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터

1. quarter (1/4)
1.1. 개요
1.2. 외국인의 피가 1/4 섞인 혼혈
1.3. 클레이모어의 주인공 클레어를 부르는 다른 호칭.
1.4. 쿠베라(웹툰)의 설정
2. quota (할당)

1. quarter (1/4)

1.1. 개요

4분의 1을 뜻하는 말로, 어떤 전체가 넷으로 나누어졌을 때 그 중 하나를 일컫는 말이다. 아래는 특수한 사례 몇 가지 예시.

  • 1달러의 1/4인 25센트짜리 동전을 쿼터라고 부른다. 미국 달러캐나다 달러에서 쓰이는 동전으로, 동전 중에서는 가장 활용도가 높다. 주차 미터기나 유료 세탁기 등은 아예 쿼터 동전 외에는 먹히지 않는 경우도 많기 때문. [1]
  • 한국의 모든 대학교는 1년이 두 학기와 여름, 겨울 방학 기간으로 나누어져 있지만(이를 semester제라 한다.) 외국의 일부 대학교들은 3개월씩 4학기(1월부터 시작해서 겨울, 봄, 여름, 가을 학기)로 나누어져 있는 쿼터제를 시행하는 곳도 많다. semester제를 기준으로 할 경우 15주씩 2학기가 되지만 quarter제에서는 10주씩 3학기가 된다. UC 계열의 학교들이 대표적인 예이다.[2] 이런 경우 쿼터는 한 학기를 뜻한다. Winter quarter, Spring quarter 이런 식으로.
  • 스포츠 경기에서 전체가 4도막으로 나누어져 있을 때 하나하나를 쿼터로 부르기도 한다. 대표적으로 미식축구, 농구. 축구의 홈앤드어웨이 합산방식도 넓게 보면 쿼터제다.
  • 배스킨라빈스 31을 자주 가 본 사람들에게는 굉장히 익숙할 파인트, 쿼터, 하프갤런이라는 부피 단위가 있는데 여기서의 쿼터는 1/4갤런을 뜻하며 대략 0.95L 정도 된다. 주의할 점은 1/4갤런을 칭하는 올바른 단어는 쿼터가 아니라 쿼트(Quart)라는 것.
  • 그 외에 1/4시간(15분), 쿼터 마일, 쿼터 파운드 등의 의미로도 쓰지만 자주 쓰는 표현은 아닌듯 하다.

한 마디로 설명하자면 영미권에서 매우 자주, 그리고 다방면으로 쓰이는 단위분할개념이다. 동양권에서는 주로 반절의 분할법을 사용하는것과 비교되는 개념. 여담이지만 quarter는 한국인이 제대로 발음하기 어려운 영어 단어 중 하나다.

1.2. 외국인의 피가 1/4 섞인 혼혈

주로 일본에서 쓰이는 표현 (クォーター). 즉 내국인+외국인으로 피가 반반 섞인 하프가 탄생하고, 하프+내국인으로 쿼터가 탄생한다.

영어에서는 half Korean(부모 중 한쪽이 한국인인 사람), quarter Korean(조부모 중 한 명이 한국인인 사람) 처럼 수식어로 쓰이지만 일본에서는 하프/쿼터라는 말 자체가 단독으로 '혼혈'의 의미로 쓰인다. 일종의 재플리시. 영어에도 1/4 혼혈을 뜻하는 쿼드룬(quadroon)[3]이라는 단어가 있기는 하지만 과거에 주로 아프리카 출신 흑인노예(또는 호주 원주민)와 유럽계 백인의 혼혈아를 법적으로 차별하기 위해 정의하던 표현으로, 혈통의 구분이 점점 무의미해지고 인종주의가 '사라져야 할 사회악'으로 인식되는 현대에는 문학작품에서 정도를 제외하고는 쓰이지 않는다.

