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IIAC

정식 명칭

인천국제공항공사

한자 명칭

仁川國際空港公社

영문 명칭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국가

대한민국

설립일

1999년 2월 1일

설립목적

인천국제공항을 효율적으로 건설 및 관리·운영하고, 세계적인 공항전문기업으로 육성함으로써 원활한 항공운송과 국민경제 발전에 이바지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업종명

공항 운영업

전신

한국공항공단 신공항건설본부
(1991년 12월 14일 ~ 1994년 8월 31일)
수도권신공항건설공단
(1994년 9월 1일 ~ 1999년 1월 31일)

대표자

구본환

주무기관

국토교통부

주요 주주

대한민국 정부: 100%

기업 분류

시장형 공기업

상장 여부

비상장기업

직원 수

1,641명(2019년 4분기 기준)

자본금

연결: 3조 6178억 4548만 0000원(2018년 기준)
별도: 3조 6178억 4548만 0000원(2018년 기준)

매출액

연결: 2조 7268억 8516만 1146원(2018년 기준)
별도: 2조 6510억 6524만 6105원(2018년 기준)

영업이익

연결: 1조 2986억 5781만 5054원(2018년 기준)
별도: 1조 2885억 5467만 443원(2018년 기준)

순이익

연결: 1조 1208억 6907만 8525원(2018년 기준)
별도: 1조 1181억 2075만 5097원(2018년 기준)

자산총액

연결: 12조 3611억 5801만 6067원(2018년 기준)
별도: 12조 2761억 7774만 4999원(2018년 기준)

운영

인천국제공항
T2 진입도로

자회사

인천공항시설관리
인천공항운영서비스
인천공항경비
인천공항에너지
PT Mitra Incheon Indonesia

비전

제2의 도약, 글로벌 리딩공항 (2017 ~)

소재지

본사 - 인천광역시 중구 공항로424번길 47 (운서동)
인재개발원 - 인천광역시 중구 용유로 557 (을왕동)

관련 웹사이트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식 홈페이지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재개발원 공식 홈페이지

공식 SNS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식 유튜브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식 인스타그램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식 트위터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식 페이스북

관련 전화번호

고객센터: 1577-2600
인재개발원: 032-741-4501

▲ 인천국제공항 공식 홍보영상

EXPECT EXCEPTIONAL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슬로건

인천국제공항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글로벌 공항산업 Leading Value Creator로 도약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CEO 인사말 中

1. 개요
2. 연혁
3. 역대 기관장
3.1. 독립 전
3.2. 독립 후
4. 사업
5. 경영실적
6. 황금알을 낳는 지배구조
7. 채용
8. 교통
9. 기타

1. 개요

인천국제공항공사법

제1조(목적) 이 법은 인천국제공항공사를 설립하여 인천국제공항을 효율적으로 건설 및 관리·운영하도록 하고, 세계적인 공항전문기업으로 육성함으로써 원활한 항공 운송과 국민경제발전에 이바지하게 함을 목적으로 한다.

제2조(법인격) 인천국제공항공사(이하 "공사"라 한다)는 법인으로 한다.

제6조(유사명칭의 사용금지) 이 법에 따른 공사가 아닌 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또는 이와 유사한 명칭을 사용하지 못한다.[1]

제18조(다른 법률과의 관계) 공사에 관하여 이 법 또는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것을 제외하고는 「공기업의 경영구조개선 및 민영화에 관한 법률」과 「상법」 중 주식회사에 관한 규정을 적용한다. 다만, 「상법」 제292조는 적용하지 아니한다.

