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류장

1. 개요
2. 버스
2.1. 대구광역시 일대에서 버스 터미널을 가리키는 명칭
3. 택시
4. 철도
5. 김수희의 1집 수록곡
6. 패닉의 4집 수록곡

1. 개요

정류장()은 버스, 철도 등의 교통수단이 사람을 태우기 위하여 잠깐 머무르는 시설을 말한다. 정류소()라고도 한다.

2. 버스

  자세한 내용은 버스정류장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2.1. 대구광역시 일대에서 버스 터미널을 가리키는 명칭

대구광역시 지역은 다른 곳과는 다르게 버스 터미널정류장이라고 많이 부른다. 그렇다고 서대구고속버스터미널는 서대구고속버스정류장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

3. 택시

택시의 경우 잡아타는 경우가 많고, 요즘은 콜 택시도 있으니 꼭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철도역이나 버스 터미널 근처에 존재하여 타지에서 온 사람들이 이용하기 편하게 되어있는 곳이 많다.

4. 철도

분기기가 있으면 정차장으로, 분기기가 없는 역은 정류장으로 구분한다.

보통 공사 중인 역을 임시로 정거장이라 읽는편.[1]

5. 김수희의 1집 수록곡

1982년 발매한 곡이다.

6. 패닉의 4집 수록곡

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 날

집에 돌아오는 길 버스 창가에 앉아

불어오는 바람 어쩌지도 못한 채

난 그저 멍할 뿐이었지

난 왜 이리 바본지 어리석은지

모진 세상이란 걸 아직 모르는지

터지는 울음 입술 물어 삼키며

내려야지 하고 일어설 때

저 멀리 가까워오는 정류장 앞에

희미하게 일렁이는

언제부터 기다렸는지 알 수도 없는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그댈 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러 자꾸 눈물이 흘러

이대로 영원히 있을 수만 있다면

오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

결국 난 혼자라고 누구든 그렇다고

나 혼자 해결할 수 있다고

손 잡아주던 그댈 잊어버린 채

생각하면 그댄 나와 함께였는데

고집을 부리고 다 필요 없다고

나 혼자 모든 것들을 감당하려 했었지만 나

그댈 마주쳤을 때 눈물이 흐를 때

내가 얼마나 어리석었는지 알게 되었네

낙엽이 뒹굴고 있는 정류장 앞에

희미하게 일렁이는

까치발 들고 내 얼굴 찾아 헤매는

내가 사준 옷을 또 입고 온 그댈 봤을 때

나는 아무 말도 못하고 그댈 안고서

그냥 눈물만 흘러 자꾸 눈물이 흘러

이대로 영원히 있을 수만 있다면

오 그대여 그대여서 고마워요

나밖에 몰랐었지 어리석게도

주위를 한번만 둘러보기만 했어도

모두 한 명씩 나를 떠나가고

나는 세상과 계속 멀어지고

결국 주위에 아무도 없을 때

언젠지 도 모르게 내게 다가온 그대

세월이 모든 걸 변하게 해도

그대 손을 놓지 않는다고

슈퍼스타 K3 본선 3주차에서 버스커 버스커가 불렀으며, 복면가왕에서 뜨거운 심장 양철로봇난 멈추지 않는다! 플레이가이가 부른 적이 있다.


  1. [1] 예를 든다면 9호선 923 정거장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6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