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반

1. 개요
2. 음반과 앨범은 다른 것
3. 음반의 형태
3.1. 매체
3.2. 발매 형식
4. 음반 목록
4.1. 모든 정규 음반이 문서화된 뮤지션
4.2. 일부 음반이 문서화된 뮤지션
4.3. 음반이 문서 하나로 정리된 뮤지션
5. 음반 매장
5.1. 국내
5.2. 해외
6. 디지털 음원판매소
6.1. 국내
6.2. 해외
7. 관련 문서
8. 그외 링크

1. 개요

음악을 담아놓은 매체. 과거에는 주로 바이닐 레코드로 음악을 기록했고, 이후 CD에 담는 방식이 주류가 된다. 하지만 디지털 음원이 등장하며 CD도 점점 쇠퇴하고 있다. 그럼에도 음반째로 들을 때 더 큰 감동을 받을 수 있는 음반이 존재하며, 흔히 이를 명반이라 부른다.

한국에서는 음원 불법 공유가 증가하고, 디지털 음원 시장이 발달하면서 음반을 사는 행위가 거의 팬질의 일부로 취급된다. (사실 음반 수집가도 음원은 컴퓨터로 리핑하고, 음반은 보관만 하는 것이 대부분.) 그래서 대중음악 음반들은 일반 CD케이스로 나오는 일이 드물고, 거의 소장용으로 빵빵한 사양을 갖춰서 나온다.

외국에서는 음반 출시를 알리는 텔레비전 광고도 자주 나오지만 한국에서는 시장성의 문제, 그리고 비주얼도 같이 신경 써 주는 음악산업이 뒤늦게서야(일찍 잡아도 1990년대 중반 지나서) 발전했다는 특성이 겹쳐진 탓인지 가수들이 새로운 음반을 낼때마다 광고를 잘 안하는 편이다. 심지어는 서태지소녀시대같은 90년대 이후의 당대 유명가수 및 유명 아이돌 가수들 조차도 신보를 낼때마다 TV광고를 낸 사례가 거의 없다.[1] 한국에서 2010년대 이후로는 동방신기 5집, EXO 1집, 그리고 동방신기 7집이 TV 광고를 했으며 2014년 3월에는 소녀시대 미니 4집이 TV광고를 했다. 국내에서는 음반판매고를 어떻게든 올리기 위해 덕후 나라 일본을 벤치마킹하여 랜덤 포토카드같은 확률상품을 넣는 상술로 팬덤이나 수집가들의 주머니를 공략하는 게 악명높다.

2010년대부터는 다시 LP가 각광받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한다.

2. 음반과 앨범은 다른 것

한국에서는 '음반'과 '앨범'이 거의 같은 뜻으로 쓰이지만 이것은 잘못된 것으로, 원래 '음반'은 싱글, EP, 정규 앨범 등을 모두 포함하는 개념이다.

SP 음반이 LP 음반에 밀려 사라진 70년대 이후, 한국 음악 시장에는 싱글이나 EP라는 개념 없이 정규 앨범만이 남아있었다. SP 음반은 한 곡 정도밖에 기록이 불가능했던 것에 비해 LP는 이름 그대로 장시간 녹음이 가능했다. 이에 한국에서는 LP가 아닌 EP나 바이닐 싱글을 생산하는 것이 비경제적이라는 이유로 앨범만이 남게 된 것이었다. 모든 음반이 정규 앨범이었기 때문에, '음반'과 '앨범'을 같은 뜻으로 써도 별 문제가 없었다. 심지어는 '음반을 영어로 하면 album이다'라는 잘못된 인식까지 퍼졌다.[2]

2000년대 들어서 디지털 싱글, 미니 앨범 등 다양한 형태의 음반이 등장하였지만, 여전히 사람들은 '음반'과 '앨범'을 같은 뜻으로 사용했다. 사실 가수의 노래가 수록된 매체를 가리킬 때는 '음반'이라는 말보다 '앨범'이라는 말을 더 많이 썼다. 한술 더 떠서 정 반대의 뜻을 지닌 '싱글'과 '앨범'을 묶은 '싱글 앨범'이라는 이상한 표현까지 쓰이고 있는데, 이는 '싱글 음반'이라고 해야 할 것을 오용하고 있는 것이다.

