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중진담

1. 에 취했을 때 나온 소리가 진실이라는 얘기
2. 1을 바탕으로 한 전람회의 노래, 2집 수록곡

1. 에 취했을 때 나온 소리가 진실이라는 얘기

醉中眞談

“술에 진실이 있다.”

그리스·로마 속담

사람이 술에 취해 알딸딸해지면 마음 깊숙히 있는 진실한 얘기를 내뱉는다는 도시전설 이론. 이 이론에 의해 대학교에 들어간 후 선배들에 의해 폭풍음주를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1]

옛날에 술김에 정부 욕을 하다가 잡혀가서 코렁탕을 먹는 일이 잦았단 점을 생각하면 단순한 미신이 아닐지도 모른다.

그러나 '취해서 헛소리 한 거임'과 '취해서 진심이 나온거임'의 대결은 영원한 무승부. 그러나 취한 상태에서는 맨정신일 때보다 의식적인 거짓말을 하기 어려워진다는 점은 명확하다. 즉 쉰소리를 할 수는 있어도 그걸 거짓말과 같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얘기. 진담까지는 아니더라도 평소 잘 드러내지 않던 속내는 튀어나온다고 보는게 맞다. 하지만 헛소리를 할 확률도 그에 못지 않으니 취한 사람의 말을 곧이곧대로 믿지는 말자. 굳이 구분하자면 인물이나 사물에 대한 견해를 드러내는 쪽이 진담, 멀쩡한 정신이라면 절대 시도하지 않을 뭔가를 해내겠다고 호언장담하는 쪽이 헛소리에 가깝다고 볼 수 있다.[2]

법적으로 술에 취한(즉 멀쩡하지 않은)상태에서 하는 말은 진실이라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그렇지 않으면 음주로 인한 정신미약의 근거가 희박해져 음주운전 같은 것을 처벌할 방법도 없어지니까.

회식에서도 술취했다고 본심을 털어놓으면 안된다. 물론 그걸로 법적 처벌은 안받지만 회사 생활이 힘들어진다.

개그 콘서트의 코너였던 나를 술푸게 하는 세상에 이것이 아주 잘 묘사되어 있다.

서구에는 '진리와인 속에 있다.(In vino veritas)'는 동의어가 존재한다.

2010년 신서유기에선 저팔계가 술김에 항아를 희롱한것에 옥황상제가 취중진담이라며 곤장 2000대에 추방처분을 내린다.

2. 1을 바탕으로 한 전람회의 노래, 2집 수록곡

1996년 김동률, 서동욱의 듀오 전람회의 정규 2집 <EXHIBITION 2>의 곡.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곡이다. 정식 음원 제목은 취중진담(醉中眞談).

녹음 중 너무 칼음정을 구사하여 술 먹고 고백하는 남자가 그럴 수가 없다며 신해철이 술을 먹여 녹음했다고 한다. 김동률은 이 당시 노래 녹음하면서 음정 잘 맞췄다고 뭐라고 하는 건 처음이라 당황했다고. 신해철이 코러스도 했다.[3][4]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남자가 술해 취해 꽐라가 돼서 짝사랑하던 여자에게 고백을 질러버리는 내용의 노래. 가사는 다음과 같다.

2.1. 가사

작사: 김동률

작곡: 김동률

편곡: 김동률

보컬: 김동률

베이스: 서동욱

수록앨범: 전람회 2집 'EXHIBITION 2'

그래 난 취했는지도 몰라 실수인지도 몰라

아침이면 까마득히 생각이 안나 불안해할지도 몰라

하지만 꼭 오늘밤엔 해야할 말이 있어

약한 모습 미안해도 술김에 하는 말이라 생각지는 마

언제나 네 앞에 서면 준비했었던 말도

왜 난 반대로 말해놓고 돌아서 후회하는지

이젠 고백할게 처음부터 너를 사랑해왔다고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그냥 하는 말이 아냐 두 번 다시 이런일 없을꺼야

아침이 밝아오면 다시 한번 널 품에 안고 사랑한다 말할게

자꾸 왜 웃기만 하는거니

농담처럼 들리니 아무말도 하지않고

어린애 보듯 날 바라보기만 하니

언제나 네 옆에 서면 준비했었던 말도

왜 난 반대로 말해놓고 돌아서 후회하는지

이젠 고백할게 처음부터 너를 사랑해왔다고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아무에게나 늘 이런 얘기하는 그런 사람은 아냐

너만큼이나 나도 참 어색해

너를 똑바로 쳐다볼 수 없어

자꾸만 아까부터 했던 말 또 해 미안해

하지만 오늘 난 모두 다 말할꺼야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그냥 하는 말이 아냐

두 번 다시 이런 일 없을 거야

아침이 밝아오면 다시 한 번 널 품에 안고

사랑한다 말할게

널 사랑해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그냥하는 말이 아냐

(두 번 다시-↑이이이↗이↘이이↗

아침이 밝아오면 다시 한 번 널 품에 안고

사랑한다 말할게

널 사랑해-)[5]

2.2. 영상

유희열의 스케치북 라이브

2.3. 커버

2.3.1. 임창정

2.3.2. 김조한

2.3.3. 육성재

2.3.4.

2.3.5. 이시은

2.3.6. 카이

2.3.7. 휘성

2.3.8. 뮤지

2.4. 여담

  • 물론 구성진 목소리로 맨 정신에서 이 노래를 부르면 간지나 보이지만, 이걸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간 90% 확률로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당장 입장바꿔 생각해보자 심지어 이 음반을 냈을 당시의 인터뷰를 보면 김동률은 "술을 마시면 진지해지긴 하나 실제로 취중고백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으며, 서동욱은 "술 기운에 허세를 부리는 사람을 싫어한다."고 한다. 그리고 김동률의 노래는 리슨용이지 일반인이 부르는 용은 아니다.[6] [7]하지만 노래방에 들어가는 순간 다들 까먹지
  • 참고로 이 노래가 나온지 1년 뒤에 나온 이적과 김동률의 듀오인 카니발의 곡 '그녀를 잡아요'의 가사 중에는 "지난 노래 가사처럼 술에 취한 목소리로 고백하면 안 돼요어때요"라는 내용이 있다.


  1. [1] 단어 자체는 1976년부터 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
  2. [2] 단, 후자의 경우도 술김에 진짜 행동으로 옮겨버릴 수도 있다.
  3. [3] 초창기 전람회 시절 신해철은 이들의 프로듀싱 등을 적극 도왔다. 1집도 마찬가지였고...메인 부분에서 코러스가 다름아닌 신해철이 맡았던 부분. 하지만 다들 잘 모른다
  4. [4] 실제로 노래 처음 부분은 김동률 원래 스타일대로 담담히 발음하지만 진행되다 보면 약간 혀꼬인 소리가 나온다. 블루지한 곡 진행상 오히려 자연스러운 부분이지만...
  5. [5] 괄호 친 부분은 라이브에서 결말 내리는 부분이며 원곡은 Fade Off로 끝낸다.
  6. [6] 대표적인 예로 '기억의 습작'이 있으며 김동률의 키(Key)가 낮은 편이라 다들 편한 곡으로 생각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막상 불러보면 그의 특유 음정 때문인지 정확히 부르는 게 어려운 편. 즉, Just Listen
  7. [7] 아무래도, 김동률 본인 특유의 낮은 음감 때문인듯.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4.6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