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종(당)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제5대

고조
태황제

태종
문황제

고종
성황제

중종
화황제

예종
정황제

무주(武周)

성신황제

복위

임시

복위

제6대

제7대

중종
화황제

상황제

예종
정황제

현종
명황제

숙종
무황제

제8대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대종
예황제

덕종
소황제

순종
안황제

헌종
장황제

목종
혜황제

제13대

임시

제14대

제15대

제16대

경종
민황제

강왕

문종
헌황제

무종
숙황제

선종
성황제

제17대

제18대

제19대

임시

복위

의종
공황제

희종
정황제

소종
흠황제

양왕

소종
흠황제

제20대

애종
소선황제

추존

태조 경황제 · 세조 원황제 · 의종 효경황제

삼황오제춘추시대전국시대삼국시대
진(晉)유송남제진(陳)오호십육국북위
서위동위북제북주오대십국서하
중화민국중화인민공화국

}}}}}}

묘호

중종(中宗)

시호

대화대성대소효황제(大和大聖大昭孝皇帝)

연호

사성(嗣聖, 684년 1월 ~ 684년 2월)
신룡(神龍, 705년 ~ 707년 9월)
경룡(景龍, 707년 9월 ~ 710년 6월)

성씨

이(李)

현(顯)

생몰 기간

656년 11월 26일 ~ 710년 7월 3일

재위 기간

684년 1월 3일 ~ 684년 2월 26일
705년 2월 23일 ~ 710년 7월 3일

1. 소개
2. 어머니와의 관계
3. 아내 위황후와의 관계
4. 막내딸 안락공주와의 관계
5. 중종의 정치
6. 가족관계

1. 소개

중국 당나라의 제4대 황제. 본명은 이철(李哲). 후에 이현(李顯)으로 고쳤다. 당고종의 7남(혹은 9남). 측천무후의 3남. 묘호는 중종. 시호는 대화대성대소효황제(大和大聖大昭孝皇帝)로, 줄여서 화황제(皇帝).

어머니 무후가 위의 형 2명을 죽이거나 폐위시켜서 운좋게 황제가 된 경우. 하지만 중종의 인생도 결코 순탄치 않았으니.. 일생동안 2번 황태자가 되었고, 2번 황제가 되고, 2번 모두 편하게 황제 자리를 마치지 못한 가공할 기록의 소유자였다.

따져보면 할아버지(당태종)는 유명한 황제, 아버지(당고종)도 황제, 어머니(측천무후), 남동생(당예종 이단)도 황제라는 엄청난 가계도를 가지고 있다. 본인이 사망한 뒤에는 아들(당상제 이중무), 조카(당현종 이융기)도 황제로 즉위했고. 더군다나 아내인 위황후와 딸 안락공주, 여동생 태평공주도 황제가 되려는 야심을 가지고 있었으니 황제로서는 아래를 보면 알겠지만, 당나라의 1차 명군 루트(당태종-당고종(?)-무조)를 종결시킨 당나라의 초대 암군.

2. 어머니와의 관계

중종은 천성이 순하여 어머니 측천무후의 말을 잘 따랐다고 한다. 즉 마마보이. 683년 12월 당고종이 사망하자 위에서 말한대로 태자에서 황제가 되었다. 그러나 2달(정확히는 36일 혹은 54일) 만에 쫓겨나는데, 그것은 아내 위황후의 부탁을 받고 장인인 위현정을 시중으로 발탁하려하자 그날로 폐위되어 여릉왕(廬陵王)으로 강등되었던 것이다.

"내가 천하를 전부 위현정에게 준다 해도 큰일 날 것이 없다."라고 말했으니 폐위될 만도 하다. 폐위되어도 이상할 것이 없는, 군주라는 자각이 있기는 한지 의심스러운 헛소리다.