3. 음반의 형태

3.1. 매체

  • 디지털 데이터 파일
    • USB 메모리
    • SD카드: 24비트 무손실로도 출시될 경우, 거의 이 방식을 이용하는 추세다.
    • MP3 파일: 판을 사면 음악이 들어있는 매체는 없고 다운로드 코드만 적혀있는 게 있다. 인터넷에다가 그 코드를 치면 다운받을 수 있다.
    • 키노: 2017년 경부터 아이돌 음반을 중심으로 제작되기 시작한 음반 형태. 키노 키트라는 장치(신용카드보다도 작은 크기로 이어폰 잭이 달려 있어 재생 장치에 꽂아 들을 수 있다.)를 통해 음원을 제공하며 포토카드가 다량 들어있는 경우가 있다.

3.2. 발매 형식

1곡에서 3곡이 들어간 가장 작은 단위의 음반. 일본에서는 이 단위로 신곡을 발표한다. 그 뒤 정규앨범에 포함하는 때도 있다. 역으로 정규앨범에 있는 곡을 싱글로 발매하는 것을 '싱글컷' 이라고 한다.[3] 전자 음원으로 발매하는 때는 디지털 싱글이라고 부른다.
일반적으로 5~6트랙이 들어가지만, 노래는 4곡 이하로 잡고 리믹스나 inst로 때우는 경우도 많아지고 있다.[4] 한국일본에서는 흔히 '미니 앨범'으로 부르며, 현재 한국 음반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과거에는 LP길이 제한으로 인해 약 35분 이상을 정규 앨범으로 간주했지만 현재는 트랙 수가 많고, 대개 8트랙 이상이 들어가는 앨범을 칭한다. 일본과 해외의 경우 싱글에 수록된 곡 + 신곡들을 포함하는 형식을 쓰고 있으며 한국도 아주 간혹가다 이런 경우의 정규앨범을 볼수있다. 한국 정규앨범의 대부분은 전부 신곡인 경우가 많으며 만약 앨범이 10곡이상으로 A-side와 B-side 나뉜 정규앨범일경우 이전의 앨범타이틀들을 B-side에 수록하는 경우나 정규 10곡중 1-2곡을 전앨범에 수록된 수록곡이나 타이틀곡으로 넣는경우도 있으나 대부분의 정규앨범 구성이 싱글에 수록된곡+신곡들 구성이라 보긴 어렵다.
실황 공연을 녹음한 앨범. 라이브 특유의 소음, 떼창 같은 현장감이 잘 느껴진다. 스튜디오 녹음보다는 라이브 공연에서 멤버들의 실력과 호흡이 뚜렷이 드러나기에, 라이브 앨범에 수록된 곡이 정규 앨범에서보다 더 유명히지기도 하며, 때로는 라이브 앨범 자체가 정규 앨범으로 대접받기도 한다.
  • 스플릿 앨범
두 음악가가 자신들의 음악을 하나의 음반에 같이 수록하는 것.CD 음반이 주로 나오기 전 시절, 그러니까 음반이 카세트 테이프LP 같은 아날로그 매체로 발매되던 시절에 처음 만들어진 용어다. 카세트 테이프의 경우 테이프의 앞 뒷면, A 사이드와 B 사이드로 나눠져서 녹음되었고 LP도 마찬가지로 앞 뒷면, 두 면으로 나뉘어졌다. 이 때 각각의 면에 각각의 아티스트가 자신들의 곡을 넣은 것. 스플릿 앨범의 장점은 한 앨범으로 두 아티스트가 동시에 곡을 발표할 수 있기에 저렴한 것. 그리고 두 아티스트간의 친분과도 관련이 있다. 아무래도 아티스트들간의 커뮤니티성이 강한 하드코어 펑크 같은 언더그라운드 록 장르에서 많이 보인다.
주로 힙합 뮤지션들이 내는 비공식 앨범. 기존에 있던 비트에 새롭게 랩을 해서 만들어낸 곡이다. 해당 곡에 대한 저작권을 주장하려면 비트의 원 저작자와 협의를 통해 허가 절차를 걸쳐야 하는데 이 절차를 '클리어런스'라고 한다. 국내 언더그라운드에서 무료로 공개되는 믹스테잎의 경우, 비용 문제로 이 절차가 생략되는 편. 종종 클리어런스를 거치지 않은 믹스테잎의 유료 배포가 문제시되어 판매 중단되는 일이 있다..[7]

4. 음반 목록

4.1. 모든 정규 음반이 문서화된 뮤지션

모든 정규 음반이 각각 문서로 만들어진 뮤지션만을 등록해 주시기 바랍니다.

