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갈량 vs 왕랑

#모에백과의 문서(중국어)

1. 개요
2. 비리비리에서의 유행
3. 등장인물
4. 원본 대사
5. 패러디

1. 개요

1994년 방영된 삼국연의의 제 69화 '강유를 거두다(收姜維)'에서 등장한 제갈량왕랑설전 장면이다. 제갈량은 당국강(唐国强)이, 왕랑은 동기(董骥, 1928~2009)가 연기하였다.

원본 삼국지 연의의 묘사를 충실히 재현하여, 대사도 원본과 큰 차이가 없다. 내용을 간단히 요약하자면 위나라의 사도 왕랑이 북벌에 나선 제갈량을 설득하려다가 도리어 제갈량의 호통을 듣고는 말에서 떨어져 분사(憤死)하는 장면으로, 적벽대전 당시 제갈량이 오나라 문관들과 벌였던 설전 이후에도 그 무서운 혀가 아직 살아있음을 보여주는 삼국지의 명장면 중 하나이다.

신삼국에서도 이 설전이 리메이크되어 등장하지만, 해당 문서에서는 구삼국의 설전을 다룬다.

이 장면은 연의의 창작으로, 실제 왕랑은 제갈량과 만난 적도 없이 228년 11월 사망하였다.[1]

하지만 이 장면은 방영된 지 20여년이 지나고 나서 컬트적인 유행을 타게 되는데...

2. 비리비리에서의 유행

중국판 심영물

바로 중국의 사이트 비리비리에서 2015년부터 이 장면이 컬트적인 유행을 타기 시작했다. 그 위상은 가히 심영 패러디에 버금갈 정도이다.

비리비리에서는 필수요소로 통하는데, 적절한 편집신공으로 아예 음악을 만들어버리기도 하며, 여러 애니와 다운폴의 히총통 등과 합성되기도 하는 등 그야말로 다양한 패러디와 명대사가 가득하다. 여기에 제갈량이 거문고를 치는 장면(71화, 주로 음악씬에 활용)과 추풍오장원의 사망 장면(77화) 등을 적절히 합성하기도 한다.

그 중에서도 대표적인 대사로는

"이렇게 천박한 말을 내뱉을 줄은 몰랐소! (没想到竟说出如此粗鄙之语!)"

"어찌 아름답지 아니하리오? (岂不美哉?)"

"그 죄가 무거워 하늘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罪恶深重, 天地不容!)

"이...제갈촌부, 감히! (你……诸葛村夫, 你敢……)"

"닥쳐라! (住口!)"

"이리도 후안무치한 놈은 처음이구나! (我从未见过有如此厚颜无耻之人!)"

특히 왕랑이 제갈량을 '제갈촌부(촌놈)'으로 부르는 장면과, 마지막 대사인 '후안무치한 사람'이 결정적인 명대사이다. 중국어 모에백과에도 '여태껏 너처럼 후안무치한 사람은 본 적이 없다!'로 항목이 만들어져 있다.

이 장면이 하도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자, 제갈량 역의 당국강이 비리비리와 인터뷰까지 하게되었고, 여기에서 왕랑 역의 배우 동기가 2009년에 사망했음이 유저들에게 밝혀졌다. 즉, 비리비리 유저들은 뜻하지 않은 고인드립을 한 셈이지만...실존인물 왕랑도 무려 1,800여년 전에 사망한 고인이고, 고인드립이라는 개념이 오래된 역사 인물들에게는 적용되기는 어려우니 다소 애매하다는 의견도 있다.

덕분에 제갈량의 별명은 '제갈촌부'가 되었고, 왕랑은 '후안무치한 사람'이라는 별명이 붙어버렸다. 특히 왕랑은 본명인 왕랑보다 관직을 포함한 '왕사도(王司徒)'로 더 많이 불린다. 이전까지만 해도 왕사도는 왕윤을 뜻하는 말이었지만, 이 장면이 흥한 이후로 주로 왕랑을 가리키게 되었다.

