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관광개발
KORAIL Tourism Development

정식 명칭

코레일관광개발 주식회사

한자 명칭

코레일觀光開發 株式會社

영문 명칭

KORAIL Tourism Development Co., Ltd.

국가

대한민국

설립일

2004년 8월 11일[1]

설립목적

철도 인프라와 민간 관광 전문경영 노하우 접목을 통한 고품격 서비스 제공
국유철도운영에 관한 특례법 제6조 및 제21조

업종명

일반 및 국외 여행사업

전신

KTX관광레저주식회사
(2004년 8월 11일 ~ 2007년 3월 29일)
코레일투어서비스주식회사
(2007년 3월 30일 ~ 2010년 1월 4일)

대표자

김순철

주무기관

국토교통부

모회사

한국철도공사

주요 주주

한국철도공사: 51.0%
롯데관광개발: 39.2%
코레일유통: 9.8%

기업 분류

기타공공기관

상장 여부

비상장기업

직원 수

1,403명(2019년 3분기 기준)

자본금

40억 0000만 0000원(2018년 기준)

매출액

550억 7198만 6598원(2018년 기준)

영업이익

-12억 7619만 1951원(2018년 기준)

순이익

-3억 6302만 4114원(2018년 기준)

자산총액

187억 1897만 3187원(2018년 기준)

미션

사람ㆍ세상ㆍ미래를 잇는 대한민국 철도관광 (2019 ~)

비전

철도관광의 내일 국민기업 코레일관광개발 (2019 ~)

슬로건

당신의 내일(Rail)에 행복을 더합니다. (2019 ~)

소재지

본사 -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378, 1층 (동자동, KORAIL KTX B/D)

관련 웹사이트

코레일관광개발(주) 공식 홈페이지
코레일관광개발(주) 여행몰 공식 홈페이지

공식 SNS

코레일관광개발(주) 공식 블로그
코레일관광개발(주) 공식 인스타그램
코레일관광개발(주) 공식 페이스북

관련 전화번호

대표전화: 1544-7755

정선지사: 033-563-8787
삼척지사: 033-573-5474
곡성지사: 061-362-7461

▲ 코레일관광개발(주) 공식 홍보영상

철도를 기반으로 국민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코레일관광개발이 되겠습니다.

코레일관광개발(주) CEO 인사말 中

레일 위에서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기업

코레일관광개발(주) 회사소개말

1. 개요
2. 상세
3. 연혁
4. 역대 대표이사
5. 여담

1. 개요

기차여행 No.1 공기업, 코레일관광개발

코레일관광개발(주)의 캐치프레이즈

한국철도공사의 계열사이자, 국토교통부 산하의 기타공공기관. 코레일 51%, 롯데관광개발 39.2%, 코레일유통 9.8%의 지분을 나타내고 있다. 본사는 서울특별시 용산구 청파로 378 (동자동)에 위치해 있다.

2. 상세

한국철도공사의 관광상품 개발을 위해 롯데관광개발의 노하우를 전수받아 시너지효과를 일으켜서 한국철도공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국유철도의 운영에 관한 특례법에 의거 국토교통부 산하의 기타공공기관으로 되어 있다.

본업은 여행사이다. 한국철도공사의 자회사이다보니 주력 상품은 철도와 연계된 각종 패키지 관광 상품이다. 공식 홈페이지를 들어가보면 각종 여행상품을 판매한다는 점은 다른 여행사 홈페이지와 크게 다르지 않다. 다른 여행사에 비해 장점은 이들 철도연계 관광상품에 이용되는 각종 열차를 직접 운영한다는 것이다. 해랑, 바다열차, 중부내륙순환열차, 백두대간협곡열차등의 쟁쟁한 관광열차는 모두 이 회사에서 운영을 담당한다. 직접 운영하지 않는 열차를 이용하는 패키지 상품도 많지만, 어차피 그 열차도 모회사인 코레일이 운영하는 것이니... 이 때문에 패키지 관광에서 발생하는 랜드사[2]의 각종 단점[3]이 별로 없는 편이다. 여행사 문서 참조.

