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러시아)

  일본의 도시에 대한 내용은 치타시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역사
3. 특징

1. 개요

치타
Чита[1]
Шэтэ[2]
Chita[3]

소속

러시아 자바이칼 지방

설립

1653년

인구

349,993 (2020)

면적

534㎢

인구밀도

655.4명/㎢

시간대

UTC+9

2. 역사

광산 도시로 처음 개발되었고 한때 데카브리스트의 난을 주도한 장교들이 유배되기도 했다. 지금도 관광과는 거리가 먼 도시지만 그나마 관광지라고 하면 데카브리스트 박물관을 찾는 사람이 좀 있다.

철도가 깔리면서 시베리아 횡단철도 본선과, 하얼빈으로 이어지는 만주 횡단철도가 만나는 교통의 요충지가 되어 주요 도시로 현대까지 남았다. 적백내전 때는 시베리아 출병으로 파견된 일본군이 잠시 점령하기도 했다.

극동 공화국의 수도였다.

3. 특징

30만이라는 인구수는 드넓은 러시아 극동에서는 상당히 큰 규모로, 교통의 요지이기까지 해서 이 동네에서는 꽤 중요한 동네이다. 만주 횡단철도가 여기서 시베리아 횡단철도 합류하여 모스크바까지 간다. 때문에 중국어와 중국인들을 어렵지않게 볼 수 있다.

다만 관광과는 담 쌓은 동네라서 볼거리는 거의 없다. 그나마 상기에 언급한 데카브리스트 유적지와 치타역 바로 앞에 있는 러시아정교회 사원, 라마불교 사원인 닷산 정도가 이 도시의 랜드마크.

겨울 평균기온이 -25℃로 상당히 추운 동네이다.

한국과 시차가 같다. 즉 UTC+9의 시간대를 사용하고 있다.

자매도시로는 울란우데(러시아), 만저우리, 하이라얼(이상 중국), 애빌린(미국), 처이발상(몽골), 치타(일본)이 있다.


  1. [1] 러시아어
  2. [2] 부랴트어, 실제 원주민들의 원조 명칭 "섀태"
  3. [3] 영어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9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