한국 남자의 경우 한때 신검 때 하프는 신청자에 한해 국방부 퀘스트에 로그인하지 않아도 되는 때가 있었는데 그때에도 쿼터는 로그인을 해야 했다. 지금은 귀화자 아니면 다 징병되는 시대라 별 상관 없지만... 하프 + 하프면 어떨까? 확률은 각각 1/4이다.

실존 인물로는 제이든 리버허 외할머니가 한국인 어머니는 혼혈이다 삼국지마초(삼국지),[4] 고려충숙왕.[5]MLB 야구선수 타이슨 로스/조 로스 형제, 다윈 바니, 미야비(가수) 등이 쿼터로 알려져 있으며, 일본의 카레이서인 스즈키 아구리도 이런 경우이다.[6] '정답입니다'로 유명한 아역 배우 김수정도 한국인 아버지와 대한민국-러시아 혼혈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쿼터 혼혈이고, 벨기에의 모델 유미 램버트는 할머니가 일본인인 쿼터 혼혈이다. 밴드 메이트의 드러머 이현재도 쿼터로, 할아버지가 미국인이라고 한다. 또한 중국에서는 중화권 배우 안젤라베이비와 중화권 아이돌 SNH48의 팀 HⅡ 멤버 쑨전니가 있다. 프로듀스 101에 출전한 홍콩의 가수 응 씨 카이도 쿼터로, 외할머니가 한국인이다. WWE에서 자버로 유명한 레슬러 푸나키 역시 쿼터에 해당한다. 그의 조부가 한국인이라고.[7] 그리고 이소룡등이 있다.

1.3. 클레이모어의 주인공 클레어를 부르는 다른 호칭.

원래 전사들은 육체에 요마의 피와 살을 섞어 인간과 요마의 피가 섞였기 때문에 하프(작중에서 이런 표현을 쓰지는 않는다) 즉 반인반요이나, 클레어는 반인반요테레사의 피와 살을 받았기 때문에 요마의 속성이 더욱 희석되어 반감, 즉 1/4이 되었다는 의미이다. 작중에서는 주인공인 클레어 혼자다. 덕분에 육체의 내구도나 민첩함, 파워 등이 동료들에 비해 선천적으로 떨어진다.

1.4. 쿠베라(웹툰)의 설정

하프와 인간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수라의 피가 25%이상 50%이하여야 한다. 하프보다 인간에 더 가까워서 그런지 하프와는 다른게 타 종족의 쿼터와도 혼혈이 가능하다. 자세한 것은 인간(쿠베라) 항목 참조.

2. quota (할당)

할당의 의미로의 쿼터. 발음상은 보다시피 '쿠오타', '코타'가 되는것이 옳을 듯 하지만, 네이버 영어사전 발음참조 어쩌다보니 쿼터로 굳어져서 계속 쓰이는듯.

무역, 통상에서 일정한 양의 배분을 정해놓는 뜻으로 쓰인다. 스크린 쿼터제를 생각하면 쉽다.


  1. [1] 영어권 중에서도 남쪽에 있는 호주,뉴질랜드나 중국인이 주류 민족인 홍콩,싱가폴 등지에서는 ¼단위를 쓰지 않는다.
  2. [2] 보통 여름 쿼터는 한국의 여름 방학과 비슷한 기간이라 희망자에 한해서만 수업을 수강하지만 나머지 세 학기는 정식 학기이기 때문에 semester제인 학교에 비해 일정이 굉장히 빡빡한 편이다.
  3. [3] 한 세대 더 거치면 옥토룬(octoroon), 한 세대 더 거치면 퀸트룬(quintroon).
  4. [4] 아버지인 마등의 어머니, 즉 마초의 할머니가 강족이다.
  5. [5] 고려인 이지만 생물학 적으로 몽골인에 가깝다.
  6. [6] 할아버지가 프랑스의 해외 영토인 마르티니크 출신.
  7. [7] 이 사실을 미국에 온 한국의 레슬링 중계진에게 밝히며 그들을 반가워했다고 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2.7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