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던지기

하계올림픽 종목

{{{#!folding 펼치기/접기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골프

권투

근대 5종

농구

럭비

레슬링

배구

배드민턴

사격

사이클

수영

승마

양궁

역도

요트

유도

육상

조정

축구

체조

카누

탁구

태권도

테니스

트라이애슬론

펜싱

필드하키

핸드볼

가라테

서핑

소프트볼

스케이트보드

스포츠클라이밍

야구

3X3 농구

}}}※: 2020년 선택종목}}}

하계 아시안 게임 종목

{{{#!folding 펼치기/접기

{{{#!wiki style="margin:-12px;margin-top:-5px;margin-bottom:-5px"

가라테

골프

권투

근대 5종

농구

럭비

레슬링

무술

배구

롤러스케이트

배드민턴

볼링

사격

사이클

서핑

세팍타크로

소프트볼

수영

수상스키

스케이트보딩

스포츠 클라이밍

스쿼시

승마

야구

양궁

역도

요트

우슈

유도

육상

정구

조정

체조

축구

카누

카바디

콘트랙트 브리지

크리켓

탁구

태권도

테니스

트라이애슬론

펜싱

필드 하키

핸드볼

3X3 농구

e스포츠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임시 퇴출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시범종목
★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 정식종목 추가

(무술 세부종목 : 주짓수, 쿠라시, 삼보, 펜칵 실랏★, 우슈)}}}

1. 개요
2. 고대
3. 현대
4. 경기방식
5. 안전사고
6. 기타
7. 관련 문서

1. 개요

javelin throw

육상경기 중 투척 종목의 하나. 인간의 힘으로 던져 거리를 경쟁하는 종목이다.

2. 고대

고대 올림픽의 5종 경기인 멀리뛰기, 달리기, 원반던지기, 창던지기, 레슬링의 한 종목으로 했다. 창던지기를 경기로서 시작한 연대는 분명하지 않으나 고대 5종 경기는 제18회 올림픽때 최초로 실시됐다고 하며, 정식 경기 종목이 된 것은 그 무렵부터이다. 고대 그리스의 창은 사람의 키 정도의 길이였고 굵기는 엄지손가락보다 조금 굵은 것이었다.

창끝은 예리하게 깎은 참대를 붙인 것과, 아무것도 붙이지 않은 것 등 두 종류가 있었다. 전자는 목표를 정확히 맞히는 것을 목적으로 한 것으로 체조 연습장에서 주로 많이 사용하였다. 후자는 멀리 던지는 것을 경쟁하는 것으로 5종 경기의 창은 이것이었다. 창에는 손잡이 부분에 1~1.5ft의 가죽끈(thong)을 감고, 그 끈의 끝을 3~4in 정도 남겨서 둥근 고리를 만들어 그 고리에 집게 손가락 하나, 또는 가운뎃손가락과 집게손가락을 끼워 잡고 던지곤 했다.

3. 현대

근대 올림픽에서는 1908년 런던 올림픽때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고 여자부는 1932년 LA올림픽 부터 채택되었다. 창의 무게는 남 800g/여 600g. 던지기 종목 중 가장 기록이 좋다. 투창이라는게 애초에 던져 날리라고 만든 물건이기 때문에 그런듯.

4. 경기방식

20~30m 정도 도움닫기를 하여 반지름 8m의 원호로 표시한 스크래치 보드의 뒤쪽에서 던진다. 창이 지면에 떨어질 때, 창 끝보다도 창의 다른 부분이 먼저 닿았거나 경기장의 어느 부분이든지 스크래치 보드 선 밖으로 나오면 무효 시기가 된다. 또 던진 창은 그라운드에 그어진 약 29˚의 각도선 내에 떨어지지 않으면 무효가 된다. 던진 거리를 측정하는 데는 창이 떨어진 가장 가까운 지점부터 원호의 안쪽까지, 낙하 지점에서 원심에 이르는 선상에서 측정한다.

던졌을 때 유효 범위 내에서 창끝이 먼저 지면에 닿으면 된다. 1회의 시기는 1분 30초를 넘을 수 없으며 창이 착지하기 전에 선수가 도움닫기 구간을 벗어나면 실격이 된다. 선수가 8명 이상일 경우 각각 3회씩, 8명 미만인 경우 각각 6회씩의 기회가 주어진다. 창끝은 금속제이며, 중심 부분의 그립에는 미끄러지지 않게 끈이 감겨 있다. 투척은 정확성이 요구되므로 팔의 유연성이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다. 최적의 투사각도는 25~40°. 비거리는 100m, 투척스피드는 31m/sec, 즉 112km/h에 달한다.

5. 안전사고

각종 안전사고가 빈발하는 종목이다. 아무래도 투창이라는 게 무기다 보니 그렇겠지만 양궁사격에 비해 더 많이 일어난다. 창이 날카로운 탓에 기록을 측정하려 경기장에 서 있던 심판이 창에 맞아 다치거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었다. 이는 고전적인 심사방식으로 인해 불의의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는 기록측정 시스템이 좋아지면서 이러한 사고는 거의 없는 듯하다.

6. 기타

남자 세계기록은 체코의 얀 젤레즈니가 1996년 세운 98.48m인데, 20년이 지나도록 깨지지 않고 있다. 여자 세계기록도 체코의 바르바 슈포타코바가 2008년 세운 72.28m.

해태 타이거즈 - LG 트윈스 - 한화 이글스에서 1985년부터 2001년까지 투수로 활약했던 송유석이 중학교까지 창던지기 선수였다.

7. 관련 문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0.5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