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

  상위 문서: 기업인/목록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0000470%, #00004720%, #00004780%, #000047)"


스미소니언 선정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한 인물들}}}

{{{#!folding [ 펼치기 · 접기 ]

※ 2014년 스미소니언 재단의 잡지, 스미소니언 매거진이 “미국사 가장 중요한 100인의 인물”을 선정했다.
미국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들을 뽑았기 때문에 미국인이 아닌 사람들도 많다.
미국 역사를 총망라해서 뽑았기 때문에 부정적인 인물들도 있다.

개척자들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헨리 허드슨

아메리고 베스푸치

존 스미스

조반니 다 베라차노

존 뮤어

메리 웨더 루이스
윌리엄 클라크

새커거위아

키트 카슨

존 웨슬리 파월

닐 암스트롱

혁명가 & 저항가들

마틴 루터 킹

로버트 E. 리

토마스 페인

존 브라운

프레드릭 더글러스

수전 B. 앤서니

W. E. B. 두 보이스

테쿰세

타탕카 이오타케

엘리자베스 케이디 스탠턴

말콤 엑스

대통령들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율리시스 S. 그랜트

우드로 윌슨

에이브러햄 링컨

제임스 매디슨

앤드루 잭슨

시어도어 루스벨트

프랭클린 D. 루스벨트

로널드 레이건

조지 W. 부시

첫 여성들

포카혼타스

안나 엘리너 루스벨트

힐러리 클린턴

마사 워싱턴

오프라 윈프리

헬렌 켈러

소저너 트루스

제인 애덤스

이디스 워튼

베티 데이비스

사라 페일린

범법자들

베네딕트 아놀드

제시 제임스

존 윌크스 부스

알 카포네

빌리 더 키드

윌리엄 M. 트위드

찰스 맨슨

와일드 빌 히콕

리 하비 오즈월드

러키 루치아노

존 딜린저

예술가들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앤디 워홀

프레데릭 로 옴스테드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

잭슨 폴록

존 제임스 오듀본

조지아 오키프

토머스 에이킨스

토마스 내스트

알프레드 스티글리츠

안셀 애덤스

종교인들

조셉 스미스 주니어

윌리엄 펜

브리검 영

로저 윌리엄스

앤 허치슨

조너선 에드워즈

L. 론 허버드

엘런 화이트

코튼 매더

매리 베이커 에디

빌리 그레이엄

팝 아이콘들

마크 트웨인

엘비스 프레슬리

마돈나

밥 딜런

마이클 잭슨

찰리 채플린

지미 헨드릭스

마릴린 먼로

프랭크 시나트라

루이 암스트롱

메리 픽포드

제국-건설자들

앤드루 카네기

헨리 포드

존 데이비슨 록펠러

존 피어폰트 모건

월트 디즈니

토머스 에디슨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

하워드 휴즈

빌 게이츠

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

스티브 잡스

운동선수들

베이브 루스

무하마드 알리

재키 로빈슨

제임스 네이스미스

아놀드 슈워제네거

타이 콥

마이클 조던

헐크 호건

짐 도프

세크리테어리엇

빌리 진 킹

출처

}}}

이름

코르넬리우스 밴더빌트 (Cornelius Vanderbilt)

출생

1794년 5월 27일, 미국 뉴욕뉴욕

사망

1877년 1월 4일, 미국, 뉴욕뉴욕

재산

1877년 사망 당시 1억 달러, 당시 미국 GDP의 1.5%

가족

밴더빌트 가문

종교

개신교(모라비아교)

1. 개요
2. 역사
3. 재산
4. 가족사

1. 개요

철도왕선박왕으로 불리는 당대 미국 최고의 대부호로[1] 밴더빌트 가문을 창시한 인물이다.

