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치볼

1. 설명
2. 팁
3. 주의사항
4. 트리비아

キャッチボール Catch Ball

playing catch. 공을 주고받는 훈련 혹은 놀이.

1. 설명

재플리시이자 콩글리시.

야구 경기 또는 훈련 전 워밍업, 야구 동호인 간의 친목 도모, 킬링타임용 등으로 행해지는 간단한 운동. 두 사람 이상의 인원이 각자 야구 글러브를 착용하고 공을 던져 서로 주고받는다. 점수를 내거나 승부를 가리는 운동이 아니고, 그냥 심플하게 서로가 편한 거리에서잡담을 하며 계속 공을 주고 받으면 된다.

일반적으로 좁은 거리에서 가볍게 주고받다가 공 한 개에 한 걸음 정도씩 거리를 벌려가게 된다. 참여자의 역량이 충분할 경우 수십 미터 거리까지 벌려 롱토스를 진행할 수 있다.[1] 어느정도 몸을 풀고 나면 정리운동 차원에서 다시 벌려진 거리를 천천히 좁혀가고 몸을 가다듬으며 운동을 마무리한다. 경기 또는 훈련 전 몸풀기용으로는 10~15분 정도가 권장되며 무리할 경우 팔에 불필요한 손상이 올 수 있으므로 과유불급임을 기억할 것.

간과하기 쉽지만 야구에서 가장 중요한 훈련이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사회인 야구에서도 캐치볼을 하지 않는 선수는 없다. 그만큼 중요하면서 기본이 되는 운동이기 때문에 소홀히 생각하지 말고 제대로 하도록 하자.

2. 팁

공 한 개를 뿌려도 정확한 그립과 폼으로 던지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그립은 힘의 전달과 공의 진행방향, 궤적을 왜곡시키는 주범. 폼이 무너지면 캐치볼을 하는 의미가 반감된다.

제구력이 좋지 않다면 상대의 던지는 손쪽 어깨를 향해 던진다고 생각하고 목표지점을 끝까지 보고 정확히 통제 가능한 수준의 완력으로 던지면 좋다. 숙련도가 높지 않은 몸으로 구속을 과시하려고 눈을 질끈 감고 세게 집어던져봤자 어차피 상대가 잡지 못하는 곳으로 날아가므로 주의할 것.

거리가 벌어지게 되면 도움닫기를 해도 좋다. 물론 이 역시 숙련도가 높지 않은 몸으로 냅다 던지면 애먼 곳으로 날아가 주변 사람에게 피해를 줄 수 있으니 자신이 커버 가능한 거리에서 정확한 힘으로 던지는 연습이 필요하다.

3. 주의사항

충분한 스트레칭 후에 할 것. 생각보다 공을 던지는 행동은 몸의 곳곳의 많은 근육에 부하를 가한다. 팔뿐만 아니라 허리, 다리 등 일반적인 운동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충분한 시간을 들여 몸을 풀어둬야 뒷탈이 없다.

파손가능성이 있는 기물이 많은 곳을 피할 것. 주변에 차량처럼 충격으로 파손되기 쉬운 기물이 산재한 곳에서 캐치볼을 하다가는 어디선가 나타난 차주에게 항의가 들어올 수 있으며, 만약 차량을 진짜 맞추기라도 한다면 흙수저는 펑펑 울게 될 수도 있다.

사람이 지나다니는 곳에서 절대로 하지 말 것. 일반적인 통행로에 파손될만한 기물은 많지 않지만 대신 재수없으면 지나가던 행인이 파손된다(!...). 캐치볼을 하는 당사자들은 자기들의 제구력이 뛰어나다고 생각하니 그런 짓을 하는 것이겠지만 주변 사람들이 보기엔 목줄 없는 개, 길빵하는 흡연자만큼이나 기피대상일 뿐이다. 제구력에 충분히 자신이 있는 프로선수들도 타인과의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한 상태에서 캐치볼을 시행한다.

숙련자는 상대의 실력에 맞춰 공의 세기를 조절할 것. 상대가 하수일 경우 너무 빠르고 변화가 많은 공은 애초에 잡을 수도 없고 몸에 맞기 쉽다. 가급적이면 수준이 맞는 사람들끼리 하는 것이 좋지만 불가피한 겅우에는 상대에 대한 배려가 필수이다. 혼자 하는 운동이 아니기 때문.

4. 트리비아

매체에서 캐치볼은 타인과의 유대 특히 부자지간의 유대를 상징하는 운동이기도 하다. 헐리우드 영화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캐치볼을 하며 속 마음을 털어놓는 장면은 유명한 클리셰.


  1. [1] 하지만 일반인 수준에서 어지간한 강견이 아닌 이상 수십미터짜리 송구를 하려면 플라이볼을 남발하게 되어 큰 의미는 없는 훈련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9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