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오도라(11세기)

생몰 : 980년 ~ 1056년 8월 31일.

재위 기간 : 1055년 1월 11일. ~ 1056년 8월 31일

1. 개요
2. 즉위 이전
3. 통치
4. 평가
5. 참고 문헌
6. 같이보기

1. 개요

동로마 제국의 황제이자, 마케도니아 왕조의 마지막 황제. 콘스탄티노스 8세의 차녀. 1042년 미하일 5세를 폐위한 시민군은 그를 언니인 조이와 제국을 공동 통치하도록 강제했다. 언니 조이는 테오도라를 매우 싫어했지만 손을 쓸 수 없었다. 형부 콘스탄티노스 9세가 즉위하면서 유폐되다시피 정권에서 물러났지만, 콘스탄티노스 9세가 죽자 다시 실권을 잡아 여자임에도 강력한 통치를 행사했다.

2. 즉위 이전

조이의 첫 남편인 로마노스 3세는 먼 친척이라 촌수로 7촌간[1]이었는데, 콘스탄티노스 8세에게 아들이 없어 후계자 문제가 불거졌을 때 원래 콘스탄티노스 8세는 막내딸 테오도라와 로마노스를 결혼시키려고 하였으나 서로 친척인데다 이미 아내가 있는 남자임을 이유로 들어 로마노스와의 결혼을 거절했다. 이후 로마노스는 조이와 결혼해 황제가 되었다. 테오도라와 친척이면 당연히 조이와도 친척이 아닌가? 어쨌든 삼국시대 말(삼국통일전쟁기) 보희문희 자매[2]의 얘기와 비슷하면서도 다르군!

테오도라는 강인하고 근엄한 성품을 지녔다고 한다. 로마노스 3세가 즉위한 후 칩거 생활을 했는데 조이의 질투심을 불러일으킴으로써 음모를 꾸민다는 구실로 수녀원에 감금되었다. 1042년 민중 소요가 일어나 미하일 5세가 퇴위당하자 테오도라는 시민군의 추대에 의하여 조이와 공동 여황제가 되었다.

2개월 동안 국정에 활발히 참여했으나 조이가 몇달 후 재혼하고, 조이의 남편으로서 황제가 된 콘스탄티노스 9세에게 밀려나 황제 자리에서 물러났다. 1055년 콘스탄티노스 9세가 죽자 환관 관료들은 모이시아의 절도사를 지낸 프로테본(Proteuon)을 옹립하고자 했다. 하지만 정황을 전해들은 테오도라의 지지자들은 곧바로 유폐되어 있던 수녀원에서 그를 궁궐로 귀환시키고 제위에 앉혔다. 프로테본 지지자들은 처벌받고 프로테본 자신은 트라키시온 지방으로 쫓겨나 수도자로 은둔하였다.

3. 통치

그는 콘스탄티노스 9세의 내각을 교체하여 아버지 콘스탄티노스 8세나 옛 형부인 미하일 4세를 보좌하였던 관료와 환관들을 고위직으로 기용했다. 통치 초기에 그는 열성적으로 국무를 처리하려 했다. 그러나 벌써 70대 후반이 되어가는 건강 문제 등으로 치세 후반 정부의 주도권은 총리 장관인 레온 파라스폰딜리스(Leon Paraspondyles)가 쥐게 되었다.

테오도라의 치세는 콘스탄티노스 9세의 기조를 그대로 따랐다. 파티마 왕조와의 우호 관계를 지속시키고자 노력했으며 동방 변경을 위협하는 튀르크 유목민을 진압하기 위해 서부의 마케도니아 금군을 동부 국경으로 전진 배치한 조치를 그대로 유지했다. 쿠데타를 시도하는 장군들을 거침없이 제압하거나 여러 사령관들을 질책하는 인사 조치도 흔들림 없이 집행하였다.[3]

1056년 8월 말이 되자 테오도라는 복통을 호소하며 생의 마지막 단계에 들어섰다. 레온 파라스폰딜리스 등은 논의 끝에 역시 관료로서 콘스탄티노스 9세 시대의 정부 내각에서 군사국[4] 국장을 지내왔던 미하일 브링가스(Michael Bringas)를 황제 후보로 추천하였다. 테오도라는 이를 좇아 미하일에게 제위를 전달하였다. 스킬리치스는 이를 비판하면서 관료들이 바지 사장으로 앉혀놨다고 지적하며, 표현의 강도는 다르지만 아탈리아티스 역시 비슷한 맥락의 이야기를 전한다. 900년 전 쿠데타에 패배한 세력의 진심을 알 수야 없을 테지만 관료들과, 궁극적으로는 이 시기 정치권의 핵인 원로원에서는 군인 황제와 같은 강력한 1인자를 원하지 않았다는 것 정도는 확실하게 단정할 수 있을 것이다.

그녀를 끝으로 마케도니아 왕조는 단절. 그녀 사후 즉위한 미하일 6세는 불과 1년 뒤 이사키오스 콤니노스를 중심으로 한 군대 내부의 반란에 직면하였다. 결국 미하일 6세는 폐위당하고, 이사키오스가 황제로 즉위, 이사키오스 1세가 되었다.

4. 평가

알렉시오스 1세에게 자신의 연대기를 헌정한 스킬리치스는 당연히 콤니노스 가문과 갈등이 있던 정권을 좋게 표현할 수가 없었고 황제가 정무에서 한 발짝 물러난 상황을 칭송하는 것도 어려웠다. 반면 그보다 조금 이른 시기에 집필한 아탈리아티스는 테오도라, 그리고 특히 레온 파라스폰딜리스를 격찬했다. 그보다도 이른 두카스 시대에 저술한 미하일 프셀로스의 경우는 원로원 정치의 대표자답게 테오도라의 치세를 극찬하며 로마의 영광이 번성하였다고 추켜세운다.

5. 참고 문헌

Alexander D. Beihammer, Byzantium and the Emergence of Muslim-Turkish Anatolia, ca. 1040-1130, Routledge Press, 2017년.

John Skylitzes, Tr. by John Wortley, A Synopsis of Byzantine History, 811-1057,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1년.

Michael Attaleiates, Tr. by Anthony Kaldellis, History, Harvard University Press, 2011년.

Michael Psellos, Tr. by E. R. A. Sewter, Chronographia, Yale University Press, 1952년.

Paul A. Blaum, "Diplomacy Gone to Seed: A History of Byzantine Foreign Relations A.D. 1047-57", The International Journal of Kurdish Studies, Vol.18, 2004.

Telemachos C. Lounghis, "The Byzantine historians on politics and people from 1042 to 1081", Byzantion Vol.72, No. 2월, 2002년.

6. 같이보기


  1. [1] 로마노스 1세 레카피노스의 딸의 아들의 아들이 콘스탄티노스 8세였고, 또다른 딸이 아르이로스 가로 시집가서 낳은 아들의 아들이 로마노스 3세라 6촌간이다.
  2. [2] 신라 김유신 장군의 여동생들. 자세한 썰은 항목 참조.
  3. [3] 이 당시 동방군 전체의 고위 사령관을 지내던 이사키오스 콤니노스도 테오도라의 조치에 의해 관직을 삭탈당했는데 스킬리치스 연대기는 그 조카인 알렉시오스 1세에게 헌정하는 저술이었던 만큼 테오도라가 상당히 부정적으로 그려져 있다.
  4. [4] 군대의 임금을 관리하는 기구, Strategikon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0.17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