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무 덴노

일본의 역대 덴노

신대3

1대

2대

우가야후키아에즈

진무 덴노

스이제이 덴노

왕호

진무덴노(神武天皇)
하츠쿠니시라스 천황(始馭天下之天皇)

카무야마토이와레비코노미코토(神倭伊波禮毘古命)[1]
칸야마토이와레히코노미코토(神日本磐余彦尊)
와카미케누노미코토(若御毛沼命)
사노노미코토(狹野尊)
히코호호데미노미코토(彦火火出見尊)[2]

생몰

기원전 721년 2월 13일? ~ 기원전 585년 4월 9일?

재위

기원전 660년 2월 18일? ~ 기원전 585년 4월 9일?

1. 개관
2. 생애
3. 궁전
4. 진실 및 기타
5. 계보
6. 가계

1. 개관

일본의 초대 덴노. 이름은《고사기》에는 카무야마토이와레비코노미코토(神倭伊波禮毘古命)로 불리며, 이것이 가장 정통한 이름으로 여겨진다. 《일본서기》에는 칸야마토이와레히코노미코토(神日本磐余彦尊), 와카미케누노미코토(若御毛沼命), 사노노미코토(狹野尊), 히코호호데미노미코토(彦火火出見尊) 등으로 나오며 황명 또한 하츠쿠니시라스 천황(始馭天下之天皇)으로 불린다.

보면 알 수 있듯이 일본사에서 신화시대의 인물들의 이름은 매우 길다. 진무로부터 44대 겐쇼 덴노까지의 시호는 나라 시대의 대문장가인 오미노 미후네(淡海三船 722년 ~ 785년 8월 30일)가 순식간에 지어냈다고 한다. 또 41대 지토 덴노때 까지는 오오키미(大王)로 칭해졌다 하니 진무대왕이라 해도 이상할 것은 없다.

진무 대왕은 일본인의 비조(鼻祖)로 여겨지기도 하는데, 그는 덴노 家의 시조이자 일본의 웬만큼 걸출한 모든 인물들의 비조로 그 계보를 따라가다 보면 결국에는 진무 덴노를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50대 간무 덴노의 고손자인 타이라 타카무네오에게 시작된 타이라 가문이 그 시작이 되어 타이라노 키요모리를 비롯한 모든 타이라 사람은 진무의 후손이 된다.

그리고 타이라 가의 영원한 맞수인 미나모토 또한 진무의 자손으로, 열거해 보자면 다음과 같다. '최초의 미나모토'인 미나모토 마코토를 시작으로 사가 천황의 황자 중 17명이 하사받은 사가 미나모토 가문과 사가 미나모토의 후손들에서 분파된 키타베 家, 히로하타 家, 히가시산죠 家, 요코가와 家, 시죠 家, 요인 家, 야기우메 家, 타나카 家, 니시시치죠 家, 타케다 가문이 그 후손들이다. 또 성을 하사받은 황자 중 12번째인 미나모토 토오루가 사가 미나모토 토오루류의 시조로서 거기서 분파된 미타 家, 와타나베 家, 마츠우라 家, 카마치 가문이 진무의 후손들이다.

또한 53대 닌묘 덴노의 자손에게 하사된 닌묘 미나모토 가문과 그 분파들인 하나부사 가문, 타테이시 가, 타테이시 가문의 분파인 우루시마 家, 키타야마 家, 스가 家, 우루시마 家, 와다 家, 나츠메 家, 타나카 家, 타치카와 家, 모리 家, 오오나 家, 칸부미 家, 이치마시마 가문이 진무의 후손들이다. 55대 몬토쿠 덴노의 후손들에게 하사된 몬토쿠 미나모토와 그 분파인 노로 家, 사카도 가문이 진무의 후손들이다.

게다가 56대 세이와 덴노의 6남인 사다즈미 친왕의 두 아들인 미나모토 츠네모토미나모토 츠네오가 하사받은 세이와 미나모토 가문이 특히 유명한데 대표적 인물로 미나모토 요리토모미나모토 요시츠네가 있다. 세이와 미나모토는 미나모토 가문 중에 가장 분파가 많아서 다 거론할 수 없다(...). 또 대표적인 후손들이 미나모토 츠네모토의 손자 미나모토 요리노부를 시조로 두는 카와치 미나모토 가문에서 나오는데, 카와치 미나모토 가문에서 닛타 가, 아시카가 가문이 나오고 그 아시카가 가문은 후일 무로마치 막부를 세우는 아시카가 다카우지를 배출한다.

