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상위 문서: @[email protected], 드래프트

1. 소개
2. 1998년
2.1. 드래프트 결과
2.2. 평가
3. 1999년
3.1. 드래프트 결과
3.2. 평가
3.3. 이모저모

1. 소개

외국인 선수 제도를 도입한 초기에는 트라이아웃을 한 후 드래프트로 선수들을 선택하였다. 2년 후 자유계약 제도로 바뀌면서 사라지게 된다.

2. 1998년

1997년 11월 13일에 미국에서 열렸다. 지명 순서는 3년간의 합산 성적의 역순이었다. 자금난에 빠져 있던 쌍방울은 참여하지 않았고, 쌍방울을 제외한 각 구단이 5명씩 지명하였으며 이중 두명과 계약할 수 있었다. 쌍방울과 해태, 롯데를 뺀 구단이 두명씩 계약하면서 10명. 그리고 해태와 롯데가 한명씩 계약하면서 총 12명의 외국인 선수가 한국에서 뛰게 되었다.

드래프트 1라운드 후 지명자들. 앞쪽부터 조 스트롱-마이크 부시-빅터 콜-마이클 앤더슨-윌리엄 저비-타이론 우즈[1].

2.1. 드래프트 결과

※는 계약하지 않은 경우

라운드

현대

한화

롯데

OB

삼성

LG

해태

1

조 스트롱(투수)

마이크 부시(내야수)

빅터 콜(투수)[2]

에드가 캐세레스(내야수)

호세 파라(투수)

마이클 앤더슨(투수)

숀 헤어(외야수)

2

스캇 쿨바(내야수)

조엘 치멜리스(내야수)

덕 브래디(내야수)

타이론 우즈(내야수)

스캇 베이커(투수)

주니어 펠릭스(외야수)

윌리엄 저비(투수)

3

마셜 보제(내야수)

케리 발리(외야수)

릭 홀리필드(외야수)

밴스 러브레이스(투수)

마이클 그룹소(내야수)

밥 맥도널드(투수)

스콧 가드너(투수)

2.2. 평가

KBO 역사에 남을 용병 타이론 우즈를 뽑은 OB 베어스가 압승을 거두었다. 현대 유니콘스의 스캇 쿨바와 삼성 라이온즈의 스캇 베이커도 성적으로 볼 때 성공적인 선수영입이었다. 조 스트롱의 경우 많은 블론 세이브로 평가가 그리 높진 않았고, 치멜리스도 성적 자체는 다소 아쉽지만 98년도의 전체적인 용병 수준에 비하면 충분히 1인분의 활약은 해주었다고 평가된다. 다만, 이 해의 우즈의 임펙트가 워낙 강했고, 용병에 대한 전체적인 기대치가 올라가면서 재계약에는 모두 실패한다.

3. 1999년

1998년 11월에 열렸다. 전년도에 참가하지 않은 쌍방울을 포함. 전 구단이 외국인 선수를 두명씩 뽑았다. 지명권을 사용하면 전년도에 뛰었던 선수와 재계약 할 수 있었다.

3.1. 드래프트 결과

※는 계약하지 않은 경우

라운드

롯데

한화

삼성

쌍방울

현대

해태

LG

OB

1

펠릭스 호세(외)

댄 로마이어(내)

찰스 스미스(내)

제이크 비아노(투)

에디 피어슨(내)

윌리엄 브릭스(외)

선수 재계약

선수 재계약

2

마이클 길포일(투)

제이 데이비스(외)

빌리 홀(내)

마이클 앤더슨(투)

조지 카날리(내)

트레이시 샌더스(내)

케빈 대톨라(내)

선수 재계약

3

트레프톤(내)

조엘 치멜리스(내)

척 스미스(투)

버리어스(외)

브랜트 바어스(외) [3]

매토스(외)

마블레비크(투)

스페어맨(외)

4

에밀리아노 기론(투) [4]

하트빅슨(투)

핸더슨(내)

폰빌(내)

존스(외)

조 스트롱(투)

칸세코(외)

리처드(투)

5

해밀턴(외)

-

그리피스(포)

매쿼니프(포)

메토어(투)

바가스(내)

모츠(내)

머천트(외)

3.2. 평가

롯데 역사상 최고의 용병이자 부산 시민에게 가장 사랑받는 용병인 호세를 뽑은 롯데와 이 때 뽑은 로마이어, 데이비스를 발판으로 99년 한국시리즈 우승을 달성한 한화가 최고의 수혜자로 꼽힌다. 위에 언급한 호세, 로마이어, 데이비스 이 셋은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의 용병을 뽑을 때 항상 등장하는 단골 손님이기도 하다.

우즈의 영향으로 거포스타일의 타자가 드래프트 된 경향이 있었고 다소 비대한 거포 스타일인 찰스 스미스, 에디 피어슨이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그 외 트레이시 샌더스 같은 경우는 현대적인 세이버메트릭스 관점에서보면 상당히 우수한 OPS히터였지만 그 당시 한국야구의 관점에서는 생소한 유형의 타자였기에, 타율 낮은 공갈포 쯤으로 낮게 평가가 되었으나 최근에 와서는 다소나마 재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다.

3.3. 이모저모

  • OB는 전년도에 뛰던 용병 두명(타이론 우즈, 에드가 캐세레스)와 재계약을 하였고 LG도 주니어 펠릭스와 재계약을 하면서 각각 지명권을 쓰지 않았다.
  • LG에서 뛰던 마이클 앤더슨은 쌍방울의 2라운드 지명을 받으며 쌍방울로 가서 뛰게 되었다.


  1. [1] OB 베어스의 1차 지명자는 캐세레스였고 우즈는 2차 지명자였는데 우즈가 사진을 찍은 것을 보면 저 자리에 캐세레스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2. [2] 다만 협상에서 돈에 무리한 요구를 하는탓에(...)계약이 결렬되면서 롯데는 브래디와 계약을 마치고 콜과는 협상을 하지 않았다. 나중에 2000년 sk에 이적하면서 한국에 돌아온다
  3. [3] 후에 대체영입
  4. [4] 길포일이 부진하면서 후에 대체 영입되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