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슈 번

  일본의 옛 지명 나가토국의 별칭 조슈(長州)에 대한 내용은 나가토노쿠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조슈 번의 위치[1]

1. 개요
2. 역사
2.1. 에도 막부
2.2. 막부 말기
3. 관할 지역
4. 출신 인물

1. 개요

조슈 번(長州藩)은 지금의 일본 야마구치현에 위치했던 에도시대의 4, 5위 안에 드는 경제력과 군사력을 갖춘 큰 으로, 도자마 다이묘[2]모리 가문에서 다스렸다. 하기 번(萩藩), 스오 야마구치 번(周防山口藩), '보초'(防長) 등의 이명으로도 칭해졌으며, 메이지 유신 시대의 폐번치현을 통해 야마구치현으로 거듭나며 사라지게 되었다. 번청은 하기 성, 야마구치 성에 두었다. 번명인 조슈는 하기 성이 있는 나가토 국의 중국식 별명인 조슈(長州)에서 따온 것으로, 번청이 스오 국의 야마구치[3]로 옮겨간 뒤에도 널리 쓰였다.

일본의 제국주의자 이토 히로부미를 비롯해 일명 정한론(征韓論)의 거두인 요시다 쇼인이 조슈 번 출신이며, 요시다 쇼인의 수많은 제자들 그리고 이곳 출신 인물들이 일본 제국주의 시대의 중심에 서서 활동했다. 때문에 일본의 우익 세력들에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곳이다. 참고로 현직 일본 총리인 아베 신조의 고향이 야마구치현 나가토시로, 아베 신조 또한 조슈 번 출신.

또한 세계대전 연간 일본군 육군의 연고이기도 하다. 조선 총독이 전부 군관 출신이라는 것은 주지할 사실이지만, 이러한 점으로 인해 그 중에서도 조선 총독은 단 한 명 빼고 전부 육군 출신 인사들이었다.

2. 역사

2.1. 에도 막부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당시 모리 가문은 서군에 있었던지라, 기존 6개국(國) 120만 석에서 나가토·스오 2개국(國) 29만 8,000석으로 대대적인 감봉 조치를 당했다. 그럼에도 조슈 번은 꾸준히 수확량을 늘려 1610년 경엔 59만 9,000석 정도를 막부에 신고하였으나, 막부는 너무 많다고 여기고 신고된 수치에서 20만 석을 줄인 36만 9,000석 만을 조슈 번의 공식적인 고쿠다카(石高)로 인정했고 이 수치는 막말까지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로도 조슈 번은 내부적으로 토지 개발과 교역 등을 통해 꾸준히 고쿠다카를 늘려서 1626년에는 65만 8,000석, 1687년 81만 8,000석까지 증가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로도 꾸준히 증가시켜 실질적인 내부 고쿠다카를 97만 8,000석까지 증가시켰다.

에도 막부 말기(1840년경) 조슈 번의 인구는 70만 명으로, 당시 일본 전체의 인구는 3500만 명 정도였다. 그리고 이 시기 실시한 조사 자료가 남아있는데 실질적인 경제 규모는 152만 석이었다.

조슈 번의 사무라이들은 옛부터 학문을 중시 여겼는데, 그것은 중국, 조선과 같은 대륙과 가까워서 중세 이전부터 한학(유학)이 흥했고 국제 관계에 대해서도 민감했다.[5] 다이묘였던 모리 가문도 학식을 갖춘 인물이 많아 많은 기록을 남겼고, 그 가신도 자서전을 쓸 정도의 교양이 있었다. 이런 교양과 학식을 갖춘 번은 일본 전국에서 찾아보기 힘들었다. 또한 조슈 번은 기록과 문서를 중시해서, 지방에서 물품 구입한 사소한 영수증 하나까지 모두 중앙 행정 기관에서 보관하는 등, 과거 문서를 뒤져보면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있도록 엄청난 문서 기록과 관리 시스템이 있었다.

