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비츠

은하영웅전설의 등장인물. 은하제국 궁내부 소속 공무원이자 그뤼네발트 백작가의 집사.

이타카판 인물소개에는 코르비츠라 되어 있는데 작중에는 콜비츠라 기재되어 있다.

외전 2권 <별을 부수는 자>에 등장했다. 라인하르트 폰 뮈젤의 인생을 어느면에서는 바꿔버린 인물이라 할 수 있다.

OVA와 극장판에 등장해서 라인하르트에게 안네로제가 후궁이 됐다고 말하는 자가 콜비츠인지는 불명.

일반적으로는 도로테아 폰 샤프하우젠 자작부인과 마크달레나 폰 베스트팔레 남작부인이 알려진 친구지만. 굳이 몇 사람을 더 추가한다면, 제국 기사 칭호를 가진 콜비츠 부부를 들 수 있었다.

당시 콜비츠는 궁내부 소속 공무원으로 안네로제 폰 뮈젤을 발견하여 후궁자리에 앉혀주고, 백작부인의 작위를 받은 안네로제 폰 그뤼네발트의 거간 노릇을 했다. 그는 그 공로로 황제 프리드리히 4세로부터 적지 않은 포상금과 함께 안네로제의 시종,侍從,으로 임명받아, 지금은 그뤼네발트 백작가문의 집사직을 맡고 있는 인물이었다. 콜비츠는 심심하면 아내에게 안네로제를 발견했을 당시의 모습을 들려주곤 했다.

당연히 라인하르트 폰 뮈젤은 그를 누나를 납치한 유괴범 일당으로 간주하고 그리 좋아하지 않았다.

결국 프리드리히 4세가 사망한 후 안네로제는 라인하르트의 손에 의해 라인하르트가 알선한 거처로 갔을때 아마 강제로 집사직을 해임당했을 가능성도 있다. 일단 누님과 잘 지낸 사람중 한명이었으니 안네로제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별다른 위해는 가하지 않았을 것이다.

후지사키 류 코믹스에서는 제국기사가 아니라 자작 작위를 가진 귀족으로 나온다. 원작처럼 라인하르트는 콜비츠를 그리 좋게 보지 않았는데 콜비츠 앞에서 누나에게 기생하고 있다고 말할 정도. 카프체란카에서 후겐베르크 하사로부터 주산나 폰 베네뮌데 후작부인이 누님을 노리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라인하르트는 오딘으로 돌아와서 콜비츠에게 누님의 경호를 명령하는데, 이때 라인하르트는 콜비츠에게 "너는 은하에 있는 별의 수만큼 죽어도 갚을 수 없는 죄를 지었지만 누나를 모시는 기간까지 유예해 줄 테니 네 목숨을 버릴 각오로 지켜라"라고 명령한다.

이후 제6차 이제르론 공방전에서 살아 돌아온 라인하르트와 안네로제 앞에 베네뮌데 후작부인이 나타나자 라인하르트의 야심을 알아채고[1] 라인하르트, 안네로제에게 충성을 맹세한다.


  1. [1] 베네뮌데가 라인하르트가 언젠가 제위를 찬탈할 거라고 안네로제, 라인하르트, 콜비츠가 있는 곳에서 대놓고 말했다. 물론 베네뮌데가 어떤 증거를 잡은 건 아니고 그저 일종의 감으로 때려맞춘 것. 라인하르트는 이에 "말도 안되는 소리. 천한 삼류 소설을 너무 읽으신 것 아닙니까?"라고 부인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11.8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