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바도스

1. 칼바도스 주
2. 브랜디의 한 종류
2.1. 여담
3. 명탐정 코난의 등장인물

1. 칼바도스 주

칼바도스 주(프랑스어: Calvados)는 프랑스 북서부에 위치한 노르망디 지방의 주로, 주도는 캉(caen)이다. 노르망디 상륙작전 때 노르망디 내에서도 초기의 가장 중요한 교두보 및 격전지가 이 칼바도스와 바로 옆의 망슈 지역이었다.

2. 브랜디의 한 종류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양조주

맥주 · 벌꿀술 · 사케 · 시드르 · 아이락 · 와인 · 청주(약주) · 크바스 · 탁주(막걸리) · 황주

증류주

과일

그라파 · 라크 · 라키아 · 람바녹 · 마르 · 브랜디(코냑) · 애플잭 · 칼바도스 · 키르슈 · 피스코

곡물

백주(고량주) · 보드카 · 소주(증류식 소주) · 아쿠아비트 · 위스키 · · 코른

기타

· 메스칼(데킬라) · 아락 · 압생트 · 우조 · 카샤사

혼성주

강화 와인 · 담금주 · 대중 양주 · 리큐르 · 비터스 · 칵테일 · 희석식 소주

}}} ||

칼바도스 지역에서 생산되는 사과 증류주를 말한다. 포도가 아니라 사과로 만든다. 포도생산이 안 되는 칼바도스 지역에서 사과로 만든 시드르[1]를 증류시켜 만든 유명한 Apple Brandy이며 알코올 도수 40°~45°의 매우 드라이한 사과향기의 브랜디. 프랑스에는 포도 브랜디가 많기 때문에 칼바도스 같은 사과 브랜디는 하급 브랜디 취급을 받는다. [2]

브랜디는 유령브랜디같은 예외도 있지만 일단 하급품이라도 하급 칼바도스에 비하면 마시기에는 나쁘지 않은 편인데, 칼바도스의 경우 숙성기간이 길지 않거나 저급품의 경우 발효 및 증류시에 생긴 역한 향이 그대로 남아 입을 대기조차 힘든 경우가 많다. 이는 사과가 가진 풍부한 에스테르때문에 생기는 것으로, 칼바도스가 브랜디에 비해 하급품으로 취급받는 이유기도 하다. 때문에 고급 칼바도스라도 병을 딴 뒤 몇 주정도 에어링[3]을 거쳐야 본래의 향이 살아난다고 한다.

다만 중국인의 사재기로 값이 천정부지로 뛰어오르는 코냑에 비해, 칼바도스는 아르마냑과 더불어 최고급품도 그리 높지 않은 가격에 입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충분히 에어링된 칼바도스는 원숙한 사과의 풍미를 띄어서 마시기에도 좋다. 다만 국내에서는 칼바도스 자체가 인지도가 낮아 구하기 쉽지가 않고, 있더라도 아주 저급품이 대부분이다.

하지만 한국의 칼바도스도 있다. 경북 문경의 이종기 마스터블렌더가 만드는 사과 브랜디는 지역 특산물이다. 다만 맛 자체는 뚜렷히 다르다. 또한 사실 이건 칼바도스라고 부를 수 없고, 애플 브랜디라고 부르는 게 맞다. 칼바도스는 칼바도스 지역에서 나오는 애플 브랜디의 통칭이기 때문.

좁은 입구를 가진 유리병 안에 칼바도스와 사과가 통째로 들어간채로 나온 제품이 자주 보인다. 이렇게 만든 비결은 사과꽃을 수정시킨 직후의 작은 열매에다가 병을 씌워 수확한 뒤 칼바도스를 붓는 것. 보기에도 독특하면서 아름답고, 보통 칼바도스보다 더 사과맛이 강하게 나기 때문에 마시기도 편하다. Pomme Prisonnière(갇힌 죄수)나 La Pomme d'Eve(이브의 사과) 등의 제품이 유명하고, 관광지에 가면 심심치 않게 보인다.

2.1. 여담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의 소설 '개선문'에서 주인공이 걸핏하면 먹는 술이라서 한국에서는 위 소설 때문에 저런 술이 있는 줄 알게 된 사람이 많다.

미국에는 애플잭이라는 유사한 술이 있다. 이것 역시 하드 사이더를 증류해서 만든 사과 증류주.