일단 당 중종이 저런 발언을 한 상황을 보면 관료로써 능력이 검증된 것도 아니고 인망이 있는 것도 아닌 사람을 단순히 부인이 부탁한다고 해서, 그리고 자기 장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시중 같은 요직을 주려는 상황이고 이를 신하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나는 군주의 지위도 내어 줄 수 있다"고 선언한 것인데, 이는 정말 위현정에게 천자의 자리를 내어 주겠다는 액면 그대로의 문면보다는 "아, 황제 못해 먹겠네. 내가 이 나라 천자인데 관리 임명도 내 마음대로 못하냐?"라는 뉘앙스에 가깝다. 유교에서는 이런 식으로 군주 한 사람이 독단으로 무언가 결정하고 실행하는 것을 굉장히 경계할 뿐 아니라, 국가 멸망 시기 기록에는 꼭 한 번씩 등장할 정도로 왕실의 외척이 정치에 개입하는 것을 금기로 여긴다.

조선 태종이 왜 그렇게 악착같이 자기 처가는 물론 며느리친정까지 박살내버렸는지 생각해보자. 또 선양 항목에서도 볼 수 있지만 이런 식으로 선양한 군주치고 그 집안이 온전히 보존된 적은 없다는 점에서, 중종이 "나는 선양도 기꺼이 할 수 있다"는 소리는 그냥 "내가 내 손으로 집안을 멸문시키겠다"고 하는 말과 동급으로 해석해도 무방하다. 과장 좀 보태서 한 집안의 가장이 어느 날 온 가족에게 "나는 내 가족의 주인이니 내 가족 구성원의 운명도 결정할 수 있다. 우리 가족끼리 모두 한날 한시에 사이좋게 죽자" 이러는 것과 다를 것이 없는 소리다.

이는 측천무후뿐만 아니라 어떤 가족 구성원도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남편인 중종에게 장인인 위현정을 시중으로 삼아줄 것을 요청한 위황후측천무후 사후 남편이 복위한 뒤에 무삼사와 바람을 피우고 그것도 모자라 막내딸 안락공주와 함께 남편 중종을 독살하기까지 했다는 후일담을 보면, 당 중종이 위현정에게 선양했다면 이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는 않았을 것이 틀림없다는 유추도 가능하다. 다시 말해 당 중종은 한 나라의 군주로써 그리고 한 집안의 가장으로써 정말 용납할 수 없는 헛소리를 한 것이다.

그리고 맹자는 이미 이러한 선양에 대해서 "천자는 천하를 함부로 남에게 줄 수 없다"고 딱 잘라 못박은 일이 있다. 하늘이 천자에게 천하를 주었고 또 백성이 천자에게 천하를 주었는데 어떻게 천자가 자기 마음대로 천하를 또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있느냐는 것.

이후 방주로 귀양을 가고, 곧 어머니 측천무후가 황제의 자리에 오르자 "중종 복위"를 내세우는 반란이 빗발쳤다. 중종은 이제 어머니에게 독살될까 두려워 잠을 이루지 못했다. 이러면서 차츰 아내 위황후에게 의지하게 된다. "제2의 어머니"가 생긴 셈이다.

698년, 다시 무후에 의해 태자로 책봉된다. 중종은 자신을 죽이려는 음모라고 두려워하여 스턴 되었다.[1] 이런 중종을 부축하여 낙양까지 오게 한 것도 위씨. 이것은 무후가 갑자기 모성애나 미안한 감정이 들어서 그런 것은 결코 아니고, 사실 무승사나 무삼사 같은 친족을 태자로 책봉하려고 말만 꺼내다가[2] 신하들의 반대에 의해 타협점으로 중종을 고른 것이었다. 여하간 705년, 무후가 쇠약해지면서 재상 장간지의 반정으로 양위를 받고 다시 제위에 오른다. 드디어 황권을 세울 기회가 온 것이다.

그러나...

3. 아내 위황후와의 관계

이번에는 중종의 어머니를 닮고자 하는 "제2의 어머니"가 문제였다. 위황후가 제2의 어머니를 넘어서 제2의 측천무후가 되려고 한 것이다. 이래서 선례가 무서운 것이다.