세키가하라 전투 이후 3만 명이었던 가신 중 2만 명은 로닌이 되어 농사를 지으며, 마을에 서당을 열어, 농민들의 자녀들을 가르쳐, 신분에 관계없이 교육을 받는 환경이 되었다.[6] 그리고 감봉조치로 인해 짊어진 재정난을 타파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를 위해 우수하고 실용적인 관료들을 등용할 제도와 인재들을 양성하는 데 힘을 써왔다.

7대 번주 모리 시게타카는 소금, 밀랍(양초 재료), 종이, 창고업와 금융업 등을 번의 전매 사업으로 경영하였다. 어찌보면 오늘날의 종합 상사 시스템을 만들어서, 넉넉한 재정을 비축할 수 있었다. 에도막부는 고지식하게 토지(쌀 수확)에만 세금을 거뒀는데, 이런 헛점을 지방 번주들은 깨닫고 상업으로 막대한 이윤을 챙기고 있었다. 쉽게 설명하면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것에 대해 에도막부가 그 이윤에 대해 세금을 걷을 생각이 없었다. 생각이 없었다기보다는 누가 누구에게 돈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것을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었다. 그리고 물건을 팔아 장사를 해서 얻은 이윤에 대해서도 세금은 없었다. 이 역시 이런 것을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었다. 이는 에도막부가 재정적자로 망해간 이유이기도 하다. 또, 13대 번주 모리 다카치카는 정치 시스템을 개혁해서, 상급 무사와 하급 무사가 협의해서 행정에 참여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다. 이런 것들이 메이지 유신을 주도하고 성공시켜 메이지 정부를 이끄는 배경이 되었다.

2.2. 막부 말기

막부 말기에는 도사 번, 사쓰마 번 등과 함께 존왕양이, 토막 세력[7]의 중심이 되었으며, 요시다 쇼인, 카츠라 코고로, 쿠사카 겐즈이, 이토 슌스케 등의 메이저급 유신지사들을 대거 양성하였고, 타카스기 신사쿠, 야마가타 아리토모 등의 뛰어난 무관들도 다수 배출해냈다.

상술된 수많은 유신지사들의 요람과도 같았던 곳으로, 흑선내항 이후 대두된, 그러나 다른 번에서는 하급 무사들을 중심으로 퍼져나갔던 존왕양이 사상이 가장 자리를 잘 잡았던 곳이었으며[8], 또 막부 말기 난세의 중심에 있었던 번이었다. 요시다 쇼인을 중심으로 양성된 조슈의 유신지사들은 요시다 쇼인의 사후에도 활발하게 활동하여 조슈 번의 정국을 장악, 더 나아가 중앙 정치에도 나아가려 하였다.

이들은 산조 사네토미를 중심으로 한 조정의 쿠게[9]들을 앞세워 천황으로 하여금 막부에게 양이를 명하게 만드는 등 기세가 하늘을 찌를 정도였으나, 천황의 명으로 분큐 3년 5월 10일(서력기원으로 1863년 7월 20일)에 개시된 양이에서 홀로 외로이(...) 서양 무역선을 공격했다가, 이후 서양 함대에게 풍비박산이 나버렸으며[10], 같은 해, 공무합체파[11]의 반격으로 벌어진 8.18 정변으로 인해 조정과 교토에서 조슈 양이파들이 전부 일소됨으로써 실권을 잃게 된다.

하지만 포기를 모르는 조슈 번 존황양이의 근성은 겐지 원년 6월 5일(1864년 7월 8일), 과격파 유신지사들을 중심으로 교토에 방화를 해서 천황을 되찾자는 화끈한(...) 방식으로 표출된다.[12] 그러나 이는 신센구미에 의해 발각되어 저지되고 마는데 이것이 바로 이케다야 사건. 이 사건으로 인해 다수의 유신지사들을 잃게 되었던 조슈 번은 제대로 야마가 돌아서 아예 군사를 동원한 쿠데타를 감행, 같은 해 7월 19일(8월 20일), 교토에서 금문의 변을 일으키나 이를 미리 기다리고 있었던 막부군과 사쓰마군에게 참패, 쿠사카 겐즈이, 키지마 마타베 등의 주요 유신지사들을 또 한번 잃게 된다. 황궁을 향해 포격을 했다는 이유로 조적(朝敵, 조테키. 조정의 적)으로 임명된건 덤. 망했어요

