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 에디터

1. 개요
2. 목록
2.1. 윈도우용
2.2. 크로스 플랫폼
2.3. 기타 운영체제용
3. 기타

1. 개요

ASCII 파일이나 유니코드 텍스트 파일을 편집할 수 있는 프로그램. 기본 포맷이 고유의 파일 포맷(*.doc, *.docx, *.hwp 등)인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는다.

주로 소프트웨어 개발에 쓰인다. 단순 텍스트 편집에서 IDE(Integrated Development Environment)까지 넘보는 등 종류가 많다. 대표적인 것들은 다음과 같다. 개발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당연히 호불호가 갈리는 물건이라, 유닉스 쪽에서 viEmacs는 에디터 전쟁까지 벌였을 정도다.

2. 목록

2.1. 윈도우용

  • 메모장: 윈도에서 notepad.exe하면 실행되는 녀석. 64KB의 열 수 있는 파일 용량제한이 있는 등 최소한의 기능을 제공했었다. 열 수 있는 파일 용량 제한은 XP 이후로 없어졌다. Windows 1.0부터 Windows 10까지 전부 다 있다. Windows 10의 최신버전에서는 이전버전까지 '상태표시줄 표시'와 '자동줄바꿈' 기능을 동시에 사용할 수 없었던 제한이 사라졌고, 텍스트의 폰트 사이즈는 그대로 두고 화면만 확대/축소하는 기능과 파일의 내용을 Bing에서 검색하게 해주는 기능, 그리고 '새 창'기능이 추가되었다. 소소하지만 어찌보면 메모장 수준에서는 대대적 업데이트.
  • EditPlus: 유료, 한국산. 매우 강력한 프로그램으로 해외에도 알려졌다. 버전 2대에서 거의 모든 기능이 완성되어 있어 버전업 되어도 기능 추가가 적은 편. Notepad++의 성장으로 수요를 많이 뺏긴 듯하다. 유료이긴 해도 가격이 싸고, 마이너 업데이트는 무한으로, 메이저 업데이트는 1회까지 지원된다.
  • UltraEdit: 유료, 외산. 윈도우용 텍스트 에디터의 원조라고 할 수도 있는 프로그램이다. 1990년대 후반까지는 대단히 강력한 윈도우용 텍스트 에디터 프로그램으로 꽤 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2000년을 넘어가면서 다른 무료 에디터가 많이 등장하고, 기능을 너무 많이 집어넣다보니 에디터가 너무 무거워져서 순식간에 도태되고 말았다. 그래도 강력하긴 강력한지라 IT 산업 현장에서는 아직 많이 쓰이는 편. 특기할 점 중 하나로 바이너리/HEX코드 편집이 가능하다. 덕분에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할 때도 종종 쓰인다.
  • Notepad++: 무료에 오픈 소스. 2015년 현재 영미권에서 가장 있기있는 텍스트 에디터라면 Sublime Text을 들지만, 무료로 한정한다면 Notepad++ 만한게 없다. 기본 기능은 고만고만한데 플러그인들이 막강하다. 유니코드를 지원한다.
  • AcroEdit: 무료, 한국산. 역시 강력한 프로그램. 특이점으로 자체 diff 툴을 갖추고 있는데 이게 자체 diff 툴 치고는 꽤나 막강하다. (에디트 플러스는 외부 diff툴을 사용자 정의로 설정해서 쓴다) 다만 유니코드를 네이티브로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제 2 외국어를 많이 쓰는 유저라면 별로 추천하지 않는다. 2017년 이후는 유니코드를 지원하는 베타버전을 배포하고 있다.
  • EmEditor: 유니코드와 대용량 파일처리에 강점을 가진 에디터. 유료, 외산. 처음 프로그램 개발을 시작했을 때부터 유니코드 처리를 고려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다국어 입출력 기능이 대단히 뛰어나다. 특히 정규표현식 엔진으로 Boost와 Onigmo 두 가지를 제공하고 있는데, 이 중에서 Onigmo를 사용할 경우 한글, 한자, 가나 등등 로마자 이외의 문자들을 처리할 때 아주 간결하고 간단한 정규표현식을 이용할 수 있다.[1] 다른 텍스트에디터과 비교할 때 가장 두드러지는 EmEditor의 장점은 텍스트 파일 내의 다양한 문자들을 읽고 쓰고 처리하는 기능이 압도적으로 좋다는 것이다. 제대로만 쓴다면 인문학 전공자들에게 대단히 편리한 텍스트에디터.[2] 그리고 윈도우 환경에서 기가 단위를 넘나드는 초고용량 텍스트 파일을 읽고 편집 및 저장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프로그램이다.[3] 무료로 lite 버전도 제공.
  • ConTEXT: 무료, 외산. 설치파일 용량이 2MB도 채 안되고, 프로그램 자체가 매우 가볍지만, 처음 설치했을때는 폰트 설정 문제로 한글 같은 2바이트 문자를 사용할 수 없어서 당황하게 된다. 하지만 설정에서 폰트를 변경하면 한글을 비롯한 2바이트 문자를 사용 가능. 초기버젼은 한글 입력 문제가 있었으나, 이후에 개선된듯. 한때는 몇 안되는 프리웨어 에디터 였지만, 지금은 Notepad++의 약진으로 위축된 것 같다. 게다가 개발에 사용된 델파이 컴포넌트의 라이센스 문제로 인하여 차기 버전의 개발이 힘들게 되어, 아직도 최종 버전은 2009년 8월에 공개된 0.98.6에 머물러 있다.
  • 이지패드: 무료, 채경삼이라는 당시 전북대 전자공학과 학생이 개발한 프로그램이다. 메모장에 몇가지 편의 기능을 덧붙인 정도의 프로그램이다. 텍스트 에디터 주제에 한글 97까지의 HWP 파일을 열 수 있고 모든 설정 파일과 도움말 파일이 txt 형식으로 되어 있다는 특징이 있었다. Windows 10에서도 돌아가지만, Windows XP부터는 환경설정이 먹히지 않는 버그가 있어 불편하다. 2000년대 초반 개발중단. 2019년 현재 윈도우7 64비트 환경에서 쓸 수 있도록 이지패드와 이지뷰어가 업데이트되었다. HWP 1.x ~ HWP97 포맷 파일을 읽는 무료프로그램 중 윈도우 7에서 실행되는 물건으로는 독보적이다.
  • Crimson Editor: 무료, 국산. 강인규라는 개발자가 개발한 에디터이다. 설치파일 용량이 3.5인치 디스켓 하나에 들어갈 정도로 작고, 상업적인 용도로 사용해도 괜찮았기 때문에 2000년대 초중반까지 많이 사용되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인기가 있었던 에디터여서 한글판은 3.4 버전을 끝으로 업데이트가 중지되었지만 영문판은 2008년 3.72 버전까지 꾸준히 업데이트되었다. 이후 소스 코드를 공개해서 에메랄드 에디터라는 이름으로 바꾸었지만, 2011년 이후로 아무런 업데이트가 없는 상태다. 거의 개발중단 상태라고 봐도 될 듯.
  • Notepad2-mod: 오픈소스, 외산. Notepad2에서 포크한 프로젝트. 본가쪽은 업데이트가 2012년 이후로 끊겼다. 오픈소스이며, 기본적으로 영어만 지원한다. 영문버전은 한국에서 쓰는데 문제가 있는데, 바로 정규식 문제. Notepad2에서 정규표현식엔진으로 Scintilla라는 라이브러리를 사용하는데 이 라이브러리는 한글이 들어가면 오동작하는 버그가 있다. 이를 구라제거기 제작자로 유명한 BLUEnLIVE가 한글화와 함께, 몇가지 기능추가, 문제해결을 하여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공개하고 있다.링크 파일용량이 2메가 가량 되며 파일도 단 두개에 불과하기 때문에[4]usb에 넣어서 들고다니기 좋다.[5] 용량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notepad++같은 막강한 기능이나 플러그인 기능은 없으나 다르게 생각하면 매우 가볍고 필수적인 기능만 들어가 있다는 것이 장점.
  • 새롬데이타맨98 편집기:셰어웨어, 국산. 90년대를 풍미했던 PC통신용 프로그램인 새롬데이타맨의 98버전에 내장되어 있는 편집기이다. 편집기만 별도로 추출해서 사용할수 있다. 90년대 중후반 만들어진 프로그램이지만 2020년대에도 문제 없이 잘 작동한다. txt파일 외에도 Windows 환경에서 쓰이는 텍스트 형태의 파일과 배치파일(ini, inf, bat, htm 등)을 지원한다. 메모장 수준의 텍스트 에디터이지만 '행 찾아가기'나 특수문자표, 한글 'ㅂ'을 입력후 한자키를 눌렀을 때 나오는 선 문자를 이용한 표 삽입과 선 그리기, 편집기에서 작성한 내용을 txt파일로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룩(혹은 Win98의 아웃룩 익스프레스)에 첨부하는 기능 등도 지원한다. 또 현대의 환경에서는 쓰일 가능성이 전혀 없는 기능이나 새롬데이타맨98상에서 텔넷등에 접속하여 BBS등에 글을 써야 할때 새롬데이타멘98 편집기를 이용하면 편집기에서 작성한 내용을 바로 BBS상으로 보낼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2.2. 크로스 플랫폼

