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 시리즈

1. 개요
2. 리메이크
3. 시리즈 목록
4. 설정
5. 관련 커뮤니티
6. 평가
7. 스토리라인
8. 동인, 2차 창작

1. 개요

1990년대에 소프트맥스에서 제작하여 대히트한 전설적인 국산 RPG. 장점과 단점이 매우 극렬해서 그 완성도에 대해선 호불호가 심하게 갈린다.

중세를 바탕으로 한 서구풍 D&D 판타지를 베이스로 동양풍 무협물과 다소의 SF 요소를 짬뽕한 복합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다. 때문에 검과 마법이 중심인 배경에 아무렇지도 않게 한자를 사용한 이펙트와 명칭은 물론, 비공정. 로봇보행병기가 등장한다. 시리즈가 진행될수록 문명의 발전이 빠르게 이루어지는 데다[1] 마지막 작품까지 가면 우주까지 배경이 되기 때문에 어떤 세계관이라고 하나로 정의내릴 수가 없다. 전투는 턴 베이스의 SRPG 방식이다.

많은 등장인물들이 역사에 관심있는 사람들이면 웬만해선 바로 알 수 있는 익숙한 이름을 쓰고 있다. 몇몇 캐릭터들이나 스토리 일부는 그 역사 속의 인물, 혹은 특정한 사건을 오마주한 것 같은 설정들을 가지고 있다.

2000년대 와서는 그 열기가 많이 식어 10대들에게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명작게임 중 손에 꼽을 수 있는 작품.

모바일 창세기전 시리즈는 상당한 악평. 외전 크로우 시리즈는 그나마 괜찮은 평을 받았으나, 창세기전 외전 낭천편의 일러스트 우려먹기나 색골이 되어버린 낭천 캐릭터 등이 창세기전 팬들에게 충격과 공포를 선사했다(...).

창세기전 3 모바일 이식작은 Ep. 1은 그럭저럭 괜찮은 편이다. 다만 아이폰 이식 창세기전 3 Ep. 1은 사상 최악이라는 말을 붙일 만한데, 모바일 버전 Ep. 1을 그대로 넣었다! 터치스크린에 맞는 이식을 한 게 아니라 화면에 버튼을 만들어서 조작하게 하질 않나, 음악을 "PC용 오리지널 BGM을 사용하세요"라고 해놓질 않나... Ep. 2 이후는 상당히 개념차게 바뀌어 오리지널 바리사다를 얻을 수 있고 용자의 무덤도 플레이할 수 있다.

2009년 9월 10일, 창세기전 시리즈의 온라인 게임 버전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다. 2010년 4월 나온 티저사이트에 의하면 공식 제목은 '창세기전 4'이다. 2012년 중 클로즈 베타 예정이라고 공표는 했지만, 2013년 가을까지도 공홈에는 소개 영상과 개발자 모집공고밖에 없다. 영상도 2012년에야 겨우 공표되었다 2014년 3월, 연내 공개를 약속했지만 나온 게임은 어떤 모바일 게임 하나뿐, 창4를 비롯한 다른 것은 이야기조차 없었다.

미루고 미루다 연말, 2015년 초에 공개한다고 떡밥을 던지더니 2015년 1월 31일 특별시연회(Focus Group Test)를 개최했다. 그리고 역시 소맥답게 줄줄이... 창세기전 4 문서를 볼 것.

네이버캐스트 악튜러스 본문에는 창세기전 시리즈의 스토리가 구약성경 창세기를 기반으로 한다고 되어 있지만, 실상은 전혀 관계가 없다. 오히려 창세기전 3이나 창세기전 3: 파트 2악튜러스처럼 요한묵시록 같은 종말론적 분위기에 더 가깝다.

창4를 위한 홍보용으로, 창세기전 라디오: 에스카토스 정보국이란 팟캐스트 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비정기 사전 녹음 방송이며, 성우 김율[2]이 고정 패널로 출연 중.