4.2. 일부 음반이 문서화된 뮤지션

일부 음반이 문서로 등록된 뮤지션과 그 앨범을 등록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내 뮤지션

앨범

015B

The Sixth Sense - Farewell To The World

Lucky 7

김동률

The Shadow of Forgetfulness

希望

歸鄕

吐露

招待

Thanks

Monologue

2008 Concert, Monologue

KimdongrYULE

동행

답장

데드피

Undisputed

델리스파이스

deli spice

방탄소년단

2 COOL 4 SKOOL

O!RUL8,2?

SKOOL LUV AFFAIR

SKOOL LUV AFFAIR SPECIAL ADDITION

DARK&WILD

화양연화 pt.1

화양연화 pt.2

화양연화 Young Forever

WINGS

YOU NEVER WALK ALONE

Love Yourself

성시경[10]

처음처럼

Melodie D Amour

Double Life (The Other Side)

다시 꿈꾸고 싶다

The Ballads

여기, 내 맘속에...

그대네요

처음

Winter Wonderland

나의 밤 나의 너

에픽하이

Remapping The Human Soul

[e]

99

신발장

윤종신[11]

Sorrow

The Natural

共存

後半

헤어진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그늘

Behind The Smile

동네 한 바퀴

行步 2010 尹鍾信

行步 2011 尹鍾信

行步 2012 尹鍾信

行步 2013 尹鍾信

Just Piano

行步 2014 尹鍾信

Melodies on Film

行步 2015 尹鍾信

行步 2016 尹鍾信

Listen 010 좋니

行步 2017 尹鍾信

이센스

The Anecdote

코요태

高耀太

실연

Passion

필립

비상

Koyote 6

Rainbow

必UP되다

London Koyote

타블로

열꽃

패닉

하림

Whistle In A Maze

AOA

짧은 치마

Heart Attack

ANGEL'S KNOCK

빅스

SUPER HERO

Rock Ur Body

다칠 준비가 돼 있어

Hyde

국외 뮤지션

앨범

가젯토

TOXIC

건즈 앤 로지스

Appetite for Destruction

Use Your Illusion

Chinese Democracy

나인 인치 네일스

Broken

The Downward Spiral

뉴 오더

Power, Corruption & Lies

다이도

Life For Rent

데니스 윌슨

Pacific Ocean Blue

롤링 스톤즈

Aftermath

Between the Buttons

Their Satanic Majesties Request

Beggars Banquet

Let It Bleed

Sticky Fingers

Exile on Main St.

Goats Head Soup

리버틴즈

Up the Bracket

Time For Heroes

메탈리카

Metallica

벨벳 언더그라운드

The Velvet Underground & Nico

White Light/White Heat

The Velvet Underground

블러

Leisure

Modern Life Is Rubbish

Parklife

The Great Escape

13

Think Tank

The Magic Whip

비치 보이스

The Beach Boys Today!

Pet Sounds

SMiLE

Sunflower

Surf's Up

Wild Honey

빌 에반스 & 짐 홀

Undercurrent

시아 풀러

1000 Forms of Fear

이글스

Hotel California

에미넴

Infinite

The Slim Shady LP

The Eminem Show

8 Mile

지미 헨드릭스 익스피리언스

Are You Experienced

Electric Ladyland

짐 홀

Concierto

해리 스타일스

Harry Styles(음반)

LOUDNESS

THE LAW OF DEVIL'S LAND 〜魔界典章〜

DISILLUSION 〜撃剣霊化〜

THUNDER IN THE EAST

SHADOWS OF WAR

HURRICANE EYES

LOUDNESS

METAL MAD

THE EVERLASTING -魂宗久遠-

KING OF PAIN 因果応報

Eve to Dawn 旭日昇天

2・0・1・2

Pocket Biscuits

YELLOW YELLOW HAPPY

U2

The Joshua Tree

Achtung Baby

XTC

Drums and Wires

Black Sea

Skylarking

4.3. 음반이 문서 하나로 정리된 뮤지션

모든 정규 음반이 문서 하나로 정리된 뮤지션만을 등록해 주시기 바랍니다.

5. 음반 매장

대규모 체인매장은 굳이 음반만 다루지 않고, 영화 DVD나 음향보조기기, 소프트웨어 등을 판매하기도 한다. HMV 매장같은 경우 몇몇 해외 대규모 매장에서는 완구도 일부 취급할 정도.