이후 같은 해 8월 5일(9월 5일) 벌어진 시모노세키 전쟁과 조적 토벌령을 받은 막부-사쓰마 연합군의 제1차 조슈정벌[13]로 결국 굴복할 수밖에 없었던 조슈 번은 유신지사들을 옥에 가두고 가로들을 할복시키는 등 굴욕적인 평화 조약을 맺게 되었고, 이후 조슈 번의 정국은 보수파들이 장악하게 된다. 그러나 그해 12월, 타카스기 신사쿠를 중심으로 한 유신지사들이 고잔지에서 거병(시모노세키 거병), 이로 인해 보수파들이 쫓겨나게 되고 카츠라 코고로를 중심으로 한 존황양이파들이 다시금 조슈 번의 정권을 잡게 된다.

당연히 막부는 이를 좌시하지 않았고, 제2차 조슈 정벌을 준비하게 된다. 게이오 원년(1865년) 도쿠가와 이에모치가 교토로 상경, 고메이 덴노로부터 다시금 토벌령을 받고자 하였으나 천황은 1년간 시간을 질질 끌며 쉽사리 2차 토벌령을 내려주지 않았다. 금문의 변과 같은 빼도 박도 못하는 반역질을 저지른 것도 아니었고 조정 또한 한번 밟아놓은 조슈를 단지 지도층이 바뀌었다는 이유 만으로 또 다시 조적으로 칭한다는 건 권력쟁탈전에 불과하다고 여긴 나머지 회의적인 시각이었던 것. 결국 지속적인 막부의 압박으로[14] 인해 이듬해인 게이오 2년(1866년), 결국 조슈 번에 대한 토벌령이 다시금 떨어지게 되며 2차 조슈 정벌이 막이 올랐지만....그 1년 동안 조슈가 가만히 있을 리가 없었다.

신사쿠를 중심으로 결성된 '키헤이타이(기병대, 奇兵隊)'는 사무라이, 농민 등의 신분을 가리지 않고 병사들을 모집해 훈련에 몰두하고 있었고, 카츠라 코고로를 중심으로 조슈 번의 양이파들은 오히려 단단히 뭉치고 있었다. 조슈번이 유일하게 마련하지 못한 것은 바로 신식 소총, 신식 함선과 같은 신무기였는데, 이때 이를 해결해준 빅 이벤트(...)가 바로 사카모토 료마삿초 동맹. 당시 폐쇄된 해군조련소의 동기들과 카메야마 조합[15]을 운영하며 조슈, 사쓰마 등과 거래를 하던 료마는 사쓰마가 제2차 조슈 정벌에 병사를 내기 꺼려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으며, 이에 사쓰마와 조슈 간의 동맹을 끌어내고자 한다. 금문의 변으로 사쓰마에 대한 악감이 하늘을 찌르던 조슈 번이었지만, 료마의 제안으로 사쓰마 번에서 화해의 선물[16]로 보낸 신식 군함과 소총을 입수 + 거대한 막부군에 맞서야 하는 현실을 직시하고 난 뒤 게이오 2년 1월 8일(1866년 3월 7일)[17], 교토의 사쓰마 번 저택에서 비밀리에 사쓰마 번과 동맹을 맺게 된다.

당연히 2차 조슈 정벌에서 사쓰마는 군사를 내지 않았고, 덕분에 후방이 안전해진 조슈 번은 신무기로 무장한 키헤이타이를 앞세워 막부군에 맞선다. 같은 해 6월, 막부에서 조슈에 선전포고를 한 뒤, 막부군의 전함이 오오시마에 포격을 개시하는 것으로 시작된 제2차 조슈 정벌은 막부군이 오오시마를 순조롭게 점령하는 등, 막부군에 우세하게 돌아갔으나, 신무기로 무장한 신사쿠와 키헤이타이를 중심으로 시작된 오오시마 탈환전을 기점으로 점점 막부군에게 불리해지게 된다.

