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진남북조시대

중국의 역사 中国历史

{{{#!folding 열기 · 닫기

기원전 1600년 ~ 기원전 206년

기원전 206년 ~ 907년

907년 ~ 1644년

1616년 ~ 현재

중국의 역사 기원전 206년 ~ 907년

기원전 206 ~ 220

십팔제후왕(十八諸侯王)
초한전쟁(楚漢戰爭)

한(漢)

전한(前漢)

신(新)

현한(玄漢)

후한(後漢)

220 ~ 265

삼국(三國)

위(魏)

촉한(蜀漢)

오(吳)

265 ~ 436

진(晉)

서진(西晉)

동진(東晉)

오호십육국(五胡十六國)

439 ~ 589

남북조(南北朝)

송(宋)

북위(北魏)

제(齊)

양(梁)
한(漢)
후량(後梁)

서위(西魏)

동위(東魏)

진(陳)

북주(北周)

북제(北齊)

581 ~ 619

수(隋)

618 ~ 907

당(唐)
무주(武周)

}}}

중국의 역사

후한(동한)

위진남북조시대 / 육조시대

삼국시대

서진

동진 / 오호십육국시대

남북조시대

魏晉南北朝時代

220∼589

1. 개요
2. 기간
3. 평가
4. 매체

1. 개요

중국의 통일 왕조이던 (漢)이 망하고, (隋)가 중국을 재통일하기까지 근 370년 동안 분열과 전란이 이어진 시대. 중간에 (晉)이 잠시 중국을 통일하기도 했지만, 고작 30년에 지나지 않았고 그 사이에도 나라 안은 충분히 막장이었다. 이 시대가 이렇게 혼란해진 것은 왕망 이래 가속화된 유교의 형식화로 인한 실질적 윤리의 붕괴와 소빙기 도래에 따른 기후적 요건의 악화가 꼽힌다.

2. 기간

위진남북조시대는 다시 다음과 같이 기간이 나뉜다.

대략적으로 표를 만들어 보면 다음과 같다.

연대

위진남북조

세부

육조시대

220-265년

삼국

265-280년

280-316년

서진

316-420년

오호십육국

동진

420-479년

남북조

북위

479-502년

502-557년

557-577년

북제

북주

577-581년

북주

581-589년

3. 평가

위진남북조 시대는 "어떻게 하면 망하는가, 통치자는 뭘 해선 안되는가" 하는 반면교사의 향연이다. 비유가 아니라 진짜로. 같은 의미로 육조시대라는 단어가 있는데, 이것은 강남을 중심으로 역사를 서술할 때나 문화사적 시대구분으로 주로 쓰인다. 이 시기에 주로 강남에서 중세적인 귀족 문화가 꽃피웠기 때문이다.

이 시대는 우리가 잘 아는 촉한, 위, 오의 삼국 시대로부터 해서 수나라가 통일하기 전까지의 대략 400여년 간인데, 일반 평민에게는 별로 유리하지 못한 시대였다. 지나치게 잦은 전쟁과 소빙기, 북방 유목민족의 침략으로 인하여 예로부터 중국의 중심이었던 화북은 걸레가 되도록 털려서 인구가 반토막이 나버렸다. 그 대신 강남이 비약적으로 성장하는 계기는 되지만 여러모로 중국의 흑역사다. 이후 8세기 초중반이 되어서야 중국의 인구가 다시 한나라 전성기 때의 숫자인 5000-6000만 명 수준으로 회복된다.

다만 이러한 평가는 도덕관념에 기반을 두고 개인, 주로 지도자들에 초점을 맞추어 사료들을 연구한 중국 역사학의 전통적인 시각이다. 현대 사학계는 자국,외국 할 것 없이 이 시대에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 원래 중국인들의 관념상 중화,중원의 역사는 예전 제국이 멸망하면 다음 제국이 들어서서 그 자리를 대신함이 자연스럽고 타당하다라 여기려는 경향이 있어 예전에는 이 시대 자체를 일종의 흑역사 쯤으로 취급했다.

하지만 현대에 와서 이런 정통론의 도그마가 무너졌으며 오늘날의 대체적인 관점은 중국의 역사는 수많은 이민족과의 관계 속에서 나왔다는 것인데[6], 그렇다면 본격적으로 중국 북방에 이민족 국가들이 나오는 이 시기에는 특별한 가치가 있다.

국제적으로는 서양 쪽의 사학자들이 이 시대를 처음으로 주목했다. 왜냐면 이들은 어떤 거대하고 오래간 제국 의 반쪽이 쇠락한 끝에 멸망하더니, 여러 민족과 국가로 나뉘어서 몇번의 통합은 있었지만 오래가지 못하고 결국 거대한 내전을 수차례 치르면서 오늘날 각각의 강대국으로 분리된 역사적 경험이 있어서였다.