또한 미나모토 요리노부의 8대손이 마츠다이라 가문의 시조인 마츠다이라 지카우지고, 마츠다이라 지카우지의 9대손으로 카와치 미나모토 가문의 분가인 닛타가의 분가인 마츠다이라의 당주가 바로 에도 막부를 여는 도쿠가와 이에야스다. 오다 노부나가 집안도 아직 자세하게 확인하지는 않았지만 덴노가의 후예일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따지고 보면 호겐의 난, 오닌의 난, 센고쿠 시대나 세키가하라 전투는 집안 싸움이 된다(...). 천황가를 압박한 미나모토 가문, 아시카가 가문, 도쿠가와 가문이 각각 천황가의 분가, 천황가의 분가의 분가, 천황가의 분가의 분가의 분가(...)가 되기 때문.[3]

이러니 아무리 신화시대의 인물이라 할 지라도 일본 역사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존재. 진무 덴노를 시작으로 일본 역대 덴노들을 주욱 살펴보다보면 일본의 웬만한 모든 왕공가들의 계보를 확인할 수 있으니 참고할 사람들은 역대의 덴노들을 차례대로 살펴보면 좋을 것이다.

2. 생애

히코나기사타케우가야후키아에즈노미코토(彦波瀲武鸕鶿草葺不合命)와 타마요리히메노미코토(玉依姬命)의 넷째로 태어난 진무는 15세 때 황태자가 되어 아히라츠히메(吾平津姬)와 결혼해 타기시미미노미코토(手硏耳命)와 키스미미노미코토(岐須美美命)를 낳았다.

이후 일본서기에 따르면 45세에 휴우가쿠니(日尙國 현재의 미야자키 현)의 다카치호노 궁(高千穗宮)에 형제들을 모아서 말하기를 "천손강림 이후 179만 2,477년[4]이 지났지만 아직도 서국 근처에서만 살고 있으니 통탄할 일이로다. 동쪽에 아름다운 땅이 있어 푸른 산맥이 4바퀴에 걸쳐 형성되어 있는 천하를 다스리기에 어울리는 토지이다. 따라서 이곳을 정벌하여야 한다"라고 말하니 모든 형제들이 이에 동의하여 시작된 것이 그 유명한 진무동정(神武東征)이다. 이로써 3대째 이어온 휴우가쿠니를 뒤로 한 기나긴 여행이 시작되었다.

츠쿠시(筑紫)[5]의 우사(宇佐)로부터 오카다궁(岡田宮), 아키(安芸)[6]의 타케리궁(タケリ宮), 키비(吉備)[7]의 타카시마 궁(高島宮)을 거쳐, 나니와(難波)[8] 곶(岬)에서 카와치(河內)[9]의 오오쿠모(青雲), 시라카타(白肩) 나루터에 이르러 상륙하려고 하였다.

하지만 그 땅의 대호족인 나가스네히코(長髄彦)의 맹렬한 공격을 받아 멀리 후퇴하게 된다. 이 때 맏형인 이쓰세노미코토(彦五瀬命)가 적의 화살에 맞아 중상을 입어버렸다. 진무는 "태양신의 자손인 우리가, 태양이 뜨는 방위를 공격한 것이 좋지 않았다"라고 깊이 후회하며, 키이(紀伊)[* 지금의 와카야마 현의 오노미나토(雄水門)로 상륙하여, 카마야마(竈山)로 진군하였다. 그 와중에 중상을 입었던 이쓰세노미코토(彦五瀬命)는 숨을 거두었다고. 진무는 형의 제사를 지낸 뒤 쿠마노(熊野)의 미와노무라(神邑)에 도착하여 바다를 건너지만 폭풍을 만나 남은 2명의 형 이나히노미코토(稲氷命)와 미케이리노미코노(三毛入野命)를 잃었다.

겨우겨우 쿠마노 산중에 접어든 진무군의 앞에 거대한 곰이 나타나느데, 이 곰은 그 땅의 토지신의 화신으로 곰이 발산한 독기에 의해 곰이 큰 방귀라도 뀌었나보다. 큭큭 군사들은 모두 실신하여 쓰려져버렸다. 이러한 모습을 보고있던 다카야마노하라의 상고 다섯신 중 하나인 타카미무스비노카미(高御産巣日神)와 진무의 6대 조모이자 일본 덴노가의 수호대신(需護大神)인 아마테라스오오미카미는 원군으로 타케미카즈치노카미(武甕槌神)를 보내려 했지만, 타케미카즈치노카미자신이 지상으로 내려 가는 대신 영검 후츠노미타마노츠루기(布都御魂剣)를 내려보냈다. 영검은 쿠마노에 정착하고 있던 타카쿠라지노카미(高倉下神)의 창고 지붕을 뚫고 마루에 우뚝 서 꽂혔다. 이튿날 아침 그것을 발견한 타카쿠라지노미카미가 영검을 진무에게 진상하자마자 군사들이 모두 회복되어 일대의 호족을 쳐부숴나가며 계속 진군할 수 있었다.

