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족

일본어족

{{{#!wiki style="margin: -5px -11px; padding: 5px 0px"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5px 0px"

일본어파

일본어 · 하치조 방언

류큐어

북류큐어군

아마미어 · 쿠니가미어 · 오키나와어

남류큐어군

미야코어 · 야에야마어 · 요나구니어

}}}}}}}}}

1. 개요
2. 고대 한반도 일본어?
3. 분류

영어: Japonic languages

일본어: 日本語族 (にほんごぞく)

1. 개요

언어를 비교언어학적으로 분류할 때 쓰는 어족의 하나로 일본 열도에서 쓰이는 언어들이다. 여기에는 일본어류큐어가 속한다. 또 본토 일본어와 소통이 힘든 하치죠 방언을 별개 언어인 하치죠어로 놓고 여기에 포함시키기도 한다.

일본어는 흔히 고립어라고 알려져 있지만, 사실 류큐어와 묶어서 이렇게 독립된 어족을 형성한다고 보는 시각이 보통이다. 일본어족이라는 용어는 미국의 일본학자이자 언어역사학자인 리온 세라핌이 고안하였다. 일본어의 계통에 대해서는 여러 논의가 있었고, 알타이어족에 속한다는 가설이 한때 설득력을 얻기도 하였다. 하지만 그 이후로 이들 언어들이 어족을 형성할 수 있는지에 대한 충분한 근거가 마련되지 못하여서 현대에는 그냥 독립된 언어/어족으로 여겨진다.

일본 열도에서 사용되기는 하지만 아이누어는 일본어족의 언어가 아니다. 계통상 아이누어는 일본어족과 거리가 먼 고립어로 분류된다.

2. 고대 한반도 일본어?

외국의 학자 중에 일본어와의 연관성을 주장하는 학자로는 미국의 크리스토퍼 벡위드(Christopher I. Beckwith)라는 학자가 있다. 벡위드는 『고구려어 - 일본을 대륙과 연결시켜 주는 언어』라는 책을 통하여, 일본어와 고구려어를 '부여어족'이라는 동계로 놓고 한국어는 철저히 떼어놓는 주장을 했는데,[1] 여기에서 그는 고구려어와 한국어 간의 유사성과 한국어와 일본어 간의 유사성은 단순한 차용으로 보고 기존 학설을 비판했다.[2] 또한 일본어와 오스트로네시아어족 간의 영향마저도 무시했다. 이러한 이유로 국어학자인 정광 선생에 의해 번역 출간되면서 대차게 까였다. 한편, 일본어와 알타이어간의 연관성을 찾는 일본 학자들에게 영향을 주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일본어족설을 만주~한반도에 거주하던 민족이 일본에 건너가 그곳에 영향을 끼친 증거로 보나 일본에서는 반대로 한(韓)계의 신라어와 부여계의 고구려어를 분리해 놓고, 신라와는 아무 관계가 없다는 식으로 해석하고 있다. 저명한 언어학자인 이기문 교수도 신라어와 고구려어가 상당히 다르다고 주장했다. 어쩌면 한일 양국어의 유사점은 고구려어 및 부여어계(부여·백제)를 매개로 한 것일지도 모른다.

한국에서는 고구려어와 일본어의 유사성에 대한 주장을 일본에서 주장하는 억지 주장으로 치부하는 분위기가 있는 편이지만, 사실 한국에서도 이러한 주장을 펼치면서 고구려어와 일본어 사이의 연관성을 연구 대상으로 삼는 학자들이 학계에 존재한다. 단지, 위에 서술되었듯이 중점으로 삼는 것이 한국에서는 민족인 반면 일본에서는 언어인 것. 즉, 일본에서는 민족 부분은 짧게 서술하고 넘어가고 언어를 중점으로 다루지만, 한국은 반대로 언어를 짧게 서술하고 민족 부분을 중점으로 서술한다.

동아시아의 여러 언어의 권위자로 유명한 러시아계 미국인 언어학자 알렉산더 보빈(Alexander Vovin)은 여러가지 연구를 통해 고구려의 관직명, 지명 등에서 한국어와 연관된 단어들이 보이며[3] 고대 한국어는 만주 지역의 민족들이 쓰던 언어가 점차 한반도로 남하하여 형성된 언어라는 가설을 내세웠다. 그는 한반도 중남부의 지명들이 일본어와 유사한 면이 보인 점에서 원래 한반도 중남부에는 일본어계 언어의 사용자들이 있었는데, 점차 고구려어가 남하하여 퍼지면서 한반도 중남부의 일본어를 밀어내고 한국어가 형성되었다고 주장했다. 이 가설에 따르면, 원래 제주도를 가리키는 말이었던 탐라일본어인 타(田)+무라(村) 혹은 타미(民)+무라(村)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또한 일본어의 흔적이 가장 많이 남아있던 건 오히려 초기 신라어이며 이마저도 삼국시대 중후기를 거치며 삼국의 언어 모두가 유사한 모습으로 수렴하였다고 한다. 다만, 탐라라는 국명은 신라에서 하사한 것으로 본래 '탁라'라는 단어에서 유래했다는 것이 오늘날의 정설이다.

