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너드럼

타악기

{{{#!folding [ 열기 / 닫기 ]

체명악기

트라이앵글 · 핸드팬 · 심벌즈 · 캐스터네츠 · 탐탐/ · 실로폰 · 스틸팬 · 글로켄슈필 · 첼레스타 · 마림바 · 비브라폰 · 튜블러 벨 · 워터폰 · 카혼 · 피들스틱 · 핸드벨 · 엠비라 · 윈드차임 · 글라스하모니카 · 글라스하프 · 우드블록 · 템플블록 · 목어(목탁) · 클라베스 · 귀로 · 마라카스 · 레인스틱 · 셰이커 · 카우벨 · 아고고벨 · 클래퍼(슬랩스틱/채찍) · 꽹과리 · · 시스트럼

막명악기

팀파니 · 베이스드럼 · 스네어드럼 · 탬버린 · 톰톰 · 테너드럼 · 봉고 · 콩가 · 장구 · 소고 · 태고 · 사물북 · 소리북 · 츠즈미 · 젬베 · 다르부카 · 카시롤라 · 쿠이카

현명악기

피아노 · 심발롬 · 양금 · 클라비코드 · 하프시코드

기명악기

호루라기 · 경적 · 오르간(파이프오르간) · 윈드 머신

}}} ||

1. 개요

영어

Tenor Drum

독일어

Wirbeltrommel, Quint

프랑스어

Caisse roulante

이탈리아어

Cassa rullante

1. 개요

서양의 타악기 중 하나. 공명통 양 쪽에 가죽 혹은 플라스틱막을 씌우고 채로 쳐서 연주하므로 '멤브라노폰(막명악기)' 에 속하고, 일정한 음정이 없으므로 무율 타악기로 분류된다.

스네어드럼베이스드럼 사이의 중간 크기 정도 북이라면 이해하기 쉬운데, 다만 스네어드럼과 달리 스네어는 없고, 베이스드럼처럼 수직으로 놓고 치는 경우도 거의 없다. 소리는 중짜 톰톰인 라지 톰과 비슷한데, 간혹 이 라지 톰이 테너드럼을 대체하기도 한다.있으나 마나네

미국 등지에서는 마칭 밴드처럼 행진하는 취주악단의 경우 상비 악기로 쓰이는데, 주자 한 사람에 대여섯 개의 테너드럼을 죽 늘어놓아 멜빵끈으로 묶어 둘러메고 다니면서 친다. 다만 이 때 쓰는 테너드럼은 좀 작고 탬버린처럼 치는 면 밑이 뻥 뚫린 형태의 것을 쓴다. 실내에서 연주하는 관현악단이나 콘서트 밴드 등의 취주악단은 그보다 좀 더 크고 길쭉한 북 하나만 놓고 치는 경우가 대부분.

치는 채는 흔히 드럼스틱을 쓰는데, 곡에 따라 펠트채나 콜크채, 고무채, 와이어브러시 등을 요구하기도 한다. 스네어드럼과 중복해 쓸 경우 소리의 높낮이가 잘 어우러져 중후한 리듬을 만들 수 있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