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틴(영화)

{{{+2 크리스틴}}} (1983)
Christine

장르

공포

감독

존 카펜터

원작

스티븐 킹

각본

빌 필립스

제작

래리 프랑코
배리 베르나르디
리처드 코브릿츠

편집

마리온 로스먼

촬영

도널드 M. 모건

음악

존 카펜터
알란 하워스

제작사

컬럼비아 픽처스
폴러 필름
델피 프리미어 프로덕션스

배급사

컬럼비아 픽처스

주연

존 스톡웰
키스 고든
알렉산드라 폴
로버트 프로스키
해리 딘 스탠턴
크리스틴 벨포드
윌리엄 오스트랜더
스티븐 태쉬
로버츠 블로섬
말콤 다나레
켈리 프레스턴

화면비

2.35 : 1

상영 시간

110분

개봉일

1983년 12월 9일
1984년 1월 25일
1984년 6월 25일
1984년 3월 16일

제작비

970만 달러 - 1000만 달러

북미 박스오피스

$21,200,000 (1984년 2월 10일)

해외 관객수

981,177명 (최종)
343,743명 (최종)
849,692명 (최종)

공식 홈페이지

홈페이지

상영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Seductive. Passionate. Possessive. Say hello to Christine... Your girlfriend the car.

매혹적이고. 열정적이고. 집착적인. 크리스틴에게 안녕이라 해보세요... 당신의 여자친구인 이 차에게.

She is the devil incarnate. Body by Plymouth. Soul by Satan.

그녀는 악마의 화신이에요, 몸은 폴리머스, 영혼은 사탄.

Once she lures you behind her wheel... You are all hers.

일단 그녀가 당신을 운전대 뒤로 유인하면... 당신은 그녀의 것이에요.

She will possess you. Then destroy you. She is death on wheels. She is...

그녀는 당신을 홀릴거에요. 그리고 당신을 그대로 파괴하겠죠. 그녀는 바퀴 달린 죽음이고. 그녀는...

1. 개요
2. 상세
3. 줄거리
4. 기타
5. 같이 보기

1. 개요

동명의 스티븐 킹 소설을 원작으로 하여 존 카펜터가 감독한 1983년작 영화.

2. 상세

평소 학교에서 왕따당하던[1] 어느 청소년이 중고차[2]를 우연히 사서 탄 뒤로 완전히 달라지기 시작한다. 저주받은 차량을 타고 자신을 괴롭히던 이들을 치어 죽이고, 서서히 악마같이 변해간다는 플롯을 갖고 있다.

1000만 달러로 만들어져 2100만 달러를 벌어들여 본전치기 정도는 했지만 2차 시장에서 꽤 수익을 거둬 괜찮은 평을 받았다. 국내에서 미개봉하고 세신영상에서 1989년에 비디오로 나왔는데 문제는 같은 시기에 같은 업체에서 내놓은 스티븐 킹이 감독한 영화 맥시멈 오버 드라이브에 난데없이 크리스틴의 거장 존 카펜터 감독이라고 왜곡하며 표지에 기재한 것.

여담으로, 제목이자 차의 이름인 '크리스틴'은 인명임과 동시에, '원래의/순박한/깨끗한'이란 뜻의 영단어 'Pristine'을 연상케 한다. 중고차가 개조를 통해 깨끗한 차로 탈바꿈하는 동시에 인격이 변해가는 주인공의 모습과 오버랩되며, 동시에 반어적인 명명법이기도 하다.

2019년에 넷플릭스에서 한국어 더빙을 했다!

3. 줄거리

She was born bad. Plain and simple. Somewhere deep on a darkened assembly line. Christine. A '58 Plymouth Fury possessed by Hell. She's taken control of her teenage owner, Arnie. Her previous owner is not alive to warn him. And now she's steering straight for the one person in her way. Arnie's girlfriend, Leigh. The other woman.