허나 난관이 하나 있었으니 진무도 군사들도 큐슈(九州)에서 태어나서 큐슈에서 자란 탓에 그 주변의 지리에는 익숙하지 못했다. 부락이라면 모르겠지만, 산중에서의 행군에 땅에 대한 감각이 없는 것은 큰 문제였던 것이다. 결국 의기양양하게 진군하였던 것이 잘못이었는지 금새 길을 잃어 버리고 말았다. 이를 보고 있던 타카미무스비노카미가 즉시 카모노타케츠미누미노미코토(直ちに賀茂建角身命)를 호출하여 진무를 조력할 것을 명령하였다. 카모노타케츠미누미노미코토는 곧바로 3개의 다리를 가진 칠흑, 혹은 붉은 까마귀로 나타나서 동정군의 머리 위로 춤추듯이 내려갔다. 진무는 갑자기 나타난 이 희한한 까마귀를 신의 사자라고 확신하고, 전군에게 까마귀의 뒤를 쫓도록 명령하였다. 야타가라스(八咫烏)에게 이끌린 진무군은 무사히 산을 넘을 수 있었다.

동정군은 이제 요시노(吉野), 우다(宇多)로 진군하였다. 그 땅은 에우카시(兄宇迦), 오토우카시(弟宇迦斯)라고 하는 누가봐도 형제임을 뻔히 알 수 있는 호족들이 통치하는 땅이었다. 에우카시는 진무에게 자청하여 이 땅을 양보하니 화해성립의 연회에 나오라고 하였다. 혹시나 했더니 역시나 함정이었지만. 에우카시는 연회장에 장치를 설치하여 진무가 들어가면 천정이 떨어져내리도록 하였다. 하지만 형의 파렴치한 행동에 질린 오토우카시가 진무에게 그 일을 밀고하여 연회장에 제일 먼저 들어가게 된 것은 에우카시가 되었고, 연회장은 바로 에우카시의 무덤이 되었다.

솔개몬 넌 내꺼야 "장님을 만드는 빛용접!!" 공격!

그리하여 우다까지 정벌한 진무는 드디어 야마토까지 쳐들어가 맏형 이쓰세노미코토(彦五瀬命)를 죽인 숙명의 라이벌 나가스네히코(長髄彦)와 다시 대립하게 된다. 진무와 나가스네히코의 싸움은 태양신의 후손과 킨키(近畿) 일대를 다스리는 패자(覇者)의 대결이었다. 양군 모두 사력을 다해 싸웠다. 그러나 원정에 지친 진무군은 밀려나 배수의 진을 치게 되었다. 이렇게 모두 죽음을 각오하고 있었을 때, 전황은 생각지 못한 쪽에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진무가 최후의 돌격을 각오하고 하늘을 올려다 본 바로 그때였다. 하늘에서 황금색의 솔개가 날아와서 진무가 쏘려하는 활을 막았다 그리고 마치 번갯불과도 같이 빛을 비추며 나가스네히코의 진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 빛을 뒤집어쓴 나가스네히코군은 모두 눈이 멀어 전의를 상실한 채 도망쳐 버렸다. 바싹 뒤를 쫓는 추격군을 피해 어떻게든 체제를 바로 세우며 반격의 기회를 노리던 나가스네히코의 앞으로 뛰쳐나온 것이 바로 나가스네히코의 식객 중 한명이었던 니기하야히노미코토(饒速日尊)였다. 니기하야히노미코토가 십종신보(十種神宝)의 하나, 야츠카노츠루기(八握剣)를 번쩍이며 한번 휘두르자 나가스네히코의 목은 경악의 표정을 띄운 채 땅으로 떨어졌다(아 망했어요. 식객한테 배신당하고). 니기하야히노미코토는 처음부터 이때를 위해 나가스네히코의 곁에서 지내던 것이다. 위연? 니기하야히노미코토는 그대로 진무의 진으로 향해 야마토의 지배권을 진무에게 헌상했다.

