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폴 벨몽도

1. 소개
2. 영화

1. 소개

네 멋대로 해라》오른쪽은 진 시버그(1938년 11월 13일 ~ 1979년 8월 30일)

http://www.pasunautre.com/wordpress/wp-content/uploads/2011/04/Belmondo-Jean-Paul-777x669.jpg

60년대 리즈시절

최근 2013년

Jean-Paul Belmondo

1933년 4월 9일 ~

프랑스영화 배우.

프랑스의 최고 스타배우중 하나로 60-70년대 당시 전성기 알랭 들롱라이벌이라 할 정도로 인기가 대단했는데, 조각같은 외모에 과묵하고 날카롭고 지적인 배역을 주로 했던 알랭들롱과 달리, 이웃집 아저씨 같은 친근한 외모에 진득한 말빨과 쿨한 유머로 좀더 일반 서민들에게 친근한 이미지를 보여주었다.

들롱과는 볼사리노에서 공연을 했는데, 재미있는 건 잘생긴 들롱이 스타가 되기 전까지 심한 고생을 한 반면 호남형의 벨몽도는 부유한 가정에서 유복하게 자라난 것.

영화 속에서 보여주는 그의 말빨과 유머, 유쾌한 독설가 영웅 이미지는 사실 기원을 따지면 레이먼드 챈들러하드보일드 소설의 주인공 탐정 필립 말로에 닿아있으며, 이걸 벨몽도가 나름대로 소화해 만든 이미지는 이후 저 《우주해적 코브라》 이외에 시티 헌터 등등의 다른 만화에도 많은 영향을 주고, 할리우드 영화에선 다이 하드 시리즈존 맥클레인 형사로 연기한 브루스 윌리스의 이미지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었다.

프랑스 영화는 모두 어렵고 졸린 예술영화 뿐이라고 오래하기 쉬운데, 장폴 벨몽도가 주연한 여러 액션 느와르 영화는 지금 보아도 꽤 재밌는게 많고 더티 해리 시리즈 못지않게 액션이나 서스펜스가 훌륭한 영화들이 많다. 그리고 지금은 몰라도 당시엔 꽤 근육질 몸짱으로 50이 넘은 나이에 찍은 영화들에서도 종종 웃통을 벗고 탄탄한 상반신 근육을 자랑하곤 하다.

영화 배우전에는 권투 선수여서 가끔 권투 경기에 나타나기도 한다. 물론 잘생긴 얼굴이 망가지면 안 되니 경기는 안 한다.

2002 월드컵을 앞두고 브리지트 바르도의 재단이 한국의 개고기 식용을 반대하는 주프랑스 한국 대사관에 보내는 항의문에 소피 마르소, 나탈리 베이, 축구선수 에마뉘엘 프티와 함께 서명했다. 당시 기사 당시 한국과 월드컵 공동개최국 일본의 고래사냥에 대해선 서명하셨을까 몰라 공교롭게도 그의 친척은 바르도가 지지하는 국민연합 당원이다.(르 피가로 기사)

2003년 8월 13일, 만 70세에 43세 연하 모델과 넷째 딸을 낳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현재는 치매를 앓고 있다.

2. 영화

누벨바그의 거장. 장뤼크 고다르의 데뷔작! 주인공은 별 이유도 없이 경찰을 쏴죽이고, 연인과 돌아다닌다. 내용은 없다. 설명도 없다. 줄거리도 없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영화계에 충격을 준 작품. 쿠엔틴 타란티노와 똑같은 충격이다! 장 피에르 멜빌이 카메오로 출연한다. 장근석의 싸이 글 덕분에 "뉴욕 해럴드 트리뷴!"이라는 대사가 많이 알려졌다. 참고로 그 대사는 주인공의 여자친구의 대사.

장 피에르 멜빌의 영화. 갱스터 실리앙으로 출연한다. 누가 밀고자(모자)인가? 원제는 모자지만, 밀고자로 바뀌었다. 실리앙과 모리스는 꽤 비슷하게 생겼다.

  • 레옹 모랭 신부 1961년작.

같은 감독의 영화. 갱스터 영화는 아니고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마을로 유부녀랑 위험한 심리를 걷고 있는 신부역으로 출연한다.

  • 여자는 여자다 1961년작.

장 뤽 고다르의 영화. 안나 카리나와 출연한다.

  • 리우의 사나이 1964년작.

리우는 브라질의 대도시 리우데자네이루의 리우 바로 그곳이다. 프랑스 공군 조종사인 주인공이 휴가 도중, 하필 눈앞에서 애인이 납치당하자 그녀를 구하려고 어쩌다보니 브라질까지 날아가 버렸다는 이야기[1]. 그뒤 주인공은 리우에서 브라질리아[2]로, 거기서 또 아마조니아까지[3] 머나먼 여정에 나선다. ...최후의 순간, 주인공 일행을 기다리던건 황당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미심장한 반전이었으니...