2. 역사

1794년 5월 뉴욕주에서 태어났다. 11살 때 학교를 그만두고 아버지 밑에서 여객선 일을 도왔다. 16살 때 여객선을 구입해 본격적으로 선박업에 발을 디딘다. 부유하다고 할 수 없는 집안에서 태어나 교육도 제대로 배우지 못했지만 끝없는 노력과 냉철한 판단력을 통해 당시 빠르게 성장하고 있던 선박업을 독점하고 큰 부와 지위를 손에 넣게 된다. 남북전쟁 때는 자신이 운영하는 여객선을 해군에 기부하고 남부군의 무역선을 파괴하는 공을 세운다. 애석하게도 남북전쟁 동안 본인이 가장 아꼈던 막내아들이 병에 걸려 죽고 만다. 남북전쟁 이후 코르넬리우스는 급부상하는 철도 산업에 관심을 가졌고 그 당시 모두가 기피하던 뉴욕/할렘 철도선을 포함한 네 개의 철도선의 대주주가 된다. 이때 먼저 떠난 막내아들을 대신해 첫째 아들 빌리 밴더빌트를 다시 후계자로 정하고 할렘 철도선을 키워보라고 시킨다. 놀랍게도 빌리는 매우 성공적으로 할렘선을 키웠고 코르넬리우스는 선박업을 처분하고 철도업에 올인하게 된다. 현재 미국의 3대 철도사라고 할 수 있는 CSX의 일부인 뉴욕 센트럴 철도선을 세우게 된다. 물론 미국이라는 나라가 원체 땅이 크다 보니 그 수많은 철도선을 독점 운영하지는 못했지만 경쟁자를 따돌리고 가장 많은 이윤을 남겼다. 쉽게 말하자면 북동부와 중서부에 위치한 모든 철도는 그의 손안에 있었다.[2]

하지만 이 밴더빌트도 제이 굴드(Jay Gould)한테 한방 먹는데, 이리 철도(Erie Rail)[3]에 대한 적대적 M&A 과정에서 발생한다. 밴더빌트는 뉴욕 시에 진입하는 철도 회랑을 장악하고 있는데, 하필이면 이 철도 회랑 바로 앞에 있는 선로가 이리 철도의 것이었다. 결국 밴더빌트는 자기 재산을 모조리 쏟아부어 이리 철도를 인수할 생각을 한다. 그래서 뉴욕증권거래소를 통해 이리 철도 주식에 대한 공개매수 선언을 했다. 이 선언을 들은 당시 이리 철도의 2대 주주였던 제이 굴드는 이리 철도 사장 다니엘 드루, 기업사냥꾼 제임스 피스크와 작당했다. 이들이 뭉친 이유는 “밴더빌트의 돈을 빼앗아버리자!” 어떤 방법을 썼냐면, 등록되지 않은 미등록 불법 주식을 마구 찍어내어 뉴욕증권거래소 및 미국 재무부에 신고하지 않고 시장 내외에서 주식을 마구 팔아치운 것[4]이다. 제이 굴드는 많을 때는 하루에 700만 달러 어치(하루에 50만 주 가량)씩 미등록 불법 신주를 찍어내며 밴더빌트의 공개매수 시도를 정말 기어이 좌절시킨다. 밴더빌트가 제이 굴드의 작전을 알게 된 것은 아들이 가져온 주식이 이전에 가져온 주식과 달리 재무부의 발행인가가 없는 부분인 것을 발견한 때로, 이미 밴더빌트가 무려 5,000만 달러를 이리 철도 공개매수에 투입했을 때였다.(...) 밴더빌트는 분명히 주식을 계속 사고 있으므로 지분율이 높아져야 정상인데 생각보다 지분율이 올라가지 않아 의심하던 차에 이 불법 주식을 발견한 것. 그제서야 밴더빌트는 돈을 제이 굴드한테 삥뜯겼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제이 굴드, 드루, 피스크는 이미 이리 철도에서 돈을 나눠먹은 후 이리 철도에서 도망간 뒤였다.(...)[5] 결국 밴더빌트는 1차 이리 철도 인수전에서 돈을 날려먹은 이후에 록펠러의 석유 수송을 하면서 번 돈으로 4년 후 2차 이리 철도 인수전을 벌여야 했고, 이 때는 공개매수에 성공하여 기어이 이리 철도와 합병하는데 성공했다.

