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판트 동 엔히크

Infante Dom Henrique de Avis, Duke of Viseu

(1394년 3월 4일 ~ 1460년 11월 13일)

1. 개요
2. 생애

1. 개요

포르투갈아비스 왕조의 왕자이자 비제우의 대공. 왕자였지만 후계자가 아니었기 때문에 인판트(Infante)였으며, 그의 업적으로 인해 항해왕자 엔히크(Henry the Navigator, Henrique, o Navegador)라고 불렸다.

2. 생애

주앙 1세의 막내(셋째) 아들로 1415년에 포르투갈이 세우타를 점령하자 세우타의 총독에 임명되었으며, 1418년에 무슬림 세력이 연합해 세우타를 공격하려고 하자 리스본에 있다가 군대를 준비해 세우타로 향했지만 수비 부대가 무슬림 세력을 격파했다. 그라나다를 공격하기 위해 준비했지만 주앙 1세가 원정을 중지시켜 리스본으로 돌아갔으며, 1419년에는 알가르브 총독에 임명되어 유럽 남서쪽 끝 사그르스에 거류지를 건설해 아프리카 탐험을 후원해 1420년부터 탐험대를 파견하기 시작했다.

탐험대의 파견을 통해 포르투산투, 마데이라 섬 등을 발견했고 페레스트레루를 포르투산투의 총독으로 임명했으며, 엔히크는 탐험가들이 마데이라 섬의 나무가 너무 울창하고 덤불이 무성해 평평한 땅을 만들 수가 없어서 나무를 불태운 것을 알고는 포도를 심으라고 해 이후부터는 마데이라가 포도주로 유명한 곳이 되었다.

1433년에 주앙 1세가 죽고 두아르트가 계승했고 당시에는 보자도르 곶 남쪽에는 펄펄 끓는 암흑의 녹색바다가 있고 악마가 살고 있다는 미신이 퍼져 그 곶을 함부로 탐험하지 못했는데, 엔히크가 보낸 바르톨로뮤 디아스 등의 탐험가가 1434년에 보자도르 곶을 넘어서 돌아오는데에 성공한 것을 보고받아 그 미신을 극복할 수 있게 되었다. 1438년에 죽고 아퐁수 5세가 재위했는데, 아퐁수 5세가 어려서 어머니인 레오노르 데 아라곤이 섭정을 맡는 것을 지지했다.

그의 형인 페드루가 레오노르의 반대편에 서서 레오노르를 쫓아냈음에도 엔히크는 궁정이나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 아프리카 탐험에서 경제적인 이득을 얻을 수 없다고 판단되었지만 1441년에 원정대가 사금 덩이와 흑인 2명을 잡아오면서 이는 해소되었으며, 1443년부터는 보자도르 곶 남쪽에 대한 항해와 교역권을 독점하게 된다.

여러 탐험가들의 발견을 통해 경제적으로 성과를 얻으면서 1448년 9월 15일에 기니 연안에 대한 탐방, 교역에 대한 권리를 획득했다. 아프리카 탐험에 대한 독점권, 노예 무역을 통해 막대한 부를 얻었지만 평생 독신으로 살았으며, 말년에는 자신의 재산을 왕, 교회, 기사단, 부하, 해상왕국의 후계자 등에게 양도했다.

1460년 11월 13일에 사그르스에서 사망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