1958년형 플리머스 퓨리가 제작되어 출고되기 위해 나오기 전 직원 한명이 엔진검사를 진행하는데, 후드가 갑자기 닫혀 손에 큰 부상을 입는다. 다행히 그는 다치긴 했어도 목숨은 구했다. 하지만 다른 한 직원은 차 안에서 담배를 피고 담뱃재까지 터는데, 결국 그 직원은 공장 폐장시간에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다. 그걸 본 다른 직원이 놀라서 사람들을 급히 부르고자 퓨리의 클랙션을 누르고 이 소리가 크게 울려퍼진다.

20년 후, 어벙이[3] 10대인 아놀드 커닝햄, 애칭 아니[4]와 그의 유일한 친구 데니스[5]는 우연히 굉장히 낡은 이 퓨리를 발견한다. 데니스는 너무 낡아서 전부 뜯어고쳐야 할 것 같다며 사지 말자 하지만 아니는 이미 푹 빠졌다. 어쩌면 처음으로 자기보다 못난 존재를 만나서인 것 같다고. 차 주인[6].이 차의 이름은 '크리스틴'이라고 알려주며 헐값에 판다고 하자 아니는 덜컥 사버리고, 뜬금없이 차를 사버린 것에 대해 부모님이 나무라자 아니는 평소와는 다르게 크게 반항한다. 결국 차는 아니의 소유가 되고,[7] 아니는 크리스틴을 수리하는데 온 정성을 쏟으며 점점 더 집착하게 된다. 그러면서 아니 역시 점점 어수룩한 모습은 사라지고 옷도 멋지게 입고 헤어스타일도 바꾸고 안경도 벗는 등 멋있게 변하지만, 성격은 점점 난폭하고 불안정해진다. 무엇보다도 차에만 온 신경을 쏟으면서 부모님과의 관계도 멀어진다. [8]

절친 데니스는 아니의 태도 변화를 이상하게 여기던 중 아니의 어머니가 차를 등록하러 갔더니 전 주인이 사망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하자 차의 전 주인을 다시 한 번 찾아간다. 알고보니 차는 원래 그의 동생 소유였는데, 그는 차로 인해 딸이랑 아내가 사망했음에도 계속 집착하다가 끝내 차 안에서 자살했다고 한다. 그 와중에 아니는 리 카보[9]라는 여성과 사귀게 되어 절친인 데니스의 미식축구 경기를 관람하는데 데니스는 완전하게 고쳐진 '크리스틴'에게 한 눈을 팔다가 큰 부상을 당하고 만다. 그리고 이 부상으로 미식축구 선수로서의 생명은 끝났다는 진단을 받는다.

이런 상황에서도 여친 리와 아니와의 관계는 긴밀해져 어느날 드라이브 인 무비[10]에 갔다가 차 안에서 검열삭제를 행하는 중 리가 갑자기 차 안이 불편하다고 내려 나오고 그 뒤를 쫒아간 아니에게 차 안이 너무 불편해서 검열삭제를 할 수 없다고 불평한다. 이후 리와 다시 차로 돌아온 아니는 와이퍼가 심하게 구부려져 있는 것을 보고 고치려 하고 리는 차 안에 들어와 햄버거를 먹으려 하는 순간 갑자기 차의 라디오가 켜지면서 'We belong Together{우린 서로에게 속해있어}'[11][12]가 나오면서 갑자기 리가 호흡장애를 일으키고 이것을 목격한 아니가 차 안으로 들어오려고 하나 차 안의 문이 다 잠겨버린다. 리가 가까스로 차의 문을 연 후 아니의 응급조치[....가]로 리는 구사일생하지만 이로 인해 둘의 관계가 손상된다.

