죠제프 요트

ジョゼフ・ヨット / Joseph Yaht

∀건담의 등장인물. 성우는 사토 세츠지.

원래는 마누피치의 마바족 출신으로 아데스카의 백성에 의해 일족이 전멸당하고 산에 버려진 죠제프를 시드 문저가 주워 키웠다. 극 본편에서는 시드의 조수로 일하고 있었다. 이후 모빌슈트 발굴 및 카풀의 교관, 정비 담당 등에 종사하다가 중반에는 직접 모빌슈트의 파일럿이 되어 자라피 부대의 대장으로 참전한다.

완고하면서 다소 배타적인 성격이며, 여기에 스스로의 출신에 대해 신경쓰고 있는 탓인지 로랑 셰아크를 비롯한 문 레이스와 지구 측의 귀족에게 덤벼들거나 이에 대해 기분 좋게 생각하지 않는 묘사가 있지만, 문 레이스인 프란 돌과 커플이 되면서, 타인을 대하는 태도도 조금씩 바뀌게 된다.

극 후반에는 프란을 임신시키고, 최종 결전 이전에 이 사실을 로랑에게 알려주는 위험천만한 짓을 했다(...). 그리고 되찾은 턴에이 건담로랑을 두들겨 패서 뺏고[1] 대신 탑승해 정기 우편선에 몸을 숨겨 턴 엑스를 급습해 백팩을 부수는데 성공하지만, 부수고 나서 프란을 부르는 사망 플래그를 띄워버린 탓인지 턴 엑스의 블러디 시지에 구속당해 신체 데이터를 분석당하면서 사이코뮤로 고문을 당해 중상을 입는다. 이토록 무수한 사망 플래그를 만들어놓고 참전한 전투였으나, 다행히 스모 등의 원호 덕에 생존에는 성공.

전쟁이 끝난 후에는 프란과 함께 아이를 기르면서 살고 있다.[2]

여담으로 턴 엑스의 백팩을 부술 당시 외쳤던 대사인 얏타제플랑은 이후 복부 빔 드라이브 유닛에서의 확산 빔포의 명칭으로 정착되었다(...).


  1. [1] 비좁은 코어 파이터 위에서 치고박고 싸우다 밖으로 던져버리는데 이때 프란이 받아주지 않았으면 로랑은 죽을 뻔했다. 게다가 직후에 로랑한테 프란을 맡기며 임신 소식을 알리고 바로 떠나버린다. 프란의 원망은 덤.
  2. [2] 다만 위에 서술한 것처럼 추태를 보인 탓인지 몰라도 프란이 여전히 기자로 뛰며 가장 노릇할 때 죠제프는 애 돌보면서 쥐어 사는 모습으로 나온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5.4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