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사물 비틀기

1. 개요
2. 상세
3. 클리셰
4. 해당 작품 일람
5. 관련 문서

1. 개요

"용사마왕을 물리쳐 세상에 평화가 찾아왔습니다. 그리고 모두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를 비튼 것. 클리셰 파괴를 위한 클리셰의 하나이며, 당연히 용사 뿐 아니라 대립항인 마왕(또는 드래곤)도 본분을 잊거나 망가진다.

2. 상세

JRPG로 한정한다면, 사실상 대부분이 드래곤 퀘스트에서 이미 채용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애초에 저 컨셉 클리셰 자체가 드래곤 퀘스트 3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용사물 비틀기도 이미 드래곤 퀘스트 미디어 믹스에서 널리 퍼졌던 것이다. 드래곤 퀘스트를 소재로 한 "4컷 만화 앤솔로지" 코믹스가 상당히 오랫동안 나왔는데, 4컷 만화인 이상 웃기거나 비틀기를 할 수 밖에 없었고, 사실상 거의 모든 용사물 비틀기 클리셰는 여기서 다해봤다고 봐도 좋다. 심지어 "마왕에도 사연이 있다."거나, "용자가 한 짓이 결과적으로 악행이 될지도 모른다."는 요소는 이미 드래곤 퀘스트 4에도 나올 정도. 드래곤 퀘스트 5에서는 "주인공은 용사가 아니고 알고보니 아들이 용사"까지 해봤다. 이와 비슷하게 용사물 비틀기를 하는 작품은 여러 차례 나왔는데, 너무 오래전부터 나와서 1980년대에 이미 질리도록 우려먹은 장르라고 할 수 있다. 지금와서는 일본에서 전형적인 용사물 찾기가 더 어렵게 되었다.

그리고 굳이 JRPG로 한정짓지 않더라도, 서양에서도 던전 키퍼처럼 캐주얼한 게임 조차 용사를 희롱하는 작품이 많다. 아예 1980년대에 이르면 울티마 시리즈에서 용사물 비틀기를 '한번 더 비틀어서', 소위 말하는 영웅들의 행위가 악하게 해석될 수 있음을 인정[1]하고, 그것마저 초월하는 진정한 영웅이 되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진지하게 주제로 다루기도 했다.

한국의 초창기 판타지 소설 중에서도 마왕의 육아일기처럼 용사와 마왕의 기존 구도를 대놓고 뒤집어 놓은 것이 나온 바 있다. 심지어 한국 판타지 소설의 경우(심지어 양판소에서도) 흔히 말하는 전형적인 용사물은 찾기 힘든 편...이라기보다는 애당초 마왕 용사 구도의 작품 자체가 손에 꼽을 정도였다.

판타지 배경의 에로게에서도 흔하게 나온다. 주로 미소년 용사가 미소녀나 누님 계열의 몹이나 마왕에게 여러가지 의미로 당하는 전개. (예:몬무스 퀘스트)

라이트 노벨 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정석 용사물이 특이 케이스가 될 만큼 많다. 변주의 여지가 많은 클리셰.