위황후는 무측천의 조카인 무삼사와 정치적으로 손을 잡은 정도가 아니라 그의 애인이 되었다. 한마디로 대놓고 간통했다. 그러나 딸인 안락공주는 무삼사의 아들인 무숭훈과 결혼시킨다. 무삼사는 자주 위씨, 중종과 함께 담소를 즐겼는데 용상 위에서 위씨와 서로 손을 만지며 도박을 자주 했다고 한다. 그런 와중에도 중종은 같이 즐기면서 헤헤거리며 보고만 있었다.(...) [3] 하지만 분명한 것은 무삼사가 죽은 이후에는 정식으로 애인을 두었고, 중종도 이를 용인했다. 이번에도 무후가 남자 들을 고종 사후에 거느렸던 것을 선례로 삼았던 듯하다. 그래도 무후는 당고종이 죽은 후에 다른 남자를 애인으로 삼았는데...

4. 막내딸 안락공주와의 관계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7녀인 안락공주 이과아는 방주로 귀양가는 도중에 길에서 낳은 아이였다. 이렇기 때문에 중종과 위황후의 사랑이 매우 각별했으며, 오냐오냐해서 키웠다.[4] 덕분에 나중엔 아버지를 돕겠다며 황태녀의 자리를 요구했다. 중종은 거절했으나[5] 이 때부터 안락공주의 아버지에 대한 사랑은 증오로 바뀐다. 이건 무슨 막장 드라마도 아니고...

중종의 아들이자, 안락공주와 이복 오빠인 이중준은 불만을 품고 707년 대장군 이다조와 함께 무삼사의 집에 쳐들어가 무삼사와 그의 아들 무숭훈(안락공주의 남편)을 죽였다. 하지만, 이를 반란으로 규정한 아버지의 명령에 의하여 관군과 싸우다가 죽고 만다.

무삼사가 죽고도 위황후에 대해 온갖 소문이 끊이지 않았고, 보다못한 허주사병참군언사 연흠융(燕欽融)이라는 사람이 중종에게 이런 문제를 고하며 황실이 무너지니 거듭 다시 생각해보라고 충언을 했다. 중종은 분노하여 연흠융을 손수 문초했으나 연흠융은 굴하지 않고, 말하니 중종도 비로소 아내를 의심하기 시작한다. 위황후는 심복인 병부상서 종초객(宗楚客)을 시켜 연흠융을 죽이게 하고,중종까지 죽이기로 한다.

710년. 즉위 4년차를 맞은 중종에게 떡이 하나 배달된다. 그 후 중종은 독살되고 아들 이중무가 즉위한다. 물론 위황후안락공주의 꼭두각시로, 이들 모녀가 손을 잡고 중종을 죽였다. 한마디로 인생의 가장 중요한 세 여자인 어머니, 아내, 딸이 모두 중종의 편이 아니었다. 중종은 그 사이에서 효자, 현부(賢父), 양부(良夫) 노릇만 했다. 얼마나 어질었는지(아니, 얼이 빠졌는지) "아내를 무서워하는 것도 좋은 일. 밖에는 배담이 있고, 안으로는 이씨 늙은이가 있구나"라는 노래를 기생이 불러도 내버려 두었다고 한다. 위황후는 그 기생에게 상을 내렸다.(...)

5. 중종의 정치

그럼에도 중종은 이런 단란한 가족을 상당히 좋아했는지, 정치에도 "가족같은 분위기"를 중시했다. 대표적인 예로, 그는 토번으로부터 뇌물 수수 혐의를 받은 재상을 고발한 어사를 재상과 결의 형제 맺게 하여 "그리고 모두들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식으로 해결을 보았다. 자치통감에서는 이러한 당 중종의 행위를 세간에서는 화사천자(和事天子)[6]라고 비꼬았다고 한다. 중종은 아내와 딸, 그외 친족이나 외척이 자기 세력 인물의 벼슬을 요청할 때마다 재꺽재꺽 들어주었다. 덕분에 말년에는 조정에 앉을 자리도 없을 정도로 관리가 많아졌다. 또한 마구(격구)를 좋아하여 경기보는 것을 즐겼고, 궁내에 모의 시장을 만들었다.

그래놓고, 막상 아들인 이중준이 무삼사와 무승훈을 죽이자 이를 반란으로 규정해 죽이게 하고 그렇게 죽은 이중준의 목을 가져다 제사하고 무삼사, 무숭훈 부자의 관 앞에 바쳤다고 한다.

