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밀족

1. 개요
2. 인도
3. 스리랑카
4. 기타 지역
5. 이모저모

1. 개요

타밀어: தமிழர்கள்(Tamiẓarkaḷ)

영어: Tamil People, Tamils, Tamilians

인도스리랑카(실론섬)에 사는 드라비다족 계통 민족. '까무잡잡한 인도 사람'이라는 스테레오 타입에 해당하는데, 남인도를 대표하는 인종 중 하나로 약 20%를 차지한다. 스리랑카에 3백만 명, 말레이시아에 180만 명, 싱가포르에는 20만여 명, 본국 인도에는 7천만 명이 거주한다.

타밀족 중 캐나다의 퀘벡주, 프랑스 본토, 모리셔스, 레위니옹같은 프랑스어권에 거주하는 사람이 많다.

2. 인도

타밀족 힌두 브라흐민 사제

인도 남동단 타밀나두주에 주로 거주한다. 북인도에서 마우리아 왕조나 굽타 왕조, 무굴제국이 한창 세를 떨쳤을 때에도 타밀족은 완전하게 복속당하지 않았다. 대신 이들은 스리랑카를 정복하고 동남아 여러 지역에 식민지를 건설했으며, 독자적인 타밀어 문학인 상검(Sangham) 문학을 발달시켰다. 타밀족들은 자신들의 역사에 대해서 상당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으며, 다른 민족과 사이가 썩 좋은 편이 아니다. 따라서 이 동네에서 길 가는 사람 붙잡고 힌디어로 말을 걸면 타밀인들은 무시하거나 잘 알아듣지 못한다. 사실 언어라든가 글 자체가 생판 다르기 때문에... 힌디어로 "안녕하세요"는 "나마스떼(नमस्ते)"지만 타밀어로는 "워너껌(வணக்கம்)".

이들이 해외 이민을 갈 때 영어권이 아닌 프랑스어권을 골라서 가는 걸 보면 다른 인도인들과 사이가 진짜로 무척 안 좋은 듯 하다. 의외로 파키스탄 사람들과는 사이가 나쁘지는 않아서 욕하고 싸우지 않고 서로 신경 안 쓰고 산다.

3. 스리랑카

스리랑카가 1948년 2월 4일에 영국의 자치령으로 독립한 뒤 싱할라족에게 외국인, 불법이민자라는 취급을 당하며 차별받는 민족. 특히 공용어 지정 문제로 극한대립 중이다. 남인도의 타밀족들보다도 훨씬 안습한 대우를 받고 있다[1]. 역사적으로 스리랑카 북동부 일대를 점령한 적도 있고, 반대로 싱할라계 왕조가 타밀족을 정복하는 등 역사적으로 악연이 깊은 사이인 데다가 근현대에는 스리랑카 북동부 일대와 나머지 스리랑카가 통합되면서 벌어진 갈등도 만만치 않다.

사실 타밀족은 바다 건너 타밀나두 주가 타밀족의 원래 고향이다. 다만 고대로부터 스리랑카 북동부에 정착하고 근대에 상당수 이민이 이어지다 보니 스리랑카에도 타밀족이 많이 살 뿐. 언어적으로도 싱할라어는 타밀어보다는 오히려 힌디어와 가깝다. 그러나 상술하다시피 타밀계 왕국이 스리랑카 북동부 일대를 점령한 적이 있고, 스리랑카 북동부 일대는 전통적으로 타밀족들이 거주했기에[2] 영국 식민지배 이전에도 타밀족의 상당수는 스리랑카에 살고 있었다.[3]

3.1. 스리랑카 내전

자세한 건 항목을 참고할 것.

4. 기타 지역

동남아시아말레이시아싱가포르에도 적지 않은 타밀계가 살고 있으며 특히 싱가포르의 4대 공용어 중 하나로 타밀어가 있을 정도이다. 남인도 지역은 이미 기원전부터 동남아시아 일대에 위치한 국가들과 활발한 교역을 했기 때문에 타밀족 중 일부는 이미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에 가서 정착했으며, 현지 말레이인들과의 통혼도 이뤄졌다. 물론 이들은 말레이인에 동화되었다. 하지만 타밀족들의 대규모 이주는 18세기 후반에서부터 20세기 전반기에 있었는데 주로 영국이 말레이시아의 인구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타밀족을 농장 노동자로 데리고 왔고, 이들이 말레이시아에 정착하면서 현재까지 이어진 것이다. 다만 말레이시아에서 타밀족은 여러모로 애매한 위치에 끼어 있다. 말레이인들처럼 쪽수가 많은것도 아니고 중국계 주민들처럼 경제권을 쥐고 있는 것도 아니라서 이래저래 애매한 위치에 놓이게 된 것. 그나마 전문직에 진출하는 빈도는 중국계만큼은 아니더라도 큰 편이기는 하다. 물론 평범하게 공장에서 일하거나 운전기사 등으로 일하는 타밀족들도 많다. 싱가포르에서는 타밀어가 공용어로 지정되기는 했지만 중국계가 인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서 타밀족은 말레이시아에서의 처지와 크게 다르지 않은 편이고 경제적으로도 상황이 열악하기까지 한 편이다.

5. 이모저모

  • 기동전사 건담 00에 등장하는 스리랑카 분쟁은 '타밀족과 신할리족의 분쟁이 몇백년이 넘어도 해결되지 않았다'는 설정 하에 만들어진 것이다. 작중에선 구 스리랑카, 실론섬은 무정부 상태로 다수의 신할리인과 내전을 벌이고 있으며, 실론섬 동부에 타밀족의 세력이 강한 편이다. 인혁련이 타밀족의 편을 들어주고 있다.
  •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영화 디판은 타밀 타이거 출신 군인이 프랑스로 넘어오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다루고 있으며, 주연 배우 역시 실제 타밀 타이거 출신의 작가다.
  • 일본에서 히트쳐서 한국에도 알려진 인도 영화 '춤추는 무뚜'[5]는 소위 발리우드 영화가 아니라 타밀어로 된 영화이며 극중에도 '타밀어의 아름다움'이란 대사가 대놓고 나온다.
  • 히트맨(2016)콜로라도 미션 목표물로 등장하는 4인의 민병대 핵심 멤버들 중, 타밀 타이거 지휘관의 딸로 태어난 암살자 겸 무기 밀수업자 출신이 있다.


  1. [1] 경제적으로는 드라비다계가 대다수인 인도 남부가 훨씬 부유한 관계로, 아리아계가 대다수인 북부의 압도적인 소프트파워에도 불구하고, 인도의 타밀인들은 생각보다 사회적인 대접이 나쁘지 않다. 오히려, 스리랑카동남아시아 각국의 타밀인들의 사정이 더 열악한 상황이다.
  2. [2] 인도와 스리랑카가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이미 기원전부터 많은 드라비다인들이 스리랑카에 정착해 살고 있었다.
  3. [3] 엄밀히 말하자면 싱할라인도 스리랑카 원주민은 아니라고 볼 수 있는데 싱할라인들도 역사시대에 유입된 인도유럽어족 언어를 쓰던 사람들의 후손이기 때문이다. 이들 아리안족 침입 이전엔 드라비다인 계통의 다른 민족이나 네그리토와 가까운 흑인 원주민이 거주하던 곳이였다.
  4. [4] 정확히 말하면 타밀족 혼혈. 아버지가 인도계 타밀족이다. 어머니는 영국+포르투갈 혼혈
  5. [5] 원제목은 그냥 '무뚜'이고, 일본 개봉명은 춤추는 무토우의 마하라자.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9.80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