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키투스

1. 로마 시대 역사가
2. 로마 황제

1. 로마 시대 역사가

푸블리우스 가이우스 코르넬리우스 타키투스 Publius(혹은 Gaius) Cornelius Tacitus. (56?~ 120?) 저술가이자 정치가로서, 자신의 장인이자 로마의 명장이었던 율리우스 아그리콜라의 일대기에 대해 다룬 아그리콜라(agricola), 게르만족에 대해 쓴 게르마니아(Germania)와 네로 사후 내란기에서부터 네르바까지의 로마 제국을 서술한 역사(Historiae), 그 이전 황제 시기를 다룬 연대기{Annals)[1]가 있다.

알프스 남부의 나르보넨시스 속주 출신[2]으로 부유한 환경[3]에서 태어나 로마로 가서 공부를 하고[4] 타키투스는 연설과 더불어 정치적인 성공을 갈망하여서 정치계로 나아가기 시작하였고, 처음에는 당대 젊은이들이 첫 공직으로 꼽는 '10인 위원회'의 멤버로 들어가고 20살 무렵에는 천부장을 역임하였다.

그리고 베스파시아누스 치세에는 원로원 의원이자 유능한 장군인 아그리콜라의 딸[5]을 아내로 맞고 베스파시아누스 황제와 티투스 황제, 도미티아누스 황제 시기에 걸쳐 재무관, 호민관, 법무관 등의 정무관 코스를 거치며 원로원 계급에 편입된다. 특히 법무관 시절에는 로마의 종교의식을 담당하는 중요한 집단인 '15인 사제단'에 들어가게 되고 로마를 나와 군단의 고문을 맡기도 한다.[6]

93년에는 로마로 돌아오게 된다. 다행히 타키투스는 도미티아누스의 칼날을 피할 수 있었는데, 이는 그가 제정에 대한 거부감이 있으면서도 제정을 인정하는 비교적 온건한 쪽에 속했던 것이 한 몫 했다. 96년에는 도미티아누스가 암살당하고 그 뒤를 로마 최고의 전성기를 열은 5현제의 필두인 네르바가 잇는다. 네르바 때 타키투스는 집정관에 당선되게 되고 98년에 네르바의 뒤를 이은 트라야누스 때도 평온하게 잘 지낸다. 그 뒤 15년은 사료가 부족해서 알 수 없지만 노년기인 113년 경에는 아시아 총독으로 부임하면서 정치적 경력을 끝내게 된다.

타키투스는 군사적 업적 같은 것은 전혀 없었고 단지 단지 엘리트 코스를 거쳐서 경력을 쌓았을 뿐이었으므로 장인인 아그리콜라와 같은 명성은 없었다. 그러나 그에게는 어렸을 적부터의 경험과 재능이 있었고 이를 바탕으로 갖은 책들을 저술해 나간다. 그 중 유명한 것이 아우구스투스 황제의 죽음부터 네로 황제의 죽음까지를 다룬 연대기와 그 뒤의 역사인 역사가 있고 그 밖에 아그리콜라의 생애와 업적 등을 다룬 율리우스 아그리콜라의 생애에 관하여, 게르만족의 기원과 위치 등을 저술하였다. 이 책들은 고대 로마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취급된다. 상당히 시니컬한 문체와 서술태도를 보이며 흔히 이르기를 그는 원로원의 권리를 옹호하면서 로마 제정에 대해 가장 신랄한 비판을 가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7]

그러나 그의 삶을 돌이켜보자면 막장 황제로 이름난 칼리굴라와 네로, 원로원 의원들에게 빅엿을 먹였던 티베리우스나 도미티아누스의 치세에서도 그런대로 잘 먹고 잘 살았다. 요세푸스와 마찬가지로 예수에 대한 기록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2. 로마 황제

