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플

1. 원래 의미
2. 몇몇 미션스쿨 에서 하는 예배
2.1. 개요
2.2. 상세
2.3. 열외
3. 채플을 진행하는 학교

1. 원래 의미

  1. 교황, 국왕, 사제 등의 사유 성당. 또는 거기서 일하는 사람들, 음악가, 가수를 통틀어 가리키는 말.
  2. 그리스도교의 성당,예배당, 예배실. 서양의 궁전, 성, 저택과 수도원, 학교, 병영, 병원, 감옥, 묘지 등에 부속되어 성별된 제단을 갖추어 놓고 있는 장소. 다시 말하자면, 부속(부설) 예배당/예배실. 건축상으로는 주된 건물과 일체가 된 예배실과 독립된 예배당이 있다.
  3. 그리스도교 성당 내에 있으며 소제대를 배치하는 장소.
  4. 성별된 제대를 갖추고 있으나 정기적으로는 전례를 행하지 않는 그리스도교의 성당, 소성당도 포함.

2. 몇몇 미션스쿨[1]에서 하는 예배

2.1. 개요

미션스쿨대학교에서 정기적으로 하는 예배를 말한다.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시행하면 불법이다. 그 이유의무교육이라 본인의 의사로 가는 학교가 아닌데, 그런 데서 예배를 강제로 시키면 종교의 자유 침해기 때문. 초등학교는 헌법상 의무교육이고, 중학교는 법률상 의무교육이다. 고등학교는 의무교육이 아니라 불법까지는 아니다. 또한 종교 재단 사립초등학교도 있는데, 사립초등학교는 공립초등학교와 달리 개인이 선택하여 입학하는 학교이니, 종교가 싫은 사람은 종교 재단 사립초등학교에 입학하지 않으면 된다.

하지만 암암리에 예배를 하는 경우도 있으며[2], 예배가 아닌 종교 수업의 형태로 존재하는 곳도 있다. 다만 고등학교의 경우 학생에게 참여 의사를 물어봐야 하며, 거부하는 학생에 대해서는 대안을 마련해 놔야 한다.[3] 그리고 종교적 이유로 차별하면 안 된다. 이게 문제가 되었던 사건이, 유명한 강의석 종교거부 사건.

한편 종교 재단 사립대학교에서의 채플 및 종교 수업은 전혀 불법이 아닌데, 대학교는 어느 학교를 갈지가 완전히 본인 선택사항인 데다, 학교의 자율성을 존중하기 때문이다. 물론 학교는 교회 같은 종교시설이 아니라 엄연히 교육이 메인인 교육기관이고, 대한민국 특성상 대학교를 자신의 선택으로 간다고 말하기는 힘들다. 성적에 좌지우지 되며 학교의 명성 역시 고정적이기 때문에 다방면으로 고려해야한다.

개신교의 경우 일요일예배를 드리는 게 맞지만 학교의 경우 일요일에 쉬기 때문에 평일에 약식으로 예배를 드리게 된다. 문제는 채플을 필수로 이수해야 졸업이 가능하단 거다. 거기에 종교 과목 이수는 . 중고등학교에서 시행할 때는 시간표에는 "창체"라고 해 놓고 시행하기도 한다.

2.2. 상세

일주일에 1시간씩 듣는데 일반적으로 지도교수가 행사를 주관한다. 종교마다 학교마다 세밀하게 다르겠지만 대체로 종교의식 후 목사님, 스님 등등이 나와서 설교하고 끝마치는 게 일반적이다. 한 학기당 3~4번의 결석이 허용되며, 중간고사 기간이나 학교 축제가 있을 시 휴강하는 경우도 있다.

4학기 동안만 이수하는 게 일반적이고 이수 못하면 졸업이 안되니 주의. 이 때문에 종교를 강요한다고 비난여론이 형성되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이 사립학교의 소유주는 이사장이지 학생이 아니다. 더욱이 미션스쿨 자체가 종교를 선교할 목적을 겸하는 시설이기 때문에 설립자의 설립 의도 및 주주의 방침도 존중해야 하는 법이다. 물론 도를 넘으면 문제가 되지만 이사장도 바보는 아닌지라 최대한 종교 강요를 자제하는 편이다. 만일 종교 강요가 심해지면 학교의 위상도 하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장 장로회 계열 학교인 부산외국어대학교의 경우에도 채플은 의무 이수이지만 외국어 및 국제학 교육을 위한 학교라는 성격이 더 강하고 학생들도 이를 공부하기 위해 입학한 사람들이 많은지라 실제 채플 내용을 다 뜯어보면 종교색은 거의 없고 삶에 도움이 되는 이야기 등을 하고 다닌다.

