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적률

容積率 / Floor Area Ratio

1. 개요
2. 상세

1. 개요

건물 연면적[1]을 땅의 넓이로 나눈 비율이다. 이해하기 쉽게 말한다면 건폐율X건축물 높이(층수)라고 봐도 되겠다.

2. 상세

용적률을 계산할 때는 지하층의 바닥면적과 지상층 중 주차장용도, 초고층 빌딩(마천루)의 피난안전구역의 면적은 제외한다. 단, 무작정 제외하는것은 아니고 일정 기준 이하만 제외한다.[2] 주민공동시설(엘리베이터 등)의 면적은 용적률 삽입이였으나 2016년부터 장애인용 엘리베이터에 한해 용적률에서 제외한다.[3]

용적률이 높을 수록 대지면적 대비 건축연면적이 넓다는 것이고, 이는 곧 건물이 고층으로 올라간다는 말이다. 용적률이 높은 토지부동산 가치가 용적률이 낮은 토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다.

대한민국에서 용적률은 80~1500%의 범위로, 도시의 주거지역은 최대 500%까지 올릴 수 있으나 지방자치단체조례에 의해 실제적으로 결정된다. 보통 뉴타운 재개발 사업을 할 때 건폐율을 조정하면서 용적률이 크게 높아진다.

용적률은 건폐율과 함께 도시개발 밀도 평가척도로 사용하며, 용적률과 건폐율 상승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것은 교통이나 환경 여건이기도 하지만, 문화적 요인이나 국민 정서도 크게 영향을 끼친다. 일례로 서유럽과 일본은 전통적으로 용적률이 낮은 형태의 주거지역을 선호했는데, 지반이 연약하고 공동주택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나빠서이다. 다만 일본의 경우 2010년대 들어 도쿄도를 중심으로 용적률 규제를 완화하고 타워맨션 위주로 재개발하는 등 변화하고 있다.


  1. [1] 건물에 있는 바닥 면적의 총 합
  2. [2] 그렇게 하지 않으면 피난구역을 필요이상으로 과다하게 만들어 놓고 준공 후 타목적으로 전용하는 방법으로 용적률 규제를 피하는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3. [3] 사실상 엘리베이터 면적을 용적률 삽입에서 제외한다는 의미다. 이미 오래전부터 아파트의 엘리베이터는 장애인용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크기와 전용 버튼을 갖추고 있었다. 특별히 장애인 전용이 아닌, 비장애인 겸용 엘리베이터도 장애인용으로 분류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7.0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