비리비리 등 중국 사이트에서는 매우 흥하는 네타로, 구글이나 바이두에 诸葛村夫, 厚颜无耻之人 등을 검색해보면 관련 짤방이 주르륵 뜬다. 다만, 니코니코 동화 등 일본어 사이트에 비해 중국어권 이외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3. 등장인물

  • 제갈량 : 일명 제갈촌부. 왕사도를 후안무치한 사람이라고 꾸짖으며 그를 말에서 떨어져 죽게 만들지만, 가끔 왕사도가 부활하여 역관광을 태우는 경우도 있다. 왕사도와 함께 있는 말, 없는 말을 다 쏟아내며 설전을 벌인다. 심지어 왕사도와 게이 커플로 엮이기까지 한다.
  • 왕사도 : 일명 후안무치한 사람. 태조 무황제세조 문황제를 섬긴 원로대신. 제갈량을 제갈촌부라고 부르며 갖은 욕설을 퍼부어대지만 도리어 제갈량에게 관광을 당한다. 그러나 이대로는 죽을 수 없다는 집념으로 부활하여 제갈촌부를 역관광시키기도 한다. 이러면서도 제갈촌부를 몹시 사랑하는(?) 게이로 등장하기도 하며, 거북이가 되는 경우도 있다.
  • 조진 : 위나라의 도독. 제갈촌부에게 수상한 물건을 받고 왕사도에게 어떻게 하면 좋겠냐고 묻는 역할로 등장한다. 그러나 왕사도가 제갈량에게 관광을 당하고 깜짝 놀라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장면도 짤방으로 많이 쓰인다. 어떤 때에는 왕사도와 제갈촌부를 밀어내고 주인공이 되는 경우도 있다.
  • 곽회 : 위나라의 장군. 왕사도의 말에 의문을 제기한다. 역시 왕사도가 관광당하면 깜짝 놀라는 장면이 등장하며 적절하게 네타로 이용된다.

4. 원본 대사

왕랑 항목에 있는 원본 연의의 설전 장면을 참고할 수도 있다. 볼드체 표시는 패러디에서 자주 사용되는 대사.

조진 : 제갈량이 도전장을 보내와서 내일 우리와 결전을 하자는데 어떻게 해야겠소?

诸葛亮下来战书, 约我等明日决战, 如何对敌?

(곽회는 아무 말이 없고 왕랑은 술을 따라마신다. 한숨소리가 들리고 잠시 동안 침묵이 이어진다.)

왕랑 : 도독. 제갈량은 우리의 성 몇 개를 잇달아 점령하여 사기가 왕성하니, 내일 결전은 마침 촉군의 사기를 꺾기에 좋은 때입니다!

都督, 诸葛亮连占我几座城池, 士气正旺, 明日决战, 正好挫败蜀军锐气!

도독께서는 대오를 정렬하고, 깃발을 크게 벌림으로써 군기를 높이십시오!

都督可严整队伍, 大展旌旗, 以壮军威!

내일 서로의 진 앞에서, 제가 오직 한 바탕 말로 제갈량을 타일러서 항복하게 하면 촉군은 저절로 물러갈 것입니다!

明日在两军阵前, 老夫只须一席话语, 管教诸葛亮拱手来降, 蜀兵不战自退!

곽회 : 제갈량이 어떤 사람인데 왕사도님 말씀을 듣고 물러가겠습니까?[2]

诸葛亮何等样人? 靠阵前数语, 岂能退敌?

왕랑 : 곽장군께서는 믿지 못하시는구려. 내일 진영 앞에서 지켜보시면 분명히 알 수 있을게요.

郭将军不信, 明日可在阵前观战, 到时, 便可自见分晓。

(다음 날, 날이 밝자 위나라 진영에서는 왕랑과 조진이 말을 타고, 촉나라 진영에서는 제갈량이 사륜거를 타고 각자 앞으로 나온다.)

왕랑 : 거기 있는 사람이 제갈공명이오?

来者可是诸葛孔明?

제갈량 : 그렇소.

正是。

왕랑 : 공의 이름을 들은지 오래인데, 오늘 운이 있어 만나게 되었구려!

久闻公之大名, 今日有幸相会!

(웃기만 할 뿐 반응이 없는 제갈량)

어...공께서는 이미 천명과 천시를 아시거늘, 어찌하여 명분없는 군사를 일으켜 우리 국경을 범하려 하시오?

公既知天命, 识时务, 为何要兴无名之师, 犯我疆界?

제갈량 : 칙명을 받들어 역적을 치는데, 어찌 명분이 없다하시오?

我奉诏讨贼, 何谓之无名?

왕랑 : 천수는 변하며, 제위도 변하오. 따라서 덕이 있는 사람에게 (제위가) 돌아가는 것이 곧 자연의 이치요.

天数有变, 神器更易, 而归有德之人, 此乃自然之理。

제갈량 : 조(曹)씨가 한실을 찬탈하고, 힘으로 중원을 점거했는데, 덕이 있는 사람이라니요?

曹贼篡汉, 霸占中原, 何称有德之人?

