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축년 대홍수

서울특별시 송파구 송파동 송파근린공원 입구에 있는 을축년 대홍수 기념비.

乙丑年大洪水

1. 개요
2. 진행
2.1. 1차 홍수
2.2. 2차 홍수
2.3. 3차 홍수
2.4. 4차 홍수
3. 피해 및 영향

1. 개요

일제강점기 시절이던 1925년[1] 여름 네 차례에 걸쳐 일어난 홍수. 한반도 전역이 피해를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한강낙동강 일대가 특히나 막심한 타격을 입었다. ‘을축년 장마’ 또는 ‘을축년 홍수’라고 부르기도 한다. 아래 2개의 자료는 기상청 태풍백서에 있는 1925년 한반도에 영향을 준 태풍의 이동 경로이다.

2. 진행

2.1. 1차 홍수

타이완 부근에서 생성된 태풍(2559호 태풍)이 7월 11일부터 12일에 걸쳐 한반도를 중부지방을 관통했는데, 이 때문에 황해도 이남 지역에 시간당 300 mm[2]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져 한강, 금강 및 낙동강 등 한반도 중남부 지역의 주요 강들이 대부분 범람했다.

2.2. 2차 홍수

7월 16일, 1차 홍수로 생긴 피해를 채 수습하기도 전에 타이완에서 생성된 또다른 태풍(2560호 태풍)이 한반도에 상륙했다. 특히나 경성부(현 서울특별시)와 경기도의 피해가 막심하여 누적 강수량 650mm라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한강 수위가 당시 기준으로 역대 최고치[3]를 경신해 한강에 쌓았던 제방이 무너지면서 서울 전역이 물바다가 된다. 숭례문 바로 앞까지 물이 차올랐다고. 서울의 교통과 통신 또한 마비되었다. 당시 서울 전역에 익사자만 400여 명에 가옥 1만 2천여 호가 유실되었다. 특히나 동부이촌동·뚝섬·송파구·잠실동·신천동·풍납동 일대 피해가 막심했다. 심지어 송파구에는 홍수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자 이듬해(1926) 이재민들이 세운 비석이 오늘날까지 남아있을 정도.[4] 아이러니하게도 2차 홍수가 뜻밖에 가져온 이점도 있었다. 지층이 쓸려가는 바람에 땅에 파묻혀있던 암사동 선사유적지가 발견되었고 풍납토성 서벽이 유실되면서 각종 유물이 확인되어 주목을 받았던 것. 그러나 이때 풍납토성의 서쪽 성벽은 완전히 쓸려나가 현재까지도 복원되지 않았으나 2017년 조사에서 서벽과 성문 흔적이 확인되었다.

2.3. 3차 홍수

이렇게 한동안 잠잠한가 싶었는데, 양쯔강 일대의 저기압의 영향으로 8월 초 관서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이번에는 북부의 대동강, 청천강, 압록강이 범람하고 만다.

2.4. 4차 홍수

8월 말 마리아나 제도에서 발생한 태풍(2563호 태풍)이 북상하여 9월 초에 한반도 남부를 관통[5]했고, 이로 인해 남부 지방에 들이닥친 호우로 낙동강, 영산강, 섬진강이 범람했다.

3. 피해 및 영향

홍수가 한 해에 모두 4차례나 닥쳐 논 3만 2천여 단보, 밭 6만 7천여 단보, 가옥 6천여 호가 유실되었다. 그 외에 붕괴된 가옥은 1만 7천여 호, 침수된 가록은 4만 6천여 호에 사망자가 647명이나 발생하여 피해액만 1억 300만 원에 이르렀다. 이 액수는 당시 조선총독부 1년 예산의 60%에 맞먹었으니, 을축년 대홍수로 인한 피해가 얼마나 컸는지 짐작할 수 있다. 이후 총독부는 군대까지 동원하여 본류는 물론 안양천과 같은 한강 지류에까지도 제방을 엄청나게 건설하여 복구 작업을 펼친다. 이 과정에서 골재를 확보한다는 명분으로 선유봉(오늘날의 선유도)을 폭파했다.

또한, 이 홍수의 영향으로 잠실섬 주변의 한강 흐름이 바뀌어 한강 본류가 바뀐다. 잠실섬 남쪽의 송파강(석촌호수)에서 북쪽의 신천(잠실새내역 위쪽)으로. 이로 인해 송파강으로 먹고 살았던 송파나루는 급격히 쇠퇴했다.

