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존

1. 追尊
1.1. 추존왕, 추존황제의 목록
1.1.1. 한국
1.1.2. 중국
1.1.3. 서양
2. 추신수에게 적용되는 불리한 스트라이크 존

1. 追尊

일반적으로는 동양에서 사용된 개념으로 어떤 인물이 죽은 뒤에 생전의 직위보다 높은 직위를 올려주는 것이다. 관료가 사후 관직이 높아져서 추존되는 경우는 추증(追贈), 생전에 왕이나 황제가 아니였던 인물을 왕이나 황제로 추존하는 행위는 따로 추숭(追崇)이라고 하나, 왕정이 사라진 현대에는 따로 구분하지 않고 대부분 추존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극히 드물지만 서양에서도 추존왕이 있다.

방계 혈통에서 왕위나 제위를 계승한 군주의 경우 자신의 정통성을 높이기 위해 생전에 군주가 아니였던 아버지를 군주로 추존하기도 한다. 가정제인조 항목을 참조.

추숭의 경우 보통 그 인물의 후손이 하지만, 특이하게도 부모가 자식을 추숭한 경우도 간혹 발견된다. 당고종측천무후가 황태자 이홍을 추숭했다거나 등.

1.1. 추존왕, 추존황제의 목록

1.1.1. 한국

  • 신라 : 문흥대왕(29대 태종무열왕 부), 흥무대왕(김유신)[1], 개성대왕 김효방(37대 선덕왕 부), 현성대왕 김법선(38대 원성왕 4대조), 신영대왕 김의관(38대 원성왕 3대조), 흥평대왕 김위문(38대 원성왕 조부), 명덕대왕 김효양(38대 원성왕 부), 혜충대왕 김인겸(39대 소성왕 부), 익성대왕 김헌정(43대 희강왕 부), 선강대왕 김충공(44대 민애왕 부), 혜강대왕 김예영(45대 신무왕 조부), 성덕대왕 김균정(45대 신무왕 부), 의공대왕 김계명(48대 경문왕 부), 혜성대왕 김위홍(51대 진성여왕 남편, 경문왕의 동생), 흥렴대왕 박문원(53대 신덕왕 조부), 선성대왕 박예겸(53대 신덕왕 부), 홍의대왕 김안(56대 경순왕 4대조), 권흥대왕 김민선(56대 경순왕 종증조부), 의흥대왕 김실홍(56대 경순왕 조부), 신흥대왕 김효종(56대 경순왕 부)
  • 고려 : 국조, 의조, 세조(이상 태조 왕건 증조부, 조부, 부), 대종(6대 성종 부, 8대 현종 외조부), 안종(8대 현종 부)
  • 조선 : 목조, 익조, 도조, 환조(이상 태조 이성계 고조부, 증조부, 조부, 부), 덕종(9대 성종 부), 원종(16대 인조 부), 진종(22대 정조 양부), 장조(22대 정조 친부), 익종→문조(24대 헌종 부, 26대 고종 양부), 헌의대원왕[2]

1.1.2. 중국

사실 왕조가 엄청나게 많았던 중국의 경우 추존된 인물도 엄청나게 많다.

1.1.3. 서양

2. 추신수에게 적용되는 불리한 스트라이크 존

Choo Zone.

2014년부터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게 된 추신수에게 불리한 스트라이크 존이 계속 적용되자 나온 말이다. 주로 엠엘비파크의 추신수 팬덤을 중심으로 사용되며, 현지 중계에서도 언급된 바 있다. 보통 좌타자 기준으로 바깥쪽 높은 공을 스트라이크로 잡아준다.

2014년 5월까지만 해도 추신수는 출루 행진을 이어가며 굉장한 성적을 낼 기세였지만 본인의 부진, 부상에다가 심판들의 이해할 수 없는 스트라이크 콜들이 늘어나면서 성적이 급락하게 된다. 이에 추신수의 팬덤에서 성적의 하락 원인으로 가장 크게 지적하면서 나온 것이 추존이다.

다만, 이게 과격해져서 "추신수가 동양인이라서 무시한다.", "백인 꼰대 심판의 인종차별이다!"라는 극단적 주장으로까지 비약되는 경우가 있으나 그런 건 없다. 2010년대 들어서 좌타자들의 스트라이크 존 자체가 넓어지기도 했고, 그 과정에서 추신수를 비롯해 맷 카펜터, 브렛 가드너, 조 마우어, 조이 보토 등 선구안형 좌타자들이 크게 손해를 보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특히 카펜터나 가드너의 경우 스트라이크 존에서 추신수보다 더한 피해를 받는 선수이다. 칼럼


  1. [1] 태종무열왕의 사돈이기는 하나, 혈연으로는 왕족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공적을 인정받아 왕으로 추존된 정말 드문 케이스.
  2. [2] 손자인 순종이 1907년에 대원왕으로 추존하였으나, 이쪽은 군주로서의 왕이 아니라 작위로서의 왕이다. 따라서 종묘에도 배향되지 않았다.
  3. [3] 추존된 황제까지 포함해서 유일한 환관출신이다.
  4. [4] 생전의 작위대원군 바르셀로나 백작 후안이며 사후 아들 후안 카를로스 1세에 의해 추존되었다.
  5. [5] 단독 재위한 적은 없고 아버지 프톨레마이오스 6세의 공통 통치자였지만 사실상 사실상 왕세자 취급받았다. 아버지 사후 잠시 왕위에 올랐다가 곧 삼촌 프톨레마이오스 8세에게 왕위를 뺏기고 피살되었지만 나중에 왕으로 인정해 주었다. 단종과 비슷한 경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