인천국제공항을 운영하는 국토교통부 산하 시장형 공기업이다.[2]

2. 연혁

연도

날짜

활동

1992년

1월 31일

한국공항공단[3] 산하 신공항건설기획단 발족

1994년

9월 1일

신공항건설본부를 신공항건설공단으로 분리발족

1996년

5월 2일

여객터미널 기공

1999년

2월 1일

설립 - 정부출자기관 (공항 건설 및 운영 일원화)

2000년

6월 7일

공항 기본시설 완공

7월 10일

종합 시운전 착수

10월 3일

시험 운영 착수

2001년

3월 29일

인천국제공항 개항 (영업활동 개시)

2003년

5월 19일

아시아최초 CAT-IIIb 운영 인증

2004년

6월 20일

2단계 건설공사 착수 (신탑승동, 제3활주로)

2005년

10월 14일

여객 1억명 돌파 (개항후 56개월 누적여객)

2006년

6월 15일

화물 1천만톤 돌파 (개항후 63개월 누적량)

2007년

11월 5일

2단계(탑승동, 제3활주로 등) 건설 시험운영 착수 (신탑승동, 제3활주로)

2008년

3월 19일

세계 최우수 화물공항 선정

6월 17일

2단계 그랜드 오픈

2013년

9월 26일

3단계 건설공사 착수 (제2여객터미널)

2017년

3월 6일

12년 연속 공항서비스 평가 세계 1위

2018년

1월 18일

제2여객터미널 그랜드 오픈

3. 역대 기관장

3.1. 독립 전

당시 신공항건설본부 이사장은 공항공단 부이사장이 겸임하였다.

  • 강상원 (1992~1993)
  • 이상주 (1993~1994)

3.2. 독립 후

4. 사업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다음 각 호의 사업을 하며(인천국제공항공사법 제10조 제1항), 이사회의 의결을 거쳐 예산의 범위에서 아래 각 호의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는 데에 필요한 사업에 투자할 수 있다(같은 조 제2항).

  • 인천국제공항의 건설사업
  • 인천국제공항의 관리·운영 및 유지·보수
  • 인천국제공항의 효율적인 관리·운영에 필수적인 주변지역의 개발사업
  • 인천국제공항의 건설 및 관리·운영에 관한 연구 및 조사
  • 이상의 사업에 딸린 사업으로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업
  • 공항업무와 관련한 전기통신사업
  • 공항의 건설·운영 등과 관련한 컨설팅사업
  • 해외공항의 건설 및 관리·운영과 그 주변지역의 개발사업
  • 그 밖에 인천국제공항의 건설 및 관리·운영과 관련하여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위탁받은 사업

5. 경영실적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한국의 공기업 중에서 최고의, 아니 한국에서 사업을 영위하는 모든 기업을 통틀어서도 최고 수준의 경영 실적과 수익성, 재무 건전성을 보여주는 회사이기도 하다. 2018년 경영 지표는 대략 다음과 같다.

  • 매출액 : 2조 6,510억
  • 영업이익 : 1조 2,885억[6]
  • 순이익 : 1조 1,118억 (순이익률 45%)[7]
  • 법인세납부 : 3,524억
  • 배당금 : 4,724억[8]

매출액이 매년 증가하면서 영업이익률이 55~60%, 순이익률이 40~45%를 꾸준히 기록하고 있어서 재무상태도 대단히 좋다. 2016년 기준 재무상태를 보면 다음과 같다.

  • 자산총계 : 12조 3,568억
  • 부채총계 : 4조 3,153억
  • 자본총계 : 8조 414억 (부채비율 54%)

매년 막대한 순이익을 내고 있는데 의외로 부채가 좀 있는 것은 개항 이래 계속 해서 몇 조 단위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공항 확장 공사를 하고 있기 때문. 사실 공항 확장 공사 자체도 대출 없이 자기 자본만으로 실행할 여력이 있는 회사임에도 이 정도 규모의 채무를 유지하는 것은 초우량한 경영실적 때문에 자본 조달비용이 매우 낮아서 딱히 서둘러 채무를 해소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로 재무제표를 보면 몇 조 단위의 차입금이 있음에도 연간 이자비용이 200여 억 원(연 매출의 1%, 영업이익의 1.5%)에 불과하다. 이 정도 금융비용이면 굳이 갚을 필요 없이 현금 유동성 확보와 사업 수행의 유연성 차원에서 차입금을 유지하는 편이 더 낫다.

6. 황금알을 낳는 지배구조

2016년 기준 자본금은 3조 6,178억원이며, 지분은 대한민국 정부 100% (!)