본래는 땡땡의 모험의 영화화 기획으로 출발했지만 각본과 주인공이 바뀌면서 전혀 다른 모험영화가 되었다. 에르제스티븐 스필버그도 이 영화를 아주 좋아했으며,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에 큰 영향을 끼쳤다.

  • 미치광이 피에로 1965년작.

역시 고다르의 영화. 라이어널 화이트의 소설이 원작이긴 한데, 내용이 없다(...) 그냥 안나 카리나와 둘이서 돌아다니다가 사람죽이고, 공짜로 기름훔치고 그런 내용이다.

  •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 1966년작.

파리를 불사르라는 명령을 거부한 제2차 세계대전의 한 독일군 장군을 다룬 영화.

  • 007 - 카지노 로얄 1967년작.

우디 앨런, 오슨 웰스, 피터 셸즈(《닥터 스트레인지러브》에서 1인 3역으로 나온 그 사람)등 호화 출연진들이지만 내용은 망했어요..

  • 미시시피의 인어 1969년작.

프랑수아 트뤼포의 영화로 인종차별을 다루었다.

알랭 들롱과 함께 나오는 갱스터 영화. 시리즈로도 제작되었다. 볼사리노란 이름은 키자루에게 영향을 주었다.

  • 대도적 1971년작.

오마 샤리프와 함게 출연한 범죄영화. 그리스 아테네항에서 촬영하였다. 아자드가 노획한 보물에 욕심을 낸 형사 자카리아가 아자드의 보물을 손에 넣기 위해 협상을 벌이다 아자드가 파놓은 함정에 빠져 최후를 맞는 내용.

  • 공포의 도시 1975년작.

프랑스인 암살요원이 프랑스 정부와 상관에게 배신당해[4] 말라과이라는 가상의 아프리카 나라에서 강제노역을 하다가 탈출에 성공하여 프랑스로 온다. 그리고 보복을 계획한다는[스포] 내용으로 후반부에 상관인 정보국장 로젠과의 난데없는 1:1 총싸움 대결은 좀 유치해보일 듯 해도, 결국 비극으로 끝나는 이야기와 같이 애절한 음악이 인상적인 영화. 그 해 프랑스 개봉 흥행 1위였다. 원작은 패트릭 알렉산더의 소설 'Death of a Thin-Skinned Animal'.

주제곡 ‘Chi Mai’는 한국의 대림어묵 광고에도 나온 바 있는데 음악이 유명하여 들으면 아? 이 음악 할 듯. 바로 엔니오 모리코네가 작곡했다. 1991년10월 5일, MBC 주말의 명화에서 원작 소설 제목인 《어느 연약한 짐승의 죽음》으로(비디오는 원제목으로 출시) 방영한 바 있는데 주인공의 운명을 알 수 있는 제목이다.

  • 형사 조르당 1983년작.

암흑가의 범죄에 경찰내부의 부패와 싸우는 형사 조르당의 활약을 그린 액션물. 마르세유 차이나타운에서 벌이는 육박전이나 훌륭한 총격전들은 당시 할리우드의 《48시간》 같은 액션물에 뒤지지 않는다. 상당히 하드보일드한 액션물.

  • 나이스 줄리 1984년작.

유명한 바람둥이 벼락부자(장폴 벨몽도)가 매혹적인 미성년자 소녀(소피 마르소)와 바람피우다 벌어지는 소동을 그린 섹스 코미디. 벨몽도보단 마르소의 아직 약간 미성숙하면서도 물이 오른 성적 매력이 빛나는 영화다.


  1. [1] 자기가 직접 비행기를 조종하는게 아니고 때마침 공항에 있던 휠체어 탄 상이용사를 도와주는 척 하면서 여객기 탑승권을 슬쩍.. 그 비행기가 브라질행 국제선이라는걸 알아차린건 한참뒤 스튜어디스의 안내를 듣고서야.. "승객 여러분 곧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하겠습니다".. 허걱
  2. [2] 1960년대 당시 신행정수도로 건설중이었으며 대한민국 행정수도의 모델 빌딩 작업현장이 그대로 스턴트 액션묘기 촬영장소로 나온다.
  3. [3] 주인공이 공군이라는 이점(!)을 살려 비행장에서 경비행기를 하나 슬쩍한다. 활약상으로 보자면 이건 뭐 이웃 섬나라 첩보원도 아니고
  4. [4] 아프리카에 있는 말라과이라는 가상 나라의 독재자를 암살하라는 명령을 받고 작전에 투입되었는데 그 독재자가 프랑스와 우호관계를 맺자 프랑스 정부가 반대급부로 작전을 노출시켜 버렸다.
  5. [스포] 5.1 근데 엄밀히 따지면 임무 완수로 볼 수도 있다. 독재자를 암살하라는 것이 자신의 원래 임무였고, 결국 프랑스로 돌아왔을 때, 때맞춰(?) 프랑스를 방문한 바로 그 독재자를 죽이려고 하였으며, 결국 독재자가 죽게 하는데 성공했다.(영화를 보면 아는데 직접 죽인 것은 아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7.1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