한편 아니에게 원한이 있던 불량배 버디 래퍼튼은[14] 아니의 차 크리스틴에 대해 알게 되자 자기 패거리를 이끌고 몰래 정비소에 잠입해서 크리스틴을 신나게 박살내놓는다. 아니와 리는 데이트를 가려던 중 아니가 지갑을 두고 왔다며 차고에 들어갔다가 박살난 크리스틴을 보게 된다. 리는 아니를 위로하려고 하는데, 크리스틴이 파괴된 것 때문에 이성을 잃은 아니는 싫어하던 차가 박살났으니 속이 시원하냐며 무섭게 화를 내며 욕을 퍼붓고 결국 둘은 깨지게 된다. 아니는 크리스틴을 다시 수리해보려고 하면서 이젠 우리 둘만 있으니 걱정할 것 없다고 중얼거리는데, 놀랍게도 망가졌던 엔진이 멀쩡해져 있었다. 그걸 보고 놀란 아니가 "Okay, Show me{좋아, 보여줘봐}"라고 말하자 갑자기 크리스틴은 순식간에 저절로 고쳐진다. 그 모습을 본 아니는 크리스틴에게 녀석들에게 본때를 보여주자고.라면서 복수의 칼을 꺼내든다.

복구된 크리스틴은 복수를 시작하는데 그 첫 대상을 레퍼튼의 패거리 중 한 명이었던 부치 웰치로 선정,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넣은 뒤 돌진해 들이받아 죽인다.[15] 시체는 토막살인이라도 당한 것처럼 처참했다고 한다. 그 후 리커스토어에서 나오는 레퍼튼과 똘마니 중 하나인 트렐라우니의 차를 미행한 후 또다른 똘마니인 돈 반덴버그가 일하는 주유소로 도망친 레퍼튼의 차를 측면에서 들이받아 트렐라우니를 죽인 뒤 레퍼튼의 차에서 나온 연료에 불이 붙어 폭발하면서 반덴버그까지 처리한다. 놀랍게도 크리스틴은 폭발에 휩싸여 불이 붙었음에도 움직였고, 그렇게 도망치던 레퍼튼까지 쫓아가 죽여버린다. 그리고는 시커멓게 탄 채 정비소에 돌아왔다가 그 모습을 본 정비소 주인 다넬까지 죽여버린다.

한편 리는 아니의 절친 데니스에게 아니가 이렇게 변한 게 모두 크리스틴 때문이고, 다음 목표가 자신인 것 같다며 크리스틴을 제거하자고 한다. 아직 그래도 아니와 친했던 데니스는 아니에게 대화를 시도해보지만, 이미 그는 크리스틴에 완전히 빠져서 돌이킬 수 없게 변해있었다. 결국 데니스와 리는 로드롤러...는 아니고 비슷하게 생긴 불도저로 부수려 하는데, 크리스틴은 이젠 완전히 본색을 드러내 저절로 움직이면서 둘을 죽이려 한다. 사투 도중 아니는 크리스틴에서 튕겨져나가면서 배에 긴 유리조각이 박히고, 마지막까지 크리스틴의 에칭을 만지다가 결국 죽어버린다. 그래도 결국 데니스와 리는 크리스틴을 불도저로 완전히 깔아뭉게 부숴버리는 데 성공한다. 고철폐기장으로 온 리와 데니스는 갑자기 들려온 1950년대 풍의 락 음악[16]에 움찔하지만[17] 폐기장에서 일하는 인부의 휴대용 라디오에서 들려온 것임을 알고 안심한다. 하지만 완전히 폐기되어있던 '크리스틴'의 그릴 일부가 서서히 펴지는 장면이 클로즈업 되면서 영화는 마무리된다.

4. 기타

여담으로,크리스틴은 아놀드를 진정한 자기 주인으로 생각했던 모양인 듯 하다. 아놀드가 죽어갈때 pledging my love 의 i love you forever의 구절이 나온걸보면 참.....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등장한다! 자세한 건 레디 플레이어 원/카메오 참조.