기타 서비스로는 열차 승무원 및 카페열차 운영이 있다. KTX, 새마을호의 열차 승무원은 코레일관광개발 소속이고, 주로 열차내 검표 및 기타 승객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열차 내에서 간식거리를 파는 업무를 하는 카페열차의 사업주체. 실질적인 사업권은 대구백화점이 보유하고 있으며, 여기에 근무하는 판매승무원은 대구백화점에서 하청을 받은 제3업체의 소속이다. 또한 철도 이설이나 수요 부족으로 인해 폐선이 생길 경우, 이러한 폐선을 관광상품으로 개발하는 역할도 맡고 있다.[4]

월미은하레일 민자사업자가 운영을 포기해버리면서 인천교통공사가 코레일관광개발에 부탁하여 월미은하레일을 운영할 예정이기도 했지만, 부실 공사로 노선 상태가 워낙 막장이라 안전을 위해 몽땅 새로 지어야 할 판, 결국엔 완전히 사업 취소가 되면서 없던 일이 되었다.

참고로 공기업 중에서 가장 연봉이 낮은 축에 속하는 회사다. 초봉이 무려 1800만원 수준(...)이라 9급 공무원보다 좀 나은 수준(...). 공기업 중에서는 그래서 허들이 가장 낮다고 한다.

기차 안에서 파는 도시락인 '레일락'을 제조하는 곳도 이곳이다. 문제는 도시락의 수준이 7500~10000원의 가격을 요구하는 도시락들 수준이 편의점에서 파는 3500~4000원 도시락보다 떨어지는 퀄리티와 맛으로 매우 악명이 자자하다. 정 안에서 밥을 즐기고 싶다면 미리 직접 싸든지, 아니면 다른 편의점이나 가게에서 사도록 하자.

3. 연혁

4. 역대 대표이사

  • 초대 김웅 (2004~2009)
  • 2대 길기연 (2009~2011)
  • 3대 방태원 (2011~2012)
  • 4대 이건태 (2012~2015)
  • 5대 방창훈 (2015~2018)
  • 6대 우진환 (2018)
  • 7대 김순철 (2018~ )

5. 여담

  • 한국철도공사가 2018년 7월부터 청소, 경비, 시설관리 업무 용역근로자 3,750명을 코레일관광개발과 코레일테크의 정규직으로 전환 채용하기로 결정했다.#


  1. [1] 코레일관광개발로의 사명 변경일은 2010년 1월 5일이다.
  2. [2] 어떤 관광 패키지가 있을 때, 관광 상품을 판매하는 회사가 아닌 해당 관광지역의 여행사를 말하는 관광 업계의 용어. 관광지와 본사 거리가 떨어져 있고, 저개발 국가는 현지의 임금이 저렴하다는 것 때문에 현지 여행사까지 직영인 경우보다 현지 여행사와 계약에 맡겨 일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일종의 위탁 계약 사이. 상품 판매사-현지 운영이라는 관계에 따른 이름이므로 회사 규모와는 관계가 없다. 한국은 잘 사는 나라에 속하므로, 대개 외국에 있는 회사가 규모가 작지만... 이를테면 외국인이 한국으로 패키지 관광을 온다면 한국 여행사가 그 쪽 입장에서는 랜드사가 된다. 이는 국내 관광에서도 마찬가지. 예를 들어 코레일관광개발에 계약하면 전주여행사가 랜드사가 되어 현지에서 손님을 데리고 다니는 형태다.
  3. [3] 지역 가게와 결탁한 강매, 무리한 일정, 안 좋은 숙소와 식사 등...
  4. [4] 대개는 레일바이크를 설치하는데, 요즘은 이것도 포화 상태라는것이 문제.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6.9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