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부명 분청사기

분청사기 인화 고령인수부명 항아리(粉靑沙器 印花 高靈仁壽府銘 壺). 15세기 중엽. 높이 18.5cm 일본 세카이도(靜嘉堂)문고 미술관

분청사기 진해인수부명 인화문 접시(粉靑沙器 鎭海仁壽部銘 印花文 楪匙), 15세기 중엽. 지름 14.6cm / 국립중앙박물관

분청사기 인화문 '진해인수부'명 접시(粉靑沙器 印花文 鎭海仁壽府銘 碟匙), 15세기 중엽.

'삼가인수부(三加仁壽府)'가 새겨진 분청사기 인화무늬 마상배(粉靑沙器印花菊文′三加仁壽府′銘馬上杯), 15세기 중엽.

부산광역시립박물관 소장 분청 인화 의령 인수부명 대접(粉靑印花宜寧仁壽府銘大楪)

「울산인수부」가 새겨진 분청사기 줄 무늬 대접(粉靑沙器印花繩簾文′蔚山仁壽府′銘鉢), 15세기, 높이 7.8cm, 입지름 18.7cm, 바닥지름 5.5cm, 국립중앙박물관

「군위인수부」명 분청사기합. 국립청주박물관

「언양인수부」명 분청사기인화문대접. 국립청주박물관

1. 개요
2. 내용
3. 바깥고리

1. 개요

조선 정종 혹은 세조 시기에 만들어진 한국의 분청사기들. 당시 관청이었던 인수부(仁壽府)의 이름이 새겨진 자기들로 국립중앙박물관, 부산박물관, 국립청주박물관 등 전국에 다수가 소장되어 있다.

2. 내용

인수부(仁壽府)는 1400년(정종 2)에 처음 만들어진 관청으로 약 10개월간 국가의 중대사를 관장하다 해체되었다. 이후 조선 세조 시기에 들어와 1455년 창설된 덕녕부(德寧府)가 1457년 인수부로 이름이 바뀌었고 1464년 이전에 다시 혁파되었다. 따라서 인수부의 존속 기간은 정종 때 10개월과 세조 때 8년간이다. 그중에서도 당시 극한으로 발전된 분청사기 생산 기술에 따라 매우 많은 양을 만들 수 있었던 세조 때에 대량생산되었던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인수부명이 새겨진 분청사기는 이 기간에 생산된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분청사기의 편년 연구에 유효한 자료가 된다.

조선 정종 때 10개월, 세조 때 8년 사이에 만들어진 한국의 분청사기들로, 문화재적 가치가 높다. 지금도 남아있는 유물이 매우 많다.

3. 바깥고리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4.0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