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니트

위키 기여자의 진화 과정

반달

위키모이

← (흑화)

위키러

(진화) →

위키니트

위키페어리

Wiki NEET

Wikipedia is a volunteer community and does not require the Wikipedians to give any more time and effort than they wish. Focus on improving the encyclopedia itself, rather than demanding more from other Wikipedians. Editors are free to take a break or leave Wikipedia at any time.

위키백과는 자원 봉사자들의 공동체이며 위키피디언들이 스스로 바라는 양보다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가할 것을 요구하지 않습니다. 다른 위키피디언들에게 더 많은 노력을 요구하기보단, 백과사전이 스스로 개선되는 것에 초점을 맞추세요. 편집자들은 언제든 자유롭게 쉬거나 위키백과를 떠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위키백과를 떠나는 것은 불가능하다 위키를 안하면 버틸 수가 없다!

영어 위키백과, Wikipedia is not compulsory (위키백과는 의무가 아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BY-SA에 따름)

이 나라에서는 백수니트라고 한다지? 그렇다면 위키를 하는 너희들은 위키니트라고 불러야겠네.

- 청동, 2015년 리그베다 위키 사유화 사태 당시

1. 개요
2. 어원
3. 위키니트가 말하는 위키니트
3.1. 기타
4. 위키니트가 되는 방법
5. 관련 문서

1. 개요

너 나 그리고 우리 모두.

살려주세요. 벗어나고 싶어요. 위키하셨습니다

걱정하지 마. 이미 늦었어. 위키에 짐싸서 와.

나무위키가 나무라면 위키니트는 영양분이 되는 거름이자 비를 내리는 구름

거름이 되어라. 그리고 잉여가 되어라. 음?

기여자의 한 종류로 위키에서 하루의 대다수를 보내는 위키러들을 부르는 단어. 비슷한 말로는 위키좀비가 있지만 어감이 좋지 않아서 거의 쓰이지 않는 편. 비슷한 의미로 영어 위키백과에서는 위키중독이라는 뜻의 wikiholic이라는 단어가 쓰이기도 한다.

최초 명명자는 리그베다 위키의 전 운영자 '청동'. 원래는 명명자가 명명자인 만큼 리그베다 위키의 용어였으나 리그베다 사유화 사태 이후 리그베다에서 분화되어 나온 나무위키, 리브레 위키에서도 사용된다.

니트라는 단어의 의미가 그다지 좋지는 않기 때문에 다른 표현으로 대체하자는 말이 나왔다. 현재는 위키러라는 표현이 위키니트 대신에 주로 쓰이고 있고 위키니트는 일종의 멸칭으로 남아 자학개그의 용도로 쓰이고 있다.

위키니트는 좋은 게 아니다. 하라는 집안일은 하지 않고 위키를 마토메 사이트처럼 이용하며 시간을 탕진하거나 저작권 문제를 건드리는 (일종의) 짓을 저지르는 사람도 있다. 이런 상황을 보며 염증을 느끼면서도 그냥 묵인하는 병크를 저지르는 사람도 포함하는 단어가 위키니트다.

2. 어원

위키라는 단어와 니트라는 단어의 합성어이다. 즉 위키질을 하는 니트라는 뜻. 위키러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존재이다. 대개 평소 생활 시간의 70% 이상이 위키질이면 위키니트라 칭한다. 그래 이 글을 보고 있는 너 이 글을 보고 있는 너 라고 하는 너도

물론 굳이 위키니트라는 호칭을 고집할 건 없다. 직장인이라면 위키워커, 학생이라면 위키던트라고 부를 수도 있다. 하루종일 위키질만 하다가 다른 사람과의 소통이 단절되었다면 위키코모리 소리를 듣게 될지도 모른다. 누가 지었는지 입에 참 찰지게 착착 감기네

위키를 눈팅하던 사람이 정착하여 위키러가 된 다음 위키에서의 활동을 대하는 태도가 진지해지는 순간부터 당신은 어엿한 위키니트가 되며, 위키에 대한 애증을 차곡차곡 키워나가다 보면 위키페어리로 진화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다만 이 과정에서 타락하면 위키모이로 거듭나게 되어 뭇 위키러들에게 폐를 끼치게 되니 필히 주의할 것.

