하고 특수목적고등학교 세우자고 벼르고 있었는데, 성동구치소는 서울동부구치소로 개명하고 2017년 6월 26일 문정역 서쪽의 자곡동 방향에 새로 조성된 문정법조타운 내 서울동부지방검찰청 건너편으로 이전했다.[3] 서울지방경찰청 제2기동단 역시 2015년 7월 동대문구 장안동의 신청사로 이전했다.

이 역의 굉장한 장점은 상당한 교통의 요지라는 것. 비단 지하철에 의존하지 않아도 약 10~13분에 잠실역에 도착하는 버스들이 3분 간격으로 배차되어 있고, 과거 3호선의 종점이었던 수서역으로 이동하는 3416번 등의 버스가 근처에 있지만, 이제는 3호선이 오금역까지 오게 되어서 이 버스들 안 타고 수서역으로 직방으로 더 빨리 갈 수 있다. 택시보다 빨리. 그나마 단거리 구간 수요가 드문드문 있는 3416번은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나, 대치동까지 노선이 상당부분 겹치던 3219번은 아예 노선변경. 준공영제였으니 망정이지.

서울의 중앙을 동서로 관통하는 5호선, 서울을 서북-동남으로 관통하는 3호선, 순환선 2호선 잠실역으로 이어지는 편한 역. 다만 잠실역으로 가려면 지하철 타고 가는 것보다 앞서 언급했다시피 버스로 환승해서 가는 게 훨씬 빠르다.

4. 일평균 이용객

오금역을 이용하는 도시철도 일일 승객 수이다. 아래 표는 승차객 + 하차객의 총합이다.

서울 지하철 3호선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8,089명

11,295명

12,173명

12,922명

13,096명

12,708명

12,915명

13,104명

서울 지하철 5호선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2004년

2005년

2006년

2007년

2008년

2009년

8,157명

8,855명

8,918명

9,013명

9,366명

9,364명

9,219명

9,169명

9,335명

9,480명

2010년

2011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8,392명

8,280명

8,292명

8,107명

8,071명

7,847명

7,518명

7,292명

3호선의 2010년 자료는 개통일인 2월 18일부터 12월 31일까지인 317일 기준으로 환산한 것이다.

두 노선의 이용객 수 총합은 20,396명으로 2만 명을 조금 넘기는 수준이다.

5호선 오금역은 5호선이 지나는 51개 역을 통틀어 세 번째로 승하차객이 적은 역이다[4]. 이보다 부족한 두 역은 각각 2차선 골목길 / 주차장에 한두 개 출구밖에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질적으로는 오금역이 최하위이다. 더 놀라운 것은 역 바로 앞에 송파경찰서, 송파우체국 등의 관공서와 삼성생명빌딩(!) 등의 업무지구까지 형성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 이유인즉슨, 방이역 항목에 나와있듯이 배차 간격이 나쁘고 강남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 때문이다. 자세한 내용은 작성된 글을 확인하면 알 수 있다. 5호선 강동역 동쪽 구간은 이러한 이유로 인하여 전반적으로 둔촌동역, 상일동역 정도를 제외하면 수요가 적은 편이다. 분담률이 낮다는 사실은 3호선 연장 구간이 개통되고 나서 바로 통계로 확인사살 되었다.

3호선이 연장 개통한 첫해부터 이미 3호선의 하루 평균 이용객이 5호선 턱밑에서 시작하더니, 5호선 오금역이 한 번도 넘지 못했던 1만 명 고지를 2년 차에 곧바로 돌파해버렸다. 그리고는 2013년에 13,000여 명까지 올라간 뒤로 쭉 이 정도의 수요를 유지하고 있는데, 5호선 측은 3호선 개통 전에도 9,000명 선에서 정체되어 있다가 3호선 개통 이후 7,000여 명 선까지 떨어져 대략 두 배의 이용객 차이가 난다. 서울 도심으로 연결되는 5호선이 십수 년 동안 못 넘던 1만 명의 벽을 곧바로 깨버린 3호선을 보면, 강남 접근성 문제가 얼마나 발목을 잡았는지 알 수 있다. 그 3호선조차 강남역을 피해서 빙빙 도는 마당에 이 정도인데, 만약에 둘 중 하나가 강남역을 지나갔더라면 오금역의 이용객은 결코 지금과 같지 않았을 것이다. 사실 지금도 두 노선 합쳐 하루 2만 명 수준이라 수요가 많다고 보기는 어렵다.

5. 승강장

5.1. 서울 지하철 3호선

경찰병원

종착역

서울 지하철 3호선

가락시장·잠원·충무로·대곡·대화 방면

서울 지하철 3호선

당역종착

5.2.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지선

방이

개롱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지선

방이·답십리·우장산·방화 방면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지선

개롱·거여·마천 방면

6. 최단거리 환승 및 하차 구간

  • 3호선-종착 승강장에서 오금역 하차시: 7-3
  • 5호선-방화방면 승강장에서 오금역 하차시: 4-1,6-1
  • 5호선-마천방면 승강장에서 오금역 하차시: 4-1,6-1
  • 3호선-종착 승강장에서 5호선으로 환승시: 9-3
  • 5호선-마천방면 승강장에서 3호선으로 환승시: 1-4
  • 5호선-방화방면 승강장에서 3호선으로 환승시: 8-1

여담으로 오금역에서 종착하는 3호선열차의 9-3에서 바로 앞에있는 5호선 환승 에스컬레이터가 있어서 하차할때 유독 이 곳만 몰린다. 그것도 할머니들이 5호선 열차 놓친다고 에스컬레이터를 역방향까지 타는거 보면 보면 상당히 흠좀무하다. 출근시간을 제외하고는 지하철 놓치면 평균 12분 정도를 기다려야 하니까 그렇다.


  1. [1] 5호선과 교차하는 부분의 2련 터널박스
  2. [2] 사실 대구 1호선 하양연장 구간도 별도의 경전철로 건설하는 것을 고려 안해본건 아니지만, 이와 같은 이유로 중전철 1호선 연장으로 결정되었다.
  3. [3] 그리고 이명박이 구속되어 이 곳에 들어갔다. 희대의 사건을 일으킨 최순실도 여기에 갇혀 있다.
  4. [4] 가장 적은 곳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두 번째로는 신길역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3.8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