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삶

  무한도전의 특집에 대한 내용은 무한도전 타인의 삶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타인의 삶 (2006)
Das Leben Der Anderen

다른 제목

The Lives Of Others (영어)

감독 / 각본

플로리안 헨켈 폰 도너스마르크

출연

울리히 뮈에, 제바스티안 코흐, 마르티나 게덱, 울리히 투쿠르, 토마스 티에메

장르

드라마

제작사

비더만 & 베르크(Wiedemann & Berg), 바이에리쉐어 룬트풍크 아르테(Bayerischer Rundfunk Arte)

배급사

부에나 비스타 인터나치오날(Buena Vista International)
에스와이코마드

개봉일

2006년 3월 23일
2007년 3월 22일

상영시간

137분

총 관객수

43,288명 (국내 / 최종)

평점

2015년 6월 29일 IMDB 평점 8.5점

국내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1. 개요
2. 예고편 및 포스터
2.1. 예고편
2.2. 포스터
3. 시놉시스
4. 등장인물
5. 수상
6. 이야깃거리

1. 개요

2006년에 개봉한 독일 영화.

동독의 악명높은 첩보기관이었던 슈타지의 대국민 감청 이야기를 다루었다.

시간적 배경은 1984년, 공간적 배경은 동독의 수도 동베를린이다.

2. 예고편 및 포스터

2.1. 예고편

▲ 예고편

2.2. 포스터

공식 포스터 (독일)

공식 포스터 (국내)

3. 시놉시스


5년간 내 삶이었던... 타인의 삶
난 그들의 삶을 훔쳤고 그들은 나의 인생을 바꿨다.

1984년, 동독.
비밀경찰(슈타지)의 감시로부터 자신도 모르게 철저히 조사 당했던 동독의 국민들.
보이지 않는 정보국 요원의 삶.
10만 명의 비밀경찰과 20만 명이 넘는 스파이.
그들의 목표는 단 하나…
“모든 것을 알아야 한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5년 전,
나라와 자신의 신념을 맹목적으로 고수하던 냉혈인간인 비밀경찰 비즐러는
동독 최고의 극작가 드라이만과 그의 애인이자 인기 여배우 크리스타를 감시하는 중대 임무를 맡는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드라이만을 체포할 만한 단서는 찾을 수 없다.

비즐러는 오히려 드라이만과 크리스타의 삶으로 인해
감동받고 사랑을 느끼며 이전의 삶과는 달리 인간적인 모습으로 변화하기 시작하는데..

4. 등장인물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동독

게르트 비즐러 (울리히 뮈에[1] / 최한)
Gerd Wiesler

이 영화의 주인공. 동독의 첩보기관인 슈타지의 비밀요원이다. 코드명은 HGW XX/7. 계급은 대위 (Hauptmann). 프롤로그에서 예비 슈타지 후보생들을 데리고 수사기법에 대한 강의를 하는 와중에 "거짓말을 하는 사람은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똑같은 말만 반복한다, 잠을 재우지 마라, 결백한 사람은 여기서 화를 내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조용하거나 침묵하거나 운다."라는 말을 하는데 강압수사를 단지 기계적인 사무 마냥 처리하는 그 악의 평범성의 섬뜩함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 한 연극장에 방문했다가, 게오르그 드라이만이라는 미심쩍은 인물을 알게 되고 그를 타깃으로 전방위적 감시 작업에 들어간다.


동독

게오르크 드라이만 (제바스티안 코흐 / 구자형)
Georg Dreyman

동독의 소설가. 비즐러에 의해서 주요 감시 대상으로 지정된 인물이다. 가까운 사람에게 조차 잘 드러내지는 않고 있으나, 동독의 독재 정권에 상당한 반감을 품고 있고 은밀히 저항 운동을 벌이고 있다.


동독

크리스타 마리아 질란트 (마르티나 게덱 / 윤성혜)
Christa-Maria Sieland

동독의 유명한 연극 배우. 드라이만의 연인이다.


동독

안톤 그루비츠 (울리히 투쿠르[2] / 이종혁)
Anton Grubitz

슈타지 내 부서 국장. 계급은 중령 (Oberstleutnant). 비즐러의 절친한 친구이며 상사이다. 권력자에게 아부하는 성격이다.


동독

브루노 헴프 (토마스 티에메[3] / 최석필)
Bruno Hempf

동독의 각료. 크리스타 마리아 질란트에 굉장히 관심을 가지고 있는데, 실은 성적 유희의 대상일 뿐이었다. 영화 마지막에는 (독일 통일 시점에서) 드라이만에게 도청에 대한 진실을 알려준다.