이로서 호노니니기로부터 대대로 숙원으로 삼아왔던 전국토통일의 꿈이 이뤄지게 된 것이다. 하여 52세 되던 기원전 660년 카시하라 궁(橿原宮)에서 즉위식을 가지고 덴노의 자리에 올랐다. 그리고 98세에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노미코토(媛蹈鞴五十鈴媛命)와의 사이에서 카무야이미미노미코토(神八井耳命)와 카무누나카와미미노미코토(神渟名川耳尊, 스이제이 덴노)와 히코야이노미코토(日子八井命)를 낳는다. 이후 정사를 돌보다 137세에 사망.

3. 궁전

고사기에서는 진무 덴노가 나라현 우네비산[10] 카시하라 궁에 좌정하여 통치했다고 매우 짧게 서술했다. 일본서기에서는 진무 덴노가 즉위하기 2년 전(기원전 662?)에 "우네비산 동남쪽 카시하라 땅은 안주할 만한 곳이니 거기에 도읍을 정하자"라고 말했다고 한다.

일본서기의 구절을 근거로 일본 정부는 1890년(메이지 23), 우네비산 동남쪽에 카시하라 신궁(橿原神宮)을 창건하였다. 1911년(메이지 44) 제 1차 확장사업을 시작해 창건시 20,159평 이었던 것을 30,600평으로 확장하였으며, 총 13마을 208가구 1054명이 1916년(다이쇼 6) 이주했다. 이후 1938년(쇼와 13년) 진무 덴노 즉위기원(황기) 260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카시하라 신궁 전체를 발굴하는 대규모 조사작업을 진행하였는데, 신궁 마당 지하에서 죠몬 시대 후기~말기의 대규모 취락지와 소년 소녀들의 유골이 발견되었다고 한다. 도쿄 가쿠게이 대학(東京學藝大學)의 가누마케 이요우(鹿沼景揚) 교수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유물들의 대부분을 미국 미시간 대학에 반입하여 탄소연대측정법을 이용한 결과 당대로부터 2600년 전의 물건들이며 그 전후오차는 ±200년이라고 하여 실제로 카시하라 신궁 터가 진무 덴노의 도읍지라고 증명된 사례라고 기록하고 있다. 그에 힘입어 1938~1940년(쇼와 13~15) 제 2차 확장사업을 시작해 연못과 산림을 늘렸다고 한다. 2차 확장사업의 전액은 국비와 황기 2600년 기념 봉축헌금으로 충당했다고.

4. 진실 및 기타

카키노모토노 히토마로(柿本人麻呂)

생몰

660 ~ 720

나라도 세워지기 전 신석기 시대에 왕이 있었을 리가 없다.

이 사람 역시 한국의 단군이나 중국의 삼황오제와 마찬가지로 신화 속의 인물이다.

한땐 일본 사학계에서도 진무 덴노를 비롯한 상고시대의 덴노들은 신성불가침의 존재로 치부하여 아예 건드리지를 않았었다. 하지만 다이쇼 시대의 역사학자인 와세다 대학의 츠다 소우키치(津田左右吉 1873.10.03~1961.12.04)가 "일본 최초의 천황은 제 10대 스진(崇神)천황이다. 초대 진무(神武)천황부터 제 9대 카이카(開化)천황까지는 역사에 없는 조작된 인물이다."라고 저서에서 주장하였으며[11] [12] 이후《고사기》와 《일본서기》 또한 엄격한 사료 비판을 받게 되었다. 또한 다이쇼 덴노의 막내아들 미카사노미야 다카히토 친왕도 "진무 덴노는 신화이지 실존 인물이 아니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로 인해 다카히토 친왕은 '빨갱이 왕자님'이라는 비난을 들었다고…

현재 일본 역사학계에서는 실제 초대 덴노는 10대 스진 덴노라는 것이 정설이다.

진무 덴노가 즉위했다고 기록된 기원전 660년은 조몬 시대에 해당한다. 이 때의 일본은 토기 만들고 물고기 사냥해 먹고 한반도에서 온 도래인들한테 농사 배워 '오호 이거 참 좋네' 하던 부족국가 시대.(…) 기원전 660년이 60갑자로 신유년이기 때문에, 후대의 신유혁명설을 의식하여 연대를 만들어냈으리란 설도 강하다. 현대 역사학계에서 진무 덴노는 가상의 존재로 치부되고 있긴 하지만, 아직도 많은 신사의 신관들과 몇몇 신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은 진무를 실존했던 덴노로 여긴다.

