쥘 리메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FFF 20%, #FFFFFF 80%, #F7F7F7)"
역대 FIFA 회장}}}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FFF 20%, #FFF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2px; margin-top:-2px; margin-bottom:0px"

1대
로베르 게랭

2대
대니얼 벌리 울폴

3대
쥘 리메

4대
루돌프 실드레이어스

5대
아서 드루리

6대
스탠리 라우스

7대
주앙 아벨란제

8대
제프 블라터

9대
잔니 인판티노

}}}}}}}}}||

Jules Rimet

본명

쥘 리메 (Jules Rimet)

국적

프랑스

출생

1873년 10월 14일, 프랑스 프랑슈콩테 튤레이

사망

1956년 10월 16일 (향년 83년 2일), 프랑스 일드프랑스 쉬레스네

학력

로잔대학교 행정학과

직업

변호사, 축구행정가, 제3대 FIFA 회장

임기

1921년 3월 1일 ~ 1954년 6월 21일

서명

1. 개요
2. 생애
3. 쥘리메컵

1. 개요

프랑스인이며, FIFA의 3대 회장을 역임. 월드컵의 창시자이다.

2. 생애

제1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군 중대장으로 참전하여 무공훈장을 여러 차례 받았다.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1921년에 FIFA의 제3대 회장이 된 그는 월드컵이라는 세계적인 축구 대회를 창안하고 이 대회를 개최하려고 했다.

그래서 그는 첫 월드컵 개최국을 물색했는데, 그해가 1930년이였다. 이에 당시 세계 최강의 축구팀을 보유한 우루과이는 월드컵을 자국의 독립 100주년 기념대회로 삼기 위해 참가국의 교통비, 숙박비 및 기타 모든 비용 전부를 우루과이 정부에서 지급한다고 제안했고, 그리하여 우루과이가 개최국으로 정해졌다. 그런데 우루과이가 유럽에서 멀다는 이유로 유럽의 상당수 국가들이 월드컵에 불참하려고 하자, 쥘 리메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유럽 국가들을 달랜 끝에 조국인 프랑스, 이웃나라인 벨기에, 그리고 루마니아유고슬라비아까지 참가시켰다.

1934년1938년에는 월드컵이 무솔리니히틀러의 선전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비난에 몰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쥘 리메는 오직 축구에 대한 순수한 열망 하나로 우직하게 밀고 나갔고 점점 인정받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그는 1954년까지 FIFA 회장을 역임했다. 그러면서 그는 유럽과 남미 이외의 대륙 출신 축구팀들의 월드컵 참가도 차차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956년, 월드컵을 발전시킴으로써 세계평화에 이바지한 공을 높이 사 노벨평화상 후보에도 올라갔으나, 나치에 가담했다는 혐의로 인해 끝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지 못했다. 1934년 이탈리아 월드컵은 무솔리니가 월드컵을 자신과 나치의 선전을 위해 이용한 바 있으며, 1938년 월드컵에서 쥘 리메가 나치식 경례를 했다는 비판을 받은 바가 있다.

원래 1958년 월드컵에 쥘 리메를 최고의 귀빈으로 초청할 예정이였으나, 쥘 리메가 1956년 사망하는 바람에 계획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3. 쥘리메컵

쥘 리메 컵(좌) 현재의 FIFA컵(우)

월드컵 초기에는 현재의 FIFA컵 대신 이 사람의 이름을 딴 쥘 리메컵을 사용했다. 이 컵은 1970년 브라질이 월드컵 3회 우승을 함으로써 영구 소유하게 되었지만, 1983년에 도난당했고 다시 찾지 못했다. 이후 쥘 리메컵을 훔쳐다가 녹여서 금괴로 팔아먹은 일당들이 경찰에 체포되었다. 그 탓에 브라질 축구협회는 자체적으로 레플리카를 만들어 보관하게 되었다.

4. 루머

다음과 같은 발언을 했었다고 알려져 있지만 국내의 기사를 제외하면 발언의 믿을만한 출처를 찾아볼 수 없다. 찾는 다면 추가바람.

1954년 월드컵에 처음 나온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당시 유럽의 강호였던 헝가리에게 9-0으로 대패하자, 일부에서는 "아시아나 아프리카 나라들은 실력이 떨어져도 한참 떨어진다. 이런 수준 안 되는 나라들이 월드컵에 나와 격을 떨어뜨려서 되겠느냐"는 주장이 있었다. 그러나 이에 쥘 리메는 강력하게 반박하였다.

지금은 한국이 처참하게 무너졌다고 해도, 수십 년 후엔 어찌 될지 전혀 모르는 일이다. 월드컵은 누구나 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월드컵이다. 그것이 월드컵이란 이름에 담긴 정신이다.

만약 사실이면 그는 희대의 예언가가 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9.2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