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디콘

<span style="text-shadow: 0 0 6px #000000;color:#000000">프레디 머큐리</span>

<span style="text-shadow: 0 0 6px #000000;color:#000000">존 디콘</span>

<span style="text-shadow: 0 0 6px #000000;color:#000000">로저 테일러</span>

<span style="text-shadow: 0 0 6px #000000;color:#000000">브라이언 메이</span>

70년대 장발의 디콘.

왼쪽부터 마이클 잭슨, 프레디 머큐리, 존 디콘

최근

본명

John Richard Deacon
존 리처드 디콘

생년월일

1951년 8월 19일

출생지

잉글랜드 레스터

직업

베이시스트

소속 그룹

악기

베이스 기타(은퇴)

배우자

베로니카 테츨래프(1975~)

자녀

로버트 디콘(1975~), 마이클 디콘(1978~), 로라 디콘(1979~), 조슈아 디콘(1983~), 루크 디콘(1992~), 카메론 디콘(1993~) - 총 5남 1녀

퀸의 비밀병기, 퀸의 닻[1]

1. 개요
2. 베이시스트
3. 트리비아

1. 개요

프레디 머큐리,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로 구성되었던 퀸은 존 디콘 이전에 세 명의 베이시스트가 거쳐갔는데 모두 각각의 이유로 밴드를 떠났고[2][3], 런던에서 공연 구경다니던 존이 베이시스트를 찾던 퀸에 오디션을 치르게 된다. 그리고 안정적인 연주실력과 성격 괴팍한 나머지 멤버들과 마찰을 일으키지 않을 만한 조용한 성격, 그리고 가난한 밴드에게 큰 도움이 되어줄 전자기기를 다룰 줄 아는 능력[4][5] 까지 여러 조건이 맞아 퀸의 마지막 멤버로 합류하게 된다.

존 디콘은 어릴 적부터 음악에도 관심이 많았지만 기계 만지는 것에도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어릴 적에는 꿈이 뮤지션이 아니라 기술자였다고. 존은 어릴 때부터 고장 난 라디오를 고치거나 다른 기기들을 조립하는 등 기계 만지는 것에 큰 재능을 보였다. 존 디콘의 아버지는 자신의 아들이 장래에 당연히 공학 기술자가 될 것이라고 예상할 정도였다고. 존은 어릴 적에 라디오 듣는 것을 좋아했는데 이때 비틀즈와 다른 밴드들의 음악을 들으면서 점점 뮤지션의 꿈을 키우게 된다. 11살이 된 존은 스스로 신문배달을 해서 돈을 모아 연습용 어쿠스틱 기타를 샀는데, 이때 라디오에서 나오는 음악을 카피하며 점점 실력을 쌓게 된다.

존 디콘은 14살 때 opposition이라는 밴드를 결성하는데 이때부터 베이스를 잡게 된다. 존 디콘의 밴드는 점점 이런 저런 행사를 뛰며 지역과 학교에서 명성을 쌓아나갔고, 나중에는 밴드 행사비로 돈을 모아 중고차(?)도 살 정도가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밴드의 보컬이 다른 밴드로 스카웃되어 가면서 opposition는 해체되었고, 존은 공부에 전념해서 런던에 있는 대학교에 진학하게 된다.

런던에서 대학교에 다니던 존은 이런저런 밴드 공연을 보러 다니며 여가를 보냈다. 이때 존은 자신이 가입하기 전의 퀸의 공연을 본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그 당시의 퀸은 존에게 큰 감명을 주지 않은 듯 싶다. 존 曰 "솔직히 그때 퀸은 제게 별 인상을 남기지 못했습니다." 나 없는 퀸은 퀸이 아니다

대학교에 다니던 존은 다시 밴드 활동을 하기로 마음먹었고 자신이 직접 멤버를 모집해 밴드를 만들었지만 딱 한번 공연하고 밴드는 해체했다. 밴드 멤버들의 역량이 존에 비해서 떨어져서 그랬다는 후문이 있다. 이때 이 일회용 밴드는 밴드 이름도 제대로 안 지어서 'deacon'이라는 밴드명으로 공연했다고 한다(...) 존은 어쨌든 음악 활동을 계속하기로 마음먹었고 이리저리 오디션을 보러 다니던 와중 디스코 축제장에 놀러갔다가 친구의 소개로 로저 테일러브라이언 메이를 알게 된다. 마침 로저와 브라이언도 베이시스트를 구하던 도중이었고, 존은 다른 퀸의 다른 멤버들 앞에서 오디션을 치루게 된다. 당연히 결과는 합격.