  • Sublime Text: 유료, 외산, 무료 버전도 있으며 가끔 뜨는 라이센스 등록창을 빼면 유료 버전과 기능상 차이점은 없다. 2008년 혜성같이 등장해서 영미권에서는 코드 에디터계를 평정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압도적인 인기를 자랑한다. 텍스트 에디터에게 중요한 것은 텍스트 뿐이라는 컨셉 하에, GUI는 최소화되어 있으며 vi 모드를 기본 탑재하고 있어 구세대의 해커들도 많이들 전향하고 있다. euc-kr 한글 출력에 약간 문제가 있지만, 플러그인으로 해결 가능. Windows / macOS / Ubuntu 지원.
  • Atom: GitHub에서 제작한 Electron[6] 기반의 텍스트 에디터. Sublime Text와 비슷하지만 컨셉이 조금 다르다. Sublime Text 유저 층을 조금씩 흡수하고 있으며, API 문서화가 잘 되어있고, GitHub가 밀고 있어서 그런지 플러그인이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Windows / macOS / Linux 지원. 그러나 텍스트 에디터 치고는 실행속도가 느려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로 많이 넘어가고 있는 상태.
  • Brackets: 어도비에서 제작한 텍스트 에디터. 포토샵의 그 어도비 맞다. HTML이나 CSS를 수정하면 바로 반영되는 라이브 프리뷰 기능이 있어서 프론트엔드 개발자 혹은 웹 디자이너에게 유용한 에디터. Windows / macOS / Linux 지원.
  • nano: vi보다 쉬운 에디터. 옛날 이름은 pico였다. 리눅스 초기버전으로 컴퓨터를 배우기 시작한 세대라면 친숙할 편집기. PC통신 시절 나우누리에서 글을 쓸 때 이 에디터를 쓸 수 있었다. 보통 리눅스에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고 윈도우용도 있다.