5. 수상

역대 아카데미 시상식 - 최우수 외국어 작품상 수상작

제 78회
(2006년)

제 79회
(2007년)

제 80회
(2008년)

갱스터 초치
(남아프리카 공화국)

타인의 삶
(독일)

카운터페이터
(오스트리아)

역대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외국어 영화상

제60회
(2007년)

제61회
(2008년)

제62회
(2009년)

판의 미로

타인의 삶

당신을 오랫동안 사랑했어요

6. 이야깃거리

  • 이 영화의 주인공인 비즐러 역을 맡았던 울리히 뮈에는 이 배역으로 2006년 독일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우는 '독일 영화상(Deutscher Filmpreis)'를 비롯한 유럽 각국의 4개 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 하였다.그리고 이듬해인 2007년,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 그에게는 이 영화는 유작(遺作)이자 최고의 명성을 가져다준 작품인 셈이다.[4]
  • 극 중 유명한 소설가인 게오르그 드라이만은 독일의 통일 2년 후, 일반에 공개된 슈타지의 감찰 파일을 열람하던 중 비즐러의 존재를 알게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아름다운 영혼의 소나타(Die Sonate Vom Guten Menschen / 디 소나테 폼 구텐 멘쉔)'라는 소설을 쓴다. 이 책의 첫 페이지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HGW XX/7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HGW XX/7 gewidmet, in Dankbarkeit.')라는 글귀가 적혀있다.[5][6] 통일 후 우체부로 일하던 비즐러는 서점에서 드라이만의 소설 광고를 보고 곧바로 구입하는데, 서점 직원이 "포장해 드릴까요?(Geschenkpakung?)"라고 묻자, "아니오, 나를 위한 거요."(Nein, das ist für mich.)"라고 담담하게 대답한다. 이 장면과 함께 영화는 끝난다. 참고로 저 마지막 비즐러의 대답은 굉장히 인상적인 대사다. 평범하게 '자신이 읽으려는 것'라고 해석할 수도 있으나, 말그대로 나에게 바치는 것이라고 해석 될 수도 있다.
다만, 실제로는 이런 책 없으니 찾아 헤매지 않길 바람. 아래의 표지는 이 영화의 소품으로 활용하기 위해서 독일의 한 업체에서 만든 가짜 책 표지이다.

  • 극 중 언급되는 지명들은 모두 실제로 있는 장소이다. 하지만 통일 이후 드라이만이 분단 때의 기록을 열람하였을 때 비즐러의 정보에 나오는 1058 Berlin Leibnizring 12는 동독 시절의 동베를린의 주소이며, 통일 후 행정구역 개편으로 인해 해당 주소는 이제 없고, Leibnizring이라는 주소명을 가진 곳은 베를린 인근에는 옆 도시인 포츠담이 유일하지만 옛 주소랑은 전혀 무관하다.
  • 비즐러가 마지막에 들르는 서점인 Karl-Marx-Buchhandlung은 실제로 베를린에 있는 서점이며, 지하철 5번 노선(U5) 슈트라우스베르거 플라츠(Strausberger Platz) 역과 베버비제(Weberwiese) 역 사이에 있다. 베버비제 역과 조금 더 가깝다.
  • 대한민국에서는 개봉 당시 그다지 주목을 받지는 못했지만, 작품성이 뛰어난 터라 9점이 넘을 정도로 평점이 높은 영화 중 하나이다. 네이버 영화 다음 영화[7] 한편, 해외에서는 이 영화가 굉장한 호평을 받았다.
  • 2007년에 시드니 폴락 제작, 앤소니 밍겔 연출로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한다는 뉴스가 나왔는데 10년이 넘게 지난 지금까지도 소식이 없다. 아무래도 무산된 듯.


  1. [1] 배우 본인도 동독 출신으로, 연극계에서 활동 하다가 통일 이후 영화쪽으로 전향 하였다.
  2. [2] 이후 욘 라베 역을 맡았다.
  3. [3] 여담으로 이 배우는 영화 몰락에서 마르틴 보어만 역을 맡은 바가 있다.
  4. [4] 사실 뮈에는 동독 연극계 시절부터 꽤 인지도가 있었으며, 영화쪽으로 온 후에도 탄탄한 연기력으로 상도 여러번 받았다.
  5. [5] 드라이만은 통일 후 자신의 감찰 파일을 열람하면서 자신이 상시적인 도청과 감시의 대상이었고 그 감찰 보고서의 양이 엄청남을 알고 큰 충격을 받았다. 그러나 감시당하는 줄 모르고 자신이 했던 반체제적 발언들이 감찰 파일에서 전혀 언급되지 않았고, 무엇보다 서독 잡지인 슈피겔에 익명 기고한 동독체제 비판 글의 작성자가 드라이만임을 입증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물을 자신을 감시하던 요원인 HGW XX/7이 직접 은폐했으며 자신이 체포되지 않도록 보고서를 거짓 작성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고맙다고 인사한 것이다.
  6. [6] "선한 사람을 위한 소나타"라고 번역한 버전도 있는데, 이게 더 맞는 것 같다. 이 "착한(선한) 사람" 테마는 극 전반을 통해 던져지는 물음으로, 비즐러가 펍에서 크리스타를 만나 조언을 하자 크리스타에게서 "착한 사람"이라는 말을 듣는다. 또한 드라이만의 집에서 훔쳐온 브레히트의 시집을 읽고 감명 받은 찰나, 드라이만의 피아노 연주를 도청하는 비즐러는 눈물을 흘리는데 이때 드라이만은 크리스타에게 "이 곡을 진심으로 듣고도 나쁜 사람이 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또한 동네 꼬마에게도 "아저씨 나쁜 사람 아니네요"란 말을 듣는 장면이 있는듯한데 국내에서 구할 수 있는 판에는 짤려있다. 대본집에는 해당 내용이 나온다. 원작 영화에 있는지는 확인바람.
  7. [7] 반면 황진미는 주인공 비즐러의 개심이 너무나 개연성이 없다는 혹평을 하며 스토킹 하다 느껴버린 퀴어 영화 운운하는 소리를 했는데 황진미 평론이 그렇듯이 씹히고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69.3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