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도문

  하위 문서: 주기도문/원문 및 번역

1. 개요
3. 관련 문서

主祈禱文

1. 개요

기독교에서 대체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기도문이다. 그 이유는 예수 그리스도가 직접 가르친 기도로 성경에 전해지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것을 영어로는 'Lord's Prayer'라고 하며[1], 한국의 개신교에서는 주기도문,[2] 정교회성공회에서는 주의 기도, 가톨릭에서는 주님의 기도[3]라고 한다.

마태오의 복음서에 따르면, 예수가 남에게 자랑하기 위해 회당이나 큰 거리에서 하는 기도와 시간을 늘리기 위해 한 말을 반복하는 기도 등, 설교 중에 좋지 않은 기도의 예를 들고 나서 기도의 모범으로 직접 가르친 기도문이다. 이런 맥락 때문에 일부 침례회 등 보수적인 개신교 교단에서는 주기도문을 예배때 그대로 외우는 건 중언부언을 저지르는 모순이라며 못 하게 하기도 한다.

그러므로 이렇게 기도하여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온 세상이 아버지를 하느님으로 받들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시며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소서.[4]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하듯이 우리의 잘못을 용서하시고

우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5]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영원토록 아버지의 것입니다. 아멘.)

마태오의 복음서 6장 9~13절 (공동번역 성서)

예수께서는 이렇게 가르쳐 주셨다. “너희는 기도할 때 이렇게 하여라. ‘아버지, 온 세상이 아버지를 하느님으로 받들게 하시며 아버지의 나라가 오게 하소서.

날마다 우리에게 필요한 양식을 주시고

우리가 우리에게 잘못한 이를 용서하오니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고 우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루가의 복음서 11장 2~4절 (공동번역 성서)

위의 두 복음서 구절 중 더 긴 쪽인 마태오의 복음서의 구절을 기도문으로 암송한다. 하지만 학계에서는 루가의 복음서에 실린 짧은 판본이 원형과 더 가깝다는 데 의견이 일치한다. 마태오의 복음서 판은 말하자면 확장판. 하지만 이 확장판이 이미 초기 그리스도교 사회에 널리 퍼젔다.

신약성경이 그리스어로 작성되었기 때문에 원문도 그리스어이지만, 예수는 입말로 그리스어가 아니라 히브리어 계통인 아람어 방언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주기도문도 아람어로 말했을 가능성이 높다. 당연히 히브리어 및 아람어 버전 주기도문도 존재한다.

많은 후대의 사본에는 끝에 'Ὅτι σοῦ ἐστιν ἡ βασιλεία καὶ ἡ δύναμις καὶ ἡ δόξα εἰς τοὺς αἰῶνας'라는 송영이 붙어 있다. 이 부분은 이른 시기의 사본에는 등장하지 않는다. 원래 이는 기도의 일부분이 아니라 전례 중에 기도를 마친 뒤 덧붙이는 '영광송'의 일종이었다. 후대의 필사사들이 필사하던 중에 자기네 전례에서 사용하던 영광송을 기도의 일부분인 양 덧붙여 기록한 것이다. 이 송영은 개신교에서는 주로 붙여서 암송하고[6] 천주교에서는 주님의 기도로 인정하지 않는다.[7] 이하 송영 부분은 괄호 안에 넣는다.

지금은 미사에서 사제와 신자들이 함께 주님의 기도를 바치지만, 예전엔 사제 혼자서 주님의 기도를 독송했고 마지막 부분인 악에서 구하소서(sed libera nos a Malo)만 신자들이 바쳤다. 또한 가톨릭에서는 주님의 기도와 성모송을 동시에 바치는 것을 '주모경'이라고 한다.

개신교 예배가 끝마칠 때에는 축도 이전에 주기도문을 읽는 것이 일반적이며 주기도문이 아니면 주기도송(새 찬송가 635장)을 부르고 축도로 예배를 마친다. 다만 전도사/강도사가 예배를 집례한다면 주기도문으로 마친다. 전도사/강도사는 축도권이 없기 때문.

그리고 사도신경과 함께 성경책의 맨 앞에 수록된다. 십계명은 맨 뒤에 수록된다.

2. 원문 및 번역

  자세한 내용은 주기도문/원문 및 번역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관련 문서


  1. [1] 영어권 가톨릭 교회에서는 Lord's Prayer 대신 첫 구절인 Our Father로 더 많이 불리운다.
  2. [2] 간혹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라 하기도 한다.
  3. [3] 가톨릭에서는 1960년대 후반까지, 성공회에서는 1980년대 초반까지 "천주경"이라 하였다.
  4. [4] 어떤 사람은 이 부분을 종말론과 관련지어 해석하고 있다. 요한의 묵시록에서 일어나는 사건의 의미를 이렇게 부여하고 있다.
  5. [5] 후대의 사본에만 이 말이 들어있다.
  6. [6] "(대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 "For thine is the kingdom, and the power, and the glory, for ever"
  7. [7] 다만 1970년에 개혁된 새 미사전례에서는 고대전례와 마찬가지로 그 송영을 주님의 기도의 일부가 아니라, 기도를 마치고 덧붙이는 영광송으로서 사용한다. 영광송으로서 마치기 때문에 미사 중에 주님의 기도를 낭송할 때는 아멘을 말하지 않는다. 이미 영광송으로 끝냈기 때문에 아멘을 덧붙이기는 중복이라는 것.
  8. [8] 양동근의 노래 제목인데 개신교적인 내용과 주기도문을 가지고 만든 노래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0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