신화적인 의미에서 진무 덴노와 아마테라스의 손자라는 호노니니기, 아마테라스는 같은 존재이다.

또한 7세기 후반에 궁중 가인 카키노모토 히토마로가 지은 빈궁 반카(장례용 노래)에 따르면 아마노하라(타가마노하라와 표기가 다르다!)에서 덴무 덴노가 내려와 아스카에서 다스리고, 석실문을 열어 하늘로 올라갔다고 기록하는데, 여기에는 진무가 전혀 언급되지 않았을 뿐더러, 아마테라스 신화 일부까지 들어가 있다. 이 노래는 고사기보다 오래되었기 때문에 이 때까지만 해도 우리가 알고 있는 일본의 기기신화가 제대로 정착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5. 계보

  • 001대 진무 덴노
  • 제1비 아히라츠히메(吾平津姬)
    • 01남 : 타기시미미노미코토(手硏耳命)
    • 02남 : 키스미미노미코토(岐須美美命)
  • 제2비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노미코토(媛蹈鞴五十鈴媛命) 황후
    • 03남 : 카무야이미미노미코토(神八井耳命)
    • 04남 : 카무누나카와미미노미코토(神渟名川耳尊) - 002대 스이제이 덴노
    • 05남 : 히코야이노미코토(日子八井命)

6. 가계

  • 부친 : 아마쓰히타카히코나기사타케 우가야 후키아에즈노미코토(天津日高日子波限建鵜草葺不合命)
  • 모친 : 타마요리히메미코토(玉依姫命)
  • 형제 : 이쓰세노미코토(彦五瀬命) - 진무천황의 첫째 형이다. 나가스네히코(長髄彦)의 세력들에게 화살을 맞고 중상으로 죽었다.
  • 형제 : 이나히노미코토(稲飯命) - 진무천황의 둘째 형이다.
  • 형제 : 미케누노미코토(三毛入野命) - 진무천황의 셋째 형이다.
  • 왕비 : 아히라츠히메(吾平津姬)
  • 장남 : 타기시미미노미코토(手硏耳命, ?~기원전 585?) - 아버지 진무천황이 죽은 뒤, 황후인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노미코토를 아내로 삼고, 세명의 이복 동생을 죽이려는 계획을 세웠으나, 그 전에 카무야이미미노미코토와 스이제이 천황에게 살해됨.
  • 차남 : 키스미미노미코토(岐須美美命) - 고사기에서만 나옴.
  • 황후 : 히메타타라이스즈히메(媛蹈鞴五十鈴媛命)
  • 삼남 : 히코야이노미코토(日子八井命)
  • 사남 : 카무야이미미노미코토(神八井耳命, ?~기원전 578?) - 타기시미미의 반역사건 때 동생 스이제이 천황과 함께 타기시미미노미코토를 죽임.
  • 오남 : 일본 제2대 스이제이 천황(綏靖天皇, 기원전 632?~기원전 549?)

아마테라스 오미카미〈태양의 여신〉- 의 5세손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1. [1] 이상 고사기
  2. [2] 이상 일본서기.
  3. [3] 그러나 애초에 이러한 족보 자체가 날조되기 쉬운 난세의 인물들이라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엄연히 자칭이 가능한 시대였다. 예를 들어 오다 가문이 타이라 가문의 후손을 칭한 것은 노부나가때 시작되었다.
  4. [4] 호노니니기가 31만 8,543년, 야마사치히코가 63만 7,892년, 우가야 후키아에즈가 83만 6,042년을 다스린 기간을 합친 것이다.
  5. [5] 현재의 후쿠오카
  6. [6] 현재의 히로시마
  7. [7] 현재의 오카야마
  8. [8] 현재의 오사카
  9. [9] 현재의 오사카 부
  10. [10] 나라현 카시하라시(橿原市)에 있는 야트막한 산이다. 정상의 높이가 해발 220 m 불과할 정도지만, 야마토 3산 중 하나로 손꼽히며 헤이안 시대에는 중요한 곳이었다.
  11. [11] 日本上代史硏究, 1930
  12. [12] 이 때문에 츠다 소우키치는 일본 정부에게 "황실을 모독했다."는 지탄과 3개월 금고형의 유죄 선고를 받는 등 엄청난 탄압을 받고 학문의 자유를 유린당하자, 흑화하여 한국사 왜곡에 앞장선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