  • 한나라와 로마제국은 고대 말기에 탄생하여 '명확하게 기록된' 역사시대의 초기를 연 제국으로써, 이전까지 단일 문화권이라고 보기 힘들었던 영역을 통합하였으며 이 유산의 계승으로부터 '중화 문명권'과 '유럽 문명권'의 기반이 탄생했다. 언어와 문화 등 사회 전반적인 영역에 걸친 영향력으로 인해, 이후 탄생한 국가들은 어떤 의미에서든 스스로가 이 두 제국의 계승자임을 강조함으로써 정통성을 확보하려고 시도했다.
  • 두 제국 모두 상당히 긴 시간동안 번영하며 사회적, 문화적 기틀을 완비하였으나, 결국 축적되는 내부모순과 외부(이민족)의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붕괴하였다. 그러나, 이 붕괴는 제국의 완전한 멸망에는 이르지 않았고, 이전 시대의 심장부(수도였던 로마와 이탈리아, 또는 냑양/장안과 관중평야)를 상실했음에도 제국의 일부는 살아남아 제국이 이룩한 문화를 보존하고 후세에 전달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이 살아남은 제국의 일부는 분열시기의 초기에는 제국이 상실한 영역에 할거한 세력들에 비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이를 기반으로 탈환과 제국의 재건을 시도하였으나 결국 실패하였고, 종국에는 상실한 영역에서 성장한 세력들이 우세를 점하게 되었다.
  • 이와 같은 공통점에도 불구하고 재통합 제국의 탄생에 성공한 중국에 비해 유럽의 경우 결국 분리의 길을 걷고 말았다는 것.

따라서 특히 유럽의 사학자들은 왜 중국은 오호남북국시대를 거치고서도 재통일했나?에 관심을 품었다. 이게 의미가 남다른 이유는 진시황의 통일 이후로 중국 대륙이 오호십육국시대~남북조시대처럼 수백 년에 걸쳐 분열한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다른 때에도 분열은 있었지만 한 세기를 넘어서 수백 년간 분열한 경우는 이 위진남북조 시기 뿐이었다. 유럽과 달리 중국은 이렇게 장기간 분열해 있었음에도 결국 통일을 이룬 원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그리고 중국의 역사는 물론 중국인들의 국가 관념과 정신사를 파악하기 위해서 사학자들이 위진남북조 시대를 계속 연구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특히 이 점에서, 오호십육국시대가 들어간 위진남북조시대의 분열기가 장장 370년이니 중요하다. 서진이 일시적으로 통일한 시기를 빼더라도 340년이고, 이는 중국 최초의 통일시대인 진한 시대의 30+400년에 거의 필적하는 긴 기간이다. 이는 한나라 시대에 나왔던 통일 제국의 사회적 구조가 완전히 무너지기에 충분한 시간으로, 서로마의 멸망 이후 서유럽이 빠져든 혼란과 분열 상태에 비교할 만하다.

극단적인 관점[7]이나, 중국 역대 통일왕조의 전통은 실질적으로 수당시대에 시작이라 보아야 한다는 관점도 있을 정도다. 한나라가 중국의 역사 및 중국 통일왕조의 전통에 끼친 큰 영향력을 생각하면 이런 관점은 분명 매우 극단적인 관점이기는 하다. 당장 중국의 주도 민족을 한족이라고 부르지 않는가. 그러나 말이 되지 않는 억지라고 볼 수도 없는것이, 한나라의 붕괴 이후 수당의 재통일왕조가 나타나기까지 400년에 가까운 기간은 한나라 시기에 확립되었던 통일 제국의 직접적 기반이 완전히 해체되기에는 충분한 기간이었으며, 이전 시대의 유산을 계승하고, 일종의 청사진삼아 새 통일 왕조의 체제를 건설했을지언정 체제 자체를 계승했다고 볼 수는 없다. 이는 수당 이후의 통일 왕조들이 (역대 중국 통일왕조 중에서 정부조직의 완성도가 가장 낮았다고 평가받는 원나라를 제외하면) 전 왕조의 체제를 계승하여 정착한 것과는 분명 구별되는 측징이다[8].