숫적으로 불리했지만 무장은 더 우세했던 조슈군은 현명하게도 정면 대결이 아닌 게릴라전으로 일관하며 막부군을 지속적으로 괴롭혔고, 여기에 신사쿠의 통솔력이 한껏 발휘되어 막부군은 연전연패를 당하게 된다. 설상가상으로 조슈정벌로 인해 쌀값이 크게 오르게 되자 이에 불만을 품은 농민들이 전국 각지에서 잇키를 일으키는 등 정국 혼란이 오히려 가중되어 막부는 전쟁을 지속하기가 점점 어려워졌고, 이에 반해 조슈군은 연전연승으로 사기가 오를대로 올라 아예 전면전에서도 막부군을 갈아마시며(...) 파죽지세로 진군한다. 결국 조슈군의 코쿠라성 함락을 기점으로 막부군은 싸울 힘이 하나도 남지 않게 되었으며, 여기에 토벌령 수행을 명받은 쇼군 도쿠가와 이에모치마저 심장질환으로 그해 7월 20일(8월 29일)에 사망해버리게 되자 명분마저 사라져버린 막부는 결국 조슈 정벌을 포기하게 된다.

2.3. 보신전쟁메이지 유신

다시금 힘을 얻게 된 조슈 번의 유신지사들은 기세를 몰아붙여 에도까지 밀고 올라갈 계획을 세웠으나, 사카모토 료마의 직소[18]토사 번주 야마우치 토요시게가 막부에 대정봉환을 촉구, 결국 대정봉환이 이루어져 에도 막부가 사라지게 되자 조슈의 전쟁 계획은 무산이 되어버리고 만다...가 아니라, 대정봉환으로 전쟁의 명분을 잃었던 삿초 동맹이었지만, 여전히 강력했던 구 막부 세력의 힘을 두려워했던 천황이 비밀리에 막부 토벌령을 사쓰마 번에게 내림으로써[19] 결국 보신전쟁이 발발하게 된다. 전쟁의 진행 과정은 해당 문서 참조.

보신전쟁은 유신파의 승리로 끝났으며, 이때 가장 큰 공을 세웠던 사쓰마 번과 조슈 번의 유신지사들은 당연하게도 일본의 정국을 장악, 메이지 유신을 주도하는 세력으로 발돋움한다. 그러나 조슈 번 자체는 이어진 폐번치현으로 인해 야마구치현으로 전환,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다.

메이지 유신 이후에는 많은 정치가들을 배출하였으며, 이들은 정치 파당의 일종인 '조슈바츠(長州閥)'를 형성하게 된다. 조슈바츠는 사쓰마바츠와 함께 삿초바쓰(薩長閥)라는 정치적 대립구도를 형성하게 되었으며, 이는 이후 한바츠 정치(번벌정치/藩閥政治)[20]라고 불려지게 된다.

3. 관할 지역

일본의 옛 지명

{{{#!folding [ 펼치기 · 접기 ]

