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

십진수

{{{#!folding [ 보기 · 닫기 ]

(一)(1)

큰 수

작은 수

()
(101)

()
(102)

()
(103)

()
(104)

/분()
(10-1)

()
(10-2)

()/()
(10-3)

()
(10-4)

()
(108)

()
(1012)

()
(1016)

()
(1020)

()
(10-5)

()
(10-6)

()
(10-7)

()
(10-8)

()
(1024)

()
(1028)

()
(1032)

()
(1036)

()
(10-9)

()
(10-10)

()
(10-11)

()
(10-12)

()
(1040)

()
(1044)

()
(1048)

항하사
(1052)

모호
(10-13)

준순
(10-14)

수유
(10-15)

순식
(10-16)

아승기
(1056)

나유타
(1060)

불가사의
(1064)

무량대수
(1068)

탄지
(10-17)

찰나
(10-18)

육덕
(10-19)

허공
(10-20)

구골
(10100)

구골플렉스

구골플렉시안

그레이엄 수

청정
(10-21)

}}} ||

작은 수

탄지(彈指)

1/10 배

찰나(刹那)

1/10 배

육덕(六德)

1. 개요
2. 여담

0.000000000000000001 = 10-18

1. 개요

刹那, \frac{1}{1,000,000,000,000,000,000}

작은 수를 나타내는 단위.

불가의 《아비달마대비바사론(阿毘達磨大毘婆沙論)》에서 나타나는 개념이다. 산스크리트의 '크샤나', 즉 순간(瞬間)의 음역이다. SI 접두어아토에 해당한다.

120의 찰나를 1달 찰나(一怛刹那:tat-ksana, 순간의 시간, 약 1.6초), 60달 찰나를 1납박(一臘縛:lava, 頃刻의 뜻, 약 96초), 30납박을 1모호율다(一牟呼栗多:muhūrta, 약 48분), 30모호율다를 1주야(一晝夜:24시간)로 하고 있으므로, 이에 따르면 1찰나는 75분의 1초(약 0.013초)에 해당한다.

2. 여담

네이버 상에서는 시간의 최소단위를 나타낸다고 되어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사실 청정을 시간의 최소단위로 보아야 하겠지만, 원래가 불가의 무상(無常)을 나타내기 위해 쓰인 개념이므로 큰 의미는 없다.

장르소설이나 기타 문학에서는 인간이 간파하거나 느끼기조차 힘든 극순의 시간을 표현할 때 자주 쓰이는 표현이다. 유사품으로 수유(須臾)가 있다.

일본어로는 세츠나라고 읽으며 종종 인명으로 쓰이기도 한다. 세츠나라는 이름을 쓰는 인물에 대해서는 해당 문서 참조.

동명의 앱이 존재한다. 동일 구도에서 찍힌 사진을 이어붙여 GIF 파일 하나로 만들어주는 어플.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1.42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