3. 재산

사망 당시 1억 달러의 유산을 남겼는데 당시 미국 GDP의 1.5%라는 후덜덜한 거액이다. 2016년 기준으로 환산한 결과 2,150억 달러라는 말도 안 되는 수치가 나왔다. 현재는 앤드류 카네기의 재산을 더 높게 쳐주지만 과거만 해도 록펠러의 뒤를 잇는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가장 많은 부를 축적한 인물로 여겨졌다. 아들 윌리엄 밴더빌트는 그의 재산을 두 배로 늘린 걸로 유명하며 그 후 4세대까지 호의호식하면서 살 정도로 엄청난 부를 모았다. 요즘은 록펠러 가문과 비교당하면서 망한 가문 취급받지만, 5세대 인물인 글로리아 밴더빌트와 6세대인 앤더슨 쿠퍼를 보면 완전히 망한 집안으로 보기도 어려울 지경.

현재 그의 유산은 미국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테네시내쉬빌에 위치한 밴더빌트 대학교[6]이다.

4. 가족사

비록 성공적인 사업가였지만 가족한테는 냉혹했고 비판적이었다. 특히 성차별이 심해서 딸들에게는 거의 관심을 안 가졌고 자식이 11명이 넘는 것도 아들을 많이 가지고 싶어서 생긴 결과였다. 하지만 자식 11명 중에서 오직 3명만 아들이었다는 게 아이러니하다. 그럼 아들들한테는 관대했나? 그것도 아니다. 첫째 빌리는 너무 어리숙하다고 어렸을 때 시골로 내쫓았고 둘째는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 오직 막내아들한테만 관심을 두었는데 남북전쟁때 아쉽게도 병에 걸려 요절하고 말았다. 부모님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한 부인한테도 차갑게 굴었고 시도 때도 없이 창녀촌에 가서 놀았다고 한다. 이런 가족사를 가지고도 4세대까지 모두 호의호식하고 살았다는 게 오히려 기적에 가까울 지경이다. 가족사에 있어서는 정말 실드가 불가능한 인물. 그래도 양심은 있었는지 죽을 때는 딸들한테도 상당한 유산을 남겼다.[7]


  1. [1] 이 시기 말 그대로 자유방임주의였던 미국의 경제 구조 상, 그의 축재는 말 그대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루어졌고, 그래서 밴더빌트를 비롯한 당시 미국의 대부호들을 도적 귀족(Robber Baron)이라고 부른다.
  2. [2] 미국의 거인들이라는 다큐에서 그의 영향력을 단적으로 보여는 것이 있었는데, 무슨 일로 그의 심기를 거스르는 바람에 뉴욕으로 가는 모든 철도 운송을 막아버렸다. 대도시의 소비되는 물자가 막혀버리자 그에게 항복한 일이 있었다. 즉 그의 의지로 뉴욕과 같은 대도시의 숨통을 막아 버릴 수 있다는 소리다.
  3. [3] 현재는 CSX의 일부 선로이다. 애당초 이리 철도는 노선 총연장이 50km도 안 될 정도로 작은 회사였다. 그러나 이 작은 노선이 하필이면 뉴욕으로 진입하기 위한 유일한 철도 노선이었기에 밴더빌트의 눈 밖에 날 수밖에 없었다.
  4. [4] 미등록 주식을 시장에 팔아치운 사례로는 무려 160년이나 지난 뒤에 나온 한국2018년 삼성증권 유령주식 사태와 비슷하다.
  5. [5] 나중에 제이 굴드는 이때 밴더빌트의 돈을 빼앗아 나눠먹은 다니엘 드루, 제임스 피스크를 자살이나 사고로 위장하여 죽여버리고 드루와 피스크의 재산까지 강탈한다.
  6. [6] 당대 사업가들은 기업의 대한 사회적 비판을 피하고 합법적인 조세회피를 위해 교육과 문화에 많이 투자했는데, 대표적인 다른 작품들이 록펠러의 시카고 대학교 및 뉴욕 MoMA와 카네기의 카네기 멜런 대학교이다
  7. [7] 둘째 부인과 딸들한테 각각 $200,000~$500,000을 남겼다고 하는데 19세기 당시에는 엄청난 돈이었다. 자식들은 이 돈을 가지고 흥청망청 쓰면서 건축물들을 세웠는데, 현재 이 건축물 대부분은 국가 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 나머지 9천만 달러는 첫째 빌리한테 갔고 빌리는 뛰어난 사업 수완으로 죽을 당시 2억 달러 모았다고 한다. 어리숙하다고 갈군 아들이 돈을 2배로 불렸다. 록펠러와 카네기가 나오기 전까지 미국 역사상 가장 많은 부를 축적한 부자였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9.29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