참고로 대한민국 정부는 지난 10년간 인천공항으로부터 배당수익 1조 8천억을 올리고, 법인세 2조원 가량을 거두어갔다. 특히 2018년 정부가 가져가는 배당금은 무려 4,724억원. 즉 2017년에 벌어들인 영업이익 1조 4,600억 중 법인세와 배당금만으로 8천억 이상을 대한민국 정부가 가져간 셈. 황금알을 낳는 공기업의 위엄

대한민국 정부공기업 배당성향을 40%까지 올리겠다고 공언한 상태여서 이후로도 계속 인천공항으로부터 3천 억 이상의 배당을 받아갈 것으로 보인다. 가히 뽕을 뽑겠다는 태세. 그렇다 보니, 과거 MB 정부인천공항 민영화 시도에 대한 비판이 여전히 존재한다.

7. 채용

연봉 수준은 공공기관 중에서는 메이저 금융권 공기업들 바로 아래에 위치해 있다. 평균연봉은 세전 8,800만원[9]. 다른 공공기관처럼 직업 안정성까지 보장되는건 덤. 범죄를 저지르는 등의 상황이 아닌 이상 별 이유없기 해고되거나 하지 않는다. 신입 초봉은 2017년 기준 4200만원 정도로 비금융계 공기업중 최고로 인정받고 있다.

다만 이곳에 입사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데, 인천공항의 운영인력 상당수가 아웃소싱 인력[10] 이며, 공항공사 직원은 아웃소싱 인력과 다른 업무를 하는 사무직으로 그 수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항공사 정규직 공채로 입사하는 것은 매우 힘든 꿈의 직장이다. 외국계 기업보다도 우선순위가 높다. 한국에서 상경, 법조 계열을 제외한 일반적인 인문계 졸업자가 갈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직장이며, 공대 졸업자에게도 수도권 근무가 보장되면서 공공기관의 안정성이 있는 이런 기업은 매우 찾기 어렵다. 때문에 신입공채 경쟁률이 500:1을 넘은 적도 있고, 평소에도 400:1 정도의 경쟁률을 뚫어야 입사가 가능하다. 다만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공기업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인식과 달리, 이곳은 근무강도가 절대 약하지 않다. 수요일을 정시퇴근의 날로서 활용한다고 하니 평소에는 업무량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채용은 일반직 공채 기준으로 NCS 기반 하에 이뤄지며, 그 단계는 대략 서류전형-필기시험-1차면접-2차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경쟁률이 높다 보니 서류전형부터 치열하며, 특히 면접은 인성면접, 영어면접, 상황면접, PT면접, 토론면접, 임원면접 등 여러 단계를 거치게 되므로 많은 준비가 필요하다. 서류전형은 주로 토익과 영어 말하기 등의 외국어 자격증을 중심으로 기타 자격증의 합산 점수를 통해 40~50배수 선발되며, 이후 필기전형에서 NCS 및 전공의 50:50 비율로 4배수 정도로 추려진다. 면접은 1차 실무진 면접과 2차 경영진면접으로 진행된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 확장과 관련하여 2016년과 2017년에 연 2회 채용을 제외하고는 꾸준히 연 1회 하반기에 채용이 이루어지고 있다. 채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현재는 정부 방침에 따라서 아웃소싱 인력[11]의 전환 중에 있다. 공기업 자회사 중소기업으로 들어가는 '인천공항운영관리'라는 자회사를 통해, 지속적인 아웃소싱 인력의 정규직화가 추진 중이며, 이곳의 신규채용도 2017년 8월 말에 진행한바 있다. 물론 이분들은 원래 공항공사 일반직과는 다른 업무를 하는 인력이며, 새로운 자회사 가생기는 것이므로, 기존 공항공사의 공채에 영향은 없을 것으로 추측되었었다.