송파나루는 유량이 풍부해서 배가 정박하기 좋았기 때문에 원주, 춘천, 단양, 영월 등 한강 상류의 물자가 이곳으로 집결했고, 이곳을 통해 영남, 강릉으로 갈 수 있었기 때문에 사람들이 많이 왕래했다. 실제로 이곳에는 조선시대 전국 15대 상설장터였던 송파시장이 있었을 정도. 그리고 이곳에 송파진이라는 군영이 설치되어 강 건너 뚝섬, 동잠실, 삼전도, 광나루까지 관할하였다. 조선시대만 해도 매우 번화한 곳이었다.

하지만 일제시대에 접어들면서 서서히 쇠퇴의 기미를 보이더니 을축년 대홍수의 직격탄을 맞아 그 모든 것이 말 그대로 쓸려나갔다. 을축년 대홍수의 여파로 송파나루와 송파시장에 자리잡던 주민들도 인근 석촌, 가락 등지로 이주하여 송파나루와 송파시장은 흔적도 없이 사라지고 말았다. 2018년 송파나루역이 개통하여 이름 남았을 따름이다. 이 이후 중대면 일대의 주거지가 현재의 백제고분로 뒤쪽으로 크게 후퇴했다. 그리고 잠실 일대의 양잠도 홍수로 뽕밭이 다 쓸려나가고 토양이 척박해짐으로써 쇠퇴해버렸다. 이후 양잠으로 번성하였던 잠실, 신천 일대와 송파나루로 번성하였던 광주군 중대면 일대는 1971년 한강공유수면사업으로 인한 잠실택지지구 개발, 1985년 가락시장 개장, 1988년 서울 올림픽 개최, 1989년 롯데월드 개장 때까지 약 50년 동안 잊힌 땅 취급을 받아야 했다.

안양천 물길도 바뀌어 지금의 영등포구 양화동 지역이 영등포 생활권에 편입되어버렸다. 또한 이 홍수 때문에 영등포의 경성부 편입 논의가 중단되기도 하다가 1936년에야 경성부에 편입되었다.

그 외에, 뚝섬의 유래가 된 사당 둑신사(纛神祠)가 이 이후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

남한산성행궁과 북한산성행궁 그리고 성벽 일부가 이 당시 홍수로 인해 발생한 산사태에 매몰되었다. 산성의 복원은 1975년부터, 남한산성 행궁은 2002년부터 복원을 시작해서 2014년에 마무리되었다. 현재 북한산성 행궁은 정비,복원중이다.(2020년 기준)

시대가 일제강점기이다 보니 일제는 많은 양을 걷어가고 농민들의 농산품은 남는 양이 없다보니 서민들의 삶은 더욱 어려워졌다.

당시 봉은사 주지 청호 스님은 절의 재산을 털어서 배를 구입해 고립된 이재민들을 구조하였는데 그 수가 700여 명에 달했다. 목숨을 건진 사람들은 이후 청호를 기리는 공덕비를 세웠는데 봉은사에 남아 있다. 또한 당시 지식인들이 청호를 기리는 글과 그림 등을 모은 불괴비첩(不壞碑帖)도 남아 있다.

여담으로 2020년과 음력 3~7월이 완전히 달력과 일치하고, 윤 4월도 있었다. 마찬가지로 2020년도 옆나라들은 폭우가 일어났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장마전선이 북상하지 않다 보니 부울경 등을 제외하고는 비가 적다. 그러나 곧 2020년 한반도 폭우 사태가 일어나고 이상 저온까지 발생해서 2020년도 역시 비가 많이 오고 있다. 경자년 대홍수[6]


  1. [1]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60갑자로 을축년이었다.
  2. [2] 누적 강수량이 아니다. 관측상 500 mm가 넘게 온 지역도 있다고..
  3. [3] 뚝섬 13.59 m, 한강대교 11.66 m, 용산구 12.74 m.
  4. [4] 현재 있는 비석은 6.25전쟁 등으로 훼손된 것을 2012년에 복원하여 다시 세운 것이다. 위치도 당시 중대면사무소가 있었던 송파구 송파동 95번지에서 서초구 반포동 한강홍수통제소로 옮겼다.
  5. [5] 제주도와 목포·대구를 거쳐서 동해에서 소멸.
  6. [6] 다만 앞에서 설명했던 을축년 대홍수와 2020년 한반도 폭우 사태는 그 양상이 다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