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학당

캠퍼스

전공

출신인물

역대 총장

이화학당

사건사고

학교법인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

TOGETHER. TOMMORROW. EWHA

梨花學堂

1886년 설립된, 한국 최초의 여성교육기관. 오늘날 이화여자고등학교,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이화여자대학교의 전신.

1885년, 미국인 감리회 선교사 메리 스크랜튼 부인이 조선 땅을 밟았다. 당시 그녀는 52세의 과부였고, 의사인 아들 윌리엄 스크랜튼과 함께 조선에 왔다. 독실한 크리스천이었던 그녀는, 조선에 하나님의 말씀을 전파하고 조선인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했다.

스크랜튼 부인은 조선 소녀들과 여성들의 지위가 매우 열악한 것을 보고, 이때까지 조선에 없었던 여학교를 세우고자 했다. 서울 정동에 몇 채의 집을 사들여, 여학교를 세울 준비를 했다. 그러나 당시 조선인들은 낯선 서양인을 몹시 경계했고, 이제까지 여자아이들이 학교에 다니며 공부하는 일도 없었기에, 쉽지 않았다. 처음에는 단 1명의 여학생으로 학교를 시작했을 정도로, 여학생을 모으는 일은 어려웠다. 이후 길에 버려진 여자아이, 기를 형편이 되지 않아 부모가 맡기고 간 여자아이, 학교 일꾼의 딸[1] 등이 스크랜튼 부인의 학생이 되었다.

소녀들은 학교에서 먹고, 자고, 공부하며 모든 생활을 다 했다. 한글, 영어, 한문, 성경 등을 배웠으며, 빨간 옷감으로 지은 한복교복으로 입었다.[2] 점차 과목, 학제, 교사 등이 정비되고, 학교는 점점 발전했다. 고종황제명성황후는 스크랜튼 부인의 노고를 치하하여, 친히 '이화학당'이라는 교명을 하사했다. '이화'라는 교명은 당시 학교 주변에 흐드러지게 피어나던 하얀 배꽃에서 따온 것으로, 배꽃처럼 희고 맑고 깨끗하라는 의미라고 전해진다.

이듬해인 1887년에는, 의료선교를 위하여 조선 여성들을 위한 병원을 세웠다. 한국 최초의 여성병원이다. 스크랜튼 부인의 아들도 의사였지만, 남녀의 구별이 엄격한 당시 조선의 풍속 때문에, 스크랜튼 부인은 미국에 여의사 파견을 요청했다. 이후 미국인 여의사들이 와서 조선 여성들을 치료했다. 이 병원이 바로 오늘날 이화여자대학교의료원의 전신이다.

스크랜튼 부인은 설립자이자 초대 교장으로서 이후로도 많은 노력을 했고, 교장에서 퇴임한 후로는 수원삼일소학당이라는 여학교도 세웠다. 일생토록 한국에서 헌신한 그녀는, 사후 한강변의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 묻혔다.

이후 이화학당의 발전상과 오늘날의 모습은 이화여자고등학교, 이화여자외국어고등학교, 이화여자대학교 문서를 참조.

미스터 션샤인에서 영어를 공부하는 소녀가 아마 이화학당에서 공부를 하는 것 같다.


  1. [1] 한국 최초의 여의사 박에스더(김점동).
  2. [2] 이후 일명 유관순 교복이라 불리는 흰 저고리에 검정 치마를 입게 되었고, 몇 차례의 변천을 거쳐 오늘날의 교복에 이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