또한 선문대학교의 경우만 봐도 통일교의 사회적인 인식이 부정적이라 채플이라고 쓰고 지도교수의 자유강연회라고 읽을 정도다. 대순진리회 계열 학교는 이보다 더 종교색이 옅은데, 대진대학교의 경우는 채플같은 걸 안 하는 데다가 중원대학교는 종교색 자체를 완전히 배제했다. 종교 때문에 문제가 될 여지가 있는 학교는 종교적인 금욕정책을 지나치게 강제하는 삼육대학교가 유일하다.

이 때문에 실제 해당 학교내에서는 꽤 말이 많은 제도이며, 학교를 선택했지, 종교를 선택한 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의견이 우세하다. 윈도우에 익스플로러 끼워판 건 독과점법에 걸렸으면서 개요에서의 설명처럼, 우리나라에서 학교를 선택한다는 개념은 굉장히 어려운 개념이다. 학교의 커트라인, 위상 등등을 고려해서 진학을 하지, 거기에 종교까지 선택할 정도로 대학 입시가 여유롭지 못하다. 종교 개념이 희박한 무교인들은 신경쓰지 않고 입학했다 불편함을 겪을 뿐이지만, 특정 종교색을 싫어하는 이들은 종교 때문에 학교를 포기하라는 소리 밖에 안된다. 한마디로 학칙 개정을 요구하는 학생에게 꼬우면 다른 학교 가든지라고 말하는 격. 종교단체에서 운영하더라도, 엄연히 학교는 종교가 아니라 교육이 우선이 되어야 하는 학교법인이다.

또한 아예 대학오기 전까지는 채플의 존재를 몰랐던 이들도 굉장히 많다. 대학교에 진학하는 데 교육과정과 환경을 알아보지 학교에서 종교수업을 할 것이라는 발상은 쉽게 하기 힘들기 때문.

채플에 관해서 소송도 여럿 진행되었는 데, 대체로 종교의 자유를 침해할 정도까지는 아니다 수준으로 받아들여 법적으로 막지는 않았다.당시 대법관 4명 중 2명이 개신교, 1명이 천주교인 건 안비밀[4]

2.3. 열외

사실 채플은 개신교통일교 계열의 학교에서만 행해진다고 보면 된다. 이유를 차근차근히 보자면 다음과 같다.

  • 불교계 학교인 동국대학교의 경우 4학점만 이수하면 된다. 한 학기에 4학점 강의를 모두 몰아 듣는 것도 가능. 공통교양 중 2학점인 '불교와 인간' 과목과 각각 1학점인 자아와 명상 1,2를 이수해야 한다. 불교와 인간은 불교 전도보다는 불교를 학문적으로 접근한 과목이라 종교색이 매우 옅다. 윤리와 사상에 나오는 불교 내용보다 좀 더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자아와 명상1,2'는 교수님마다 다르지만 보통 그냥 명상, 마음 수련 등 불교전파보다는 쉬어가는 수업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 원불교계 학교인 원광대학교의 경우 동국대와 마찬가지로 종교 과목만 이수하면 된다. 이에 더해서 원불교 관련 교양선택 과목[5]을 이수하면 특혜를 주는데 한 학기당 받을 수 있는 최대학점에서 2학점이 추가로 인정된다.
  • 대순진리회계 학교인 대진대학교의 경우 사회적 인식이 바닥을 치는지라 위와 마찬가지로 종교 과목을 한 학기만 이수하면 되는데 그냥 '이런 게 있다.' 정도 이상으로는 절대 강의하지 않는다.
  • 중원대학교의 경우 대진대와 같은 대순진리회계임에도 불구하고 대진대와 달리 종교 과목 아니 종교적인 색채 자체가 아예 없다.
  • 한양대학교의 경우 단순히 개신교 재단에서 운영한다 뿐이지 그 외의 접점은 없다. 입학식 같은 큰 행사에서 교목실장이 나와서 예배를 보긴 한다. 학교 교목실에서 운영하는 채플이 있긴 한데 일반교양선택이라 모르는 사람이 많고 당연히 졸업 요건이 아니라서 수강신청 망한 복학생들이나 신청하는 정도.

3. 채플을 진행하는 학교

미션스쿨 참고


  1. [1] 왜 몇몇 미션스쿨이라고 하냐면 미션스쿨이어도 안하는 경우가 있어서다.
  2. [2] 심지어 어느 동네의 한 고등학교는 예비 고등학생들한테 뿌리는 홍보책자에 대놓고 예배 드린다고 써놓기도 했다(...).
  3. [3] 하지만 말 뿐이다. "입학 시에는 자율성을 존중한다고 해 놓고 강제로 참가시키는 학교도 꽤 있다"고 하기보다는, "자율에 맞기는 경우를 찾기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표현이 더 맞다.
  4. [4] 출처 불교계 신문 칼럼이지만, 참고할 만한 내용이다.
  5. [5] 참선과 관련된 과목이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