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랑고

현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찰현악기

바이올린 · 피들 · 일렉트릭 바이올린 · 비올라 · 첼로 ·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 옥토베이스 · 얼후 · 해금 · 아쟁 · 마두금 · 요우힉코 · 니켈하르파 · 아르페지오네 · 비올라 다 감바 · 파르데수스 데 비올 · 비올라 다 모레 · 바리톤

발현악기

시타르 · 티체스트 베이스 · 류트 · 기타 · 클래식 기타 · 일렉트릭 기타 · 베이스 기타 · 하프 · 만돌린 · 발랄라이카 · 우쿨렐레 · 밴조 · 야트가 · 단짜인 · 하프시코드 · 칸텔레 · 리라 · · · · 거문고 · 가야금 · 비파 · 고토 · 샤미센 · 사즈 · 산신 · 차랑고 · 공후 · 월금 · 치터 · 우드

타현악기

침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피아노

미분류

드렐라이어

}}} ||

1. 개요
2. 들어보기

(이미지 출처는 위키미디어 커먼즈)

1. 개요

차랑고(Charango)는 남아메리카의 전통 현악기이다. 지역별로 여러 이름이 또 있는데, 아르헨티나에서는 물리타(Mulita) 또는 타투(tatu), 볼리비아페루에서는 키르킨추(Kirkinchu)나 키르키(kirki)라고 한다. 볼리비아에서는 또 퀸퀠라(Quinquela)라고도 부른다. 안데스의 전통 음악들과 누에바 칸시온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악기이다.

전통적으로는 아르마딜로의 껍질로 울림통을 만들었지만, 지금은 목재로 만드는 경우가 많다.

콘키스타도르의 아메리카 정복 이후, 그들이 가져왔던 유럽의 비웰라[1]만돌린 등의 기타형 현악기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된다. 일단 형태상으로는 비웰라와 가장 연관성이 있다고 여겨진다. 지금의 모양으로 굳어진 것은 18세기 경.

12현 기타가 6쌍의 현으로 이루어진 것 처럼, 차랑고는 5쌍 10현을 사용한다. G4/G4 - C5/C5 - E5/E4 - A4/A4 - E5/E5로 튜닝한다. 세 번째 현의 튜닝만 한 옥타브 차이가 난다.

칠레아우구스토 피노체트 군사 정권은 차랑고의 사용을 금지했었다. 당시 '민중의 음악'을 발굴하고자 했던 누에바 칸시온 음악가들은 차랑고와 같은 전통악기를 적극 활용하였고 또 살바도르 아옌데 사회주의 정권의 적극적인 지지자들이었다. 피노체트는 군사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후 좌익 세력을 말소하는 정책의 일환으로 누에바 칸시온을 없애버리고자 했던 것.

2. 들어보기

누에바 칸시온 밴드인 야푸(Illapu)의 연주곡 <차랑고 연습곡(Estudio para charango)>. 1972년 발매된 데뷔 앨범 <안데스의 음악(Música Andina)>에 실린 트랙이다.


  1. [1] Vihuela. 15~16세기에 이베리아이탈리아에서 쓰인 6현의 현악기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