2.3. 기타 운영체제용

  • edlin: MS-DOS 1.0부터 제공된 에디터. Windows XP에는 있고 Windows 7 64비트부터는 사라졌다. 이와 유사한 프로그램으로는 vi, vim이 있다.
  • edit: MS-DOS 5.0부터 제공된 기본 에디터. Windows 7 버전에서는 32비트에만 있고, Windows 8.1에서는 NTVDM을 설치해야 사용할 수 있다.[7]
  • vi: 자타칭 유닉스 호환 운영체제들은 거의 대부분 vi나 vim을 싣고 있어서, 터미널 열고 vi 두 글자만 치면 바로 개발(...)을 시작할 수 있다. 요즘 OS에선 vi보단 vim을 많이 쓴다. 때문에 vi를 실행해도 vim -C(Compatible, vi처럼 사용하기) 옵션으로 실행되는 경우도... 현존하는 대부분의 운영체제(Linux, Unix, macOS, Android, 심지어 iOS[8]까지)를 지원한다.
  • Emacs: 에디터라고 부르기 애매한 물건. 메일 송수신, 웹 브라우징, irc 채팅 등은 물론이고 모듈을 붙이기에 따라 상상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대표적 변태 프로그램. 진입 장벽이 높은 편. gdb를 연결해서 코딩, 컴파일, 디버그까지 하다보면 매우 쾌적한 개발 환경을 만들 수 있다. 윈도우용과 모바일용(Android, iOS)도 있다.
  • Gedit: gnome에 포함되어 있는 텍스트 에디터. 기본기능은 메모판과 유사하지만 각종 플러그인을 통해 기능을 확장하여 IDE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원래 리눅스용 프로그램인데, 버전은 낮지만 윈도우용으로도 나와 있다. GNU 프로그램이므로 당연히 무료.
  • 산 에디터: 한국산. 무료. 1990년대 초반 건국대 전산학과 1993 학번 학생이었던 박규현씨가 제작한 DOS용 그래픽 기반 한글 에디터.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개발했다고 한다. 쉐어웨어였다가 프리웨어로 전환했다. 다운로드는 여기. 소스 다운로드는 여기.

3. 기타

IDE 등 다른 툴의 도움 없이 텍스트 에디터만으로 코딩하는 것을 은어로 날코딩이라고 한다.


  1. [1] 한국의 고문헌들을 다룰 때에 EmEditor + EmEditor에 내장된 Onigmo 정규식 엔진 + 날개셋 입력기의 조합의 강력함은 써 본 사람만 안다.
  2. [2] 불행히도 인문학 전공자들이 텍스트 에디터를 제대로 다루는 경우는 드물다.
  3. [3] 서버 로그 파일이라던가 DB를 백업(Dump)받은 파일은 용량이 몇백 메가에서 심지어는 기가 단위로 오가는 경우가 많다.(나무위키의 덤프 파일 등) 리눅스는 서버 돌리는 일이 많기에 이런 초고용량 텍스트 파일을 다룰 일이 빈번해서 그런지 기본으로 제공되는 vi 에디터도 이런 초고용량 텍스트 파일을 지원하지만, 윈도우에서는 못 읽어들이는 프로그램이 대부분이다.
  4. [4] 사실 모든파일을 notepad2로 열어주는 metapath는 없어도 상관없다. 그러면 파일이 단 한개다. 설정파일까지 하면 다시 두개가 되지만은.
  5. [5] 단, 설정파일은 roming폴더안에 저장되기 때문에, notepad.ini파일을 읽어서 따로 저장해서 다녀야 한다.
  6. [6] 크롬(정확히는 크로미움)을 실행한 후 웹 앱을 돌린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실행속도가 비교적 느리다.
  7. [7] edit를 실행하면 이걸 설치해야 한다는 창이 나온다.
  8. [8] iOS 앱스토어에 정식 등록된 앱이므로 탈옥은 필요없으나 다른 앱의 파일을 불러올 수 없는 iOS의 특성상 활용성은 떨어진다. 탈옥 없이도 vi를 쓸 수 있다는 정도에 만족하도록 하자.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에디터 문서의 r105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7.93ms)