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공 카드

IBM이 개발한 초소형 천공 카드 입력기.

언어별 명칭

영어

Punched card

일본어

穿孔カード

パンチカード

중국어

穿孔卡片

1. 개요
2. 여담

1. 개요

OMR 카드의 시초가 된 물건으로, 1725년부터 직조기에 도입되어 사용해 온 유서깊은 입력장치이자 기억장치의 하나이다. 컴퓨터라는 개념이 처음 생기기 시작한 20세기 초반까지 컴퓨터의 기억장치로도 활용되었다. 하지만 이 종이쪼가리 한장만으로 보관할 수 있는 데이터의 양이 정말 적은 편이고, 아무리 못해도 몇십장, 조금이라도 연산이 복잡해 진다면 몇백장을 소비해야 할 정도로 상당히 비효율적인 기억장치이다.[1] 보관하기도 쉽지 않고[2], 중간에 한장이라도 빠져 버린다면 데이터가 날라가기 때문. 그나마 사용자의 눈에 보이는 형태로 정보가 저장되기 때문에 숙련자라면 별다른 기계장치나 전자장치의 도움 없이 카드만 보고서 빠진 명령어나 고쳐야 하는 숫자 등을 새로 쳐서 넣어줄 수 있지만, 현재처럼 모니터를 보고서 즉시 정보를 수정하는 것에 비하면 지극히 비효율적이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별도의 표준 규격이 존재하고, 천공 카드를 사용하는 곳이 있을 정도로 가장 롱런하는 기억장치이다. 물론 너무 비효율적이기 때문에 이런 시스템을 지금까지 차용하여 활용되고 있는 분야는 상당히 한정적이다. 하지만 천공카드의 흔적을 지금의 컴퓨터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각종 운영체제의 텍스트 기반 터미널에서 가로로 입력할 수 있는 기본 문자폭이 40자에서 최대 80자[3]인 이유가 바로 과거에 많이 쓰인 IBM 80-Column 천공 카드의 가로폭이 80열이기 때문이다.

이런 천공 카드가 쓰이던 시절에 사용된 대표적인 컴퓨터 언어가 코볼포트란인데, 언어 자체적으로 80칼럼에 맞추어 코딩하도록 되어 있다. 또한, 지금의 Python과 비슷하게 들여쓰기를 맞춰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에 코딩의 편의를 제공하도록 80칼럼에 맞게 미리 인쇄된 코딩 용지가 따로 있다. 이렇게 생겼다. 여기에 보통의 필기구로 먼저 코딩을 한 다음, 한줄 한줄 천공카드로 옮기는 작업을 하게 된다. 이후 분업화가 이루어져 프로그래머들은 코딩용지에 기입만 하고 이를 천공카드에 찍어주는 여사원들을 따로 고용하기도 했다. 이들은 보통 "펀순이"(치카드 + 순이)라는 은어로 불렸다. 작업자의 편의를 위해서 손코딩시 L은 무조건 대문자로, I는 무조건 소문자로 적는 규칙이 있었다.

천공 카드를 사용한 음악 책.[4] 이 물건의 바리에이션으로 자동으로 연주되는 피아노(player piano)도 있는데, 돌돌 말린 롤지 형식의 천공 테이프를 사용한다.[5] 롤지의 모양이 잘 보이는 영상. 곡은 Bohemian Rhapsody

1964년에 발매된 IBM029 모델 시연영상. 눈치챈 사람도 있겠지만, OCR카드와 비슷하게 생겼다.

2. 여담

  • 사무용 천공카드 시스템은 미국 정부의 국가통계작성과 인구조사 자료처리를 위해 발명된 것이다. 그 전에는 조사한 자료를 손으로 처리했는데, 20세기로 향해 가며 미국 인구와 경제 규모가 커져서 조사하고 강산이 한 번 변해야 결과보고서를 내게 생겼다. 그때 나온 이 시스템이 그걸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애니악이 출현하기 몇 십 년 전 일이다. 허만 홀러리스 참고.[6] 그리고 이 시스템을 만든 회사가 바로 IBM의 전신.
  • 홀로코스트 당시 나치희생자들을 체계적으로 분류하기 위해 IBM 사의 천공카드 시스템을 사용한 사례가 있다. 당시 IBM 사장은 나치로부터 상을 받기까지 했다. 이것 때문에 훗날 집시 단체에게 소송까지 걸렸으며, 엄청난 수준의 흑역사다보니 현재 IBM은 이에 대해 철저히 침묵하고 있다.
  • 한국에서는 IBM PC가 사무용으로 본격 도입되던 1980년대말이 되기 전까지는, 전산학원에서 포트란과 코볼을 가르치며 천공카드 관련 교육도 했다고 한다.


  1. [1] 명령어 한 줄에 카드 한장씩을 소비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조금 더 와닿게 설명하자면, 이 문서 상단에 있는 천공카드는 총 720비트, 바이트로 환산하면 겨우 90바이트밖에 되지 않는다.
  2. [2] 최악의 경우는 수백장짜리 카드 뭉치를 꺼내다가 바닥에 떨어뜨려서 흩뿌리는 것이다. 그래서 카드 하나하나마다 번호를 찍거나, 카드 뭉치를 세운 다음에 줄을 대각선으로 그어서 표시하는 등 신경을 써야 했다.
  3. [3] 하이엔드 컴퓨터가 아닌 이상 대부분 40칼럼에 확장기기나 소프트로 80칼럼을 지원했다.
  4. [4] 동영상의 장치는 천공리더식 오르골의 한 종류로 천공 카드를 읽어 소리를 내는 방식이다.
  5. [5] 1970~80년대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보면 가끔 나온다. 이외에도 테마파크에 있는 회전목마 등의 놀이기구에서도 사용되었으며, 롤러코스터 타이쿤 시리즈의 회전목마 BGM으로 이러한 방식이 음악이 사용되었다.
  6. [6] https://smart.science.go.kr/scienceSubject/computer/view.action?menuCd=&subject_sid=254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8.9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