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세계

국가 간 동맹 블럭

제1세계

제2세계

제3세계

빨간 부분이 제2세계에 소속된 국가들. 정확히는 1975년 베트남 전쟁 종결 직후의 상황이다.[1]

1. 개요
2. 상세

1. 개요

Second World, 미국소련이 대립하던 시절 소비에트 사회주의 공화국 연방 흔히 소련공산권 국가들이 세운 블록을 말한다. 여기서 공산주의 국가일지라도 소련과의 관계가 험악하게 벌어져, 자본주의 진영과 공산주의 진영과의 대립에 중립을 표방한 국가는 제외된다. 즉 유고슬라비아의 경우 소련과의 관계가 벌어지기 전까지는 제2세계였지만 그 이후에는 제3세계로 분류되었다.

넓게는 중국베트남을 비롯한 아시아권의 공산주의국가나 북아메리카권의 쿠바 등 기타 대륙의 공산국가들이 포함되기도 하는데, 다만 이들 중 중국과 같이 소련과는 독자적인 공산주의 노선을 지향하는 나라는 제2세계가 아닌, 제3세계로 분류하는 사람들도 있다.[2] 유럽중앙아시아 지역에 있는 제2세계 국가들은 구 소련러시아의 영향으로 러시아어가 국어로 쓰이는 편이다.

2. 상세

그래도 제2차 세계 대전 직후엔 동구권(및 북한)의 전후 복구 속도가 워낙 빨라[3] 잠시나마 제1세계에 경이로움 동시에 긴장감을 느끼게 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것도 늦어야 60년대 초중반 까지고, 이후로는 제1세계의 경제발전 속도가 훨씬 빠른 한편 제2세계는 정체되면서 역전되었다.

그래서 옛날 반공교육을 받은 어르신들은 공산국가들이 그저 억압받고 가난한 아프리카와 같은 상태로 아는 분들이 많지만 체코슬로바키아, 동독처럼 당시에 꽤 선진국 반열에 드는 부국들도 있었다.

실은 제2세계는 절대 다수가 단지 소비에트 연방의 위성국가로서 뭉쳐있었을 뿐이었고, 그나마도 틈만 나면 소련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고 안달이었다. 1953년 동베를린 사태, 헝가리 혁명, 프라하의 봄, 폴란드의 반소 운동 등 동구권에서는 숱하게 소련에 반대하는 시민운동이 일어났고, 더욱이 이는 대부분 소련군의 무력으로 진압되었다. 그나마 중국이나 유고슬라비아처럼 소련의 위성국가가 아니었던 경우는 거의 냉전 초기부터 아예 따로 놀았다. 유고슬라비아는 제3세계 운동의 지도자격 국가 중 하나였고, 심지어 중국은 제3세계 운동에 기웃거리다 결국 중소결렬 이후 핑퐁외교를 통해 미국과 밀월관계에 들어갔다. 그 와중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중국-소련간 불화로 인해 생긴 틈 사이에서 깨알같이 주체사상을 내세우며 독자노선사이비 종교을 걷는다.

한편 제2세계 국가들은 내정으로도 소련의 KGB나 동독의 슈타지, 중국의 문화대혁명이나 천안문 6.4 항쟁, 북한의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필요가 없는 독재 정치 등, 반민주적이고 억압적인 정치가 횡행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런 점들은 한때나마 사회주의를 선망했던 제1세계 좌익세력들을 실망시켰으며, 이후 이들이 사민주의 노선으로 나아가게 되는 계기가 된다.

이후 소련마저 무너지고 2세계 국가들이 대거 자본주의민주주의를 수용한 이후로는 낙후된 경제와 잊을만하면 발생하는 민족갈등으로 인한 소요사태까지 발생한 지역들도 있다. 발칸 반도 분리주의자들이 벌이는 유혈사태나 우크라이나 내전만 봐도...


  1. [1] 모잠비크, 앙골라(당시에는 포르투갈 영토였다)와 로디지아, 네덜란드령 기아나, 나미비아(남아공의 위임통치를 받던 중), 이란 제국이 제1세계 영역으로 나와있다. 알다시피 이들 지역은 이후 제3세계가 된다.
  2. [2] 중국은 반둥 회의에 참석하는 등 꽤 오래 전부터 이미 제3세계를 지향하는 행보를 보였었다.
  3. [3] 대표적으로 빠르면서도 거의 완벽하게 복구되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한 바르샤바의 사례 등.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