궁내의 모의 시장, 관리의 지나친 선발, 황제 등극 이전의 궁핍했던 생활을 등극 이후 한풀이 했다는 점에서 후한의 영제와 비슷한 필이다. 이런 데도 당나라가 멸망하지 않은 것이 참 신기할 정도..[7]

중종은 중풍으로 죽었다는 설도 있다. 독살설은 후에 위황후, 안락공주 등을 처단하고 즉위한 당현종이 이들을 매도하기 위해 내세운 근거라는 것이다. 위황후&안락공주 모녀가 중종과 사이가 나빴다는 말이 없으니 딱히 중종을 죽일 현실적 이유가 없었고, 실제로 사서 어디에도 "죽였다"라는 말 이외에 근거가 전무하다는 것이다. 뭔가 있다는 이야기인데... 믿거나 말거나.

고우영 십팔사략에서는 이중준에 대해 빼버리고, 아주 멍청이 황제로 그렸다. 그나마, 제대로 위황후를 의심하다가 독살당했다고 그려진다.

6. 가족관계

부모 모두 황제라는 흡좀무한 기록 때문에 중국사 최고의 금수저라는 소리를 듣기도 한다. 근데 놀랍게도 중종은 해당 타이틀의 유일한 보유자가 아니다. 같은 타이틀을 누린 사람은 그의 형제인 예종 이단.

  • 황후 : 화사황후 조씨 - 고조의 딸인 상락공주(常樂公主)의 딸로서, 중종에게는 종고모뻘이다. 중종이 영왕 시절에 왕비로 맞이하였으나, 상락공주가 측천무후의 미움을 받게 되자 조씨는 이에 연루되어 폐위되고, 이후 죽임을 당했다. 이후 중종이 죽고 위후마저 폐위되자 중종의 위패가 홀로 태묘에 모셔지는 것이 민망하다 하여 그녀가 황후로 추봉되어 태묘에 부묘되었다.[8]
  • 아들 : 이중준. 위황후와 다른 이에게 얻은 아들. 하지만, 저렇게 죽고 아들 모가지를 무삼사 부자 무덤에 바치게 했다...


  1. [1] 이전부터 무후가 이따금 보낸 위로 사신이 오면 항상 그랬다고 한다. 자살을 생각한 적도 있었다.
  2. [2] 사실 무승사, 무삼사가 먼저 말을 꺼낸 것에 불과하다. 그리고 애초에 진패선의 예시가 엄연히 있는데 무후가 그럴 리가.
  3. [3] 사실 공식적으로 통정했다는 기록은 없다. 추측만이 있을 뿐. 그러나 "여러번 사통한 적이 있다"고 거리에 삐라가 뿌려지기도 했고, 실제로 위황후와 무삼사는 매우 친밀했다.
  4. [4] 언젠가 황제 소유의 호수를 달라고 해서 거절하자, 자기 재산으로 그 호수를 더 능가하는 호수를 팠을 정도였다.
  5. [5] 사실은 다음 날 재상에게 문의했더니 "그럼 부마에게는 뭐 시키려구요? 태녀부(太女夫)?"라는 답변을 듣고는 "재상이 안 된다고 하더라" 식으로 얼버무려버린다. 훗날 재상이 표적이 되어 죽는 것은 물론이다.
  6. [6] 만사 좋은 게 좋은 거라고 생각하면서 매사 말썽 안 나게 다독이면 그만인줄 아는 황제.
  7. [7] 이건 그만큼 어머니 측천무후가 정치를 잘했다는 말도 된다. 거기다 중종이 재위 기간이 길지도 않았고, 나중에 무법자 아내 위황후와 딸 안락공주는 조카 이융기와 여동생 태평공주에게 숙청당한데다, 비슷한 성격이지만 당중종처럼 막장은 아니던 남동생 당예종도 얼마 안가 아들이자 중종의 조카인 현종(이융기)에게 제위를 물려줬으니...
  8. [8] 중종의 약칭시호는 화사황후에게서도 알 수 있듯이 화자가 쓰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6.6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