보빈의 가설에 따르면 한반도 남부에 일본계 고대 종족이 일부 존재했다고 추정하며, 김부식 (고려시대)이 쓴 삼국사기와 일연의 삼국유사 비교를 통해 신라어가 일본의 아스카~나라 시대와 같음 6모음체계와 같은 것으로 보고, 고대 한반도인이 일본으로 이주했다는 야요이 이주설을 뒷받침하는 주장을 한다.

근대에 와서 명확하게 민족이 형성되기 전에는 여러 종족이 거부감 없이 뒤섞여 사는 경우는 세계적으로 흔하게 있어왔던 일이며, 특히 삼한과 일본열도 사이에는 곡옥, 청동거울, 세형동검, 고인돌 등의 고고학적 교류 흔적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애초에 빙하기 이후, 항해기술이 발달하기 전인 고대시대에 대륙에서 일본열도로 대규모로 건너가기 위한 가장 유력한 방법은 연안항해인데 이를 위해서는 당연히 한반도를 거쳐갈 수밖에 없다. 임나일본부와는 달리 여러 국가 형성 초기단계의 제민족 이동과정에서 (민족적인 의미의 일본인이 아닌) 일본계 고대 종족이 일부 한반도에 존재했을 수도 있다는 건 충분히 가능한 일이며, 반대로 (민족적 의미의 한국인이 아닌) 한국계 고대 종족 또한 충분히 일본열도에 건너가서 살았을 수 있다.[4]

일본서기 민달천황조의 기록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고대 야마토 왕조는 고구려와 함께 '부여계 어족'에 속하는 백제와 언어가 통하지 않아 역관을 따로 두었고 백제의 언어를 '한(韓)어'라고 구분하여 자국의 언어와는 별개의 언어로 따로 구분했다. (4세기 이후의 기록에는 백제는 고구려와 언어가 같다는 기록[5]이 있어 백제어는 고구려어와 좋은 비교대상이 된다.) 때문에 백제와 같은 '부여계 어족'에 속하는 고구려어와 고대 일본어 사이에 언어적 유사성이 있었다 해도 언어 계통 자체는 서로 완전히 달랐을 거로 추정 할 수 있다. 즉, 고대 일본어는 고구려어와 백제어 같은 '부여계 어족'과 완전히 다른 언어 계통이었지만 '부여계 어족'의 영향을 지속적으로 받아서 부여계 어족에 속하는 고구려어, 백제어와 서로 비슷해진 것으로 추정 할 수도 있다.[6]

3. 분류


  1. [1] 즉, 현대 한국어와 고구려어 사이에는 차용 이외에는 관련성이 없다는 것이다.
  2. [2] 이에 따라 명백한 기초어휘까지 입맛 대로 차용이라고 하는가 하면 한자음 재구에도 문제가 있었다. 국명 신라(新羅)가 Silla라고 발음되는 것을 한국어의 틀이 아닌 중국어 틀에서 해석하려 하여 新(신)의 한자음이 고대에 'Sir'로 발음되었기 때문이라고 하였는데, 신라가 斯羅(사라), 斯盧(사로), 尸羅(시라) 등의 여러 표기가 있었으며, 한자어가 아니라, 우리말을 한자로 적었을 뿐인 것도 몰랐으며 'n+r→ll'의 자음동화현상도 보지 못했다. 이외에도 무턱대고 단어의 어원을 한자어 기원으로 몰아가려는 경향도 보인다.
  3. [3] 보빈의 주장에 따르면 고구려에서 왕비를 가리키던 어륙 및 백제에서 왕을 가리키던 어라하는 동일 계통의 단어로 추정되며, 일어서다라는 한국어 단어에서 유래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얽다’가 더 연관될 거 같은데
  4. [4] 보빈은 가야와 관계가 깊은 한국계 왕조가 일본 열도에 일정 기간 존재했을 것이라 추정했으며 여기에서 섬을 가리키는 일본어인 시마가 유래했을 것이라 추정했다.
  5. [5] 梁書 百濟:今言語服章略與高驪同 (양서 백제전: 지금 언어와 복장이 고구려와 같다.) , 南史 百濟:言語服章略與高麗同 (남사 백제전: 언어와 의복이 고구려와 같다.)
  6. [6] 이런 현상을 언어동조대라고 하며, 인도 아대륙이나 발칸 반도의 언어들, 현대 한국어현대 일본어, 중국어, 스웨덴어핀란드어가 이런 사례에 든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8.0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