왕랑 : 자고로 환제, 영제 이래로, 황건적이 창궐하고, 천하에 분쟁이 일어나 사직이 누란지위에 처하고, 백성들도 위급한 상황에 처하였소.

自桓帝, 灵帝以来, 黄巾猖獗, 天下纷争, 社稷有累卵之危, 生灵有倒悬之急。

우리 태조 무황제께서는 천하를 평정하여 온 백성의 마음을 얻었고, 사방이 덕으로써 우러르니, 이는 권세로 천하를 취한 것이 아니라 천명이 (위나라에게) 돌아온 것이오!

太祖武皇帝, 扫清六合, 席卷八荒, 万姓倾心, 四方仰德, 此非以权势取之, 实乃天命所归也!

우리 세조 문황제께서는 문무에 능하시고, 대통을 계승하신 선택받은 분이고[3] 요순을 본받으시어, 중앙에서 세상을 다스리시는데, 어찌 시대의 흐름[4]이 아니리오?

我世祖文皇帝, 神文圣武, 继承大统, 应天合人, 法尧禅舜, 处中国以治万邦, 这岂非天心人意乎?

공께서는 큰 재능과 뜻을 가지시고, 스스로를 관중악의에 견주면서 어찌 천명을 거스르고, 민심을 외면하는 것이오?

今公蕴大才, 抱大器自比管仲, 乐毅, 何乃要逆天理, 背人情而行事?

"하늘을 따르는 자는 흥하고, 거스르는 자는 망한다."라는 옛말을 어찌 모르시오?

岂不闻古人云?:"顺天者昌, 逆天者亡。"

지금 우리 위나라는 병사가 백만이오, 장수도 천 명이나 있소.

今我大魏带甲百万, 良将千员。

그대들은 실로 썩은 풀의 반딧불이거늘, 어찌 하늘의 밝은 달과 견주리오?

谅尔等腐草之萤光, 如何比得上天空之皓月?

그대가 만약 무기를 내려놓고, 예를 갖춰 항복한다면, 제후의 지위를 잃지 않을 것이오, 사람들도 편안할 것이니 어찌 아름답지 아니하리오?

你若倒戈卸甲, 以礼来降, 仍不失封侯之位, 国安民乐, 岂不美哉?

(이 말을 들은 제갈량은 크게 웃고나서 대답한다.)

제갈량 : 나는 본디 그대가 한실의 원로되는 사람으로서 진 앞으로 와 군사들과 서로 대면하니,

我原以为你身为汉朝老臣, 来到阵前, 面对两军将士。

필시 뜻깊은 말씀을 하실 거라 생각했는데, 이렇게 천박한 말을 내뱉을 줄은 몰랐소!

必有高论, 没想到竟说出如此粗鄙之语!

(당황하는 왕랑과 조진)

내 한 마디 할테니, 조용히 들으시오.

我有一言, 请诸位静听。

그 옛날 환제, 영제의 시대에 한실의 권위는 쇠락하고, 환관들이 화를 부르니, 나라가 어지러워지고 사방이 요란해졌소.

昔日桓帝, 灵帝之时, 汉统衰落, 宦官酿祸, 国乱岁凶, 四方扰攘。

황건적의 난이후, 동탁, 이각, 곽사 등이 잇달아 봉기하여 황제를 겁박하고, 백성에게 잔인해지니, 따라서, 조정에는 썩은 자들이 관리가 되고, 궁궐에서는 금수들이 녹(祿)을 먹었소.

黄巾之后,董卓,李榷,郭汜等接踵而起。劫持汉帝,残暴生灵, 因之, 庙堂之上,朽木为官;殿陛之间,禽兽食禄。

인면수심한 무리가 조정에 넘실대고, 간신배들이 너도나도 정권을 잡게되니, 사직은 피폐해졌고, 백성들은 도탄지고(塗炭之苦)에 빠졌소!

以至狼心狗行之辈汹汹当朝, 奴颜婢膝之徒纷纷秉政, 以致社稷变为丘墟, 苍生饱受涂炭之苦!

이렇게 나라가 어지러울 때, 왕사도께서는 또한 무엇을 하셨소?

值此国难之际, 王司徒又有何作为?

왕사도의 일생을 내 평소에 잘 알고 있소.

王司徒之生平,我素有所知。

그대는 대대로 동해의 해변가에 살며, 효렴으로 천거되어 관리가 되었으니, 마땅히 임금을 보좌하고 한실을 위해야 하거늘,

你世居东海之滨, 初举孝廉入仕,理当匡君辅国,安汉兴刘。

도리어 역적을 도와 함께 찬탈을 꾀하였으니 그 죄가 무거워 하늘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何期反助逆贼, 同谋篡位! 罪恶深重, 天地不容!