호쿠리쿠도
北陸道

토산도
東山道

토카이도
東海道

기나이
畿內

산요도
山陽道

산인도
山陰道

난카이도
南海道

사이카이도
西海道

에치젠국
越前国

무츠국
陸奥国

히타치국
常陸国

야마시로국
山城国

하리마국
播磨国

탄바국
丹波国

기이국
紀伊国

지쿠젠국
筑前国

에치고국
越後国

데와국
出羽国

카즈사국
上総国

야마토국
大和国

미마사카국
美作国

탄고국
丹後国

아와지국
淡路国

지쿠고국
筑後国

엣추국
越中国

코즈케국
上野国

시모사국
下総国

카와치국
河内国

비젠국
備前国

타지마국
但馬国

아와국
阿波国

부젠국
豊前国

사도국
佐渡国

시모츠케국
下野国

아와국
安房国

이즈미국
和泉国

빗추국
備中国

이나바국
因幡国

사누키국
讃岐国

분고국
豊後国

노토국
能登国

시나노국
信濃国

무사시국
武蔵国

셋츠국
摂津国

빈고국
備後国

호키국
伯耆国

이요국
伊予国

히젠국
肥前国

카가국
加賀国

히다국
飛騨国

사가미국
相模国

아키국
安芸国

이즈모국
出雲国

도사국
土佐国

히고국
肥後国

와카사국
若狭国

미노국
美濃国

가이국
甲斐国

스오국
周防国

이와미국
石見国

휴우가국
日向国

오미국
近江国

스루가국
駿河国

나가토국
長門国

오키국
隱岐国

사쓰마국
薩摩国

토토미국
遠江国

오스미국
大隅国

미카와국
三河国

이키국
壱岐国

오와리국
尾張国

쓰시마국
対馬国

이세국
伊勢国

이가국
伊賀国

시마국
志摩国

이즈국
伊豆国

†무츠국에서 이와키국(磐城国), 이와시로국(岩代国), 리쿠젠국(陸前国), 리쿠추국(陸中国), 리쿠오국(陸奧国)이 추가로 분리 신설되었다.
#데와국에서 우젠국(羽前国), 우고국(羽後国)이 추가로 분리 신설되었다.

}}}||

조슈 번은 나가토 국스오 국 두 개 쿠니를 지배했다. 조슈 번의 명칭은 나가토 국의 별칭인 조슈(長州:長門+)에서 따왔다. 자세한 내용은 나가토 국, 스오 국 참조.

4. 출신 인물

에도 막부 성립 이전, 메이지 유신 이후 출생의 인물들에 대해서는 여기를 참조하자.