이후 베이스주자로서, 그리고 작곡가로서 퀸의 활동에 크고작게 이바지하게 되는데 연주력으로 팬들에게 까인 일은 전혀 없었고, 오히려 조용한 성격 탓에 화려한 다른 멤버들, 특히 프레디에게 묻혀서 연주력이 과소평가되었다는 평이 많다. 베이스를 백그라운드 역할을 넘어 메인 혹은 리듬 악기로 사용하곤 했으며, 대표적으로 <Another One Bites the Dust>, <Under Pressure>, <Dragon Attack>[6],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A Kind of Magic>, <Liar>, <The Millionaire Waltz> 등의 리프가 유명하다.

2. 베이시스트

워낙 성격이 조용하고 무대에서도 제일 눈에 띄지 않다보니,[7] 명베이시스트로 자주 언급이 되지는 않아도 실력만큼은 확실한 뮤지션이었다. 피아노 멜로디가 강조되는 클래시컬한 70년대 퀸의 음악에 베이스음이 전혀 어색하지 않게 곡에 녹아들어 있는 걸 보면 베이스 리프 짜는 능력도 상당하다는 걸 알 수 있다. 오히려 어쩔 때는 피아노음과 더불어 곡의 전개를 이끌고 있다는 느낌도 준다. 퀸은 다양한 형식과 장르의 음악을 시도했던 밴드인데, 단 한번도 베이스의 표현력이 부족한 적이 없었다는 사실이 존 디콘의 실력을 대변해 준다.[8] 특히 프레디 머큐리가 만든 유려한 곡들에서 그의 베이스 센스가 빛난다. 5집의 <The Millionaire Waltz> 같은 곡의 베이스라인은 가히 곡의 분위기에 걸맞게 고풍스러운 분위기까지 날 정도.[9]

내성적인 성격탓도 있지만, 뛰어난 실력임에도 불구하고 무대앞에 전면적으로 나서지 않는 것은 동시대에 활동했던 레드 제플린의 베이시스트 존 폴 존스와도 비슷하다. 존 폴 존스의 경우는 베이시스트는 전면에 나서지 말고 음악 전체의 화합을 담당해야한다는 철학이 있기 때문이었고, 후배 밴드의 드림 씨어터의 베이시스트 존 명 역시 넘사벽 실력을 지녔지만 무대 전면에 나서지 않고 묵묵하게 연주를 하는 타입이다. 주로 사용하는 악기는 68년 생산된 펜더의 프레시전 베이스.[10][11]

작곡가로서 퀸 멤버 가운데 가장 적은 수의 곡을 썼음에도[12] <Another One Bites the Dust>[13], <I Want to Break Free>, <You're My Best Friend> 등의 히트곡을 만들어냈다. 퀸 팬들의 페이보릿 넘버 중 하나이자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은 <Spread Your Wings> 역시 존의 작품.

노래를 하지 않는 유일한 퀸 멤버다.[14][15] 브라이언과 로저는 백킹 보컬로서, 때로는 리드 보컬로서 보컬에 참여하나 존은 퀸의 그 어느 앨범에서도 보컬을 보여주지 않았다. 라이브에서는 다른 멤버들처럼 개인용 마이크를 받기는 한다. 그런데 분명히 코러스에서 마이크에 대고 노래를 부르는데 목소리가 안들린다 (...) 마이크가 꺼져있는 건지 립싱크를 하는 건지 논란이 되었으나...

