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입이 막혔을 때 내는 소리
1.1. 파생된 드립
1.1.1. 관련문서
1.1.2. 그 외
4. 揖

1. 입이 막혔을 때 내는 소리

영어: mmph

일본어: ん (우)

중국어: 唔 (wú)[1]

주로 재갈이 물려져 꼼짝 못 하는 상황에서 내는 소리이다. 또 있다면 자신이 손으로 막아서 나오는 소리도 있다. 입막성인물이나 위험한 장르(...)에서 많이 들을 수 있다. 혹은 팀 포트리스 2파이로 처럼 마스크 등의 이유로 목소리가 제대로 전달 안 될때 이렇게 표현하기도 한다.

길게 쓰면 '으읍' 내지 아래에 서술할 '읍읍' 정도로 표현된다. 더 길게 쓰면 '으으읍' 내지 '읍읍읍'. 참고로 영어 버전은 mmmph, 일본어 버전은 んんん, 중국어 버전은 唔唔唔 로 표현된다. 이런거 조사하고 다니는 놈은 대체 뭐하는 놈인거냐 너,나,우리 언어별로 이응 발음은 공유하지만 세부적으로는 차이가 나는 것이 특징. 사실 이렇게 의성어가 언어별로 차이가 나는건 상당히 잦은 현상이긴 하지만.

1.1. 파생된 드립

이름을 밝힐 수 없는 대상을 지칭할 때 쓰이는 인터넷 드립. 보통 대상의 정체를 추측할 수 있을 정도만 남겨두고 나머지를 읍읍으로 치환하는 형태로 사용한다. 인터넷 상에서는 무언가 중요한 사실을 말할 때, 누군가가 입막음을 한다는 식으로 드립칠 때 많이 사용한다. 그만큼 위험한 드립임을 보여주는 장치다. 물론 당연하지만, 글로 쓰는 것이기 때문에 입이 막힌다고 쓰다말고 읍읍...이 되는건 아니다.

택배드립과 비슷하게 높으신 분을 까는 글을 달거나, 현실은 시궁창 같은 말, 또는 외계인 고문이나 국가정보원처럼 안보와 엮인 글을 달 때도 사용된다. 다른 경우로는 고소를 자주 하는 것으로 유명한 특정인물이나 집단을 풍자할 때도 자주 쓰인다.

사용법은 간단히 위에 서술한 것을 앞에 적고 끝에 '…'와 읍읍을 달아주면 된다. 바리에이션으로 앞이나 뒤에 '당신(들) 누구야!' 같은게 붙기도한다.

간혹 정치 언급이 금지되어 있는[2] 카페나 게시판에서 정치 이야기를 하고 싶어 근질근질한 이들이 이걸 남발하기도 한다. 당연히 읍읍 자체가 뭘 의미하는지 굉장히 뻔하기에 활정 먹기 딱 좋은 행동이니 분위기를 봐가면서 사용하자.

1.1.1. 관련문서

  • 코렁탕: 옛날 독재정권 시절에 남산대공분실이란 데가 있어서 무고한 사람들을 빨갱이라고 많이 잡아다 코에 라면이나 짬뽕 등의 자극적인 국물류를 부었다는 것에서 유래.[3] 민주화 이후에는 쓰이지 않다가 이명박 정권 이후 가카드립과 함께 한동안 다시 코렁탕 드립이 퍼진 적도 있었다.
  • 마티즈 드립: 한 국정원 직원이 유서를 남기고 차 안에서 번개탄을 피운 채 자살했고, 시체는 빨간 마티즈 안에 있었다는데, 국정원 직원들이 자살당한것이 물증이든 심증이든 한두 번이 아니라서...
  • 택배드립: 높으신 분들에게 거슬리는 말을 남기면 바로 택배가 오고, 택배기사는 사실 정치경찰이라는 식.
  • 사발면: 박근혜 5촌 살인사건의 관련자가 컵라면을 먹다가 천식으로 사래가 들려서(...) 사망.
  • 메모장: 합의금을 아껴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신묘한 프로그램. 자세한 설명은 항목 참조.

1.1.2. 그 외

  • 주로 서브컬처 물에서 성우가 없거나 극도로 대사가 없는 캐릭터들을 놀리는 용도로 쓰인다. 특히 인기도와 성우 배정이 직결되는 미디어믹스물이 이 경향이 심하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아이돌 마스터 신데렐라 걸즈.

  • 또 어떤 인물의 존재 자체가 강력 스포일러라서 말할 수 없거나, 아니면 마치 샤아 아즈나블크와트로 바지나처럼 누가 봐도 동일인인거 맞는데 딴사람 행세하고 다니는 사람등, 이런저런 이유로 캐릭터 이름을 부르면 안되는데 부를때 읍읍씨라고 하기도 한다.
  • EZ2AC 시리즈의 수록곡인 Theme of EZ2DJ의 제목이 찬가로 개명당하고 BGA까지 검열되면서 관련 커뮤니티 사이에서 이지투읍읍, 창씨개명 등의 드립이 퍼졌다.

2.

고을 읍. 어느 정도의 사람이 모여 사는 곳, 즉 마을, 고을, 도시 등을 뜻하는 한자이다.

이 글자가 들어간 단어로 읍내(邑內), 읍성(邑城), 읍치(邑治, 고을 관아 소재지), 도읍(都邑), 대읍(大邑, 대도시의 다른 표현) 등이 있다.

부수로 쓸 때는 '阝'(우부방)의 형태가 되며[4], 이를 부수로 하는 한자들은 대부분 마을, 고을, 도시, 나라 이름 및 지명 등과 관련 있다(고을 군郡, 시골 향鄕, 나라 방邦 등).

자세한 것은 (고을 읍) 문서 참조.

2.1. 대한민국행정구역 단위

대한민국의 시나 군의 아래에 두는 행정단위. 읍(행정구역) 항목을 참조.

3.

'소리 없이 울다', 즉 '눈물을 흘리며 흐느낀다'는 뜻. 펑펑 우는 것은 '(哭)'이라고 한다.

예) 전하께서 붕어하시어 천지하니....

흔히 울면서 호소하거나 간청하는 상황을 '읍소(泣訴)'라고 하는데, 이때 '읍'이 이것.

이 글자가 들어간 유명한 사자성어로 '읍참마속(泣斬馬謖)'이 있다.

4. 揖

'높으신 분 앞에서 읍하다'할 때 쓰는 읍이 바로 이 한자이다. '인사드리다'는 뜻. 배(拜, 절하기)보다는 가벼운 예법으로 공수자세로 허리를 굽혀 인사하는 예절을 말한다. 큰절을 한 후 읍으로 마무리짓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읍읍하겠다고 큰절뒤에 예법을 두번하지는 말자 울겠다고 울면 안읍읍 하지는 말자.


  1. [1] 별다른 뜻 없이 단지 '우'라는 소리를 표현하기 위해 쓰는 글자.
  2. [2] 정치 성향에 관계 없이 정치 얘기만 나오면 분위기가 개판이 되는 것을 알기 때문에 금기시하는 경우가 많다.
  3. [3] 또는 밤새 취조하면서 먹일 것이 설렁탕 정도밖에 없어서 거기서 유래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라면이나 짬뽕처럼 설렁탕도 코에 부었는지는 알 수 없다.
  4. [4] 글자 오른쪽에 붙는다. '언덕 부(阜)' 역시 부수로 쓸 때는 똑같이 '阝' 모양인데, 이름은 '좌부변'이며 글자 왼쪽에 붙는다는 차이가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