3. 클리셰

  • 용사가 세계를 구한다는 미명으로 여자를 겁탈하거나, 물건을 훔치거나, 불쌍한 몬스터들을 학대하거나, 아무튼 이런 저런 악행을 범한다. 이건 흔히 있는 RPG적인 용사의 모습을 현실 필터를 씌워서 사악해보이게 묘사한 것이라 보면 된다.
  • 마왕을 쓰러뜨린 용사가 할 일이 없어져 백수가 되거나 아니면 나라에 의해 위험인물이라는 누명을 쓰고 지정되어 사람들에게 배척받는다. 현실에서도 있는 일이라는 점에서 은근히 자주 활용되고 그만큼 비교적 공감시키기도 좋은 클리셰. 흔히 전쟁영웅중 상당수가 이런 케이스에 속한다. 토사구팽이란 말이 괜히 있는게 아니고 실제 역사중 제일 유명한 인물이 바로 잔 다르크. 상술한대로 공감을 끌기 쉬운 내용이고 "배신"이나 "버려진 사냥개"이라는 점에 집중적으로 조명하는지라 내용을 자극적으로 쓰기도 쉬워 최근 한국이나 일본에서 소설로 자주 나온다. 통칭 용사 복수물. 다만 세계관상 용사가 많은 경우 또는 주기적으로 부르는 경우 이런 전대용사와 현대용사끼리 싸우는 것은 예전부터도 있었다. 로맨싱사가 2의 칠영웅등이 그 예시.
  • 세상을 구한 용사가 자신보다 높으신 분들(황제라든가)에 의해 노예 노릇을 하게 된다.
  • 용사가 마왕과 싸우다 정들어 친구 혹은 연인이 된다.[2]
  • 용사가 어떤 거룩한 사명 따위가 아니라 개인의 입신출세만을 목적으로 삼는 안티 히어로다.
  • 용사가 실은 인류도, 마족도 아닌 제3의 진영이라서 둘 다 공격한다.
  • 용사가 아니라 마왕이 주인공(마왕물)
  • 용사와 마왕으로 양분되는 것 자체가 이나 그에 준하는 절대자에 의해 정해진 일종의 시스템. 게임 판타지적 요소를 가진 경우가 많다.
  • 용사가 왕국과 동료들에게 배신당해 죽고 처음으로 돌아가거나 죽은 이후에 곧바로 혹은 1~2년후의 시점에 신의 힘으로 다시 부활하여 그들을 전원 죽이는 이야기가 진행.
  • 진정한 흑막or 쓰러뜨려야 할 악은 용사도 마왕도 아닌 제 3세력. 용사와 마왕이 서로 싸운 끝에 이를 깨닫게 되고, 양측이 손을 잡아 위아더월드로 싸우는 전개.

4. 해당 작품 일람

예시 난립 방지를 위해 구체적으로 '용사'라는 개념이 등장하며, 일방적인 선악 대립구도를 해체하는 작품만 기입할 것.

그렇게 배신당해 죽었지만, 사실 지구의 신이 지구인이 이세계에 소환당할 때를 대비해서 튜토리얼 모드란 것을 넣어놨는데, 첫 번째 삶에서 자연사 이외의 방법으로 죽으면 소환당한 시점으로 회귀시켜주는 거임. 그렇게 소환 당시로 돌아간 주인공이 온갖 복수를 하고 다닌다는 내용.

5. 관련 문서


  1. [1] 4편에서 주인공이 아바타로 각성하기 위해 궁극의 서를 심연에서 들어올렸지만 이로 인해 세상의 균형이 무너졌고, 5편에서 브리티쉬를 구하려다 지저 세계가 초토화되어서 가고일에게 거짓 선지자란 오명을 썼다.
  2. [2] 연인의 경우 마왕 쪽이 여성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더 많은 편. 물론 여용사 히로인인 작품이 없는 건 아니다.
  3. [3] 단순히 과묵한 성격의 캐릭터 설정과는 차원이 다르다.
  4. [4] 물론 드퀘11의 주인공같이 용사가 단순히 누명에 쒸어졌을 뿐인 경우는 논외다.
  5. [5] 남성 용사의 체액을 받으면 레벨 상한을 돌파할 확률이 존재하는데, 그 중에서 정액이 이례적인 수준으로 성공률이 높았기 때문. 주인공 파티 중 대포 용사는 딱히 레벨 상한 문제가 없었지만 하필 쇼타콘이라 주인공 강간을 이어갔다.
  6. [6] 자기가 무조건 옳고 나에게 반대하는 사람은 나쁘다라는 전형적인 정신적으로 미성숙한 아이와도 같은 모습이다.
  7. [7] JRPG에서 흔하게 보이는 내용이 용사물 비틀기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3.6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