실제로 중국사를 개략적으로 보면 당의 멸망 이후 나온 오대십국시대의 경우, 지방 세력이 통제에서 벗어나 독립하고 중심부에서도 왕조가 여러 차례 바뀌는 혼란상이었으나, 이 시기처럼 장기간 고착화되지는 않고 이후 중앙 정권을 계승하여 탄생한 송이 통일 제국의 위치를 계승하였으며 송의 경우 북부 유목인의 지속적인 공격으로 영토를 상실하고 끝내 망했으나, 이후 원을 몰아내고 탄생한 명의 경우 원에 항거하기 위해 탄생한 각지의 여러 군벌들의 난립에도 불구하고 분열기를 거치지 않고 통일 제국으로 성립하였으며, 이는 이후 만주족의 정복 이후 청으로 이어졌다. 즉, 통일 제국의 멸망 이후 장기간의 분열을 거쳐 재통합이 성공했고, 오히려 이 이후에 더 장기적인 통일 제국의 형태를 완성했다.[9]

한편 중국 사학계 역시 이 시대에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현대에 들어와 중국 내 소수민족 문제가 나오다보니 변방사나 이민족 유입의 역사 등에 관심이 높아졌고, 그 첫 단추가 이 오호십육국 시대에 있다고 보여서다. 참고로 중국사의 다른 이민족 왕조들은 대개 '정복 왕조'로 취급받지만 이 시대의 이민족 왕조들은 침투 왕조[10]라고 부른다. 이들의 씨족적이고 분권적인 성격이 한족 왕조의 중앙집권 제도와 못 융화하다가 아예 한화(漢化)의 과정을 겪었기 때문이다.[11]

따라서 서양이나 중국 가릴 것 없이 이 시대에 관심이 높아졌고 연구하는 사람도 늘어났다. 하지만 비교적 최근에 본격적으로 연구하기 시작한 데다가 이 시대는 워낙 자료가 적어 어려움이 많다.

4. 매체

대체역사물에서는 종종 중국을 약하게 설정할 때, 위진남북조 시대에 다시 통합되지 못하고 분열이 지속되었다고 취급하는 일이 많다. 일례로 겁스 무한세계에서 고대 로마의 맥이 19세기까지 이어지는 <로마-1>평행계에서, 중국은 그저 세리카라 불리는 지역으로 그 안에 여러 흩어진 나라들의 집합 정도로만 나온다.


  1. [1] 황건적의 난은 184년.
  2. [2] 서진의 건국은 265년. 통일기였지만 이중 평화기는 291년 가남풍의 쿠데타가 일어나기전까지 10년 정도이다. 그나마 10년간의 평화도 부정부패가 만연한 시기였다
  3. [3] 서진의 멸망은 316년.
  4. [4] 동진의 멸망은 420년. 오호십육국 시대는 북량이 439년 북위에게 멸망하면서 종결되었다.
  5. [5] 북조는 북위가 534년 서위와 동위로 분열한 뒤 577년 북주가 북제를 멸망시킬 때까지 40여년 간 분열을 겪었다.
  6. [6] 그런데 사실 딱히 오늘날의 관점은 아니었다. 옛날부터 다른 이민족들이 섞였음을 당연히 학자들은 알고 있었다.
  7. [7] 주로 고대 로마와의 연계에 치중하는 서구의 관점
  8. [8] 즉, 문화적인 측면에서 한나라 시대의 전통이 이후의 통일왕조들에 끼친 영향력을 부정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지만 정치사적인 측면에서 보면 직접적인 권력기구와 제도 자체의 계승은 당나라 이후부터 이루어졌다고 봐도 틀린 주장이라고 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9. [9] 만주족의 청나라도 이이제이를 상당히 잘 활용했다.
  10. [10] 학계에서는 한족을 지배하면서 이민족의 독자성을 유지한 요,금,청 등의 왕조를 정복 왕조라고 부르며 한족을 지배하면서 독자성을 잃고 한족에 흡수된 왕조를 침투 왕조라 부른다.
  11. [11] 그러나 침투왕조란 이론은 호한체제라는 개념에 도전을 받고 해체국면에 들어갔다. 한국사학계에서 탄생시킨 이론 중에 거의 몇 안되게 세계사적으로 인정받는 이론이 바로 호한체제(胡漢體制, Sino-Barbarian Synthesis)이다. 이는 서울대 동양사학과 명예교수인 박한제 교수가 1988년 발간한 중국중세호한체제연구에서 구체화되고 있으며, 중국 중세사의 바이블로 여겨지고 호한체제에 관해서도 국내에 10여명의 박사-교수급 학자들이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그러나 인정을 받을 뿐이지, 진짜 사실이라는 뜻은 아니다. 여러 학설들이 있는데 아직까지는 어떤 학설이 최종적으로 주도설을 차지할 것인가를 알 수는 없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