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산

1.1. 태백산맥에 실존하는 산
2. 탐방(등산)코스
2.1. 단군신화에 나오는 산
3. 피구왕 통키의 등장인물

1. 산(지형)

1.1. 태백산맥에 실존하는 산

대한민국 국립공원

지리산

경주

계룡산

한려해상

설악산

속리산

한라산

내장산

가야산

덕유산

오대산

주왕산

태안해안

다도해

북한산

치악산

월악산

소백산

변산반도

월출산

무등산

태백산

태백산 천제단의 모습.

강원도 태백시경상북도 봉화군에 걸쳐 있는 산. 태백시 일대 17.440km2도립공원으로 지정돼있으나 2016년 4월 1일 환경부 국립공원위원회에서 태백산 국립공원 지정안이 확정되면서 동년 8월 22일부터 영월, 정선, 삼척, 봉화 방면으로 확장, 총 면적 70.052km2의 대한민국의 22번째 국립공원이 된다. 주봉인 장군봉은 해발 1,566.7m. 태백산맥에서 소백산맥이 갈라져 나오는 지역에 위치한다. 아래 단군신화에 나오는 산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이름이 같아서 그런지 정상 부근에 단군성전을 짓고(1987년), 천제단을 개수하여[1] 매년 단군에 제사를 지내는 의식을 치른다. 본래 이곳에는 태백천왕당(태백신사[2])이 있었으나 지금은 천제단만 남았다. 천제단 외에도 장군단, 부소단(구을단)이 있지만 크기도 작고 천제단보다 덜 유명하다.

삼국사기의 기록에 의하면 신라시대의 오악 중 북악을 담당했으며, 신라 왕실의 제사의 대상이 되었다.

해발 1470 m 지점에 위치한 망경사는 대한민국(북한 제외) 사찰 중 해발고도가 가장 높다. 봉화군 쪽에는 조선왕조실록을 보관하는 사고가 있었다. 늦봄과 초여름에 걸쳐 철쭉이 아름답게 피어 철쭉제가 열리고 겨울철 설경이 아름다워 눈축제가 열린다.

등산로는 북쪽 태백시 쪽 접근성이 훨씬 좋아서 태백시 쪽으로 오가는 등산객이 많다. 해발 1566.7 m로 꽤 높지만 오르기 쉬운 산으로 알려졌다. 등산로 출발점이 해발 800 m 이상 지점에 있으므로[3] 산 정상이 1500 미터를 넘는다 한들 고도 700 미터 정도만 오르면 되는 데다가 산세도 그리 험하지 않으니 등산이 쉬울 수밖에 없다. 서울에서 북한산이나 관악산 오르기보다도 쉽다. 그래서 태백시에서는 학생들의 소풍 장소로도 이용된다. 태백시에서는 학교 소풍을 해발 1500 미터가 넘는 산으로 가는 것. 태백산이 얼마나 오르기 쉬운지 알 수 있다.

2016년 4월 15일 22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2. 탐방(등산)코스

이전 서술에는 유일사 코스는 힘들고 망경사 코스는 쉽다고 했으나 반대다. 아마 위키러가 헷갈린 것 같다. 경사도는 망경사쪽이 더 높다.

유일사 코스는 유일사 주차장, 망경사 코스는 태백 석탄박물관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유일사 코스 기준으로 설명하자면 잘 닦인 평탄한 임도를 한참 걸어가다보면 능선에 도달한다. 능선 바로 아래에는 유일사가 있는데 등산로에서 100m정도 벗어나 있고 크게 볼 것도 없기 때문에 체력 안배를 위해서는 들르지 않아도 좋다. 유일사 쪽에서 조금 더 오르면 그 유명한 주목 군락지가 펼쳐지고 곧이어 천제단과 장군봉이 나타난다.

경사도 때문에 유일사로 올라 망경사로 하산하는 경우가 많다.

장군봉 바로 아래로 망경사 하산로가 시작된다. 장군봉에서 망경사까지는 상당한 급경사지만 노면이 평탄하여 크게 위험하지는 않다. 단종비각을 지나 조금 더 내려가면 망경사가 나온다. 참고로 망경사에는 매점이 있고 따듯한 혹은 시원한 음료를 판매한다. 가격은 비싸다.

망경사에서 경사가 꽤 급한 능선을 따라 내려가다보면 반재라는 고개에 도달하고 여기서 계단길을 따라 내려가면 평탄한 임도가 시작된다.

임도를 따라 조금 지루하게 걷다보면 석탄 박물관에 도달한다.

2.1. 단군신화에 나오는 산

단군신화에 나오는 산. 환웅이 무리 3천을 이끌고 태백산(太白山) 꼭대기 신단수(神壇樹) 나무 밑에 내려와 신시를 열었다고 하여 나오는 산이다. 대중 사이에선 민족의 영산 백두산을 태백산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삼국유사에서는 이 태백산은 묘향산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보았다. 한편 평양 근처 대박산(大朴山)을 태백산이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 승정원일기에 나오는 태백산도 이 대박산이라고 한다. 그리고 이 곳에 원래 단군릉이 있기는 했는데, 북한에서는 이 곳에 단군의 뼈가 있다고 하여 단군릉을 크게 다시 세웠다.

3. 피구왕 통키의 등장인물

태백산(피구왕 통키) 문서 참조.


  1. [1] 천제단 자체는 예전부터 있었으나 1953년 조사당시에는 많이 흐트졌다. 이후 정비되었으나, 현재 축대에 '천제단 대종교태백지사근제(天祭壇 大倧敎太白支司謹製)라는 글귀가 씌었고 제단 위에 한글로 '한배검'이라고 새긴 작은 석비가 있으므로 대종교에서 수리에 관련한 듯하다. (한배검은 대종교에서 쓰는 어휘로, 고문헌에는 안 나온다.)
  2. [2] 일본의 신사와 한자는 같지만, 일본 신토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다른 이름으로는 태백산사, 태백사, 천왕당이 있다. 근대 이후에는 일각에서는 마고탑이라고도 불렀다.
  3. [3] 태백시 중심가도 해발 700 m 이상은 된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