한 가지 특징은 창4가 나오기 전 후속작으로 갈수록 스토리의 중심이 계속 동쪽으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창세기전의 초기주인공 흑태자와 시라노는 안타리아 서부 사람인데 시라노는 왕국검법을 썼고 그 다음 주인공인 클라우제비츠/샤른 호스트는 동부사람이면서 팬드래건 왕자와 한제국 공주의 혼혈아이며, 후속작 주인공인 살라딘은 팬드래건 출신이지만 사용하는 기술과 정체성은 동방대륙의 것이었으며 창세기전3 에피소드5의 주인공 베라모드는 투르제국의 왕녀 세라자드의 전생체(?)였다. 다만, 창세기전4에서는 주인공들이[3] 제국령의 인페르노 비밀연구소에 있었으니, 다시 서쪽으로 중심이 돌아갔다고 볼 수도 있다.

2. 리메이크

소프트맥스가 영화연예 관련 투자회사로 팔리면서 창세기전 IP를 넥스트플로어에 파는가 싶더니, 2편과 3편의 휴대용 콘솔 리메이크가 발표되었다. 한때 국산 패키지 게임을 대표하던 IP가 리메이크된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요즘 유저들에게 어필하기엔 너무 낡은 프랜차이즈가 아니냐는 의견도 많다. 무엇보다도 SRPG 자체가 이젠 매니악한 장르가 되었기 때문에...

2018년 1월, 닌텐도 스위치로 발매하는 것이 확정되었다. 스위치 독점인지는 정해지지 않았으며, 타 플랫폼은 아직 고려중이라고 한다. 언리얼 엔진 4를 사용한다.#[4]

3. 시리즈 목록

창세기전 시리즈

정식 넘버링

창세기전 - 창세기전 2

창세기전 3 - 창세기전 3: 파트 2

창세기전 4

외전

서풍의 광시곡

템페스트

용자의 무덤 - 크로우 - 낭천

안타리아의 전쟁

올스타즈

창세기전 아레나

주사위의 잔영 - 주사위의 잔영 for Kakao

  • 해외판
    • 안타리아 창세기(일본판 2)
    • 서풍의 광시곡(Falcom 리메이크판 서풍의 광시곡, 드림캐스트/PS2)

4. 설정

5. 관련 커뮤니티

6. 평가

장점과 단점이 매우 극렬해서 그 완성도에 대해선 호불호가 심하게 갈린다.

7. 스토리라인

소프트맥스가 3월 28일 창세기전 4 CBT 일정 및 개요를 주요 웹진 기자들에게 공개하면서 창세기전 4는 "평행세계에서 펼쳐지는 이야기이며, 창세기전 외전 서풍의 광시곡에서부터 창세기전 외전 템페스트에 이르는 스토리를 월 단위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약속은 제대로 지켜지지 못했으며, 게임이 약 1년여만에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그냥 허무하게 끝나고 말았다.

8. 동인, 2차 창작

인기 작품답게 수많은 2차 창작물들이 만들어졌다. 국내작품 치고는 드물게 팬덤층이 많은 편이다. 다만, 2차 창작품이 가장 많은 아이소프트맥스가 해킹으로 폭파되고 복구되었는데 어느 날 폐쇄됨에 따라 남아있는 자료는 얼마없다. 팬들의 노력으로 어느 정도는 복구했으나 전체자료의 10%도 안 된다. 안습... 추가로 아이소프트맥스 주소로 들어가면 웹하드 사이트가 뜬다. 이것이야말로 추억 부관참시!


  1. [1] 중세 판타지에서 시작해 바로 다음 작품에서 화포가 등장하더니 비행기에 위성까지 띄우고 끝내는 시공간도약 우주선까지 만든다. 사실 작중 시대 흐름을 따졌을 때 거의 한 세기 정도 흘렀을 뿐인데 발전속도가 저렇다는 것이다. 물론 애초에 시리즈의 시작부터 비공정과 마장기가 존재하는 시대였으니 현대의 기준을 대는 건 무의미하다.
  2. [2] 창세기전 4에서 다크니아 역을 맡았다.
  3. [3] 노엘의 파트너는 그리마 실험체, 이안의 파트너는 마장기 실험체였다.
  4. [4] 기사 제목이 저 꼴(...)인 것은, 기자가 의도적으로 서든어택 2를 위시한 찌라시들의 '게섯거라' 시리즈를 패러디한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5. [5] 소프트맥스가 만든 카페는 아니고 유저가 만든 창세기전 카페를 소프트맥스가 공식 카페로 인정했다. 특이한 점은 과거에 운영했던 카페는 아르케라는 부제로 자료보관 형식으로 남겨뒀고 현재 운영하는 카페는 안타리아라는 부제를 달았다.
  6. [6] 사이트 폐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