  1. [1] 축척 위에 보이는 상징들은 각각 왼쪽부터 모리 가문의 문장, 보신전쟁 당시 조슈번의 군기이다.
  2. [2] 중앙 정치에는 관여할 수 없으며, 오로지 군사 동원에만 응할 의무를 가진 다이묘들을 지칭하는 말. 대체로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서군측에 섰던 가문이 토자마 다이묘가 되었다. 그러나 그러한 인식은 명백하지 않다. 명목상 도자마 다이묘인 마에다 가문이 거의 신판 다이묘 급으로 우대받았거니와 센다이번의 다테가문은 도자마 다이묘임에도 막부초기부터 막부의 중역을 맡았고, 죠슈의 모리가문과 비슷한 처지의 도자마 다이묘인 사쓰마번의 시마즈는 도쿠가와 쇼군가의 외척이 되어 막부 내정을 총괄하는 노중(老中)에 오르기도 했고 천황가와도 혼맥을 맺었다. 오히려 비록 명목상으로는 도쿠가와 쇼군가의 가신이지만 후다이 다이묘들과 달리 직속가신처럼 대하지 않고 별도로 우대한 것이라고 볼 수도 있다.
  3. [3] 모리씨처럼 스오와 나가토 양국을 세력 기반으로 한 오우치씨 당시의 중심 도시이기도 했다.
  4. [4] 스오 국을 본거지로 하고 주고쿠 일대는 물론이고 큐슈 북부에도 큰 영지를 갖고있던 오오다이묘였다. 오우치 가문은 백제 임성태자의 후손을 자처했다.
  5. [5] 이는 조슈번의 옆 동네 아키국의 군소 호족이던 모리가문이 수백년간 죠슈(스오+나가토)의 원래 주인이던[4] 오우치 가문을 멸망시키기 이전부터의 특징이었다. 센코쿠 시대의 다이묘 답지않게 무장 못지않게 문관을 중요시하고 백제왕족의 후예를 자처하며 조선 조정과의 통상을 타진해보기도 했었다.
  6. [6] 메이지 정부 때의 자료에 의하면 야마구치 현에는 사숙(개인학원)이 106교, 서당이 1304교가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번 차원에서는 사무라이 집안 자제한테는 초슈 번이 모든 비용을 대는 엘리트 육성 무상 교육 기관을 운영했다. 요시다 쇼인은 이 기관의 사범 출신이다.
  7. [7] 막부 토벌 즉, 반 막부 세력을 의미한다.
  8. [8] 상급무사의 대빵이라고 할 수 있는 번주(다이묘)가 양이파를 인정했었다.
  9. [9] 공가(公家). 무관인 사무라이들과 대비되는 문관들을 지칭한다. 물론 시대가 시대인지라 사무라이가 문/무 업무를 모두 총괄하였으므로 막부 말기의 혼란기에 천황에게 힘이 실리기 이전까지는 그저 허수아비(...)에 불과했었다.
  10. [10] 이는 천황(사실상 조슈)의 압박으로 어쩔 수 없이 외국과의 전쟁을 할 수밖에 없었던(= 전쟁을 하기 싫었던) 막부의 계책 때문이었다. 당시 막부는 지방의 각 다이묘들에게 "우리 5월 10일에 외국하고 싸워야 하는데, 할지 안 할지는 님들 재량임"이라고 명령 아닌 명령(...)을 내렸었고(이는 드라마 료마전에서도 묘사가 된다.), 당연히 강대한 외국과는 싸우기 싫었던 대다수 번들은 양이에 참여하지 않았다.
  11. [11] 공무합체(公武合體)란 공가(천황가)와 무가(쇼군가)의 결합을 의미한다. 공무합체파란 말 그대로 이 공무합체를 지지하던 사무라이 집단을 의미하는데, 이들은 공무합체를 통해 흑선내항 이후 땅으로 떨어진 쇼군가의 권위를 되살리고자 했다. 사쿠라다문밖의 변으로 그 힘을 잃은 쇄국파를 대신하여 일선에 등장하였으며, 이들은 안도 노부마사를 중심으로 고메이 덴노의 이복 여동생인 카즈노미야 치카코 공주와 쇼군 도쿠가와 이에모치의 결혼을 추진하였다. 하지만 천황을 신처럼 섬겼던 존황양이파 무사들은 천황의 혈통에 쇼군가의 피가 섞이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고, 결국 안도 노부마사도 사카시타문밖의 변으로 인해 실각하게 된다. 그러나 이 공무합체파는 사쓰마 번의 시마즈 히사미츠, 조정의 나카가와노미야 아사히코 친왕 등을 중심으로 그 명맥을 이어나가 존황양이파에 맞서는 큰 세력으로 발전한다.
  12. [12] 얄짤없는 테러다(...). 이들이 이런 과격 행동을 감행했던 이유는 그 짧은 시간 내에 '천황이 우리를 진심으로 내쳤을 리가 없다'라는 믿음 때문이었다.
  13. [13] 실질적 군사적 충돌은 없었기에 조슈 동란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14. [14] 1년이라는 시간동안 당연히 막부에서 그저 발만 동동 구르지는 않았으며. 아예 조슈 번으로 사람을 보내어 "니들 지금이라도 고개 숙이면 우리가 적당한 선에서 봐주겠음"이라며 설득을 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비밀리에 삿초 동맹을 맺고 있었던 조슈 번은 이를 거절한다.
  15. [15] 미츠비시의 전신이 되는 기업. 일본 최초의 해운상사 기업이기도 했다.
  16. [16] 사실 사카모토 료마와 나가오카 신타로의 주도하에 의외로 순조롭게 진행되던 삿초동맹이 시모노세키로 향하던 사이고 타카모리가 모종의 이유로 교토로 향해버렸던 일로 인해 한 차례 무산되어 조슈 번이 단단히 삐져있었던(...) 것도 이 화해의 선물을 보내게 되는 데 한몫 했다.
  17. [17] 협상이 시작된 날짜이다. 협상이 타결된 날짜는 같은 해 1월 21일(3월 20일)이었다. 협상에 난항이 많았기 때문.
  18. [18] 자신의 주군에게 올리는 일종의 상소. 그러나 직소는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할복을 해야 하는 위험한 행위이기도 했다.
  19. [19] 이 토벌령이 사실은 이와쿠라 토모미 등에 의해 조작된 조칙이었다는 설이 있다.
  20. [20] 지연으로 묶인 파벌을 기반으로 이루어지는 정치 정도로 이해하면 쉽다. 사족으로 이는 이후 일본군의 육해군 대립에도 큰 영향을 끼친다.
  21. [21] 상술된 정한론 유신지사들과는 성격이 다른, 강점기 당시 조선의 고아들을 위해 헌신했던 사람이다.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서 보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6.5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