5.1. 국내

5.2. 해외

  • 체인점 형태
    • HMV
    • 타워레코드 [21]

6. 디지털 음원판매소

6.1. 국내

6.2. 해외

7. 관련 문서

8. 그외 링크


  1. [1] 서태지같은 경우 Seo Tai Ji의 티저 광고가 TV 전파를 탄 사례가 있긴 하다. 물론 소녀시대처럼 한류로 일본진출한 경우에 한정짓자면 이러한 신보 TV광고가 나오는것으로 보인다. 물론 일본반 광고용이기 때문에 이러한 광고들은 일본 TV에서만 볼 수 있다.
  2. [2] 영어에서 음반과 호환되는 단어는 record이며, 싱글 음반은 그냥 single이라고 부르는 게 보통이다.
  3. [3] 하지만 국내에서는 이미 발매한 곡이 아닌 신곡을 공개하는 것이 전략상 더 유리하기 때문에 싱글컷을 하지 않는다.
  4. [4] 다만 4곡이하에 나머지노래를 리믹스나 inst로 때우는 경우를 미니앨범이라고 한국에서는 대부분 칭하지않는다. 한국 대중들은 순수곡이 3곡 이하일경우 싱글 앨범으로 간주하는 경우가 많고, 회사에서도 곡3개+inst.곡2개일경우 싱글앨범이라고 칭해버리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예를 들어 나인뮤지스A의 데뷔싱글.
  5. [5] Studio Album 이라는 표현도 사용된다.
  6. [6] Tape의 표준어는 테이프이지만 대개 믹스테잎이라고 불린다
  7. [7] 실제로 랩퍼 딥플로우는 한국에 한창 믹스테잎붐이 일어나던 2008년, 믹스트릿 닷컴이라는 믹스테잎 다운로드 전용 사이트를 만들고 본인의 믹스테잎인 "Rap Hustler"를 실제로 팔려고 5천장이나 찍어놨는데 소니 뮤직(Sony Music)에서 항의 전화가 와서 천여장만 팔고 나머지는 판매중지를 해야 했다. 참고로 당시 팔다가 남은 믹스테잎은 아직도 그의 집에 쌓여 있다고.. 안습.
  8. [8] 유재하의 앨범은 이 앨범 한장뿐이다.
  9. [9] 전람회의 음반은 단 3장이다.
  10. [10] 정규 음반들은 전부 문서로 작성되었다.
  11. [11] 1집과 6집을 제외하고 모든 음반들이 문서로 작성되었다.
  12. [12] 이쪽의 경우는 음반 목록뿐 아니라 곡들도 개별 문서가 생성된 것이 많은 편이다
  13. [13] 사이비 종교이자 범죄조직이었던 아가동산 계열이었고, 지금도 아가동산 교주였던 김기순이 회장을 맡고 있다.
  14. [14] 2014년 홍대 일대에 생긴 신흥 개인레코드 매장. 주로 중남미계열(보사노바?) 음반 및 재즈음반 취급하는데, 특기할만한 사항으로는 주력상품중 하나가 LP포맷 음반이라는것이다. 창업주가 과거 대기업 음반사에서 일한 경력이 있다고 한다. 인터뷰. 공연 플래닝도 겸하고 있다.
  15. [15] changgo.com이라는 인터넷 주소를 쓰는 통신판매를 주력으로 하던 음반업체였다. 상아, 퍼플, 향처럼 직수입 희귀음반도 꽤나 다룬 편이었고 자체적인 음악커뮤니티 게시판도 보유하고 있었으나, 2007년 음반사업부를 네24에 넘겨준뒤 폐쇄되었다고 한다.
  16. [16] 희귀앨범이 많다.
  17. [17] 단 오프라인 판매는 2015년 3월 30일부로 중단.
  18. [18] 경기도 수원시 팔달문시장 부근에 위치. 아무래도 전통시장 옆이다 보니 트로트 음반이 많고, 1990년대에 제작된 테이프도 8천원 내외를 왕래한다.
  19. [19] 단 오프라인 판매는 2016년 3월 12일부로 중단.
  20. [20] 퍼플과 더불어 홍대 터줏대감 음반점중 하나. 1995년부터 2015년까지 20년간 운영해왔다.
  21. [21] 옛날에 한국에도 진출한적 있으나 수익성 문제때문에 철수.
  22. [22] 음원판매이긴 하나 인디 뮤직에 특화되어있다. 저음질 미리듣기가 기본으로 제공되며 맘에 들면 고음질 음원을 구매할수 있는 방식.
  23. [23] 음원 판매 사이트인 동시에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등으로의 전세계 발매도 동시에 하고있다. 모든 과정이 무료로 이루어지는 만큼 1인 창작자라면 눈여겨볼만한 사이트.
  24. [24] 게시물수는 적지만 다른 계통갤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청정갤이라는 의미로.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