그러나 2017년 말 현재 민주노총은 자회사 방식이 아니라 공개채용 없는 무조건 공항공사 직고용을 요구하면서 대졸 일반직 공채 축소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민주노총 요구대로 전원 직고용되면 왜 공채가 줄어드는지 우려한 글

처음에 인천국제공항공사 측에서는 위에서 언급한 대로 아웃소싱 직원들의 자회사 고용[12]을 통해 처우개선 및 고용안정성을 개선하려고 했다. 자회사라고 해도 정년이 보장되는 공기업 자회사의 성격을 띈 중소기업의 정규직이 되는 것인데 분명한 처우개선이다.[13]

2017년 현재 용역업체 현장직 직원들에 대한 정규직 전환절차를 진행중에 있다. 민주노총의 입장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입장이 좁혀지는듯 했으나, 정부의 개입이 있을수도 있고, 따라서 혼란이 중재될 수도 있고 더 큰 혼란이 있을수도 있다. 민주노총의 입장대로 10,000명 정도인 용역업체 직원들이 전원 공항공사에 직고용되면, 현재 1,500명 정도인 인천공항공사의 주도권은 민주노총에 소속된 신규입사자들에게 넘어가며, 차후 동일한 수준의 복지와 직급제도 등을 요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공항공사 한 회사의 규모가 너무 커져서 앞으로의 신규채용이 축소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그러나 2018년 신규채용 결과 69명이 입사하였고, 2019년 역시 상반기에만 채용형 인턴으로 70여명을 채용하는 등 신규채용 축소는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여기에 2019년 하반기에는 상반기 채용으로 올해는 더 이상 채용이 없을거란 예상을 깨고 추가로 70명을 정규직으로 직접 채용공고를 내면서 연간 역대 최다 채용을 감행하였다. 내년에 채용을 안하지 않을까

또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새로운 합의안에 동의, 직접 고용 인원이 대폭 축소되어 자회사로 대부분 넘어가게 되어 이런 걱정은 기우에 그치게 되었다.

8. 교통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의 역인 합동청사역이 바로 옆에 있다. 202번, 204번, 223번, 598번, 3200번, 111번, 302번, 303번, 303-1번, 306번, 308번, 330번 버스 이용이 가능한다.

9. 기타

  • 드라마 여우각시별의 공식 협찬사로 촬영 장소 등으로 제공해주었다.


  1. [1] 이를 위반한 자는 과태료의 제재를 받는다(인천국제공항공사법 제20조 제1항).
  2. [2] 인천국제공항을 제외한 다른 민간공항은 한국공항공사에서 운영한다.
  3. [3]한국공항공사
  4. [4] 전 유니레버코리아 회장.
  5. [5] 퇴임 이후 CJ그룹 부회장 역임.
  6. [6] 2018년은 T2 개장에 따른 비용지출로 10년만에 영업이익이 감소되었다. 기사
  7. [7] 영업이익과 순이익의 차이는 순전히 법인세 납부 때문이며, 금융비용 등은 미미한 비율
  8. [8] 2018년 배당
  9. [9] 2017년 기준
  10. [10] 이는 사실 공항 개항당시 정부의 방침에 의한 것이었다. 당시에는 적극적인 아웃소싱으로 선진적인 경영을 하고 있는 공기업이라고 칭찬 받았었다(...) 2017년 현재 정부 방침의 변경에 따라 아웃소싱 인력의 전환이 추진 중이다.
  11. [11] 인천공항공사에서 직접 고용했던 계약직이나 비정규직은 거의 없으나, 공항 운영에서 아웃소싱(용역)인력을 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12. [12] 한국철도공사의 자회사인 코레일네트웍스, 한국가스공사의 자회사인 한국가스기술공사 등 실제로 다른 공기업들은 자회사를 통한 현장직원 고용을 하고 있다. 이는 기존의 용역업체를 쓰는 방식보다 고용안정성 차원에서 직원들에게 좋은 방식이다.
  13. [13] 하지만 예외가 있는데, 인천공항을 순회하는 인천공항 셔틀버스 운전 기사들의 처우는 열악하기 그지 없다. 국민청원까지 올라왔을 정도인데 노조에서는 관심도 안 가진다고.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9.9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