유튜브 베댓 왈 : "비버보다는 나은데?"

비밀은 풀렸다! 84년 밀란 공연의 <Radio Ga Ga>의 코러스에서 존 디콘의 목소리가 확연히 들린다. 립싱크가 아니라 열심히 부르고 있었는데 마이크 볼륨이 음소거 수준(...)이었던 것.

락밴드의 멤버답지 않게 무대액션도 드물고[16] 해서 카메라에 잡히는 횟수는 프레디의 1/20 수준.(...)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발전된 무대매너(???)를 보여주며 퀸의 마지막 투어였던 86년 공연[17]을 본다면 은근히 한바퀴 돈다던가(!) 하는 움직임이 많다.[18]

한편 퀸 멤버들 중에서 헤어스타일이 가장 많이 변한 멤버이기도 한데 아래 그림을 보자.

존 디콘 헤어스타일 변천사 20년 동안 한결같은 메이와는 대조된다

3. 트리비아

전자공학도[19] 였던만큼 전자기기를 다루는 데 능숙했으며,[20] 밴드의 재정문제도 이것저것 관리했다고.

밴드에서 제일 막내였고[21], 프레디 머큐리와 가까웠던 사이로 프레디 역시 존을 좋아하고 아꼈다고 한다.[22]

97년 존 디콘의 마지막 공연(퀸 + 엘튼 존의 <The Show Must Go On>)

97년 'No One But You'를 밴드메이트들과 함께 녹음한 후 사실상 은퇴하였다. 이후 브라이언과 로저가 다른 뮤지션들과 함께 했던 프로젝트나 투어에 모두 불참했고, 어떤 공식행사나 인터뷰 등에도 나타나지 않고 가족들과 조용히 살고 있다.[23]

밴드 멤버들 사이에서는 디키라고 부른다.????[24]

1984년 일본 공연도중 로저 테일러와 함께 프로모션 일환으로 한국에 방문한 적이 있다. 같이 동석한 오아시스 레코드 관계자에 따르면 로저 테일러는 성격이 쾌활한 반면 존 디콘은 내한 내내 과묵했고 줄담배를 피워댔다고 한다.

2018년 10월말에 개봉 예정인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디콘 역을 조셉 마젤로[25]가 맡았다.