3. 위키니트가 말하는 위키니트

나, 너, 그리고 우리. 위키를 하는 우리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위키가 있는 한 우리 위키니트는 영원하며, 나무위키는 오늘도 위키니트들과 함께한다.

쓰는 사람 입장

xkcd 386화('안올꺼야'는 틀린 표현이고 '안 올 거야'가 옳다.문법 나치)

답을 빨리 얻으려면 질문이 아니라 틀리게 써 놓는 게 최고 거의 추가 바람의 다른 표현 [1]

곧 쓰는 사람이 될 읽는 사람 입장

xkcd 214화 뜨끔

그림 속 항목들이 궁금해졌다(…) 영어 위키백과로 가야겠지만

지나가던 어르신의 말씀. 무릇 위키니트라면 이 말씀을 가슴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나무위키를 사용중인 한 사용자의 탭 항목. 자신의 탭 상태를 확인해보자 혹시라도 탭이 10개 이상이라면 위키니트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설정에서 새 탭에서 열기를 해제하면? 뒤로가기를 누르면 된다

위키니트들이 제일 두려워하는 시간들. 잠은 안자는 건가 이때 잔다 미러를 이용하자 아악! 그렇게 되니까 항목의 오타를 수정하고 싶어졌다!

3.1. 기타

트래픽이 한정되어 있던 엔하위키 시절의 위키니트들은 10시쯤 트래픽이 완전히 소모되면, 오전 0시에 작성할 목록 및 내용을 메모장에 적어두고 정각에 들어와 맹렬한 속도로 수정을 하곤 했다. 그리고 동시수정이 이루어지는거지.. 오 하느님 맙소사!

요즘은 스마트폰 덕분에 실시간으로 위키질을 할 수 있어서, 아침, 점심을 따질 것도 없어졌다. 즉, 실시간이란 말을 적당히 풀어 서술하자면 위키니트는 밥을 먹으면서도, 주위에 컴퓨터가 없어도, 등교나 출근을 하면서도, 심지어 용변을 보는 순간에도 위키질을 할 수 있다는 소리다. 용변을 보는 순간에도 말이지. 왜? 너 말고. 그나저나 앞에 취소선 혼자 쓴거잖아? 추신:나도 용변보면서 위키질함

단, 몹쓸 반달들 때문에 스마트폰으로 데이터 네트워크를 이용하며 편집하려하면 "해당 IP는 반달 행위가 자주 발생하는 공용 아이피이므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라는 메세지를 보게 될 것이다. 만약 위키질이 절실하다면 와이파이를 이용하거나 나무위키 계정을 만들어 로그인을 한 상태로 위키질을 하도록 하자.

보통 위키니트를 너, 나, 우리라고 하지만 막상 위키니트라는 의미에 적합할 정도로 위키질을 하는 사람은 오히려 드물고 대부분의 나무위키 이용자들이 눈팅하는 사람들인 것을 생각하면 오히려 위키니트는 소수자다.물론 눈팅러나 위키러도 위키니트가 될 가능성이 있는 인물이므로 반은 틀린데 반은 맞다.

무냐는 위키니트다. 애초에 니트를 입고 있는 것을 보고 그럴것이라 생각했다

4. 위키니트가 되는 방법

1. 구글링을 하다 나무위키에 들어가게 된다.[2]

2. 재미있다

3. 어? 이건 뭐지? 클릭

4. 올 재밌음

5. 어? 이건 뭐지?

6. 2로 돌아가 무한반복

7. 아예 사이트를 북마크 or 즐겨찾기 해둔다 아니 그냥 시작화면이다.

8. ??????

9. PROFIT!

10. 나무위키는 꿀이었군!

지금 읽고 있는 사람은 위키니트임이 분명할 것이다. 어 나도 저렇게된건데? 나도 다들 그렇게 위키니트가 되는 거야

5. 관련 문서


  1. [1] 이는 엉터리 내용을 보고 분개한 다른 위키러들이 정확하게 수정하기를 기다린다는 뜻이다. 그러나 이런 짓은 지금 이 순간에도 위키를 읽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으므로 하지 말자. 정말 자기가 아는 내용이 맞는 줄 알고 우기는 경우에는 답이 없다
  2. [2] 참고로 구글에서는 상위로 뜬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7.8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