왕랑 : 이...제갈촌부, 감히...!

你…诸葛村夫, 你敢…!

제갈량 : 닥쳐라! 이 파렴치한 역적아, 세상 사람들이 모두 네 살을 씹어먹고 싶어하는 것도 모르면서 감히 여기가 어디라고 떠들어 대느냐!

住口! 无耻老贼, 岂不知天下之人, 皆愿生啖你肉, 安敢在此饶舌!

(감정에 복받쳐 가슴을 움켜쥐고 기침을 하는 왕랑)

다행히 하늘이 한실의 대통을 끊지 않아, 소열황제께서 서천에서 대통을 계승하시니,

今幸天意不绝炎汉,昭烈皇帝于西川,继承大统,

(쓰러지려는 왕랑에게 조진이 다가서나 이를 만류하는 왕랑)

내 지금 임금의 뜻을 받들어 역적을 무찌르려 하는데,

我今奉嗣君之旨, 兴师讨贼,

너는 아첨꾼으로서 몸을 숨기고 목숨이나 부지할 것이지, 어찌 우리 군 앞에서 망령되이 천수를 논하느냐!

你既为谄谀之臣, 只可潜身缩首, 苟图衣食, 怎敢在我军面前妄称天数!

이 머리 하얀 필부야! 수염 흰 역적아! 너는 곧 죽어서 구천에 갈 터인데, 그 때에 무슨 면목으로 한실의 스물 네분 선제를 뵙겠느냐!

皓首匹夫, 苍髯老贼! 你即将命归九泉之下, 届时有何面目去见汉朝二十四代先帝!

왕랑 : 이, 이, 이...

我, 我, 我……

제갈량 : 이 역적놈아! 일흔 여섯을 헛되이 살고 평생 한 치의 공도 세운 적도 없으면서 혓바닥만 놀릴 줄 알아 역적을 돕기나 했구나!

二臣贼子, 你枉活七十有六, 一生未立寸功, 只会摇唇鼓舌! 助曹为虐!

줏대도 없는 개 주제에 감히 우리 군대 앞에서 왈왈짖어대느냐!

一条断脊之犬, 还敢在我军阵前狺狺狂吠。

이리도 후안무치한 놈은 처음이구나!

我从未见过有如此厚颜无耻之人!

(이 말을 듣고 "이...이...! 우와아아아아아아~!"하는 비명을 지르며 말에서 떨어지는 왕랑. 주변 장수들이 "왕사도! 왕사도!"하며 몰려들고, 왕랑은 간신히 몸을 일으키는 듯 했으나 결국 일어서지 못하고 쓰러져 사망한다. 이를 본 위군은 혼란스러워하고, 조진과 곽회는 깜짝 놀란 표정으로 제갈량을 쳐다보며 이야기가 끝난다.)

5. 패러디

모두 중국어로 되어있음에 주의. 사실 중국어를 몰라도 워낙 약을 빤 것들이라...

  • 형용불가대결 : 제작자는 '짧은치마 왜 입어(女孩为何穿短裙)', 줄여서 '짧치(短裙)'. 현대로봇대결로 이어진다.
  • 현대로봇대결 : 제2편. 말 그대로 제갈량과 왕사도가 로봇으로 대결을 한다. 화성치기대결로 이어진다.
  • 화성치기대결 :제3편. 온갖 정신나간 대결을 펼치다가 급기야 우주까지 날아가 대결을 한다. 결국 제갈촌부의 승리로 끝.
  • 동화 : 가수 광량(光良)의 대표곡 동화(童话)의 패러디.

이외에도 엄청나게 많은 패러디가 비리비리와 유튜브에 존재한다. 추가바람.


  1. [1] 다만, 왕랑이 제갈량에게 서신을 보냈던 적은 있다. 223년 왕랑은 여러 대신들과 함께 제갈량에게 번국(藩國)을 칭할 것을 요구하는 서신을 보냈으나 제갈량은 답장을 보내지 않았다고 한다.
  2. [2] 의역. 직역하면 "진 앞으로 나아가서 몇마디 말씀하신다고 어찌 적을 물러가게 할 수 있겠습니까?"
  3. [3] 원문은 '应天合人'으로 하늘의 뜻에 응하고, 사람의 뜻에 어울린다는 뜻.
  4. [4] 원문은 '하늘의 마음과 사람의 뜻'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3.1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