조주기능사 실기 시험에서 요구하는 40개의 칵테일 레시피 중 허니문에 사용되는 '애플 브랜디'는 칼바도스나 애플잭을 의미한다. 이름만 브랜디인 과일 리큐르가 아님에 주의.

3. 명탐정 코난의 등장인물

검은 조직

{{{#!wiki style="color: #c0c0c0;"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보스

2인자

상급

상급

상급

지휘
그 분

지휘

지휘

지휘
워커

지휘, 첩보
베르무트

간부

간부

간부

간부

첩보
키르

첩보
버번

암살
키얀티

암살
코른

 

탈퇴

탈퇴

사망

사망

사망

제약
셰리

첩보
라이

첩보
스카치

소프트웨어 개발
데킬라

사업
피스코

간부급 인물만 작성하며 극장판 인물은 작성하지 않는다.

}}}}}} ||

명탐정 코난에 등장하는 악역. 검은 조직의 일원이자 저격수. 어원은 2번 항목. 로튼 애플(썩은 사과)로 통칭되는 베르무트와 잘 어울리는 콤비라고 아카이 슈이치가 빈정거린 적이 있다. 사용 총기는 MSG90으로 추정.[4] 다만 베르무트의 대사에 의하면 산탄총도 애용하는듯.

42권 초반 베르무트의 통화상대로 그 암호명이 언급되었다. 해외에서 활동하는 조직원인지 베르무트가 공항에서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이후 조디 스털링베르무트를 사로잡을 함정을 팠으나 베르무트가 조디로 변장하여 FBI를 다 돌려보내고 이중의 함정을 팠을 때, 근처 컨테이너 위에서 베르무트를 호위하고 있었다. 위험에 빠진 베르무트를 구하기 위해 조디의 복부를 쏴 제압하고, 이후 하이바라 아이를 지키려고 갑자기 등장한 모리 란을 향해 사격하지만, 베르무트에게 저지당한다.[5] 그 사이 아카이 슈이치에게 당해 갖고 있던 라이플과 샷건(레밍턴), 권총 3자루[6]를 빼앗기고 두 다리까지 부러져[7] 무력화되었다. 이후 베르무트가 코난을 인질삼아서 조디의 차를 타고 도망치자 다리가 부러져서 도망가지 못하는 자신은 잡힐 것이 뻔해서 숨겨뒀던 권총을 사용하여 자결.

코른의 대사에 의하면 베르무트에게 호감을 갖고 있었기에 도우러 왔던듯. 이 때문에 키얀티와 코른을 포함한 몇몇 조직원들이 베르무트를 증오하고 있다.[8]

참고로 작중에서 칼바도스의 모습이 나온 적이 한 번도 없다. 심지어 자살할 때의 단말마[9]를 빼면 대사도 없다. 시신은 FBI가 수습했겠지만 작중에서 묘사되진 않았기 때문에 결국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블랙 임팩트! 조직의 손이 닿는 순간에서 코른의 회상에서 잠깐 등장. 그 모습조차도 선글라스와 모자를 착용해 이목구비를 완전히 보진 못했다. 위 사진을 잘 보면 그냥 범인 캐릭터에 옷을 입혀놓은 모습.


  1. [1] Cidre. 영어식으로 읽으면 사이더가 된다. 자세한 내용은 사이다항목 참조.
  2. [2] 실제로도 과거엔 부두 노동자들이 마시던 싸구려 술이었다.
  3. [3] 와인으로 치면 디켄딩과 비슷한 절차
  4. [4] 원작에서는 그냥 목제 라이플이었다.
  5. [5] 하지만 베르무트가 멈추기 전까지 한발도 못 맞췄다. 정작 베르무트는 칼바도스가 숨어 있는 곳의 철제 난간을 권총으로 맞춘다. 저격수로도 투잡 뛰시죠?
  6. [6] 이때 아카이 슈이치가 "난 또 어디의 무기상인 줄 알았지. 두 다리가 부러져서 장사하긴 글렀지만 말이야."라는 인상적인 대사를 날리며 빈정댄다.
  7. [7] 정황상 아카이 슈이치가 샷건으로 다리를 후려서 부러뜨린 것으로 보인다.
  8. [8] 연심을 품고 있는 남자를 이용해 먹기만 하고 죽게 만들었다는게 이유다.
  9. [9] 원작 코믹스 한정.그마저도 ‘윽!’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6.2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