로마의 역대 황제

군인 황제 시대

군인 황제 시대

군인 황제 시대

아우렐리아누스

타키투스

플로리아누스

마르쿠스 클라우디우스 타키투스(Marcus Claudius Tacitus : 재위 기간은 275~276년)

아우렐리아누스의 후임 황제...인데 이 때 당시 나이가 이미 일흔 다섯이었다(...) 갈바네르바가 생각나는 경운데, 이는 아우렐리아누스가 암살당한 여파로 아무도 황제를 하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대개 황제 자리가 빌 때에는 야심많은 군단장이나 근위대장, 혹은 기병대장이 황제 자리를 꿰차지만, 아우렐리아누스 암살에 말려 사형 당했거나 그냥 슬퍼만 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원로원에 황제감을 뽑아달라고 서한을 보냈지만, 정작 원로원에서도 오랫동안 군사에 개입하지 못한 탓인지 부담만 느끼고는 도로 돌려보냈다(...) 그러다가 원로원에서 가장 나이가 많았던 타키투스가 황제로 발탁된 것.

하지만 이미 나이가 너무 많았다. 사실상 죽을 각오로 황제 자리에 올랐으며, 전재산을 팔아 국고에 기부했고, 자기 저택도 해체해서 공중목욕탕으로 만들었다. 자신이 가진 모든 것을 기부했으며, 그런 다음 페르시아 전선으로 가던 중 노환으로 사망(...)

그가 죽은 후에 원로원에서는 그의 이부(父)동생인 플로리아누스(Marcus Annius Florianus)를 황제로 지목했으나, 군단에서 빠꾸(...) 놓는 바람에 조기 탈락. 군단에서 황제로 추대한 프로부스가 뒤를 잇는다.

참고로 1번 항목의 사람과는 혈통적으로는 관련이 없다고 여겨진다. 애초에 로마식 작명법의 중간이름, 혹은 성인 노멘이 다르다. 그래도 사람들이 관심이 없어서 점점 소실되어가던 역사가 타키투스의 저술을 다 긁어모아서 유통시켰다. 역사가 타키투스의 저술이 약간이라도 남아있는데는 황제 타키투스가 큰 공헌을 한 셈.


  1. [1] 연대기라는 명칭은 16세기에 붙여진 것으로, 원래는 '신격 아우구스투스의 죽음으로부터'이다. 다른 저서들도 마찬가지이다.
  2. [2] 능력 위주의 사회였던 로마에도 이탈리아 출신이냐 아니면 속주 출신이냐에 따라 미묘한 온도차가 있었는데 그의 출신지를 생각하면 상당히 출세한 셈.
  3. [3] 선조 때부터 로마시민권을 획득하고 숙부, 혹은 조부는 벨기카 속주에서 황제 대리인으로서 역임했다.(Plinius Historia naturalis, 7.76.)
  4. [4] 확실한 기록은 없지만 타키투스의 저서인 연설가들에 대한 대화에서 당대 수사학의 일인자였던 퀀틸리아누스의 수사학의 이론을 잘 알고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5. [5] 그의 장인이 바로 율리우스 아그리콜라로 도미티아누스 치세에 브리타니아를 거의 평정할 뻔한 사람이었다. 이것도 그의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동방 전선에 위기가 닥치면서 거의 평정되다시피한 브리타니아의 병력을 물린 것으로 만일 다른 지역의 전황이 안정적이었다면 스코틀랜드 지역도 로마화를 피할 수 없었을 것이다. 당연히 사위인 타키투스가 쓴 그의 전기는 칭찬 일색이다.
  6. [6] 당시 도미티아누스와 원로원의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아서 숙청당했던 것을 생각해보면 오히려 잘 된 것이었다.
  7. [7] 예를 들어 그는 원로원 의원들을 고발하는 델라토르 제도에 대해 무한한 증오와 비난을 표출하는 태도를 곳곳에서 보이며 황제에게 대항하여 직언을 행사하는 원로원 의원에 대해서는 매우 큰 찬사를 보낸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