5. 같이 보기

비슷한 소재의 영화로, 악령이 깃든 자동차가 이유없이 살인을 저지른다는 내용의 공포의 검은 차(원제: The Car, 1977)가 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크리스틴 문서의 r95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그래도 절친한 친구가 한 명은 있다.
  2. [2] 대형 쿠페인 1958년식 플리머스 퓨리로, 실차에는 적용되지 않았던 빨간색 투톤이 적용되었다. 여성의 자아를 가지고 있으며(여담이지만 미국에서는 자동차도 여성형으로 표현한다.), 자신을 사랑하는 대상에 대한 애정과 집착, 그리고 질투심이 강한 성격을 띄고 있다. 출고 당시부터 공장 직원 2명의 사상자를 냈고, 이후 차주들도 미쳐가다가 모두 죽었다고 한다. 주인공인 아니 역시 이러한 루트를 타고 만다.
  3. [3] 영어표현으로는 nerdy, 즉 머리는 좋지만 어리숙한 인물을 표현할 때 쓰이는 말이다.
  4. [4] 배우는 키스 고든으로, 현재는 드라마 감독과 영화감독을 오고가며 활동중이다.
  5. [5] 미식축구부 소속, 즉 인싸 오브 인싸다.
  6. [6] 정확히는 본래 차 주인의 형, 배우는 나 홀로 집에에서 케빈이 살인마 할아버지로 오해했던 이웃집 할아버지로 얼굴이 알려져있던 배우인 로버트 브로섬(1924~2011)
  7. [7] 집에는 둘 곳이 없어 셀프 수리점에 보관했다.
  8. [8] 처음 어니가 등장한 신에서는 나긋나긋한 말투에 엄마에게 미소짓던 누구보다도 좋은 아들이었지만, 크리스틴을 구입한 후부터는 말투도 엄청 날카로워지고 욕설까지 서슴치않고 쓰며, 어머니에게 대들었다며 아버지에게 꾸중을 듣자 아버지에게도 욕설을 하며 아버지를 밀쳐버리는 패륜짓도 서슴치않게 한다.
  9. [9] 영화 초반에 아니와 데니스가 다니는 고등학교에 전학온 여학생으로 본래 데니스가 첫눈에 반해서 춤추러 가자고 청하지만 리는 단칼에 거절.
  10. [10] 차에 탄 채 영화를 관람하는 영화관.
  11. [11] 1958년에 제작된 리듬 앤 블루스 풍의 노래로 로버트와 자니 {Robert & Johnny}라는 흑인 듀엣이 부른 노래.
  12. [12] 이 노래에 나오는 가사 Rock and roll is here to say는 주어를 크리스틴으로 바꾸면 라디오로 자신의 존재를 알린다는 해석이 가능.
  13. [....가] 13.1 아니라 근처 지나가던 아저씨가 도와준 것이다. 사실 차창을 깨고 누름쇠를 열면 일이 꼬이지 않았겠지만, 아니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만큼 크리스틴에게 푹 빠져있었다는 소리도 된다.
  14. [14] 줄곧 아니를 괴롭히던 일진이었는데, 어느 날 칼을 가지고 위협하다가 교사에게 들켜서 퇴학당해버렸다.
  15. [15] 골목이 좁아서 못 들어올 것 같았는데 억지로 쑤셔박아 기어이 들어온다.
  16. [16] 극중 나오는 노래는 리치 발렌스가 부른 (Come on, Let's go). 영화 라밤바 실제 주인공이며 1959년 2월 겨우 만 17세 나이로 비행기 사고로 22세이던 버디 홀리같은 가수와 같이 죽은 가수다.
  17. [17] '크리스틴'의 라디오에서 언제나 1950년대 노래가 흘러나왔기 때문. 그것도 랜덤으로 막 튀어나오는게 아니라 상황에 맞는 음악이 나온다. 예를 들어 누가 잠긴 차문을 억지로 열려하면 갑자기 라디오에서"아직은 못열어줘요. 내일밤 찾아오세요"라는 노래구절이 나온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8.9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