  1. [1] 프레디는 디콘의 판단(경제적 문제나 밴드경영 등등...)을 신뢰하여 이렇게 불렀다. 한 인터뷰에서는 "만약 신이 우릴 버린다면 디콘이 'OK'라고 할 때까지 아무것도 안 할 것"이라고까지 말하기도 했다.
  2. [2] 퀸이 1집도 발매하기 전
  3. [3] 한 명은 성격 차로 인해서 떠났고, 또 다른 한 명은 가입 하루만에 모든 주도권을 잡으려고 해서 프레디와 브라이언, 로저가 만장일치로 쫓아냈다고 한다. 나머지 1명은 불분명.
  4. [4] 디콘이 기기를 고치고 있으면 다른 멤버들은 모두 신기하게 쳐다봤다고. 그럴려고 뽑은 거 아닌가
  5. [5] 존의 학력을 찾아보면 런던 첼시대학교 전자공학과 출신이라고 나온다.
  6. [6] 디콘의 베이스와 메이의 기타 톤이 일품인 곡으로, Another one bite the dust보다 낫다는 평도 있다.
  7. [7] 오죽하면 존의 겸손과 조용함을 표현하는 말이 있었다. "그가 없었더라면 전부 추장들로만 이루어졌을 밴드 안에서 그는 홀로 기꺼이 인디언이 되었다."
  8. [8] 오죽하면 다른 멤버 연주에서는 지적할 거리를 찾아내던 프레디가 존의 베이스 연주에는 아무 말도 못 했다고 한다(...)
  9. [9] 여담이지만 존은 손이 빠른데다가 핑거 주법을 쓰는데, 이를 모르고 존을 우습게 본 다른 베이시스트들이 존에게 도전했다가 역관광 당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10. [10] 매직 투어에서는 검은색으로 도색해서 쓰기도 한다.
  11. [11] 그 이전에는 65년제 프레시전 베이스를 많이 썼다. 그 이외의 스페어로는 뮤직맨 스팅레이, 81년제 프레시전, 크레이머 등의 베이스를 썼다. 이 중에서 크레이머의 사용 빈도가 극히 적다. 뮤직맨 스팅레이는 Another One bites the dust를 연주할 때, 81년제 프레시전은 Under Pressure 연주에 사용했다.(81년도 몬트리올 공연 기준이고, 매직 투어에서는 68년제 베이스로 다 연주한다.)
  12. [12] 커리어 내내 쓴 곡이 20곡이 채 되지 않는다!
  13. [13] <We Are the Champions>보다 많이 팔린, 퀸 노래 통틀어 보헤미안 랩소디 다음으로 많이 팔린 곡. 당초 멤버들은 이 곡을 싱글로 발매할 생각이 없었는데, 싱글 발매하도록 강력하게 권유한 건 바로 마이클 잭슨이었다. 그의 말대로 발매되자마자 미국에서 대박을 친다. 클럽이나 라디오에서 주구장창 틀어댔고 특히 흑인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았다고 한다.
  14. [14] 그래서인지 곡&lt;Somebody to Love&gt;의 아키펠라 부분에서 로저, 메이, 프레디가 뮤비에서 같이 노래를 녹음하는 장면이 니올때도 얼굴 몇번만 비추고 거의 부르지 않았다.
  15. [15] 이유는 본인의 노래 실력이 형편없어서라고(...).
  16. [16] 아예 관중석을 등지고 연주할 때도 있다.
  17. [17] 가령, 웸블리 공연
  18. [18] 로저의 증언에 따르면 존은 앰프 뒤에 조그만 칵테일 바를 차려놓고 공연 중간중간에 음주를 즐겼다고 하니 이런 동작들은 술기운의 영향일 가능성도 많다(...) 제 술버릇은 공연입니다
  19. [19] 사실 2집 발표 전까지만 해도 그는 현직 중학교 교사였다 (...) 그 장발로? 존의 경우로 알 수 있듯(특히 메이는 무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출신) 퀸은 멤버 모두 음악을 하지 않아도 먹고 살아갈 길이 있는 고학력자 모임이었다.
  20. [20] 브라이언은 존이 만든 앰프인 'Deacy Amp'를 몇몇 곡에서 사용하기도
  21. [21] 막내인데다가 가장 늦게 밴드에 합류해서 그런지 1집 앨범에서는 본명인 John Deacon의 이름이 거꾸로 Deacon John으로 나오는 굴욕을 당하기도... 이름을 거꾸로 바꾼 건 프레디와 로저의 아이디어였다고 한다. 그게 더 재밌게 들린다면서(...) Deacon John이면 성공회나 가톨릭의 부제(!) 존이라는 의미가 된다.
  22. [22] 단 여기서 친하게 지냈다는 건 음악 동료로서의 개념이지, 사적인 관계는 아니었다. 주로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존이 와일드라이프(...)를 즐기던 프레디와 사교적으로 어울리기에는 거리가 있으니까. 아무튼 가까웠던 만큼 프레디의 사망이 존에게 가장 충격으로 다가왔을 것이라고들 보는 견해가 많다.
  23. [23] 다만 브라이언의 말에 따르면 지금도 때에 따라서 재정적인 자문을 구한다고 한다. 현역 시절에도 제일 어리지만 동시에 가장 이성적인 태도를 지닌 멤버여서 재정적인 부분을 담당하기도 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인듯.
  24. [24] 영미권에서는 dick이라는 단어가 음경을 뜻하지만, 그냥 '놈', '녀석'이란 뜻도 있기 때문에 이게 아니다. 더군다나 존의 별명인 디키는 철자가 'Deacy'이다. 오해말자(...)
  25. [25] 쥬라기 공원 시리즈에서 아역인 팀 머피로 유명한 배우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